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블로그에 관한 안내 (Ver.1.5.3) 공지...비슷한 것

 이제 제 블로그도 많이 커지긴 커진 모양인지라 상시 공지라는 것을 달아 봅니다.

1. 이 블로그는 직접 쓴 리뷰와 몇몇 뻘글들 외에는 막 퍼가셔도 무방하며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하지만 분석글과 리뷰는 웬만하면 그냥 이 블로그에서만 읽어 주세요. 리뷰들은 특히 퍼나르실때 제게 덧글로 미리 알려주셔야 합니다.

2. 이 블로그는 오전에는 영화 정보들과 영화 리뷰들, 그리고 오후에는 주인장의 생각없는 잡담쇼 내지는 영화와 관련없는 리뷰들, 분석글, 직접 쓴 아주 재미 없는 소설들이 올라옵니다. 분석들도, 사실 나름 장난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3.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매우 소심하고 생각도 별로 없기 때문에, 인신공격성 덧글이나 주인장 공격용 트랙백 (그게 아무리 논리적인 물건이라고 할지라도), 욕설, 비방, 제대로 읽을 수 없는 뜻 없는 문자 남발은 가차없이 지웁니다.

4. 이 블로그에서는 다운로드 이야기는 절대 하지 않습니다. 그 점은 양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영화 파일이나 음원 보내달라는 이야기도 안 하셨으면 합니다.

5. 링크 추가는 제게 안 알려주셔도 됩니다. 들려주시는 것만도 감사하죠. 다만 알려주시면 더욱 감사 드립니다.

6. 요즘 제가 작정하고 광고를 달고 있습니다. 솔직히 죄송한 일인데, 광고가 달린 글이 올라오면 '쥔장이 돈이 한푼도 없어서 허덕대는구나'정도로 해석하시면 되겄습니다.

7. 제가 아무래도 스크립트 바보인지라 페이지가 깨지거나 하는 상황이 날 수 있습니다. 제가 html에 손대고 있다는 이야기이니 조금만 참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8. 최근 등장한 족속인데, 영화 관련해서 일부러 안 적은 정보를 가지고 너 님 이것도 모름? 모르면 꺼지시라능....이런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 매우 기도 안 차는 병신같은 족속들이 슬슬 드나들고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환영 안 합니다.


 대략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좋겠습니다. 요즘 세상이 각박해서요;;;이 정도도 안 달아 놨더니 간간히 난리가 나더라구요;;;

 아 정말 중요한 거 있는데, 이 블로그의 주인은 기자도, 전문가도 아닙니다. 직업은 회사원이라서 덕분에 모르는 것도 무지하게 많고, 할말 못할말 가리는 것도 도덕적인 한도 내에서 합니다. 사실 공중 도덕이라는 게 정말 중요한.....

 아무튼간에, 이 정도만 지켜주시면 제가 심란할 일도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발 부탁 드려요;;;



P.S 현재 이전 블로그도 나름대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조만간 대규모 업데이트도 있을 예정이죠. 이쪽도 공지해 놓습니다.


http://job314.tistory.com/


P.S 2 자동차가 보행자 신호를 무시하는 순간부터 달리는 흉기이거늘,


"사람을 쳐 죽일뻔 했다" 라는 생각에 사과는 못할망정


"내 차에 흠집 날 뻔 했다"라면서 사람한테 화내는 인간은 과연 인간인가......


아닐걸?


"도니 브래스코" DVD를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결국 이 타이틀을 샀습니다. 아무래도 한글 자막 있는 블루레이가 아직까지 미출시라 말이죠.




 사실 좀 낡은 타이틀이긴 합니다.




 의외로 음성해설에도 한글 자막을 지원하더군요.




 디스크는 메인 이미지를 다시 썼습니다.

 고전 타이틀은 확실히 블루레이가 적어서 좀 힘들기는 하네요.

인크레더블 2 - 이야기의 무게, 재미, 액션성을 모두 갖춘 작품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번주는 아직까지 이 영화 하나만 결정 해놓은 상황입니다. 사실 이 영화 외에는 그다지 땡기지 않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상황이기까지 합니다. 그만큼 픽사의 애니메이션은 믿을만한 지점이 많으니 말입니다. 다만 상황이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더 추가 될 가능성은 열어 두고 있기는 합니다. 다만 웬만하면 일주일에 영화가 두 편 이상 안 가게 만들고, 최선은 한 편만 본다는 기조가 최근에 생기다 보니 미묘하긴 합니다.

 어쨌거나 리뷰 시작합니다.






