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두번 산다 - 007 시리즈의 SF화, 그리고 경직 횡설수설 영화리뷰

 계획 대로라면, 내일 정도면 숀 코네리의 목록이 모두 끝납니다. 이후에 제가 어디를 좀 다녀와야 하는데, 오늘 좀 다쳐서 말이죠, 글 쓰는 속도가 거의 2분의 1로 떨어진 상황입니다. 한동안 고생 좀 해야 할 듯 싶은데, 오늘 이후에 새 기획도 있어서 말이죠, 이제 또 두 가지 늘어난 겁니다. 결국에 이 모든 걸 다 쓰다 보면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가 없군요;;; 정말 빡세게 내려가야 할 듯 싶은데, 이후 피어스 브로스넌 시리즈부터는 아예 시기까지 맞춰줘야 하는 상황까지 걸려 있으니까요, 할 일이 미친듯이 쌓여 간달까요;;;

 1부부터 보실 분들은 밑의 링크로.......

1편보기
2편보기
3편보기
4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 영화는 의외로 한국어 포스터를 금방 구할 수 있었습니다.







 실상 이 영화는 사실 그렇게 욕을 먹을만한 영화는 절대 아닙니다. 일단 어느 정도 잘 만든 영화이고, 또 절대로 흥행적으로 망한 영화는 아니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들이 1년 간격으로 나온 것도 아니고, 그 동안 어느 정도 영화적인 분량이 있었으니 말입니다. 제가 기억하는 바로는 이미 그 당시에 가장 많은 편수를 자랑하는 시리즈로 기억을 하는 편입니다. 벌써 5편째인데, 배우는 안 바뀌는 시리즈는 아마 이 영화 외에는 해리포터가 유일할 겁니다. 게다가 해리포터는 2000년대 영화이니 어느 정도 그 시대상이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죠.

 하지만 더 이상 갈 길이 먼 시리즈 로서는 아무래도 숀 코넬리의 위치는 상당히 부담스러웠을 겁니다. 일단 이 영화가 분명 흥행적으로 성공할 것이고, 그 후속편도 나올 것이 분명한데, 영화 전체를 숀 코넬리의 이미지로 굳혀 놓을 수는 없으니까요. 일단 이 시대에 영화를 보신 분들은 아직도 007을 숀 코넬리의 이미지로 기억을 하시는 분들이 많으니 말입니다. (제가 생각한 바는, 007은 자기가 처음 본 007 배우의 이미지를 안고 간다는 겁니다. 저는 솔직히 피어스 브로스넌 세대라 아무래도 숀 코넬리의 이미지는 살짝 거부감이 들더군요.)

 하지만 이 영화의 진정한 문제는 앞으로 007의 영원한 숙제거리를 안고 있었습니다. 바로 SF적인 요소죠. 이는 영화 전체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데, 그도 그럴 것이 시대상 적으로 우주시대는 이미 개막 해 있고, 아폴로 시리즈가 준비되어 있고, 러시아도 미친듯이 달려오고 있으니 말입니다. 결국에는 이 모든 일은 당시의 상황과 관계가 있다 볼 수 있겠습니다. 그 시대상은 영화도 벗어날 수 없는 수준이었죠. 이후 거의 20년간 말입니다. (그 와중에 탄생한 영화가 바로 스타워즈 입니다.)

 물론 당시에 공개된 이 작품은 상당히 신선한 것이었습니다. 일단 악당이 로켓을 탈취한 것도 그렇고, 악당의 기지가 이번에 드디어 숨겨져 있는, 그리고 호화 별장이나 컨트리 클럽같은 것이 아닌, 그리고 살인 번호 이후에 오랜만에, 그리고 시리즈 순서로 봤을때 당시에 가장 말도 안 되는 장소에 악당의 기지가 있으니 말입니다. 이는 이후에도 상당히 많이 차용되는 방식이 되었는데, 심지어는 슈퍼히어로 애니에서도 채용되는 그런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액션성에 관해서도 상당히 수준급의 이해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007 역사에서 처음으로 생각할 필요가 없는 액션이 문제가 되는것도 이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앞부분의 썬더볼 작전도 상당히 액션이 셌지만 그 편의 경우는 조금 상황이 다른게, 스토리 자체가 상당히 촘촘한 부분이 많았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는 그 주 스토리 라인이 좀 많이 약해지는 경향이 보입니다. 이는 확실히 작품적인 부분에서의 문제라 보여집니다만 아직까지 007 의 막장은 시작되지는 않은 수준입니다. (그 문제의 막장은 다이 어나더데이에서 보여줬던 극심한 부분이죠.) 

