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네버 다이 - 냉전시대의 종말과 새로운 적 횡설수설 영화리뷰

 일단 이 내용은 전편인 골든아이 리뷰와 어느 정도 연관을 가지고 갑니다. 일단 제가 가장 먼저 접하게 된 007 시리즈인지라 지금까지 본 회수로 보면 단연 톱을 달릴 수 있는 영화인지라(전 영화 감상을 반복하는 경향이 좀 강합니다;;;) 할 말이 좀 많습니다. 이 다음 작품인 언 리미티드가 오히려 다이 어나더데이보다 반복 감상 횟수가 적고, 그리고 007 반복 감상 회수로는 네버 다이가 단연 톱을 달립니다. 물론 아주 초창기에 따로 나온 DVD를 사버린 다이 어나더데이의 경우는 조금 다른 상황일 수 있겠지만 말입니다. 하지만, 일단 이번 리뷰는 새로운 적에 관한 부분이 드디어 완전히 독립 되어서 나오는 관계로 적에 관한 부분이 조금 더 비중 있게 다뤄질 예정입니다.

 앞 리뷰가 궁금하신 분들, 그리고 1,2,3,4대 제임스 본드에 관한 이야기들, 액션 강도에 관한 정보가 필요하신 분들은 밑의 리뷰에서 해당 편수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1편보기
2편보기
3편보기
4편보기
5편보기
6편보기
7편보기
8편보기
9편보기
10편보기
11편보기
12편보기
13편보기
14편보기
15편보기
16편보기
17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오늘의 맨 처음 리뷰인 랜드바이 공연 리뷰에서 하두 고생을 해 놔서 그런지 그 다음 리뷰부터는 그나마 속도가 나는군요.







 007 역사의 후반기에서 골든아이의 역할은 상당히 독보적이었습니다. 일단 구소련연방이 완전히 붕괴된 상화에서 나올 수 있는 적에 관한 이야기를 처음으로 꺼내야만 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날로 먹은 경향도 있기는 있었습니다. 일단 그 당시에 누구라도 상상할 수 있었던, 경제적으로 찌들리던 러시아에서 구소련의 군부 멤버가 거의 그대로 가고 있었으니 이 상황에 과거를 꿈꾸며 부자였던 시절을 그리워 하던 사람들이 다른 악당과 손을 잡고 할 수 있었던 일들이 있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미 한 번 써먹은 상황에서 여기에서 그 이야기르 다시 할 수는 없었습니다. 만약 그런 짓을 했다간 팬들이 뭔 이야기를 할 지 그 난이도가 위험한 상황이라고나 할까요.

 이 와중에서 제작진은 말 그대로, 거대 기업이 꾸미는 음모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그 와중에 급변하고 불안한 세계에서 출몰하는 악들이 그 계획에 동참한다고 하는 그런 시나리오를 택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전과 다른 점이라면, 그 시대를 이용하는 적이 그 배경의 소련에 뭍히는 경향이 존재했다면, 이번 영화들에서는 문제의 적들이 좀 더 주가 되는 그런 경향을 보여 줍니다. 물론 다시금 그 영향이 다이 어나더데이에서 약해지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합니다만 일단 그 경향은 다이 어나더데이에서도 어느 정도 보여주기는 합니다. 게다가 그 경향은, 일단은 지금 현재 최신 시리즈라 할 수 있는 카지노로얄까지 이어지고 있죠. (아직 퀀텀 오브 솔라스 개봉 전이므로 퀀텀 오브 솔라스는 확답을 내리지 않음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이런 상황이 처음인 만큼, 이 영화는 스토리적인 부분에서 상당히 불안한 만큼의 액션을 채워 넣었습니다. 일단 이 영화에서의 액션은 상당한 수위를 자랑하고, 심지어는 잔혹성까지 올라갔죠. 이런 상황은 일단 아직 그 상황이 완전히 증명되지 않은 소재에서 기인하는 것이기는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는 몰라도 악당의 배경이 좀 죽는 경향은 좀 보이더군요. 일단은 아주 완전한 수준은 아니니 말입니다. 게다가, 이 성공이 액션때문이라는 생각을 가진 제작사의 방식인지는 몰라도, 액션이 계속 그 강도를 더해가고, 심지어는 007 구시대의 마지막이라 할 수 있는 다이 어나더데이에서는 액션 위주의 영화가 되었습니다. 결국에 그 시발점은 네버 다이라고 할 수 있죠.