 브래드 버드는 정말 괜찮은 애니메이션 감독입니다. 애니메이션에서 아직까지 비평면에서는 실패 해 본 적이 없다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이 작품의 전작인 인크레더블로 픽사의 외부 영입 인사 1호의 영애를 얻는 동시에, 픽사가 의외로 상당히 무거운 주제를 다루는 데에도 어려움이 그다지 많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 것이 사실입니다. 인크레더블은 장시에 슈렉 속편의 라이벌이 아닌, 스파이더맨 2의 라이벌로 평가 될 정도로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에 나온 라따뚜이 여시 매우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흥행에서는 약간 약해진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만, 그래도 픽사의 애니메이션이 여전히 믿고 볼 숭 있는 작품군이라는 것을 여실히 드러내주기도 했죠. 이후에 픽사가 약간의 부침을 겪은 상황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최근에 다시금 자시 자시를 잡아가고 있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는 되었습니다. 코코의 대성공도 그렇고, 인사이드 아웃 같은 작품들이 있었으니 말입니다.

 다시 브래드 버드 이야기로 돌아와서, 역시나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은 미션 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입니다.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시랏 영화에서는 과연 어떨지 몰랐던 상황이기에 아무래도 걱정이 되었던 것이 사실입니다만, 그래도 미션 임파서블 특유의 방식을 가져가는 데에도 성공했고, 동시에 흥행과 비평에서 모두 좋은 못브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에 나온 투모로우 랜드는 뜨뜻 미지근한 반응을 보였고, 흥행에서는 완전히 망하는 상황을 겪기도 했습니다.

 그 덕분에 이번 작품이 매우 중요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일단 애니메이션에서는 여전히 잘 해 낼 거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어야 했을 테니 말입니다. 물론 아이언 자이언트라는 걸출한 작품을 생각 해보면 흥행 문제는 약간 별개로 생각되는 지점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아이언 자이언트는 흥행에서 정말 제대로 찬밥 취급을 받아버렸으니 말입니다. 반대로 비평에서는 정말 좋은 평가를 받으며 블루레이로 리마스터 되어 출시되는 상황까지 오게 되었죠.

 애니메이션에 출연하는 배우들을 소개하는 것만큼 멍청한 이야기도 없을 것 같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에서 출연하는 성우 이야기는 하고 넘어가야 할 듯 합니다. 일단 미스터 인크레더블이자 밥 파의 목소리를 맡은 크레이그 T.넬슨이나, 엘라스티걸 목소리를 맡은 홀리 헌터, 딸내미인 바이올렛 목소리를 맡은 사라 보웰, 프로즌 목소리르 맡은, 사무엘L.잭슨 같은 사람들은 줄줄이 영화에 다시 출연을 합니다. 에드나 모드 목소리를 맡은 사람은 애초에 감독이다 보니 이번에도 그대로 에드나 목소리를 하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약간 재미있는 것은 밥 오덴커그와 조나단 뱅스의 존재입니다. 두 사람은 각자이 윈스턴과 릭 디커 라는 캐릭터를 맡아서 연기하게 되었죠. 둘 다 배우로서 매우 걸출한 연기를 보여준 작품이 있는 상황이다 보니 크게 걱정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만, 두 사람의 기묘한 인연은 이야기 해볼만 합니다. 이 작품 이전에 드라마인 브레이킹 배드에 두 사람 모두 출연해서 매우 좋은 연기를 보여주는 데에 성공했었고, 그 성공에 힘입어 스핀오프 드라마인 베터 콜 사울에 출연한 바 있기 때문입니다. 두 사람 모두 해당 작품에서 정말 무시무시할 정도로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고 말입니다.

 여기에 캐서린 키너 역시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에블린 이라고 하는데 사실 감이 잘 안 오는 상황이죠. 이 외에 강렬한 이름이라면 역시나 이사벨랄 로셀리니입니다. 이 출중한 관록의 배우가 이번 영화에서 한 자리를 맡게 된 겁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정말 좋은 사람들이 줄줄이 출연하는 점으로 인하여 반드시 자막으로 봐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다만 자막의 번역가가 문제가 되는 상황이기는 했죠. 하지만 해외 평가가 정말 좋은 바람에 피해갈 수 없게 되어버렸습니다.

 이번 영화는 일라스티걸인 헬렌이 후원을 받아 슈퍼 히어로 권리 찾기의 일환으로 다시 활동을 재개하면서 시작됩니다. 슈퍼히어로 활동이 금지된 세계이기에 아무래도 활동이 불법이 되긴 했습니다만, 여전히 초능력을 가지고 있고,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죠. 다만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인크레더블인 밥은 오히려 집에서 육아와 교육에 힘써야 하는 상황이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갑자기 매우 강렬한 악당이 등장하면서 가족이 전부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이 되어버리죠.

