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골드핑거 - 007 스타일의 완전한 정립, 그리고 넘치는 본드의 매력 횡설수설 영화리뷰

 오늘 드디어 성토의 포스팅을 했습니다. 아마 오늘 오후에는 예정대로 책 리뷰를 하게 될 것 같기는 한데, 그 이전에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거든요. 결국에 먼저 완성되는 쪽이 포스팅이 먼저 될 거라는 이야기죠. 결코 그렇게 하고 싶지는 않지만 말입니다. 일단 이번주 내에 6개를 마무리 해야 하는데, 그 사이에 다른 것도 거의 한 5개 이상을 넘어가고 있으니 지금 환장할 노릇입니다;;; 게다가 동시 다발적으로 한꺼번에 진행되는 바람에 내용이 헛살리는 경우까지 터져놔서 지금 정말 혼란의 도가니 입니다;;;게다가 능금 한국 총판의 닝기리 가격사태까지 터지고 나니 정신이 이미 반파된 상황;;; 그래서 그런지 이 글 편집이 거지같을 가능성도 농후합니다.

 앞선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클릭하시면 됩니다.

1편보기
2편보기

 어쨌든간, 시작합니다. 한 개라도 막아 놔야 그나마 편해지니 말입니다.







 일단 이 영화의 특징은 바로 현대 액션 블록버스터의 방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게다가 본드라는 캐릭터도 완전히 자리가 잡혔고, 그리고 영화적인 스타일도 완전히 자리가 잡힌 상황입니다. 이 전의 영화는 대략적으로 스토리의 순서가 그다지 완전히 잡히지 않은데다, 그 리듬도 약간 미묘한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 골드 핑거에서는 그 부분이 드디어 완전하게 정리가 됩니다. 그럼 차근차근히 살펴보기로 하죠.

 일단 007의 형태가 완전히 잡힌 부분에 관해서인데, 그 첫번째로 오프닝의 역할입니다. 이 영화 전에는 아예 오프닝이 없었다 볼 수 있는데, 드디어 골드 핑거에 오프닝이 등장 합니다. 007의 오프닝의 역할은 사실 영화 제반을 설명한다거나 전편의 내용을 정리하는 것은 아닙니다. 일반적으로 다른 영화들의 오프닝이 그런 장면들이 나오거든요. 하지만 007의 오프닝은 그 역할이 전혀 다릅니다.

 007의 오프닝의 역할은 바로 영화의 주의 집중입니다. 일단 오프닝의 대다수가 영화 본편과의 관계가 거의 없다 볼 수 있는데, 복그렇다고 또 아무 관련도 없다고 하기에는 이런 저런 복선이 깔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하지만 일단 그 역할은 분명 직접적인 내용 설명이라기 보다는 말 그대로 영화 처음부터 강한 장면으로 시작을 해서 영화에 말 그대로 계속 해서 긴장감 있게 집중을 하게 만드는 그런 스타일을 드디어 만들어 내고, 또한 이 오프닝은 결국에 007 전체의 트레이드 마크로 자리잡게 됩니다.

 그리고 그 오프닝 뒤에 노래 영상도 상당히 주목할만하죠. 007의 음악은 정말 유명한데 그 이 외에도 오프닝 송이라는 부분이 또 있습니다. 이 부분도 007의 일종의 역사라 할 수 있는데, 바로 이 작품에서 시작 됩니다. 오프닝송은 주로 당대의 유명한 가수들이 부르게 마련인데, 이 작품도 예외는 아닙니다. 그리고 이제는 오프닝 곡의 노래를 누가 부르냐 마져도 007 촬영시 시작된다 하면 올라오는 관심의 대상이 되었죠. 그리고 그 오프닝송이 나오는 동안, 여자들이 춤을 추는 영상도 상당히 유명해 집니다. 결국 순서는 본편의 내용과 관련이 떨어지지만 본드의 활약이 짧고 강하게 펼쳐지는 영상 뒤에, 오프닝송과 그 영상이 나오는 스타일이 완전히 정착이 됩니다. 물론 이후에 여자가 안 나오는 매우 충격적인 영상이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바로 그 이야기는 007 시리즈의 재 런칭이라 할 수 있는 카지노 로얄입니다. 이 이야기는 해당 영화 리뷰에서 자세히 설명하기로 하죠.

