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 IMAX재개봉 간단 감상기 횡설수설 영화리뷰

 오늘, 가볍게 극장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 이번에는 집 근처 극장도 아니고, 좋아하는 이수도 아니고, 조조때문에 가는 동대문 운동장도 아니며, 심지어는 가장 큰 디지털 화면때문에 가는 삼성동도 아니었습니다. 이번에는 새로 생긴 극장이자 또 하나의 아이맥스 상영관이 있는 왕십리로 향했던 겁니다.

 일단 왕십리 상영관은 용산과는 다르게 애초부터 아이맥스 전용관으로 지어진 점이 다릅니다. 그래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스크린 크기가 매우 크죠. 게다가 정확한 아이맥스 비율을 유지하고 있기도 합니다. 뭐, 아주 정확한 비율은 아닙니다만 일단은 그렇다는 이야기 입니다.

 솔직한 감상으로, 이번 관람은 말 그대로 그냥 큰 화면을 즐기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블루레이 타이틀을 가지고는 있습니다만, 아무래도 아이맥스 관람이란 것은 더 이상 기회가 거의 없을 것 같아서 말입니다. 실제로, 국내에서는 더 이상의 상영 기회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미 내용도 다 알기 때문에 구석구석을 다 볼수 있는 기회라 확신을 한 겁니다.

 하지만 결론은........







 이건 예상을 못 했는데......화면이 용산보다 훨씬 더 커다랗습니다. 일산보다 더 크니 말 다한거죠. 게다가 투사거리 덕분인지 더 선명한것도 같습니다. 그리고 절대적으로 중요한게, F열 가운데에서 전체 화면이 시야에 안 들어옵니다;;;정말 기분 묘하더군요. 이게 바로 아이맥스 화면의 위력인 것 같아서 말이죠.

 하지만 아쉬운 부분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일단 아이맥스 전용 영화관의 국내의 폐해(?)가 좀 있는데, 좌석 배치 문제입니다. 일단 용산의 좌석배치입니다.







 용산은 일반관을 개조한 스타일입니다. 그래서 아이맥스 자체로 보기에는 조금 딸리는 스펙을 가지고 있죠. 하지만 일단 왕십리 개관 전까지는 저희 집에서 가장 가까운 아이맥스 관이었습니다. 아마 제가 아는 바로 아이맥스관중에 좌석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화면에 비해서 말이죠. 하지만 용산의 최대 이점이 있는데, 바로 정 가운데에 좌석이 있다는 겁니다. 이게 왜 이점이냐하면.......일산을 보시죠.







 문제의 일산입니다. 보시다시피, 가운데가 통로인 구조입니다. 워낙에 많은 좌석을 소화해야 해서 이렇게 되었다고 할 수 있죠. 상당히 아쉬운 일입니다. 만약 가운데 통로가 없다면 양쪽에서 가운데에 접근하기가 매우 불편한 구조입니다만.......그래도 아쉬운 것은 사실입니다. 저기서 H열 뒤로 가면 화면 전체가 눈에 들어오기는 하지만 치우치기 시작하고, 그리고 G열은 이래저래 어정정하며, F열은 한 눈에 안 들어오는 화면 크기를 가지고 있거든요. 그런데, 이번에 개관한 왕십리관도 같은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왕십리관의 구조인데, 보시다시피 이 관도 가운데가 뚫린 구조입니다. 다행히 여기도 스크린이 정말 크기 때문에 그다지 벗어나는 감은 없더군요. 하지만 아쉬운 구조인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 미묘한 점은 스크린 밑의 조명입니다. 이 물건들의 목적이 대략 스크린의 밝기 유지용이라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는 하는데, 이노무 물건이 다크나이트에서 말 그대로 쥐약으로 작용한다는 겁니다. 어두운 장면에서 그 조명이 매우 신경이 쓰인다고 할 수 있죠.

 사운드는......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일단 상당히 맑게 나는 소리라고 할 수 있는데, 저음부가 약합니다. 이는 저음을 좋아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좀 아쉬운 부분일 수 있는데, 전 솔직히 저음보다는 소리가 명확하게 나는 것을 더 선호하거든요. 그 부분에서는 전 합격점을 주고 싶습니다. 씨너스 이수 5관은 말 그대로 저음의 메카인지라 매우 명확하면서도 살인적인 저음이 나는데, 액션 영화중에 좀 심한 난타전이 되는 경우는 사운드가 좀 피곤하게 느껴질때도 있었기 때문에 이런 스타일의 퓨어한 느낌이 좀 더 좋습니다.

 아무튼간에, 오랜만에 히스 레저의 얼굴이나 그 외 배우들 얼굴을 정말 거대한 화면에서 즐길 수 있어서 정말 좋았습니다. 웬만하면 앞으로도 아이맥스 DMR상영작들은 여기서 즐기게 될 것 같네요. 저희 집에서 가장 가까운 아이맥스 상영관이니 말입니다.






P.S명당은 이견의 여지가 좀 있습니다. 아이맥스 본연의 느낌인 시야에 한번에 다 안 잡히는 광활함을 즐기시면서 동시에 내용에 지장이 없을 정도의 화면 포착을 즐기시려면 E,F열을, 화면을 한번에 다 즐기시려면 적어도 G열 이하로 가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뭐, 극도의 체험은 역시나 A열이겠지만 말입니다.

덧글

  • Sepiroot 2009/01/25 02:30 #

    전 트랜스포머 재 개봉 했을 때 용산에서 C열이었나 B열에 앉아서 봤는데 극도로 체험을 하긴 했는데 올려다 보느라 목이 아프고 화면 따라가느라 눈도 아프더군요
    정말 극도의 채험은 극도의 체험이었습니다
  • 몽몽이 2009/01/25 03:58 #

    아이맥스 딱 한번 봤는데... 눈에 다 안들어오는 것에 적응 못하면 정말 극악이더군요. 그걸 좋다고 해야 할지... 전 어쩐지 억울하더군요
  • ifelse 2009/01/25 05:30 #

    아폴로 13호 아이맥스 영화관에서봤었는데..
    정말 좋았었어요 ㅋ
  • NePHiliM 2009/01/25 12:50 #

    왕십리 아이맥스가; 국내 아이맥스 관중에 스크린이 제일 크다더군요.
    전 예전에 용산에서 봤는데 오른쪽위를 집중하면 왼쪽 아래가 안보이는 현상에
    식겁해하며 봤던 기억이 나네요;
    =_= 왕십리도 가고싶어요
    -네피
  • 제제 2009/01/25 13:12 #

    저도 왕십리 아이맥스에서 다크나이트 봤습니다. :) 아이맥스를 처음 접해서 좀 낯설더군요. 저는 뒤에서 두번째줄 구석에서 봤는데 생각보단 볼만하더라구요^^;
  • 시대유감 2009/01/25 14:10 #

    A열에서 봤는데 눈이 피곤할 정도였습니다. 눈앞이 그냥 다 덮이고도 남더군요.
    하지만 조커의 등짝을 대화면으로 감상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만족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