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지른 것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일본 여행기가 끝나고 나서, 생각해 보니까 일본에서 지른 것들 오픈 케이스를 전혀 안 했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물론 어디까지나 DVD와 블루레이 이야기죠. 오늘은 그것들을 공개를 해 볼까 합니다.




 우선 홍련편입니다.




 항상 생각하는 거지만, 일본판은 뽀대가 정말 좋은데, 문제는 스펙 표기하는 종이가 보관하기가 매우 불편하다는 겁니다;;; 이게 케이스에 인쇄가 되어 있는게 아니라, 따로 종이가 나와 있더라구요. 그렇다고 안에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말입니다;;;(반지의 제왕은 잘 접어서 넣으면 넣어지게 되어 있었는데 말이죠.)

 참고로 내부는 안 찍었습니다. 내부는 나암편이랑 똑같거든요. (디스크가 디지팩인지라, 그 뒷면에 인쇄된 그림은 다릅니다. 그런데, 이 그림이 참으로;;;)




 문제의 나암편입니다. 국내 개봉일정이 올해에 있던데, (정확히는 영화제 한정입니다.) 일단 안방극장에서 먼저 봤습니다.





 굳이 스펙표기 종이 안 찍고, 바로 다음으로 넘어 왔습니다. 바로 케이스 뒷면이죠. 저 파란색의 거인은.....이야기 하면 스포일러가 되는군요.




 디스크는 대략 이렇습니다. 이건 홍련편과 거의 똑같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첫번째 디스크가 본편, 두번째는 서플먼트(라고 부르기도 어색한 특전 디스크;;;), 세번째는 보너스 오디오 CD입니다. 오디오시디는 아직 못 들어 봤다는.......




문제의 뒷면입니다. 홍련편도 이런 이미지로 디지팩 뒷면이 장식되어 있습니다.



 속에 들어 있던 것들입다. 그냥 엽서 하나, 캐스팅 있는 종이, 그리고 콘티 설명입니다. 마지막은 좀 괜찮더군요. 펼치놓기가 매우 거시기한 관계로 펼친 샷은 포기;;;




 이노센스 블루레이입니다. 자세하 설명은 안 하도록 하겠습니다. 워낙에 국내에서도 유명한 '구판'이니 말입니다.




 오픈샷입니다. 일단 디스크 프린팅은 영화에 있는 장면이고, 옆에 있는 속지는 내용이 별거 없습니다. 환상의 사운드 파괴력에, 동시에 한글자막도 가지고 있으니 된거죠 뭐. (물론 본편만 지원하지만 말입니다;;;)




 카드캡터 사쿠라 극장판2 - 봉인된 카드입니다. 국내에 1은 어찌어찌 출시 되었는데, 2는 출시가 안 되더군요. 솔직히 TV판도 사고 싶었는데, 자금사정도 그렇고, 게다가 아예 가본 매장에는 다 없더라는;;;




 케이스 안은 썰렁하기 짝이 없습니다. 하지만, 뭐 어때요. 공식적으로 싸게 나왔는데 말이죠. (그렇다고 해서 1800엔이라는 것이 국내에서는 싸다는 이야기는 못 하겠습니다;;;)




 뒷면입니다. 생각보다 많은 장면이 공개가 되어 있습니다. 어쨌거나, 좋아하는 만화 질러 온거죠 뭐.

 이 외에도 일본에서 정말 많이 질러 왔습니다만, 그건 일단 공개를 했죠. 이번에는 오픈케이스 위주로 가 봤습니다. 드디어 일본 관련 포스팅이 다 끝난 거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