 하지만 이 작품에서 여전히 007로 숀 코넬리가 나온다는 것은 앞서 문제가 되었다고 말씀 드렸죠. 이 영화 시리즈가 1년에 한 편씩 튀어나오는 그런 시리즈가 절대 아니었기 때문에 그런 문제가 발생했는데, 생각해 보십쇼, 숀 코넬리와 함께 늙어가는 본드라니, 결국에는 언제가는 교체될 수 밖에 없는 운명이 한 번은 다가오는 겁니다. 결국 이런 부분은 상당히 중요할 수 밖에 없는데, 이 시도는 결국 다음편에서 하게 되죠.

 그리고 이 영화에서 정말 놀라운건, 작전으로 정말 거의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수준까지 이야기가 흘러 왔다느 겁니다. 심지어는 가짜 결혼도 말이죠. 이 작품에서 가장 놀라운 것은 역시나 그 가짜 결혼이라는 부분이랄 수 있겠습니다. 아무래도 이 부분은 조금 거부감이 드는 부분인데, 결국 앞으로 이런 방식의 파격적인 내용은 그다지 등장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이런 저런 문제가 있는 부분이니까요.

 하지만 이 작품으로서는 상당히 고무적인게, 드디어 스펙터 시리즈의 그 두목을 보여주고, 드디어 결말을 낼 가능성까지 온 시기에 도래해 왔습니다. 물론 이후에 스펙터 라는 단체의 수장은 두번을 더 나옵니다만 그래도 일단 나오기는 나오죠. 그런데 이 사람의 모습이 최근에 오스틴 파워를 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상당히 닥터 이블과 비슷합니다. 한 마디로 이 작품의 시리즈는 영화 사상 어디에나 영향을 끼친 부분이 있었다 할 수 있는 이야기의 증명이겠죠.

 결론적으로, 사실 이 작품은 스펙터 시리즈를 이해하는데는 필요 합니다. 그러나 007 자체의 이야기로서는 그다지 아주 중요한 부분으로서는 그렇게 중요한 부분이라 보이지는 않는군요. 일단 007이 결혼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결론적으로 이건 그냥 작전상 위장으로 결혼하는 것 뿐이니 말입니다.

핑백

  • 오늘 난 뭐했나...... : 007 여왕 폐하 대작전 - 배우 교체라는 초강수, 결과는...... 2008-10-17 08:09:02 #

    ... 영화라고 할 수 있죠. 이 부분을 중점으로 오늘 리뷰가 진행 됩니다. 이 앞의 다섯편의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 있으실 듯 해서 링크 올려 놓습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 그럼 시작합니다. 정말 리뷰는 쾌속으로 진행되고 있고, 저는 로저무어 영화까지 세번 본 상황이니 (지금 남은건 피어스 브로스넌, 티모시 달튼 시절것들....)아마도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 숀 코넬리 시리즈의 마지막 2008-10-22 08:12:45 #

    ... 합니다. (제가 극장 관람한 리들리 스콧 영화는 전부 다른 사람의 헌택;;;) 앞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밑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의 리뷰인지라 감이 영 딸리기는 합니다. 숀 코넬리는 사실상 이 영화의 트레이드마크였습니다. 물론 로저 무어라는 최장수 제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죽느냐 사느냐 - 로저 무어의 불안한 출발 2008-10-23 08:02:03 #

    ... 못 찾은;;;; 앞선 7개의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 있으실 테므로 (생각보다 의외로 링크로 다시 들어 오시는 분들 많더군요.) 링크 걸어 드립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저 링크가 20개가 되는 순간이 아마도 이 리뷰가 끝나는 순간이겠군요. (퀀텀 오브 솔라스에는 링크를 걸지 않겠습니다.)&nbsp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황금총을 가진 사나이 - 로저무어의 도약, 그리고 말도 안 되는 악당;;; 2008-10-24 07:56:38 #

    ... 을 한 번 파해치기로 하죠. 앞의 기나긴 리뷰 궁금하신 분들은 밑의 리뷰를 클릭하시면 되는데, 내용상 이어지는건 거의 없습니다. 안심하셔도 되요.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번 이야기는 조금 험악하게 진행될 수도 있음을 양해를 해 주시기 바랍니다. 솔직히 로저 무어는 이제 겨우 2편째에 앞 편에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나를 사랑한 스파이 - 로저 무어와 제임스 본드의 화려한 도약 2008-10-25 23:19:28 #