 그리고 내용상 구도도 사실상 골드 핑거에서 대부분 정립 됩니다. 일단 악당의 악행이 잠시나마 비쳐지고, 그 다음 본드가 해당 사건에 관련해서 임무를 맡은 다음, 한 번 접촉한 뒤에 위기에 한 번 빠지고, 그리고 그 이후에 완전히 적으로 돌아서서 그 이야기가 전개 되는 상황은 결국 007의 모든 이야기 구도가 됩니다. 그 이후 내용이 어떻게 변조되는가는 전적으로 해당 시리즈의 각본가와 감독에 달려 있기는 하지만 대략의 구도는 이와 같습니다.

 그리고 본드걸의 존재, 사실상 그 본드걸의 역할 마져도 이 영화에서 그 위치가 확실해 집니다. 1편에서는 스토리가 흐트러지는 매우 불쾌한 존재 (그렇다고 여배우가 불쾌한건 절대 아닙니다;;; 내용이 흐트러진다는 이야기 입니다.) 였고, 2편인 위기일발에서는 말 그래도 첩자 입니다. 게다가 사진도 속아 있기 때문에 가련한 여성형을 유지한다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이 영화에서 본드걸의 역할은 본드에게 도움이 되기도 하고, 그리고 그 나름대로의 캐릭터도 정립 됩니다. 물론 이후에 시리즈가 흐르면서 그 역할은 변주되고, 또 뒤집히기도 합니다만 대략적인 스타일은 이 영화에서 대부분 완성 되었다고 할 수 있죠.

 그리고 스토리 적인 면도 상당히 대담해 집니다. 이 영화에서 악당인 골드핑거는 말 그래도 금을 지배하는 사람으로, 자기 자신의 배를 불리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입니다. 스펙터와 별 관계가 없는 첫번째 내용이라 할 수 있는데, 사실상 골드핑거도 스펙터라는 단체와 관계가 있음을 어느 정도는 시사를 하고는 있습니다. 하지만 이 내용 차제는 그 스펙터와 관계가 없습니다. 결국에 007 시리즈가 스펙터 라는 단체의 음모를 완전히 박살낸 뒤에도 그 내용을 이어갈 수 있는 그 원동력이 되었죠.

 그리고 그 악당이 행동도 정말 특이합니다. 내용적인 부분을 이야기를 조금 하자면 원작의 부분을 어느 정도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사실상 원작은 정말 황당하기 그지 없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의외로 이런 부분을 상당히 잘 변주해 냅니다. 그것도 원작소설의 계획을 적당히 잘 이용해 가면서 말이죠. 물론 이렇게 엄청난 부분도 사실적으로 고치기는 했지만 다른 부분은 영화적으로 약간 과장시키는 면면도 있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악당의 부하는 정말 묘한 존재입니다. 영화 장면을 두가지를 이해만 하자면, 골프공을 맨손으로 으스러뜨리고, 칼날 달린 모자를 던져서 석상 목을 잘라 냅니다. 한 마디로 정말 말도 안 되는 괴력의 악당이라는 이야기인데, 이런 사람이 현실에 존재하기는 정말 힘들죠. 하지만 이 영화에서 진짜 악당은 골드 핑거이긴 하지만, 그 악당에게서 뭔가 악마성을 시각적으로 느끼려면 부하라도 초인에 가까워야 하는 그런 특징이 있습니다. 이는 결국에 007 전체에 흐르는 정서가 됩니다.

