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 굉장한 연기력, 괜찮은 소재, 평범한 이야기 횡설수설 영화리뷰

 결국...이 시간에 두번째 리뷰를 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인 문제로 인함이라고는 하지만 놀았다....라는게 주요 골자죠;;; 그나저나...친구와 함께 코스프레를 하기로 했는데 친구 녀석은 연락도 안 되고 당장에 다음주인데 아직 뭘 할지고 결정 못한 상황;;;;게다가 돈도 없다는 치명적인 문제도 발생 했고 말이죠.

 일단은 시작 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전 한국 영화를 잘 안 보는 편입니다. 일단 대부분의 영화가 얕은 웃음만을 주는 코미디 영화인데다가 심각한 영화는 너무 설명적이고, 게다가 소위 명감독이라 불리우는 사람들의 작품은 금방 내려버리거나 아니면 소규모 극장에 걸리게 마련입니다. 게다가 특이 곧 설 연휴인 요즘같은 때는 설 겨냥용 '저질'영화들이 대량으로 공개하게 마련이죠. 특시 스타가 많이 등장하고, 웃음을 주는 물건일 수록 그런 혐의가 짙은 작품이라고 보는게 타당합니다. 다행히도 더 게임은 설 두가지중 한 가지만 충족시키는 미덕(?)을 발휘해 주었습니다.

 일단 연기력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자면.....이 영화의 사전 정보를 입수 하신 분들이라면 아시겠지만 1인 2역을 하는 작품입니다. 게다가 상대를 배껴야 하는 매우 기막힌 난이도의 작품이죠. 게다가 원래 캐릭터도 잘 살려야만 하는 무시무시한 작품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신하균과 변희봉 모두 합격점 이상의 점수를 줄 수 있습니다.

 일단 변희봉부터 살펴보면, 특유의 어투에 능구렁이 같은 모습을 더해서 정말 멋진 초반 연기를 보여 줍니다. 정말로 순수하게 내기를 즐기면서도 내기 댓가를 정말로 챙겨버리는 그의 모습은 놀랍다 못해 무섭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중반부터의 장면에서도 초반에 신하균이 보여주는 순수한 모습을 살려내는 멋진 연기를 보여 줍니다. 조금 안 어울리기까지 하지만 정말로 연기는 끝내주게 잘 합니다.

 그렇다고 신하균이 밀리는 모습은 아닙니다. 어쩌면 오히려 더 멋진 연기를 보여 준다고도 할 수 있는데, 일단 초반부에는 순수하면서도 절실함 때문에 내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그러나 중후반 들어 변희봉의 모습이 정말로 오버랩 될 정도의 연기를 보여 주는데 변희봉의 말투와 행동거지까지 흉내내는 무서운 모습을 보여 줍니다. 다만 약간 히스테릭한 면모가 좀 부각되기 때문에 진짜로 이 사람이 연기를 잘 하는가에 관한 척도는 되기 힘듭니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는 정말로 무서울 정도의 연기력을 보여 줍니다.

 그외의 배우들도 중견급 이상이 대부분이라 상당한 연기력을 보여 줍니다. 게다가 분위기도 잘 살고 말이죠. 다만 워낙 틀에 캐릭터들을 연기하는지라 특징이 없어 보이는 문제는 있습니다. 그런데, 그 변희봉의 부하 역을 하는 그 사람의 연기는 조금 불만스럽더군요. 너무 끊어진다고나 할까요?

 일단 소재가 소재이니만큼 꽤나 참신한 면모를 보여 줍니다. 정말로 몸을 빼앗아가 버릴까 라는 부분에서 정말로 가져가 버리는 것은 무서울 정도죠. 게다가 그 장면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부분에서도 일종의 용단이 보입니다. 다만 한국 영화의 고질적인 문제인 빨간색 증후군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문제는 있습니다. 빨간색 증후군이란 말은 제가 생각해 낸 것인데 항상 한국 영화에는 피가 나오면서 꼭 화면에 오래도록 비추는 이상한 속성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에서 붙인 말입니다.

 화면의 경우, 이걸 특별하다고 해야 할 지 모르겠지만 일단 분위기를 잘 살리는 화면에 딱히 카메라적인 기교는 부리지 않습니다만 한국영화 특유의 화려하고 정교한 풍경이 보입니다. 화려하고 정교하단 것은 일반 집에 관해서도 통용되는 말입니다. 일단 한국 영화에는 화면에 등장하는 색이 많습니다. 딱히 한국 영화에는 영화 특유의 색감이라고 할 만한게 별로 없다는 문제의 연장에 있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일단은 그 부분에 관해서는 아직까지는 시험단계인지라 그냥 넘어가기로 하죠.

 그러나 스토리의 진행은 한국 영화의 문제를 여실히 드러냅니다. 아무래도 스릴러인지라 반전이 있다거나 아니면 긴장감이 유지가 되어야 하는데 긴장감 유지쪽에서 심하게 힘에 부칩니다. 중반에는 살짝 지루할 정도입니다. 게다가 한국적인 스토리의 문제로 인해 치정이나 조폭이 또 너무 겉으로 드러난다는 것도 문제라고 할 수 있죠. 그리고 반전의 경우, 너무 설명적인지라 김이 빠집니다. 충격을 주려는 것 까진 좋은데 그 충격에 관해 너무 설명적인 어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일단 이 영화는 제가 추천은 합니다만 강추작은 아닙니다. 일단은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기본적인 구조에다 재미도 보장 하지만 기억에 남는 영화는 아닙니다. 다만, 다음주가 설이니 즐길 수 있는 영화중에서도 스릴러 없나 하시는 분들의 경우, 이 영화가 유일한 선택일 것 같군요.








P.S 뭐....그렇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