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에 관한 안내 (Ver.1.5.3) 공지...비슷한 것

 이제 제 블로그도 많이 커지긴 커진 모양인지라 상시 공지라는 것을 달아 봅니다.

1. 이 블로그는 직접 쓴 리뷰와 몇몇 뻘글들 외에는 막 퍼가셔도 무방하며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하지만 분석글과 리뷰는 웬만하면 그냥 이 블로그에서만 읽어 주세요. 리뷰들은 특히 퍼나르실때 제게 덧글로 미리 알려주셔야 합니다.

2. 이 블로그는 오전에는 영화 정보들과 영화 리뷰들, 그리고 오후에는 주인장의 생각없는 잡담쇼 내지는 영화와 관련없는 리뷰들, 분석글, 직접 쓴 아주 재미 없는 소설들이 올라옵니다. 분석들도, 사실 나름 장난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3.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매우 소심하고 생각도 별로 없기 때문에,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주인장 공격용 트랙백 (그게 아무리 논리적인 물건이라고 할지라도), 욕설, 비방, 제대로 읽을 수 없는 뜻 없는 문자 남발은 가차없이 지웁니다.

4. 이 블로그에서는 다운로드 이야기는 절대 하지 않습니다. 그 점은 양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영화 파일이나 음원 보내달라는 이야기도 안 하셨으면 합니다.

5. 링크 추가는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들려주시는 것만도 감사하죠. 다만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 드립니다.

6. 요즘 제가 작정하고 광고를 달고 있습니다. 솔직히 죄송한 일인데, 광고가 달린 글이 올라오면 '쥔장이 돈이 한푼도 없어서 허덕대는구나'정도로 해석하시면 되겄습니다.

7. 제가 아무래도 스크립트 바보인지라 페이지가 깨지거나 하는 상황이 날 수 있습니다. 제가 html에 손대고 있다는 이야기이니 조금만 참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8. 최근 등장한 족속인데, 영화 관련해서 일부러 안 적은 정보를 가지고 너 님 이것도 모름? 모르면 꺼지시라능....이런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매우 기도 안 차는 병신같은 족속들이 슬슬 드나들고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환영 안 합니다.


 대략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좋겠습니다. 요즘 세상이 각박해서요;;;이 정도도 안 달아 놨더니 간간히 난리가 나더라구요;;;

 아 정말 중요한 거 있는데, 이 블로그의 주인은 기자도, 전문가도 아닙니다. 직업은 회사원이라서 덕분에 모르는 것도 무지하게 많고, 할말 못할말 가리는 것도 도덕적인 한도 내에서 합니다. 사실 공중 도덕이라는 게 정말 중요한.....

 아무튼간에,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제가 심란할 일도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발 부탁 드려요;;;



P.S 현재 이전 블로그도 나름대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조만간 대규모 업데이트도 있을 예정이죠. 이쪽도 공지해 놓습니다.


http://job314.tistory.com/




"더 프레데터" 블루레이가 나오는군요. 지름신 강림 시리즈

 솔직히 이 영화, 이상하게 다시 보고 싶은 영화이긴 합니다. 묘하게 취향에 맞아서 말이죠.






 다만 스틸북까지는;;;

SPECIAL FEATURES
• Deleted Scenes: 삭제 장면
• A Touch of Black: 블랙의 손길
• Predator Evolution: 프레데터의 진화
• The Takedown Team: 테이크다운 팀
• Predator Catch-Up: ‘프레데터’ 다시 보기
• Gallery: 갤러리
• Theatrical Trailers: 영화 예고편

 뭐, 그렇습니다. 일반판 나오면 그 때 고민하게 될 것 같네요.

정우성 출연 신작, "증인" 입니다. 영화정보들

 최근 정우성은 다시 영화에 열심이 출연 하고 있습니다. 사실 최근에 영화에는 안 나오고 광고만 줄줄이 나오는 사람들보다는 훨씬 낫다고 생각 하고 있는 상황이기는 하죠. 그 영화의 상태가 어떻건간에 말입니다. 어쨌거나, 이번에는 좀 독특한 영화로 접근하는 분위기 입니다. 이번에는 어떤 사건을 맡은 변호사가 증인으로 찾아낸 사람이 자폐가 있는 사람으로 확인 되면서 진행되는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살짝 묘한 구도이긴 합니다.






 정우성도 그렇지만, 김향기의 연기 역시 매우 궁금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은 꽤 괜찮아 보이네요.

"더 탱크 KV-1 vs 팬저" 라는 작품이 개봉 하더군요. 영화정보들

 솔직히 저는 이 작품에 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이 작품을 알게 된 이유가 무척 간단한데, 포스팅감을 다시 더 예치 해 놓아야 하는 시기가 되었고, 그 상황에서 아무래도 발견하게 되는 영화들이 좀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는 그렇기 때문에 기대도, 걱정도 하지 않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그만큼 미묘하게 생각하는 것도 없구요. 그냥 이런 영화가 있으니 포스팅 해야겠다 수준으로 가는 겁니다.






 아무튼, 러시아 영화더군요.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은 신나 보이긴 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