 그리고 0007의 수많은 비밀 장비중 자동차가 드디어 그 역할을 하기 시작합니다. 일단 그 전에도 자동차에 무전기가 부착되어 있다거나 하는 그런건 나오기는 했습니다만 이 영화에서는 아예 정말 말도 안 되는 분량의 무기 (얼마나 많은지 차 안에 다 들어갈 수도 없는 분량의 무기를 말이죠;;;) 가 나옵니다. 하지만 이 부분은 바로 007 시리즈의 매력중 하나가 되엇고, 수많은 영화 감독에게 영향을 미치는 존재가 되엇으며, 심지어는 일정 분량 슈퍼히어로 영화에도 영향을 줍니다. 물론 막판에 그 차를 날려버리는 무지막지한 센스로 빼 놓을 수 없죠. 이도 결국에는 007에 계속 나오는 어떠한 테마가 되었습니다.

 사실상 007의 매력이란 부분도 이 영화에서 완전히 그 형태가 잡힙니다. 1편과 2편에서는 뭔가 느와르적인 분위기도 지우기 힘들었는데, 이 영화세서는 댄디하면서도 섹시와 그 플레이보이적 기질을 동시에 가지는 그러한 모습을 완전히 지니게 됩니다. 그리고 본드걸과도 묘한 라인을 지니게 되면서 그 스타일을 완전하게 보여줍니다. 결국에 이 영화는 이런 저런 이유로 007 영화 전체의 시초라 할 수 있는 영화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 걷어내버린 색채중 하나가, 무거운 정서입니다. 이는 사실 이후에 열심히 부활시키려 노력은 했습니다만 사실 007 특유의 스타일상 무언가가 뒤집히지 않으면 그 정서가 되살아나기는 쉽지 않은 일이었죠. 이후에도 그 문제로 인해 시리즈가 갑자기 중단되고, 다시 부활했다가 재 런칭의 길을 밟게 되는 그런 상황이 됩니다. 결국에 20편이 넘게 흘러가면서 어느 정도의 근본적인 경직도 이 작품에서 어느 정도 시작 되었다는 겁니다. 하지만 그 형태적인 특징은 007이 정말 오랫동안 장수를 누리는 힘이 되기도 하기 때문에 일단은 그 효용성은 그 플러스 효과가 오히려 큰 영화였다 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 드디어 숀 코넬리는 완전한 제임스 본드를 연기하게 됩니다. 그의 연기는 사실상 숀 코넬리가 만든 부분이 정말 많은데, 사실상 007에 나오는 배우들 모두가 숀 코넬리의 영향력을 무시할수는 없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 본드의 매력이란 결국에 숀 코넬리가 만들어 내야 했던 부분인데, 이 부분을 너무나도 훌륭하게 소화해 내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적절하게 가벼우면서도, 플레이보이 기질이 다분하고, 그러면서도 그 진지함이 뭍어나는 그의 연기는 정말 훌륭한 수준입니다.

 그리고 정말 중요한게, 스토리 스타일이 완전히 정립이 되면서 뭔가 미묘한 구석이 보이던 전작들과는 달리 정말 매끄럽게 진행이 된다는 겁니다. 이 정도 되면 이 작품이 어떻게 되는지 적절히 마음이 가실 겁니다.

 사실상 영화적인 내용은 007 카지노 로얄 바로 전 시리즈의 형식과 거의 비슷하게 나아가기 때문에 그다지 크게 문제될 부분은 없습니다. 게다가 영상적으로도 어느 정도 형태가 잡혀 있기 때문에 그 소화력도 상당히 좋고요. 결국에 이 작품은 살인번호 이후에, 두번째 아버지라 할 수 있을 정도의 작품입니다.

 결론적으로 이 작품은 꼭 한 번 봐야 할 작품입니다. 일단 007 전체 시리즈의 시초를 완전히 이해할 수도 있고, 또한 그 매력도 드디어 그 형태가 완전히 잡히면서도 충분히 풋풋하게 나오니 말입니다. 물론 고전 시리즈 특성상 조금 느긋하게 진행되는 점은 아쉽지만, 007이라고 해서 액션만 줄창 나오는 영화는 절대 아니니 말입니다.

