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에 관한 안내 (Ver.1.5.3) 공지...비슷한 것

 이제 제 블로그도 많이 커지긴 커진 모양인지라 상시 공지라는 것을 달아 봅니다.

1. 이 블로그는 직접 쓴 리뷰와 몇몇 뻘글들 외에는 막 퍼가셔도 무방하며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하지만 분석글과 리뷰는 웬만하면 그냥 이 블로그에서만 읽어 주세요. 리뷰들은 특히 퍼나르실때 제게 덧글로 미리 알려주셔야 합니다.

2. 이 블로그는 오전에는 영화 정보들과 영화 리뷰들, 그리고 오후에는 주인장의 생각없는 잡담쇼 내지는 영화와 관련없는 리뷰들, 분석글, 직접 쓴 아주 재미 없는 소설들이 올라옵니다. 분석들도, 사실 나름 장난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3.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매우 소심하고 생각도 별로 없기 때문에,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주인장 공격용 트랙백 (그게 아무리 논리적인 물건이라고 할지라도), 욕설, 비방, 제대로 읽을 수 없는 뜻 없는 문자 남발은 가차없이 지웁니다.

4. 이 블로그에서는 다운로드 이야기는 절대 하지 않습니다. 그 점은 양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영화 파일이나 음원 보내달라는 이야기도 안 하셨으면 합니다.

5. 링크 추가는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들려주시는 것만도 감사하죠. 다만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 드립니다.

6. 요즘 제가 작정하고 광고를 달고 있습니다. 솔직히 죄송한 일인데, 광고가 달린 글이 올라오면 '쥔장이 돈이 한푼도 없어서 허덕대는구나'정도로 해석하시면 되겄습니다.

7. 제가 아무래도 스크립트 바보인지라 페이지가 깨지거나 하는 상황이 날 수 있습니다. 제가 html에 손대고 있다는 이야기이니 조금만 참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8. 최근 등장한 족속인데, 영화 관련해서 일부러 안 적은 정보를 가지고 너 님 이것도 모름? 모르면 꺼지시라능....이런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매우 기도 안 차는 병신같은 족속들이 슬슬 드나들고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환영 안 합니다.


 대략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좋겠습니다. 요즘 세상이 각박해서요;;;이 정도도 안 달아 놨더니 간간히 난리가 나더라구요;;;

 아 정말 중요한 거 있는데, 이 블로그의 주인은 기자도, 전문가도 아닙니다. 직업은 회사원이라서 덕분에 모르는 것도 무지하게 많고, 할말 못할말 가리는 것도 도덕적인 한도 내에서 합니다. 사실 공중 도덕이라는 게 정말 중요한.....

 아무튼간에,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제가 심란할 일도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발 부탁 드려요;;;



P.S 현재 이전 블로그도 나름대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조만간 대규모 업데이트도 있을 예정이죠. 이쪽도 공지해 놓습니다.


http://job314.tistory.com/


P.S 2 자동차가 보행자 신호를 무시하는 순간부터 달리는 흉기이거늘,


"사람을 쳐 죽일뻔 했다" 라는 생각에 사과는 못할망정


"내 차에 흠집 날 뻔 했다"라면서 사람한테 화내는 인간은 과연 인간인가......


아닐걸?


Imperial College London에서 30분만에 에이즈 검사를 할 수 있는 USB 스틱을 개발했더군요. 줏어온거에요

 에이즈 진단 관련해서는 계속해서 이야기가 나오고 있기는 합니다만, 이번에는 아예 IT 기술로 넘어가네요.






 USB 스틱 부분에 소량의 혈액을 흘리는 것으로 검사가 가능다고 합니다. 그 혈액에서 에이즈 바이러스가 확인된 경우 내장 칩의 산도에 변화를 가져와 그것을 전기신호로 변환한다고 하네요. 최근 실험에서 991명의 혈액을 조사하여 평균 20.8분만에 결과가 나왔으며, 95%의 정확도로 검사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 예고편입니다. 영화정보들

 어떤 면에서 보자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마블 스튜디오의 도전중 하나라고 말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기본적으로 지구에서 일어나는 거의 모든 사건들이 일단 비슷한 영화로 흘러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유일하게 달라보이고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 영화가 과연 어디로 갈 것인가에 관해서 의문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기는 합니다. 그래도 전편의 기조만 유지해 준다면 재미가 없지는 않겠지만 말이죠.






 일단 저는 기대하는 쪽이긴 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그루트가 전혀 새로운 매력을 자랑하네요.

"Spectral" 이라는 작품의 예고편입니다. 영화정보들

 보통 이런 작품은 사전 정보가 그다지 많지 않은 상황이기는 합니다. 다른 것보다도 넷플릭스 독점인 것 같더군요. 제가 최근에 넷플릭스를 틀 일이 거의 없는 상황이 되다 보니 아무래도 한계가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일단 그래도 일반 극장가의 영화들 보다는 훨신 더 자유로운 상황이라는 느낌이 드는 것이, 아무래도 속편으로 시작하기는 했지만, 여러 감독들이 의외로 많은 작품을 넷플릭스에서 만들어가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이 작품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군대가 유령 잡으려고 노력하는 이야기라고 하더군요.



 그럼 예고편 갑니다.







 시간 나면 한 번 보려고 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