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비 9000원? 예라이 이 씨발넘들아!!! 살 부데끼며 사는 이야기

(이 글은 개인적인 감정이 폭발한 상황에서 진행되는 글이라 반말로 진행됩니다.)

 요즘, 주말에 영화 보러 잘 안 간다. 할인 되는 것만 보고, 웬만하면 조조로 본다. 아무리 주말에 시간이 넘치고 할 일이 없어도 주말에 조조 아니면 영화 안 본다. 왜냐, 주말에는 영화가 8000원이기 때문이다.

 솔직히 주중에 영화 7000원이다. 사실상 벌이가 거의 없는 나같은 사람으로서는 정말 부담되는 가격이다. 하지만 정품으로 봐야 하고, 웬만하면 큰 화면으로 봐야 한다는 주의 아래에서 울며 겨자먹기로 봤다. 하지만, 그보다 천원이 더 올라간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이제는 정말 살인적이다. 뭘 해 볼만한 건덕지가 있어야 말이지. 조조의 딱 두배라니, 난 그 정도 지불한 돈이 없다. 책이랑 DVD, 블루레이는 무슨 땅 파서 사냐?

 그런데.......이런 기사가 하나 떴다.


영화 관람료 9000원으로 인상 추진… 제작가협·노조 “수익 악화·총체적 어려움”



 이게 뭔 개소리인고 하니, 대략 영화 찍는 애들 돈 없으니까 관객더러 돈 더내라 이거다.

 마음은 이해가 간다. 그런데, 이해가 안 간다. 솔직히, 관객들이 지금 상황에서도 영화표 비싸다고 아우성인데, 더 올리겠다는건 뭔놈에 심보인지 통 알 수가 없다. 솔직히 이제 9000원대 가면 안 그래도 영화 보러 가기 영 힘들어 하는 사람들 더 떨어져 나갈게 뻔한데 말이다. 솔직히 나도 정말 힘들다. 뭔노무 영화가 9000원? DVD 할인 하는게 9000원 하는구만;;;

 솔직히, 어려운거 안다. 영화사들 다 죽는다고 아주 아우성들이다. 하지만, 이건 살 길이 아니다. 영화 유통구조는 병신에, 영화사에서 영화 제작자들 돈 떼 먹는게 하루이틀 일도 아니고, 게다가 주말 관객은 8000원이라는 거금으로 인해 한 30퍼센트 떨어져 나간 상황이다. 이 와중에 더 올리겠다고? 그건 해법이냐, 아니면 자살테러냐?

 영화 비용 더 올리면 나 블로그 접을란다. 나 감당이 안 된다. 이게 뭔 짓거리냐, 그렇다고 내가 영화를 다운받는 사람도 아니고, 좌판 불법 DVD를 사는 것도 안 좋아하는 사람이다. 뭔노무 영화 한 편에 DVD 한장이랑 가격이 같냐는 말이다. 두고두고 볼 수도 없는 주제에, 영화표 보면서 영화 감상하는 것도 아니고;;;

 하지만, 솔내가 이야기 하고싶은건 덧글이다. 이건 더 가관이다. 영화를 10000원으로 백편도 넘게 볼 수 있다? 난 이게 뭔지 몰랐는데, 다운받는다는 거란다. 이 미친놈들.

 솔직히 상상해 봐라. 이 이야기가 왜 나왔는고 하니, 영화비가 비싸서란다. 그런데 한놈은 본질을 파악을 못 하고 있고, 한놈은 이 기회에 정당화하고 있다. 둘 다 병신에, 바보에, 나쁜놈이다. 내가 볼 때는 두놈 다 정신 못차렸다. 법적으로 부가 판권 시장을 살릴 궁리는 않고, 1차 관객들 주머니 울궈먹을 생각 하는 놈이나, 아니면 이 기회에 입벌리고 기다리는 놈이나, 그것도 아니라면 이 기회에 불법을 정당화 시키려는 병신까지 뭉쳐서 다양한, 그리고 막장으로 치닫는 인간군상을 만드렁 내고 있다.

 정신 차려라. 영화 시장이 뭐때문에 멸망해 가는지, 영화찍는 애들도 잘 생각해 봐야 한다. 누구 주머니을 울궈먹어야 하는지, 그리고 합법화라는 길이 뭔지 말이다. 엄한놈 털어먹을 궁리 하지 말고!


덧글

  • Fedaykin 2008/11/25 21:25 #

    요즘은 영화라는게 천원 더 올랐다고 비싸서 안가는 그런곳은 아니니까.
    그만큼 순수하게 영화를 즐기는 사람이 없이 그저 시간을 때우기위해 가는 사람들이 많응께, 그런사람들은 천원 더 올라도 볼건 다 보거든. 어휴.

    그렇다고 그걸 이용해서 가격을 올리려는 놈들은 천벌이나 받아라 망할
  • 켄작 2008/11/25 23:37 #

    저는 되게 눈치도 없는 영화계라고 생각되었어요. 아니 경제 상황이 나빠지는 이 시국에 가장 먼저 줄이는게 여가비용입니다. 그런 와중에 영화비 올린다고 설치면 일반인들이 영화관에 발을 붙이겠느냐 이말이죠.

    일단 먼저 톱스타들에 대한 거품 몸값에 대해 어느정도 합의안을 제시해서 줄이려는 척이라도 한 다음에 영화관람료에 대해서 올린다면 관객들도 어느정도 인정할 부분은 인정하고 들어갈 것을 거품몸값의 배우들에 대해서는 아무말 없이 영화 관람료만 높인다면 누가 인정하겠느냐 이말이죠.

    영화관람료가 물가 상승률에 못따라갔다는 주장도 맞지만 그렇다고 개개인의 소득이 물가상승률 따라갔답디까?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는 바보같은 영화계죠.
  • 소피아 2008/11/26 10:33 #

    허.... 헐......;;
    저같이 한달에 한번씩은 꼬박꼬박 영화관 가는 사람들은 어떡하라고요 ㅠ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