핑백

  • 오늘 난 뭐했나...... : 007 두번 산다 - 007 시리즈의 SF화, 그리고 경직 2008-10-17 00:40:35 #

    ... 브로스넌 시리즈부터는 아예 시기까지 맞춰줘야 하는 상황까지 걸려 있으니까요, 할 일이 미친듯이 쌓여 간달까요;;; 1부부터 보실 분들은 밑의 링크로.......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 영화는 의외로 한국어 포스터를 금방 구할 수 있었습니다. 실상 이 영화는 사실 그렇게 욕을 먹을만한 영화는 절대 아닙니다.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썬더볼 작전 - 007 시리즈 초기 최대 물량, 그러나 경직되기 시작하는 이야기 2008-10-17 00:43:20 #

    ... 집중하도록 하죠.앞선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클릭하시라고 링크 준비했습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a href="http://job314.egloos.com/2099212"></a></a></a><a href="http://job314.egloos.com/2099212"></a>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참, 이 리뷰에서는 최대한 007 DVD의 서플먼트에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여왕 폐하 대작전 - 배우 교체라는 초강수, 결과는...... 2008-10-17 08:09:02 #

    ... 방향 전환용 영화라고 할 수 있죠. 이 부분을 중점으로 오늘 리뷰가 진행 됩니다. 이 앞의 다섯편의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 있으실 듯 해서 링크 올려 놓습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 그럼 시작합니다. 정말 리뷰는 쾌속으로 진행되고 있고, 저는 로저무어 영화까지 세번 본 상황이니 (지금 남은건 피어스 브로스넌, 티모시 달튼 시절것들.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 숀 코넬리 시리즈의 마지막 2008-10-22 08:12:45 #

    ... 가 나오는 듯 합니다. (제가 극장 관람한 리들리 스콧 영화는 전부 다른 사람의 헌택;;;) 앞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밑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의 리뷰인지라 감이 영 딸리기는 합니다. 숀 코넬리는 사실상 이 영화의 트레이드마크였습니다. 물론 로저 무어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죽느냐 사느냐 - 로저 무어의 불안한 출발 2008-10-23 08:02:03 #

    ... 아직 상영관을 못 찾은;;;; 앞선 7개의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 있으실 테므로 (생각보다 의외로 링크로 다시 들어 오시는 분들 많더군요.) 링크 걸어 드립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저 링크가 20개가 되는 순간이 아마도 이 리뷰가 끝나는 순간이겠군요. (퀀텀 오브 솔라스에는 링크를 걸지 않겠습니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 - 로저무어의 도약, 그리고 말도 안 되는 악당;;; 2008-10-24 07:56:38 #

    ... 제부터 그 내용을 한 번 파해치기로 하죠. 앞의 기나긴 리뷰 궁금하신 분들은 밑의 리뷰를 클릭하시면 되는데, 내용상 이어지는건 거의 없습니다. 안심하셔도 되요.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번 이야기는 조금 험악하게 진행될 수도 있음을 양해를 해 주시기 바랍니다. 솔직히 로저 무어는 이제 겨우 2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 - 로저 무어와 제임스 본드의 화려한 도약 2008-10-25 23:19:29 #

    ... 가 있어서 말이죠;;;;오늘 아침에 본 바디 오브 라이즈까지는 끝을 내야 할 것 같습니다. 전 리뷰가 궁금하시다는 분들은 밑에 준비된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일단 이 작품이 007 중간에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리뷰 자체는 좀 길 겁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문레이커 - 007의 완전한 SF화 2008-10-27 08:22:00 #

