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에 관한 안내 (Ver.1.5.3) 공지...비슷한 것

 이제 제 블로그도 많이 커지긴 커진 모양인지라 상시 공지라는 것을 달아 봅니다.

1. 이 블로그는 직접 쓴 리뷰와 몇몇 뻘글들 외에는 막 퍼가셔도 무방하며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하지만 분석글과 리뷰는 웬만하면 그냥 이 블로그에서만 읽어 주세요. 리뷰들은 특히 퍼나르실때 제게 덧글로 미리 알려주셔야 합니다.

2. 이 블로그는 오전에는 영화 정보들과 영화 리뷰들, 그리고 오후에는 주인장의 생각없는 잡담쇼 내지는 영화와 관련없는 리뷰들, 분석글, 직접 쓴 아주 재미 없는 소설들이 올라옵니다. 분석들도, 사실 나름 장난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3.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매우 소심하고 생각도 별로 없기 때문에,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주인장 공격용 트랙백 (그게 아무리 논리적인 물건이라고 할지라도), 욕설, 비방, 제대로 읽을 수 없는 뜻 없는 문자 남발은 가차없이 지웁니다.

4. 이 블로그에서는 다운로드 이야기는 절대 하지 않습니다. 그 점은 양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영화 파일이나 음원 보내달라는 이야기도 안 하셨으면 합니다.

5. 링크 추가는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들려주시는 것만도 감사하죠. 다만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 드립니다.

6. 요즘 제가 작정하고 광고를 달고 있습니다. 솔직히 죄송한 일인데, 광고가 달린 글이 올라오면 '쥔장이 돈이 한푼도 없어서 허덕대는구나'정도로 해석하시면 되겄습니다.

7. 제가 아무래도 스크립트 바보인지라 페이지가 깨지거나 하는 상황이 날 수 있습니다. 제가 html에 손대고 있다는 이야기이니 조금만 참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8. 최근 등장한 족속인데, 영화 관련해서 일부러 안 적은 정보를 가지고 너 님 이것도 모름? 모르면 꺼지시라능....이런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매우 기도 안 차는 병신같은 족속들이 슬슬 드나들고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환영 안 합니다.


 대략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좋겠습니다. 요즘 세상이 각박해서요;;;이 정도도 안 달아 놨더니 간간히 난리가 나더라구요;;;

 아 정말 중요한 거 있는데, 이 블로그의 주인은 기자도, 전문가도 아닙니다. 직업은 회사원이라서 덕분에 모르는 것도 무지하게 많고, 할말 못할말 가리는 것도 도덕적인 한도 내에서 합니다. 사실 공중 도덕이라는 게 정말 중요한.....

 아무튼간에,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제가 심란할 일도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발 부탁 드려요;;;



P.S 현재 이전 블로그도 나름대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조만간 대규모 업데이트도 있을 예정이죠. 이쪽도 공지해 놓습니다.


http://job314.tistory.com/




책을 또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도 월급날이 돌아왔으니, 낭비를 해야겠죠.




 우선 "엘런 튜링의 이미테이션 게임" 입니다. 솔직히 좀 헐렁한 책이긴 합니다.




 톨킨 관련 책도 한 권 샀네요.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의외로 뭔가 연결고리가 있긴 하네요.

비뚤어진 집 - 영화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추리라고 하기에는......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도 사실 없을 거라고 생각한 시즌에 영화가 추가된 상황입니다. 다만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영화 자체라기 보다는 아무래도 영화가 원작으로 삼은 작품 덕분이죠. 책을 읽은 덕분에 이번 작품을 보기로 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만큼 이 책이 가져가는 이야기가 정말 궁금해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다만 원작 소설을 알고 있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일말의 불안감 역시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만큼 미묘하게 다가오는 상황이 된 것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사실 이 작품의 감독을 생각 해보면 아무래도 이 작품을 피해야 하는 것이 맞기는 했습니다. 이 영화 이전에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를 찍은 적이 있는데, 하필 그 영화가 다크 플레이스 였기 때문입니다. 나를 찾아줘의 원작자인 길리언 플린의 또 다른 소설을 베이스로 해서 나온 작품이었죠. 원작이 아주 좋은 작품들은 아니었기 때문에 나를 찾아줘 같은 엄청난 영화가 나올 거라고 기대를 거의 안 했던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그렇기에 이 영화를 기대하고 갔는데, 정말 심하게 데였습니다. 너무 재미 없었던 것이죠.

