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 적 1-1 강철중 - 대사의 매력은 출중한데 강철중의 매력은 글쎄....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리뷰를.....사실상 너무 늦게 하게 되었습니다;;;; 그 사이에 휴가계획이 잡히고, 상황이 애매하게 돌아가고, 다시 캔슬되고가 반복되면서 지금 현재는 거의 정신이 걸레 상태에 가깝습니다. (오늘 일을 어떻게 할지;;;;)  뭐, 한가지 다행인 사실은 이번주에는 정말 아무것도 없다는거. 그러나 영화도 한 편이더군요. 저야 지금 자금 유동성 부족에 시달리는지라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그래도 영화관 가는게 낙이라 조금 아쉬운 면도 있어요. 그렇다고 본 영화 세번 보기는.....(대부분 영화를 2번 관람 한답니다.)

 서두가 길었군요.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실질적으로 "공공의 적 1-1 강철중 (이하 강철중)" 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공공의 적 첫번째편의 직계 후손입니다. 2 편의 경우는 검사 강철중이라는 매우 기묘한 캐릭터가 자리를 잡고 있었죠. 덕에 그다지 재미는 없었지만 말입니다. 여담이지만 공공의 적 1,2편 모두 제가 리뷰를 하지 않았는데, 둘 다 DVD를 구매하지 않았다는 개인적인 이유가 겹쳐서입니다;;;(물론 지금도 딱히 살 생각은 없어요) 그러나 1편의 경우는 당시 영화계의 상당한 불황, 그리고 강우석이 오랜만에 새 경찰 코미디 영화를 찍는다는 소문에 힘입어 흥행을 했죠. 물론 2편도 그 후광을 입고 흥행몰이에는 성공을 했습니다.

 사실상 1편은 공공의 적이라는 이름은 붙었지만 악당이 실제 공공의 적은 아니었습니다. 물론 이는 영화 개봉 당시에는 나온 이야기는 아니었지만 영화가 어느 정도 식은 후에 나타난 일종의 "냉정한 평가자 (라고 쓰고 떡고물 떨어지기를 기다리는 사람이라 읽음)" 들이 제기한 것이었죠. 그런데......이걸 강우석이 심각하게 받아들였는지는 모르겠지만 2편에서는 진짜 만인의 적이 등장하고 말았습니다.

 사실 1편의 성공은 어느 정도 예상되는 것이기는 했습니다. 강우석감독이 그 전에 가장 잘 만들었는 영화인 "투캅스"라는 상당한 프랜차이즈 (3편은 망했습니다만.)를 탄생시킨 전력이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이 영화에 대한 캐치가 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래서 1편은 성공적이었죠. 일단 설경구의 연기는 정말 놀라운 수준이었고, 또 캐릭터 자체도 상당히 특이한 편이었으니까요. 게다가 악당인 이성재도 어느 정도 받쳐주는 면이 있었고 말이죠. (전 아직도 이성재의 대사인 "사람이 사람 죽이는데 이유가 있냐?" 라는 대사를 배스트 20에 꼽습니다.)

 그러나 2편은 그 매력을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특히 1편의 성공 요인은 강철중이라는 캐릭터에 있었는데, 2편에서는 그 캐릭터가 너무나 강직하고 도덕적인 검사로 변해버리면서 변질되고 말았죠. 물론 설경구의 연기는 여전히 괜찮았는데, 사실 이 영화가 공공의 적 2편이 아니었다면 분명 꽤 괜찮은 작품이라고 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공공의 적이라는 제목을 달고 나왔으면 어느 정도 해 줘야 하는 면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강우석에게 한동안 상황을 침묵시킬만한 사건이 발생하는데, "한반도"의 흥행 대 실패였습니다. 설마 이런 영화가 다시 나오랴 생각했지만 간간히 등장하더군요. 물론 이 영화는......졸작이었습니다. 억지춘향식으로 진행되는 내용은 군국주의와 어설픈 다빈치 코드 배끼기로 인해 더욱 힘을 얻어(?) 영화를 정말 살인적인 수준으로 올리는데 성공했습니다. 전 원래 영화가 아무리 재미 없더라도 극장에 들어갔으면 끝까지 버틴다가 항상 주된 방식인데, 이 영화는 제 인생에 딱 세편뿐인 보다가 뛰쳐나온 영화가 되었습니다.