    ... 타고 이 작품이 인정이 되는 분위기도 있기는 있었습니다. 그런 이야기는 전부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일단은 전편 포스트들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한 링크......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 정도 되면 정말 많이 쓴 건 맞는데......아직도 절반이 남았다는거;;;그리고 개봉은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유어 아이즈 온리 - 갑자기 다시 옛스러워진 본드 2008-10-28 08:26:07 #

    ... 를 맡은 사람이고, 시리즈가 진정으로 오래 살아남는데 그 역할을 다 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일단 전 리뷰들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링크 걸어 드립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사실상 이 전편인 문레이커는 흥행적으로는 성공했지만 일단 너무 심한 SF성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옥터퍼시 - 전작의 연장선, 물량의 업그레이드 2008-10-29 07:52:41 #

    ... 것 같습니다. 시간은 없는데 말입니다;;; 전 리뷰들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링크 걸어드립니다. 링크가 좀 많아요. 아마 저 링크가 조만간 스무개 칠 겁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솔직히, 그다지 이런 문제 신경 안 쓰고 싶기는 한데, 갈수록 리뷰 길이에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뷰 투 어 킬 - 로저 무어 시대의 마지막 작품 2008-10-29 23:17:03 #

    ... bsp;일단 이 전 로저무어 이야기들, 그리고 1대인 숀 코넬리, 그리고 한편으로 내려와 버린 조지 라젠비에 관한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럼 시작하겠습니다. 일단 이 리뷰를 그다지 길지는 않을 예정인데, 솔직히 할 말이 별로 없는 리뷰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리빙 데이라이트 - 티모시 달튼의 시작, 그리고 인간적인 본드 2008-10-30 07:57:27 #

    ... bsp;전 리뷰, 그러니까 1대인 숀 코넬리, 2대 조지 라젠비, 3대 로저 무어에 관해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 하시면 됩니다. 순서는 영화 공개 순서입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늘은 그런대로 시간이 좀 있군요. 솔직히, 티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살인 면허 - 임무에 충실한 007을 버리고 마음을 앞세운 제임스 본드가 되다 2008-10-30 23:51:42 #

    ... 도가 떨어지는 리뷰는 007 리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간, 그 전 15편에 달하는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를 선택하셔서 클릭 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 속도로 나아가면 아마도 전날에는 제대로 카지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골든아이 - 16년만의 시리즈 부활, 새 적을 만난 007 2008-10-31 08:31:38 #

    ... 지 라젠비, 3대 로저 무어, 4대 티모시 달튼에 관한 16개의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뭐든 밑의 링크를 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각각의 링크는 해당 편수와 연결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에 새 영화에 가까워지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네버 다이 - 냉전시대의 종말과 새로운 적 2008-11-02 02:01:30 #

    ... ;앞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 그리고 1,2,3,4대 제임스 본드에 관한 이야기들, 액션 강도에 관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들은 밑의 리뷰에서 해당 편수를 선택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늘의 맨 처음 리뷰인 랜드바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언리미티드 - 새 시대의 안정화, 과거의 스타일도 안정화 2008-11-02 19:34:22 #

    ... 즈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 숀 코넬리, 조지 라젠비, 로저 무어, 티모시 달튼, 피어스 브로스넌에 관한 전 시리즈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해당 편수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어제 밤 새서 놀아서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어나더데이 - 시리즈의 모든 미덕을 개판친 작품 2008-11-03 08:43:04 #

    ... 뷰까지는 하고 보려구요. 이전 리뷰, 그러니까 어나더데이 바로 직전까지의 찬란한 역사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를 클릭하시면 해당 편수의 리뷰를 보실 수 있습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19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지금 시간이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카지노 로얄 - 시리즈의 재 런칭, 느와르에 가까워진 스타일 2008-11-04 08:09:25 #

    ... 앞선 숀 코너리, 조지 라젠비, 로저 무어, 티모시 달튼, 피어스 브로스넌이 출연했던 영화들에 관한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밑의 링크중 해당 편수를 클릭 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19편보기20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일 ... more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