 물론 질스 파켓 브래너가 이 영화 외에 다른 영화도 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사라의 열쇠 라는 드라마성 짙은 영화를 한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시에 아주 강렬하진 않지만, 상당히 매력적인 영화를 만드는 데에 성공을 거두기는 했습니다. 사실 그 덕분에 드라마에 더 강한 감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던 것이 사실입닏. 물론 그르렇게 생각한 이유는 다크 플레이스 이후에 찾아보게 된 여러 과거 작품중 하나 때문이었습니다.

 월드 인 이라는 작품은 공포 스릴러 영화였습니다. 당시에도 각본가와 감독을 동시에 했기 때문에 그래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정말 역대 가장 재미 없게 본 공포 영화중 하나였던 것이 문제였습니다. 그만큼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영 매력이 없는 데다가, 공포를 제대로 다루는 힘이 없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던 겁니다. 이 문제로 이해서 이번 영화를 빼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고민을 좀 했던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를 빼지 못한 이유는 이 작품이 애거서 크리스티 소설이 베이스이기 때문입니다. 애거서 크리스티 작품중 가장 괜찮게 다가온 작품중 하나이기도 했기 때문에 아무래도 피해갈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 겁니다. 물론 아무래도 제가 해당 스타일의 작품을 매우 괜찮게 생각했던 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스타일 특성상 이미 비슷한 작품이 꽤 있었던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어느 정도 예상 가능했던 지점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그래도 스타일상 나름 재미있게 볼만한 상황이 된 것이죠.

 하지만 배우는 절대 무시할 수 없는 사람이 들어와 있습니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글렌 클로즈가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제가 이 배우를 기억하기 시작한 작품이 좀 아쉽게도 101 달마시안 실사판 이었습니다. 평가가 나쁘지는 앟은데, 사실 좀 미묘하긴 하더군요. 하지만, 이후에 에어 포스 원에서 부통령으로 의외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데미지 라는 드라마에서도 정말 강렬했으며, 앨버트놉스 라는 작품에서도 정말 멋진 연기를 보여준 바 있어서 도저히 무시할 수 없었습니다.

 제가 이 영화를 고른 또 다른 이유는 질리언 앤더슨도 이름을 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제게는 영원히 스컬리로 기억 되는 상황이기는 하지만, 한니발 TV 시리즈에서 베델리아 뒤 모리에 역할로도 상당히 좋은 연기를 보여준 바 있습니다. 이후에 아메리칸 갓 이라는 매우 독한 TV 시리즈에서도 정말 무시할 수 없는 연기를 보여줬고 말입니다. 다만 메인으로서 또 다른 좋은 연기를 보여준 바 있는데, 바로 더 폴입니다. 수사관으로서 정말 강렬한 연기를 보여줬었죠. 이 양반 덕분에 제이미 도넌 연기도 좋을 거라는 착각을 했었죠.

 다만 이 배우 외에는 사실 잘 모르는 것도 사실입니다. 영국 배우들이 주로 포진해 있는데, 거의 다 잘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그래도 아만다 애빙턴 정도는 알겠더군요. 아무래도 셜록 TV 시리즈에서 메리 모스턴 역할을 해서 그럭저럭 괜찮은 연기를 선보이는 데에 성공을 거두기는 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그 외의 작품을 대라고 하면 정말 할 말이 없는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이 외의 배우들은 더해서, 이런 사람이 있었나 싶은 영화들이 좀 있는 상황이 다입니다.

 영화는 레오니디스 라는 한 부자가 사망하면서 시작됩니다. 이 상황에 타살로 직감한 손녀가 결국 사립탐정 찰스에게 사건을 의뢰하게 되죠. 결국 사건을 조사하게 되면서 매우 다양한 일들을 알게 되고, 모든 가족들이 사망한 레오니디스에게 일정한 살의를 가졌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이 와중에 또 다른 사건들이 벌어지게 되고, 해당 사건들의 단서를 조합하면서 사건의 진상에 다가간다는 이야기입니다.

 기본적으로 원작이 있는 책인 만큼, 아무래도 원작과의 비교가 많이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게다가 원작의 팬이라는 점 역시 좀 걸리는 지점이 있고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애거서 크리스티는 전집을 모을 만큼 팬이기 때문에 관련 영상물들을 많이 보는 편입니다만, 최근에 그래도 괜찮은 드라마들이 나왔기에 이 영화에도 기대를 걸었던 것이죠. 게다가 이 책이 장편임에도 불구하고 영화화가 그렇게 어렵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말입니다.

