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는 눈, 이에는 이 - 생각보다 쿨한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사실 저번주에 영화를 볼 수 있을지는 약간 의문이 컸었습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영화를 볼 시간이 없었거든요. 하지만 그래도 결국 일이 상황이 역전되는 바람에 이번주에 영화를 두개나 볼 수 있엇죠. 결국에는 다음주에 문제의 작품인 월-E와 다크나이트를 맘 편하게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물론 아직 다크나이트의 이수 예매는 아직 하지 않은 상태인데, 아직 토요일 조조가 열리지 않아서 말이죠;;;;

  물론 그 이외에도 월-E를 예매하는 문제도 있습니다만 이것도 나름대로 해결 방법이 보여서 그렇게 걱정은 안 하고 있어요. 게다가 제가 생각해 낸 방식은 아이들에게 시달리지 않아도 되는 금상첨화의 방식이라고 할 수 있죠.

 사설이 길었군요. 그럼 갑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알고 있는 생각보다 중요한 사실, 이 영화에 안권태와 곽경택이라는 이름이 포스터에 동시에 올라와 있는데 사실상 이 영화는 두 사람이 교대로 찍은 작품이지 같이 찍은 작품은 아닙니다. 일단 안권태 감독이 거의 모든 스토리를 짜고 촬영 초기에 하차를 한 다음, 곽경택이 촬영을 하고 후반작업을 마무리 한 영화입니다. 한 마디로 고생이 많았던 영화죠;;; 솔직히 영화 예매 실적을 보면 그 고생이 많이 받아들여지는 편은 아닌 것 같습니다만 뭐 어떻습니까. 관객의 선택을 어떻게 할 수 있는것도 아니고 말입니다.

 그렇다고는 해도 이 영화는 좀 아까운 면이 많은 영화입니다. 일단 영화가 그렇게 못 만든 영화도 아니고 말이죠. 물론 항상 마지막에 오는 스토리 이야기가 이번에는 처음에 올라올만큼 허술하기는 하지만, 영화적인 재미가 그렇게 반감이 되지는 않으니 말입니다. 물론 이 영화 장르적 특성상 스토리가 매우 좋아야 함은 어쩔 수 없지만, 의외로 이런 영화를 찍으면 한국에서는 무조건 무겁게 가야 한다는 의무감 내지는 사명감이 있나본데, 이 영화는 그런 면이 적습니다. 제가 비중을 두는 면은 바로 거기입니다.

 앞서 말했듯 스토리는 솔직히 부실합니다. 일단 영화 자체가 생각 외의 상당한 퍼즐성을 띄고 있는데, 그냥 순차적으로 설명해 버리고, 또한 축약도 상당히 많습니다. 이런 면들은 영화를 아쉽게 만드는 요인입니다. 그리고 스토리의 중요성을 부르짖는 분들에게는 이 영화는 일종의 욕을 질펀하게 할 수 있는 독설용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제가 바라는 건 절대 아니죠.

 게다가 지금 제가 이 부분을 먼저 이야기 하는 것은 분명 이 영화는 스토리가 미덕인 영화 계열이기 때문입니다. 때문에 치명적인겁니다. 제목은 저렇게 써 놨지만 그렇다고 해서 제가 이 영화에 많은 점수를 주는 것도 아닙니다. 그렇다고 스토리 수준이 재앙은 아니고, 나름대로 극을 이끌어 나가는 데는 그다지 큰 지장은 없기 때문에 스토리의 방식은 그냥 그저 그런 수준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제가 이 영화에서 주목한 부분은 바로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에 있습니다.

 사실상 이 영화에 등장하는 캐릭터는 상당히 전형적인 인물들입니다. 범인을 잡고싶어 하는 무대뽀 형사의 이미지는 얼마전 개봉한 강철중에 단지 좋은 옷을 입혀놓고 좀 입을 덜 심하게 많드는 것에 가깝고, 차승원의 역할은 더 전형적이고, 두 사람의 공공의 적은 정말 심할 정도로 틀에 박힌 캐릭터입니다. 만약 이런 캐릭터를 가지고 그냥 영화를 찍어낸다면 결과는 상당히 비참할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 영화는 생각보다 비참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그 반대라고 할 수 있죠.

 일단 영화의 그런 캐릭터를 가지고 영화 전체의 분위기를 이 정도로 가볍고 쿨 하게 만들 수 있는 (솔직히 강철중은 쿨하지는 않아요;;;) 공은 역시 안경태 감독에게서 찾을 수 있습니다. 물론 스토리의 책임은 져야 하겠지만 그래도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이 정도로 괜찮게 만들 수 있는 것은 역시 각본의 매력이겠죠.

 게다가 두 배우의 연기도 어느 정도 완성도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차승원의 연기가 상당히 보여지는데 사실 이 영화가 차승원이 다시금 모델형으로 연기할 수 있는 영화라고 빈정될 수 있는 만큼 차승원이 스타일하게 나옵니다. 하지만 그게 안 어울리면 문제가 되지만 어울리는 상황에서 그걸 굳이 욕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게다가 차승원이 맡은 역할은 사실상 차승원이 자주 맡은 역할의 연장선에 지나지 않는 만큼 오히려 괜찮다고 할 수 있죠.

 그러나 한석규의 연기에는 일장 일단이 있습니다. 일단 워낙에 연기 내공이 오래된지라 그의 연기는 정말 대단합니다. 일단 문제의 경찰을 연기하는 만큼 영화에서 스타일을 살리는 연기를 주로 보여줍니다. 게다가 순간순간에 간간히 폭발시키는 부분도 상당히 소화를 잘 해낸 편이죠. 이 정도면 상당한 수준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워낙에 캐릭터의 배경 설명이 많지 않은 관계로 (사실상 필요가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만) 좀 심하게 전형적인 캐릭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게다가 범인에게 감정이입되는 면은 솔직히 그의 대사 하나와는 좀 대치 되는 면도 없지않아 있고 말이죠.

 결론적으로 이 영화는 추천작입니다. 사실 오늘 추천작이 된 이유는 미이라3에 워낙에 실망을 해서 그럴수도 있습니다만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영화적 만듦새는 괜찮은 편이니 한 번쯤 영화를 보러 가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일단 스토리 생각하지 않고 따라가만 되면 편한 영화이니까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