 이 와중에 희생된건 악당의 일정 부분만은 아닙니다. 일단 가장 큰 희생을 본 것이 007의 유머감각입니다. 일단 제임브 본드의 유머는 이 영화에서는 한심하기 짝이 없으며 너무나도 직접적입니다. 이 영화가 본격적으로 본드 뒤집기가 아닌 이상, 이 부분은 상당한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을 합니다. 이러한 부분은 결국에 본드의 붕괴의 씨앗도 하나를 잉태되게 만들었죠. 하지만 일단 이 작품에서는 액션이 워낙에 상당한 나머지 그다지 눈에 띄는 부분은 아닙니다.

 게다가 이 영화에서 악당은 그 배경적인 면에서만 희생을 당했을 뿐, 제가 기억하는 바로 가장 충격적인 악당중 하나입니다. 이 영화에서 악당은 언론 재벌이라는 특이한 배경에, 자신이 어렸을 때 부터 배운것이 그거 하나라는 것을 깨닫고 있으며, 그 것을 위해서라면 정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혹한, 그리고 새로운 뉴스에 황홀감에 미쳐버린 인물로 그리고 있습니다. 인물 자체는 사실상 이로서 상당히 평면적이기는 한데, 이 배우 특성상 그 평면적임에 광기를 불어 넣음으로서 악당으로서의 그 면모를 과시하는데는 부족함이 없는 수준을 떠나서 정말 최고의 악당중 하나로 자리매김 하게 만들었습니다.

 게다가 일단 본드걸의 역할도 상당히 육체적으로 변했다는 특징이 보입니다. 일단 이 시리즈가 상당히 액션에 치중하는 만큼 그 액션이 상당히 올라간 수준에 본드걸도 그 수준을 맞춰 주고 있습니다. 게다가 중국의 요원으로 나오는 양자경은 그 액션을 잘 소화해 내면서 자신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해 냅니다. 다만 역시나 본드걸도 상당히 평면적인 인물로 변해버린 것이 조금 눈에 거슬리기는 합니다만 일단 역시 이런 부분도 그다지 눈에 들어오는 수준은 아닙니다.

 결론적으로 이 영화는 애션이란 부분에서 상당한 위치를 차지 합니다. 게다가 본드가 그 악당에 관한 다양성을 증명해 놓은 상황이라 할 수 있죠. 이후 상당한 안정화 과정을 거치면서 그 부분이 결국애는 일단은 카지노 로얄에도 반영이 됩니다. 한 마디로, 이 영화는 상당한 발전과 그 위험성을 동시에 가지게 된 영화라 할 수 있습니다.

핑백

  • 오늘 난 뭐했나...... : 007 언리미티드 - 새 시대의 안정화, 과거의 스타일도 안정화 2008-11-02 19:34:22 #

    ... 금하신 분들은 해당 편수를 클릭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어제 밤 새서 놀아서 그런지 눈 밑에는 다크서클이 한 가득이요, 머릿속에 해당 단어는 가물가물하군요;;; 사실상 이제 실험은 완전히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어나더데이 - 시리즈의 모든 미덕을 개판친 작품 2008-11-03 08:43:03 #

    ... 하시면 해당 편수의 리뷰를 보실 수 있습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19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지금 시간이 시간인지라 솔직히 편짐 수준이 거지게 가까울 것 같네요;;; 솔직히, 이 전 작품인 언 리미티드는 상당한 명작이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007 카지노 로얄 - 시리즈의 재 런칭, 느와르에 가까워진 스타일 2008-11-04 08:09:25 #

    ... 밑의 링크중 해당 편수를 클릭 하시면 됩니다.1편보기2편보기3편보기4편보기5편보기6편보기7편보기8편보기9편보기10편보기11편보기12편보기13편보기14편보기15편보기16편보기17편보기18편보기19편보기20편보기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일단 오늘 리뷰는 생각보다 좀 길겁니다. 일단 007 역사적으로 중요한 부분이 많거든요. 사실상 007은 스파이 영 ... more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