이 블로그에 관한 안내 (Ver.1.5.3) 공지...비슷한 것

 이제 제 블로그도 많이 커지긴 커진 모양인지라 상시 공지라는 것을 달아 봅니다.

1. 이 블로그는 직접 쓴 리뷰와 몇몇 뻘글들 외에는 막 퍼가셔도 무방하며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하지만 분석글과 리뷰는 웬만하면 그냥 이 블로그에서만 읽어 주세요. 리뷰들은 특히 퍼나르실때 제게 덧글로 미리 알려주셔야 합니다.

2. 이 블로그는 오전에는 영화 정보들과 영화 리뷰들, 그리고 오후에는 주인장의 생각없는 잡담쇼 내지는 영화와 관련없는 리뷰들, 분석글, 직접 쓴 아주 재미 없는 소설들이 올라옵니다. 분석들도, 사실 나름 장난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3.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매우 소심하고 생각도 별로 없기 때문에,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주인장 공격용 트랙백 (그게 아무리 논리적인 물건이라고 할지라도), 욕설, 비방, 제대로 읽을 수 없는 뜻 없는 문자 남발은 가차없이 지웁니다.

4. 이 블로그에서는 다운로드 이야기는 절대 하지 않습니다. 그 점은 양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영화 파일이나 음원 보내달라는 이야기도 안 하셨으면 합니다.

5. 링크 추가는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들려주시는 것만도 감사하죠. 다만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 드립니다.

6. 요즘 제가 작정하고 광고를 달고 있습니다. 솔직히 죄송한 일인데, 광고가 달린 글이 올라오면 '쥔장이 돈이 한푼도 없어서 허덕대는구나'정도로 해석하시면 되겄습니다.

7. 제가 아무래도 스크립트 바보인지라 페이지가 깨지거나 하는 상황이 날 수 있습니다. 제가 html에 손대고 있다는 이야기이니 조금만 참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8. 최근 등장한 족속인데, 영화 관련해서 일부러 안 적은 정보를 가지고 너 님 이것도 모름? 모르면 꺼지시라능....이런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매우 기도 안 차는 병신같은 족속들이 슬슬 드나들고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환영 안 합니다.


 대략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좋겠습니다. 요즘 세상이 각박해서요;;;이 정도도 안 달아 놨더니 간간히 난리가 나더라구요;;;

 아 정말 중요한 거 있는데, 이 블로그의 주인은 기자도, 전문가도 아닙니다. 직업은 회사원이라서 덕분에 모르는 것도 무지하게 많고, 할말 못할말 가리는 것도 도덕적인 한도 내에서 합니다. 사실 공중 도덕이라는 게 정말 중요한.....

 아무튼간에,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제가 심란할 일도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발 부탁 드려요;;;



P.S 현재 이전 블로그도 나름대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조만간 대규모 업데이트도 있을 예정이죠. 이쪽도 공지해 놓습니다.


http://job314.tistory.com/


P.S 2 자동차가 보행자 신호를 무시하는 순간부터 달리는 흉기이거늘,


"사람을 쳐 죽일뻔 했다" 라는 생각에 사과는 못할망정


"내 차에 흠집 날 뻔 했다"라면서 사람한테 화내는 인간은 과연 인간인가......


아닐걸?


마이클 베이 曰, "내가 톰 크루즈와 작업 하지 않은 데에는 이유가 있다!" 영화정보들

 마이클 베이는 이제 드디어 트랜스포머 시리즈에서 손을 떼기로 계속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전혀 물러나지 않을 거라는 이야기도 같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기는 하죠. 일단 저도 상당히 궁금한 면들이기는 합니다만, 마이클 베이가 같으 시리즈에 너무 심하게 배달리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런 가십성 이야기도 상당히 재미있는 면들이 있어서 말입니다. 둘 닥 액션에서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사람들이기도 하고 말이죠.






 마이클 베이는 톰 크루즈와 만나서 이야기도 해 봤지만, 톰 크루즈는 리허설을 많이 해서 화면을 정렬하는 스타일이지만, 자신은 좀 더 더티하고 엉성한 스턴트를 좋아해서 리허설을 그렇게 많이 하지 않는 사람이다 보니 스타일이 달라 같이 영화를 하지 않았다고 하더군요.






 뭐, 대략 두 사람의 차이가 있고, 마이클 베이가 규모 대비 제작비를 생각보다 덜 쓰는 감독인 이유가 여기에서 보이는 듯도 합니다. 누가 더 낫다고 하기에도 묘하고 말이죠. 하지만 순전히 안전 문제에서 보고 있노라면 아무래도 톰 크루즈 손을 들어주고 싶네요.

박훈정 감독 신작, "V.I.P" 배너 포스터들입니다. 영화정보들

 이 영화도 나올 채비를 갖춘 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매우 기대하는 상황이기도 하죠.






 이종석 혼자만 묘하게 안 어울리네요.

"터미네이터 3" 블루레이가 나왔군요. 줏어온거에요

 개인적으로 터미네이터 시리즈는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제가 본격적으로 보게 된 작품은 사실 셀베이션 시절부터인데, 솔직히 이 작품 역시 제 취향이라고는 할 수 없었던 상황이어서 말입니다. 2편은 그래도 최근에 나름대로 재미있게 보기는 했습니다만, 딱 거기까지 였습니다. 이후에 손이 더 간다고 ㅁ라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기도 해서 말이죠. 덕분에 2편만 DVD로 사고 나머지는 구매할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았던 상황입니다.






 아무튼간에, 3편도 결국 블루레이로 나왔네요.

Special Feature
*한글자막은 수록되어있지 않습니다
-HBO First Look(13:00)
-Sgt. candy Scene(3:00)
-Toys in Action(7:00)
-Storyboards(4:00)
-Dressed to Kill
-Theatrical Trailer(2:00)

 서플먼트에 한글자막 없다는건 좀 아쉽기는 하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