 물론 강우석감독도 이후 뭔가 다른 방향을 제시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공공의 적이라는 성공적인 작품의 후속을 만들기로 했죠. 그것도 2편의 직계후손이 아닌, 1편과 직접적인 연관이 되는 설정을 가지고 말입니다. (1편과 2편의 관계는.....느슨한 속편이라고도 하기 힘들어서....) 그리고 이 영화의 매력을 더하기 위해 이상한 매력을 가진 영화를 잘 만드는 감독인 장진을 각본가로 올리기로 했던 겁니다.

 장진 감독의 파워는 생각보다 대단한데, "웰컴 투 동막골"의 제작자이기도 했고, 아는 여자라는 정말 기묘한 매력을 지닌 작품의 감독이기도 하니 말이죠. 물론 그의 조폭영화인 거룩한 계보도 빼놓을 수 없죠. 장진감독의 영화는 장진만의 색을 띄고 대사에 힘을 지니는 그런 영화를 잘 찍는 감독입니다. 그런 감독이 각본을 쓰고, 그리고 아직까지 가락을 잃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려는 강우석감독의 파워가 동시에 나오는 영화가 어떻게 뽑혀나올지는 당연히 관심사가 될 수 있었죠.

 결론적으로 보면 이 영화는 꽤나 잘 만든 오락영화입니다. 특히 대사의 매력은 정말 대단하죠. 시종일관 유머를 잃지않고, 또한 어색하지 않은 대사들은 영화에 자칫 심각하고 비장해질수 있는 분위기를 잘 조정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물론 적당히 심각할때는 심각해 지죠. 이는 확실히 각본의 매력이고 장진의 공덕입니다. 심지어는 매우 두드려 싸우고 그 사이에 전환이 일어나는 클라이맥스 부분에서 갑작스레 심각해지는 부분도 자그마한 대사의 매력으로 그 심각함이 날아가버리니 말이죠. (물론 이게 애드립일 가능성도 베재는 못하겠습니다;;;)

 그러나 캐릭터의 매력에 관해서라면.....조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번에 등장한 강철중의 부모님과 딸아이라는 캐릭터는 강철중이라는 캐릭터에 어느 정도 문제가 되었던 그 극심한 독함을 어느 정도 무마시키는 역할로 들어 온 듯 한데, 여기까지는 좋습니다. 시종일관 독한 캐릭터는 거부감이 드니 말이죠.

 그러나 전반적으로 강철중이라는 캐릭터의 힘을 너무 빼버린 느낌이 강합니다. 물론 대사의 파워는 여전합니다만 1편의 그 무대뽀의 독한면이 상당히 줄어들었습니다. 물론 이는 18세와 15세의 차이로 갈리는 결정적인 상황을 부추기는 계기가 되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만 그렇다고 이 영화가 등급에 연연하는 영화는 아니니 말이죠. (특히 1편은 18세라는 상황에서도 흥행을 했으니...)

 물론 악당역이 좀 상투적이란 면도 매력의 반감요인입니다. 물론 이번에는 제목에 맞게 공공의 적이지만 조폭 두목이라는 캐릭터는 솔직히 신물이 날 정도로 많이 나오는 캐릭터이니 말이죠. 물론 이도 대사와 행동거지로 커버되고 있기는 합니다만 확실히 너무 많이 써먹은 스타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뭐, 소재 자체는 의외로 신선하게 잘 굴러가니 어느 정도 봐줄만 하게 나왔죠.

 그럼 연기에 관해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할 말이 없습니다. 나오는 배우들은 연기가 꽤 잘 되는 배우들이고, 특히 주축이 되는 두 배우는 연기력이나 스타일로는 인정을 받는 배우들이니까요. 다만 이제 고등학생역으로 나오는 배우들 몇몇은 조금 딸리는 느낌이 있습니다만 그 정도는 봐주고 넘어가줄만 합니다.

 결론적으로 이 영화는 강추작입니다. 일단 한국 영화중에서는 제 첫 강추작이고, 지금 현재 극장가에는 성인적 매력이 차 있으면서 코믹한 면이 많은 영화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니 말이죠. 다만 겟 스마트와 비교해서라면......조금 고민되는 수준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덧글

  • 스테판 2008/06/23 10:43 # 삭제

    장진의 각본이 만들어낸 캐릭터, 분위기가 대중성은 만들어낸 것 같은데(...전 이게 더 신기합니다;;..) 그에 비례해서 "공공의 적" 시리즈의 느낌은 줄어들었더군요.
  • 제리드 2008/06/23 10:48 # 삭제

    저도 어제 보았는데 크게 무리없이 볼만한 영화더군요.. 글 중간에 이정재는 이성재로 바꿔야 할듯 합니다. 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