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온 두개의 바지....... 지름신 강림 시리즈

 개인적으로 나이가 분명히 더 들어가고 있습니다만, 아직까지는 20대 중반인 관계로 가끔은 파격을 시도해 보고 싶을 때가 생깁니다. 얼마 전 셔츠들이 그 전초전이었다면 이번 바지들은 본편이 되었다고 할 수 있는 거죠.




 우선, 이 사진으로는 잘 안 보입니다만, 부츠컷입니다. 바닥에 안 놓고 찍은 이유는, 이미 세탁기에 한 번 들어갔기 때문이죠. 집에 전신 거울은 오직 신발장에 붙어 있는 관계로 사진이 좀 웃깁니다;;;




 드디어 첫 도전인 스키니 입니다. 화각도 별로에, 사진도 이상하게 나왔습니다만, 바지 무늬가 생각했던 것 보다 진짜 예쁘더군요. 이 무늬를 만드는 방법은 대략 감이 오는데, 일단 집에 왔을 때 포장을 뜯어 보니, 바로 나는 냄새가 식초같은 시큼한 향인 것으로 봐서, 바지에 약산성인 물질로 이런 식의 무늬를 만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튼간에, 정말 오랜만의 옷 지름인지라 뿌듯하군요. 이제 조만간 자켓도 올 터이니, 봄과 가을 준비는 완벽할 거라는 생각이 들고 있습니다.



P.S 그나저나, 남성용 트랜치 코트 색이 밝은게 거의 없더라구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