 영화의 이야기는 의외로 전작에서 거의 바로 시작합니다. 전작의 마지막 장면을 장식한 언더마이너를 막기 위해서 주인공 가족이 노력 하는 부분부터 나오는 것이죠. 기본적으로 영화는 이 장면에서 주인공 가족이 겪고 있는 상황에 관해서 매우 함축적으로 보여주게 됩니다. 인크레더블은 영웅 노릇을 원하지만 영웅 노릇은 여전히 불법이고, 그런 상황에서 일라스티 걸은 가족을 지키려고 노력을 합니다. 바이올렛은 그 영웅 노릇으로 인해서 사랑이 깨지는 아픔을 겪은 상황이죠. 이런 상황에서 여전히 평범하게 살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아들까지 일이 꼬이게 됩니다.

 이번 작품의 무서운 점이라면, 초반부에 시각적인 파괴력을 가져가면서도, 모든 상황을 함축적으로 표현하며, 주인공 일행이 왜 그렇게 고난을 겪고, 나름대로의 문제를 해결하려 하는지에 관하여 모두 보여주고, 사람들이 이해 하게 만들었다는 점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에는 분위기 반전을 위하여 선의를 가진 캐릭터가 움직이게 만듭니다. 결국에는 슈퍼 히어로들이 다시 세상에서 활동할 수 있게 만들어주기 위한 이미지 반전 프로젝트를 시작하는 것이죠.

 영화가 가져가는 가장 기묘한 지점은 영화에서 선한 일을 하기 위해서 우선은 불법이 진행 되어야 하는 아이러니에 관하여 먼저 이야기를 한다는 점입니다. 시빌 워로 박터지게 싸운 상황을 생각 해보면 아이러니 하게도 이 문제에 관해서 가장 먼저 고민하게 만든 것이 인크레더블 이라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죠. 재미있게도, 이런 상황에서 영화는 미디어라는 점을 이용합니다. 그리고 영화에서 미디어의 이중적인 면에 관하여 모두 이야기를 하고 있기도 하죠.

 그렇다고 이 작품이 이 이야기만 밀고 가는 것은 아닙니다. 전작에서 인크레더블은 비밀 히어로로서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도 역시 성장 하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이번에는 히어로와 가부장적인 면이 아닌, 말 그대로 살림 하는 사람의 면모에 관하여 보여주기도 한다는 겁니다. 대부분의 영화에서 아버지가 갑자기 살림 하는 장면은 웃음 코드로만 사용되지만, 이 작품은 의외로 무게중심이 있어 보이는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영화가 의외로 가족에 대한 테마 역시 여전히 잊지 않다는 의미로 보이기도 합니다. 덕분에 영화는 매우 다층적인 면모를 여전히 가져가게 되죠.

 영화는 두 지점을 매우 정교하게 엮어 나갑니다. 비둘기 가장이라는 점을 내세운 엘라스티걸의 기묘한 스트레스를 영화에서 약간 보여주면서 두 이야기를 서로 엮는 것이죠. 전작에서는 히어로로서의 삶을 찾길 원했던 인크레더블은 가족의 구성원으로서, 그리고 부모로서 해야 하는 일들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고, 동시에 히어로 일에 대한 열정을 위한 인내라는 것을 보여주면서 영화 속에서 매우 복잡한 속내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습니다.

 덕분에 영화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서로 분리되어 있는 이야기를 하는 듯 하면서도, 결국에는 이야기를 서로 정교하게 엮었다는 점에서 이야기가 하나로 제대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영화의 강렬함을 이야기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외에도 정말 다양한 지점들이 서로 엮여 들어가는데, 영화에서 히어로 일이라는 점과의 충돌을 가져감으로 해서 감정적인 복합성과 영화 시나리오상의 간극을 모두 좁혀 주는 데에 성공 하기도 한 상황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이 히어로 영화의 요소들을 가족 요소들에게 빼앗긴 것도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고충이 있는 히어로들에 관하여 이야기를 하는 데에 성공한 상황이고, 이에 관해서 이번에도 상당한 깊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결국에는 슈퍼영웅의 딜레마에 관하여 이번에도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겁니다. 다만 이번에는 다른 후발주자 슈퍼 영웅들에 관하여 이야기를 같이 진행 하면서 히어로 자체로서의 고민 역시 이야기를 하게 되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이런 모든 문제가 서로 엮여 들어가면서 해결점 역시 사건의 핵심에 있다는 점에서 영화의 장점을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직접적인 적을 알 수 없는 상황을 보여주고 있으며, 그 적을 추적하는 점 역시 매우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는 상황이었죠. 이 영화는 그 적에게 다가가는 과정 역시 매우 세세하게 표현 해주고 있습니다. 이 스토리 역시 매우 효과적으로 결합 되어 있기 때문에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무게감으로 인해서 튄다는 느낌이 거의 없는 상황이 되었죠.