 기본적으로 장편의 각색은 어려운 일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소위 말 하는 영 어덜트 계틍을 타겟으로 하는 소설의 특성이 아닌 상황이라고 한다면, 거의 대부분이 엄청나게 많은 설정과 묘사가 들어가게 되고, 소설 속 장치를 전부 영상화 하다가는 영화의 흐름을 놓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많은 장편 소설 원작 영화들이 그렇게 해서 각색을 했다가, 오히려 원작이 가지고 있던 에너지를 퇴색시키고, 영화의 추진력은 오히려 잃어버리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조금 상황이 다릅니다. 물론 추리소설이기 때문에 모든 문장이 단서이며, 정말 글자 그대로 영상화 하더라도 모든 요소들이 다 들어간다고 말 하기 힘든 지점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원작 자체가 그렇게 두껍지 않습니다. 현대 장편 소설과 두께로만 따지고 있으면 3분의 1 정도의 길이이기 때문입니다. 결국에는 시각화 할 수 있는 요소들이 좀 더 심플하고, 이야기 구조 역시 추리의 요소와 그 사이사이를 좁히는 데에 극도로 세심한 편집이 좀 덜 들어간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가 복잡한 이유는 결국 이 작품이 추리소설이기 때문입니다. 행간에 매우 다양한 지점들이 있으며, 심지어는 글로서 단서의 역할을 행하는 지점들이 있는 상황입니다. 도구적인 지점들로 인해서 영상화 하기 힘든 지점들이 있는 것이죠. 게다가 추리 외적인 지점에서 사람들의 성격을 묘사하는 데에 있어서도 아무래도 심리적인 지점이 있어 표현 방식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내세워야 하는 지점들도 달라지기도 하고 말입니다.

 영화는 소설에서만 기능하는 지점들을 최대한 지우고, 동시에 시각화 할 수 있는 지점들을 최대한 내세우면서, 원작이 가져가는 거의 모든 요소들을 포용하려고 애쓴 흔적이 보입니다. 상황에 대한 이해를 최대한 영상화 하려고 하며, 그 결론으로 다가가는 지점에 있어서 관객들에게 최대한 단서를 주면서도 영화가 가져가는 에너지에 관해서 나름대로의 구성을 가져가려고 하는 지점들이 있습니다. 다만 이 문제에 관해서 아주 성공적인가 하면 약간 미묘하기는 합니다.

 기본적으로 이 작품에서 가져가는 단서들의 배치는 원작과 크게 다를 것 없는 상황입니다. 말 그대로 관객에게 많은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지점들이 있으며, 시각적으로 이를 풀어내려고 노력하죠. 하지만 단서가 등장하는 지점에 관해서 추리물이 가져가야 하는 배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야기 자체가 해당 지점을 놓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지나치게 친절한 설명이 있는 지점이 있는가 하면, 정작 정말 필요한 지점임에도 불구하고 놓치는 지점들이 있다는 겁니다.

 이 문제들이 계속 누적되면서 소설로서의 에너지가 조금 부족해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추리물로서의 기본을 완전히 놓치는 식은 아닌 것이, 필요한 요소들이 적어도 필요한 타이밍에 존재한다는 이야기를 할 수 있을 정도는 되기 때문입니다. 두뇌 싸움 자체로서의 매력이 있을 만한 요소들이기 때문에 영화적으로 나름대로 자리를 잡고 있다는 이야기가 되는 겁니다. 덕분에 이야기가 완전히 힘을 잃는 것은 어느 정도 면했습니다.

