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프닝 - 샤말란의 영화적 해프닝으로 끝나버린 작품 횡설수설 영화리뷰

 사실 오늘 시간이 없는지라 과연 리뷰 포스트가 몇개 올릴지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만약 오늘이 완전히 지나가고 나면 리뷰만 4개를 해야 하는 상황이 옵니다;;; 그만큼 밀렸다는 이야기인데........놀러다니느라 가이드라인도 안 잡아 놓은 상황입니다. 일단은 그래서 생짜로 리뷰를 쓰고 있는데, 이게 좀 상당히 어렵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느낌을 석줄 정도 메모해 놓은 종이도 잃어버린 상황인지라 이 리뷰는 절망적인 수준의 생짜 리뷰가 되겠습니다. 그런데 워낙에 기억에 남아서 말이죠. (어제 본 작품이 애니메이션이라는것도 한 몫 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아무래도 일단 오전 리뷰는 이거 하나 정도 일 듯;;;







 이 영화의 가장 실망스러웠던 점 하나, 영화 외적인 부분인데 말이죠, 홍보비에 돈을 덜 썼는지, 아니면 극장과의 연락이 엉망이라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전 6월 13일에 보러 갔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그 전날 개봉했다는 겁니다. 아마 극장 잡는 문제가 걸려서 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래도 아쉬운건 사실입니다. 솔직히 저것도 상당한 마케팅이니까요. (물론 전통적으로 13일의 금요일 마케팅이 성공한 사례는 제가 아는 바로는 단 한 건도 없습니다만;;;)

 그렇다고 영화 내적인 부분이 훌륭하냐, 그것도 아닙니다. 이 부분에 관해서 천천히 이야기를 해 보도록 하죠.

 이 영화는 애초에 기대가 많았던 영화입니다. 일단 샤말란 감독이 오랜만에 야심차게 준비한 영화이기도 하고, 전작인 "레이디 인 더 워터"의 부진을 만회해야만 했으니 말입니다. 그래서 그런지는 몰라도 배우진은 나름대로 대단합니다. 조연들도 영화에서 간간히 보던 사람들이고 말이죠, 게다가 샤말란이 완전히 반전 스타일에서 탈피를 했다고 해서 기대를 모으고 있었습니다. 물론 당시 시사회평은 그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 수준이었지만 말이죠.

 물론 시사회 평만 가지고 영화를 판단하는건 어리석은짓입니다. "인크레더블 헐크"의 경우, 평론가 평이 디워 수준이라고 폄하 해 버렸거든요. 물론 이 평은 지금 두고두고 회자되며 씹히고 있는 수준이지만 말이죠.그러나 "해프닝"의 경우, 상당히 그 평이 잘 들어 맞는 수준이었습니다. 그 이유를 하나하나 따져보겠습니다.

 일단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는 것은 스토리 구성입니다. 제가 아는 바로 이 정도로 스토리 구성이 개똥밭에서 굴러먹다 온 경우는 처음 봤습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잔혹성이 그 문제를 더욱 부각시키고 있는게 더 문제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데, 심지어는 사람들의 잔혹성이라는 부분까지 한 번에 다루다 보니 영화가 심하게 어그러지고 말았습니다. 주제를 정했으면 한 가지고 밀고 가야 하는데, 90분의 러닝타임에 사족이 너무 많이 달리는 바람에 영화가 병신이 되고 말았던거죠.

 물론 영화 자체에 그 정도 장치도 없으면 어떻게 하는가 라는 생각도 들기는 합니다만 그냥 생짜로 밀어 붙이는 것도 나쁘지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만 일단 영화 자체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도 문제가 있는데, 이는 여배우의 문제가 가장 큽니다. 영화에서 마크 월버그의 부인으로 나오는 이 여배우는, 솔직히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에 나왔던 배우인데, 그 영화에서는 인상적인 연기를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에서는 정말 실망스러운 수준입니다. 기본적으로 공포로 굳은 얼굴인지는 모르겠지만 석고상도 그보다는 많은 표정을 지을 거 같은 수준입니다. 정말 실망스러운 수준인데, 그냥 코미디로 돌아가! 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심지어는 마크 월버그의 연기도 실망스럽습니다. 이미 전작인 위 오운 더 나잇과 그 전작인 디파티드에서 워낙에 선 굵은 연기를 해 놔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 영화에서 나약한 그의 모습은 마치 아놀드 슈워제네거의 초기 말도 안 되는 코미디 영화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수준입니다. 게다가 이런 연기에 익숙치 않은지 계속해서 말을 하이톤으로 구사하는데 무슨 자기가 후기 카스트랄토도 아니고 말이죠, 정말 영화에서 딱하게 나오는 수준입니다.

 스토리에 관해서 좀 더 이야기를 해 보죠. 일단 스포일러 문제이므로 이야기 할 순 없지만 이 영화는 무슨 특정 단체의 후원을 받은 영화 같습니다. 오직 그 부분으로만 밀어 붙이죠, 어떻게 90분의 러닝타임을 가지고, 쓸데없는 다른 이야기나 잔인한 장면은 구구절절히 적벽대전 쓰듯 늘어 놓으면서 정작 중요한 스토리 내용은 초딩들 독서 감상문보다 못한 정도로 축약해 버릴 수 있는지 의문이 들 정도입니다.

 그리고 긴장감에 관해서 이야기 하자면......관두겠습니다. 영화가 병든 닭마냥 파워가 없이 지나가 버리기 때문에 그냥 음향효과나 잔인한 장면으로 깜짝깜짝 놀래키는 수준으로 전락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물론 이 영화를 공포영화의 맥락에서 이해하면 그런 부분도 이해가 가능하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공포로 영화가 도배되어 있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마치 퉁퉁 불어 터진 라면을 먹는 느낌에 가깝습니다.

 솔직히 이렇게 구구절절히 리뷰를 쓸 것도 없습니다. 그냥 짤방 한 장으로 끝나는 수준입니다.




 이왕 시작했으니 대략 떠오르는 짤방 퍼레이드를 해 보죠.




  마지막은 대 감독중 한 분인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되시겄습니다.



덧글

  • 주성치 2008/06/19 08:59 # 삭제

    저는 '샤말란'이라는 단어와 관련키워드까지 다 잊고 관람했더니 재밌었습니다;
  • 내꽃연이 2008/06/19 11:57 # 삭제

    기대 그 이하의 것을 보게 되버렸군요.
  • Fedaykin 2008/06/19 14:02 #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불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