    ... 죠;;;;오늘 아침에 본 바디 오브 라이즈까지는 끝을 내야 할 것 같습니다. 전 리뷰가 궁금하시다는 분들은 밑에 준비된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일단 이 작품이 007 중간에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리뷰 자체는 좀 길 겁니다.&nbsp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문레이커 - 007의 완전한 SF화 2008-10-27 08:22:00 #

    ... 이 인정이 되는 분위기도 있기는 있었습니다. 그런 이야기는 전부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일단은 전편 포스트들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한 링크......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 정도 되면 정말 많이 쓴 건 맞는데......아직도 절반이 남았다는거;;;그리고 개봉은 다음주.....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유어 아이즈 온리 - 갑자기 다시 옛스러워진 본드 2008-10-28 08:26:07 #

    ... 고, 시리즈가 진정으로 오래 살아남는데 그 역할을 다 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일단 전 리뷰들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링크 걸어 드립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사실상 이 전편인 문레이커는 흥행적으로는 성공했지만 일단 너무 심한 SF성으로 인해 이런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옥터퍼시 - 전작의 연장선, 물량의 업그레이드 2008-10-29 07:52:41 #

    ... 시간은 없는데 말입니다;;; 전 리뷰들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링크 걸어드립니다. 링크가 좀 많아요. 아마 저 링크가 조만간 스무개 칠 겁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솔직히, 그다지 이런 문제 신경 안 쓰고 싶기는 한데, 갈수록 리뷰 길이에 연연해 가는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뷰 투 어 킬 - 로저 무어 시대의 마지막 작품 2008-10-29 23:17:03 #

    ... 전 로저무어 이야기들, 그리고 1대인 숀 코넬리, 그리고 한편으로 내려와 버린 조지 라젠비에 관한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럼 시작하겠습니다. 일단 이 리뷰를 그다지 길지는 않을 예정인데, 솔직히 할 말이 별로 없는 리뷰거든요. 이유는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리빙 데이라이트 - 티모시 달튼의 시작, 그리고 인간적인 본드 2008-10-30 07:57:27 #

    ... , 그러니까 1대인 숀 코넬리, 2대 조지 라젠비, 3대 로저 무어에 관해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 하시면 됩니다. 순서는 영화 공개 순서입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늘은 그런대로 시간이 좀 있군요. 솔직히, 티모시 달튼이 올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살인 면허 - 임무에 충실한 007을 버리고 마음을 앞세운 제임스 본드가 되다 2008-10-30 23:51:42 #

    ... 리뷰는 007 리뷰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쨌든간, 그 전 15편에 달하는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의 링크를 선택하셔서 클릭 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이 속도로 나아가면 아마도 전날에는 제대로 카지노 로얄 리뷰를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골든아이 - 16년만의 시리즈 부활, 새 적을 만난 007 2008-10-31 08:31:38 #

    ... 대 로저 무어, 4대 티모시 달튼에 관한 16개의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뭐든 밑의 링크를 선택을 하시면 됩니다. 각각의 링크는 해당 편수와 연결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에 새 영화에 가까워지는 느낌이라 좋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네버 다이 - 냉전시대의 종말과 새로운 적 2008-11-02 02:01:30 #

    ... 금하신 분들, 그리고 1,2,3,4대 제임스 본드에 관한 이야기들, 액션 강도에 관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들은 밑의 리뷰에서 해당 편수를 선택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늘의 맨 처음 리뷰인 랜드바이 공연 리뷰에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언리미티드 - 새 시대의 안정화, 과거의 스타일도 안정화 2008-11-02 19:34:22 #

    ... 하신 분들, 숀 코넬리, 조지 라젠비, 로저 무어, 티모시 달튼, 피어스 브로스넌에 관한 전 시리즈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해당 편수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어제 밤 새서 놀아서 그런지 눈 밑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어나더데이 - 시리즈의 모든 미덕을 개판친 작품 2008-11-03 08:43:03 #

    ... 보려구요. 이전 리뷰, 그러니까 어나더데이 바로 직전까지의 찬란한 역사가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를 클릭하시면 해당 편수의 리뷰를 보실 수 있습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19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지금 시간이 시간인지라 솔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카지노 로얄 - 시리즈의 재 런칭, 느와르에 가까워진 스타일 2008-11-04 08:09:25 #

    ... , 조지 라젠비, 로저 무어, 티모시 달튼, 피어스 브로스넌이 출연했던 영화들에 관한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은 밑의 링크중 해당 편수를 클릭 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19편보기20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일단 오늘 리뷰는 ... more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