 러닝타임의 대부분을 채우는 것은 사실 이야기에서 느껴지는 분위기입니다. 영화는 기본적으로 느껴지는 분위기에 관하여 공을 꽤 많이 들인 흔적이 여기저기서 보입니다. 이야기에서 사람들의 미묘한 관계와 사건에 대한 사람들의 시선이 겹치는 데에서 발생하는 이야기를 진행하는 데에 있어 사건 보다는 지금 사람들의 상황이 어떤가에 관하여 좀 더 강조하는 모습이 있는 것이죠. 앞서 이야기 했듯, 사건의 진행에 관해서 약해보이는 모습이 그래서 발생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역으로 캐릭터에 대해서는 매우 강화된 모습을 보입니다. 사실 이 작품들이 가져가는 것은 이 영화만의 요소들이 경우가 많은 편입니다. 영화에서 필요로 하는 여러 심리적인 요소들을 드러내는 데에 있어서 캐릭터들이 정말 요긴하게 사용되는 만큼, 그만큼의 에너지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덕분에 장치로서의 스릴러는 약해질 지언정, 사람들간의 심리가 강화되었다는 점에서 이 영화가 가진 스릴러의 면모가 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내세우는 캐릭터들은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사람들을 관찰하게 만드는 경향이 훨씬 더 강하기는 합니다. 핵심 캐릭터들은 기본적으로 관객과 어느 정도의 시선을 공유하지만, 공감을 이끌어내지는 않고 있습니다. 사건에 대한 이해에 관하여, 그리고 각자가 가진 비밀에 관하여 사람들이 미묘하게 반응하고, 솔직히 인간적이기는 하지만 친숙하게 느끼기는 힘든 반응을 보여줌으로 해서 관객들이 이해는 하지만, 이입하지는 않는 캐릭터들을 계속해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른 영화들의 경우에는 이 과정에서 시덥잖은 공감에 대한 시도를 하게 됩니다만, 이 영화는 해당 지점을 의도적으로 배제함으로 해서 사람들이 계속해서 관객들이 캐릭터들을 관찰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관찰에 대한 요소들을 더 강하게 가져감으로 해서 기묘하게 다가오는 지점이 하나 생기게 되는데, 대체 이 사람들이 왜 이러는가에 관해서 관객들이 생각 하면서도, 동시에 사건과 이 심리적인 지점들이 어떤 관계를 가지게 되는가 하는 의문을 가지게 만들고 있다는 겁니다. 덕분에 영화가 가져가는 추리의 요소가 강렬해지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영화의 전반적인 흐름 역시 해당 지점을 의도적으로 가져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그렇게 빠르다고 말 할 수 없는 흐름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만, 그 느린 호흡 속에 강렬한 감정들이 자리하고 있고, 그 감정들이 영화적으로 자연스럽게 발전하는 모습을 통해 관객들이 자연스럽게 영화의 흐름을 타게 만들고 있습니다. 덕분에 영화의 사건에 관해서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면서도, 사람들을 관찰하며 나름대로의 재미를 느끼게 하는 데에 성공한 겁니다.

 미술적인 면에 있어서는 좀 묘한 특성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현대 영국 드라마에 익숙하신 분들이라면 정말 가공하게 익숙한 화면들이 계속해서 보이게 되죠. 묘하게 선명한 듯 하면서도, 어딘가 흐릿한 느낌 말입니다. 기본적으로 드라마에서 느낀 느낌이기 때문에 영화라고 보기에 좀 아쉬운 면들도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나마 이 영화가 가져가야 하는 디테일의 강조를 시각적인 면에서도 잘 만들어 감으로 해서 영화적인 재미를 만드는 데에 완전히 실패하진 않았습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무시무시할 정도입니다. 특히나 글렌 클로즈는 이미 사건에 앞서 모든 것들을 알고 있는 듯한 느낌을 매우 잘 살려줌으로 해서 영화의 강렬함을 제대로 만들어내는 데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이러한 특성은 영화에서 마그다 역할을 맡은 질리언 앤더슨 역시 마찬가지여서, 영화에서 불온한 분위기를 확대 하는 데에 좋은 모습을 보여죽 있죠. 반대로 맥스 아이언스는 약간 아쉬운 지점이 보이는 상황입니다. 영화에 필요한 지점을 끌어내긴 했는데, 캐릭터 특성까진 모두 만드는 데에 성공하지 못했죠.

 아주 나쁜 영화는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심리적인 면에 있어서, 그리고 영화적인 지점에 있어서 매우 매력적인 지점을 가져가는 데에는 성공을 거뒀기 때문입니다. 다만, 그 이상으로 가는, 특히나 영화 속 추리에 대한 면모가 태부족 하다는 점으로 인해서 이 영화가 힘을 잃고 있습니다. 영화를 시간 보내는 데에 적당히 보는 데에는 나쁘지 않습니다만, 그 이상을 못 한다는 점에서 지금 상황에서 정말 찾아서 봐야 한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블룸하우스 신작, "The Hunt" 포스터와 예고편 입니다. 영화정보들

 개인적으로 블룸하우스는 참 미묘한 제작사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좋은 작품은 많이 나왔습니다. 겟 아웃이라는 대박을 냈고, 업그레이드 같은 강렬한 영화도 한 바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여기에서 마무리 되는 것은 아니어서 미묘한 지점들이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더군요. 게다가 예전에는 갤로우즈 같이 정말 이상한 공포영화마저도 줄줄이 만드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입니다. 괜찮은 작품 나오다가도 망한 작품 끄집어내는 제작사로, 아무래도 이번 영화가 좀 걱정 되기도 합니다.






 다만 이 영화는 좀 궁금하긴 하네요.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 정말 강렬하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