 영화에서 스토리를 제대로 엮으면서 영화 속 주인공 일행의 발전상 역시 매우 효과적으로 그려지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매력적으로 가져갈 수 있는 지점들에 관하여 매우 확실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캐릭터들에 대한 각자의 성격을 효과적으로 표현함으로 해서 영화의 이야기에서 각자의 특성을 발전시키고, 영화적으로 이야기를 가져가는 데에 매우 매력적인 면들을 가져가는 데에 성공하기도 했습니다.

 그렇다고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굉장히 다양한 이야기를 하고 있고, 심지어 일부 지점에서는 아동을 위한 지점들이 있어야 하는 만큼 가벼운 코미디 요소들까지 모두 들어가 있는 상황입니다. 모두 적재적소에 있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만, 그렇다 보니 아무래도 이야기가 전반적으로 상당히 자세하게 다양한 지점을 이야기 하다 보니 아무래도 이야기가 전반적으로 길게 늘어지는 느낌이 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특히나 잭 잭의 파트에서 보여주는 몇몇 지점들은 영화에서 반복적이라는 느낌도 좀 강한 편이죠.

 다만 그렇다고 해서 영화가 전혀 재미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도 모든 요소가 자세한 만큼, 그리고 그 요소들이 매우 훌륭하게 결합 되어 있는 만큼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가 관객에게 매우 쉽게 다가간다는 점이 장점이 된 것이죠. 덕분에 영화가 가져가는 이야기들에 관하여 관객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가는 상황이 되기도 하며, 최종적으로는 영화가 가져가는 핵심 지점에 관하여 매우 매력적인 특성을 보여주고 있기도 합니다.

 악당은 전작보다는 솔직히 좀 아쉬운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이번에도 능력을 가지지 못한, 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의 방향을 가져가는 느낌이 여전히 있는 상황이며, 이번에는 천재성과 미디어의 특성을 결합한 기묘한 면들을 보여주는 힘을 가진 악당이 되었습니다. 다만 여전히 동일한 이야기를 반복한다는 점으로 인해서, 그리고 우리가 잘 아는 이야기를 여전히 반복하고 있다는 점에서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하는 데에 미묘한 점들이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악당의 에너지 역시 나름대로 이야기 할 수 있는 지점까지 가는 데에 성공했기에 크게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애니메이션인 만큼 시각적인 면에 있어서는 발군입니다. 전작에 이어서 여전히 오래된 미래 라는 특생을 여전히 강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70~80년대의 디자인을 변형하여 미래를 만들어 간다는 느낌이 매우 강한 편이죠. 덕분에 영화에서 시각 디자인은 정말 매력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기본적인 느낌 역시 여전히 전작에서 제대로 이어지는 동시에, 몇 가지 허용으로 인해서 매력적인 지점이 더 강하게 드러나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액션에 관해서는 약간 묘한 상황이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액션 분량이 전작보다는 약간 줄었다는 느낌이 드는데, 아무래도 풀어 나가는 이야기가 많은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 속에서 드러나는 액션은 확실한 에너지를 가지고 있기는 하며, 동시에 이야기에서 나름대로의 힘과 시각적인 재미를 강하게 가져가는 데에는 성공한 편입니다. 덕분에 그래도 지루해서 혼날 정도는 아닌 상황이 된 것이죠.

 이번 작품이 전작보다 확실히 나은가라고 말 한다면 약간 아쉽다고는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픽사 작품인 만큼, 확실히 절대적인 퀄리티는 웬만한 영화보다 훨씬 더 상위를 차지했다고 자신 있게 말 할 수 있습니다. 이야기의 무게감, 전반적인 긴장 유지, 그리고 애니메이션으로서의 에너지, 액션 작품으로서의 의지 모두 나름대로 잘 살아 있는 훌륭한 작품이라고 말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앞에서도 말 했지만 전작과 동일선상으로 비교하면 약간 아쉽긴 하네요.

"后来的我们" 라는 작품입니다. 영화정보들

 솔직히 이 영화에 관해서는 아는 것이 거의 없었습니다. 다른 분들이 소개 하는 것을 보고 괜찮다 싶어서 포스팅을 넣게 되었죠. 개인적으로 중화권 로맨스 영화는 그다지 잘 알지 못하지만 말입니다. 물론 이 영화를 볼 수 있는 경로는 국내에서는 의외로 넷플릭스가 되겠습니다. 유약영 감독이라는 사람의 신작이라고 하는데, 제가 아무래도 유약영 감독을 잘 모르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본 작품이 스피드 엔젤 뿐이어서 말이죠;;;






 일단 한 번 보고 판단을 내려야 할 것 같기는 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이미지와 음악이 멋지기는 하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