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Advanced Projects - 아이폰 앱을 개발해보자 요즘 출판된 소설 까기

 오랜만의 책 리뷰입니다. 게다가, 오랜만의 컴퓨터쪽 리뷰 입니다. 개인적으로 컴퓨터책을 구매를 잘 안 하기 때문에 리뷰를 잘 안 하게 되는 편인데 이번에는 좀 더 특별한 책인지라 좀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이 책이 더더욱 그렇게 되는 것은, 결국에는 아이폰 앱 개발에 뛰어드는 사람을 위한 책이라는 것이죠.

 사실, 지금 상황에서는 아이패드 앱을 개발을 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합니다. 아직까지는 그래도 앱이 범람하는 수준은 아니니 말입니다. (조만간 난리가 날 것 같기는 합니다만......)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아이패드가 출시가 안 되어 있고, 게다가 전세계적으로 마켓을 생각해 보면 아무래도 아이폰이 더....

 아무튼간에 책을 일단 까 보겠습니다.




 표지입니다. 어드벤스드라는 단어가 살짝 걸리기는 하더군요.




 각 챕터는 그 분야의 전문가들이 썼습니다. 물론 실제로 앱 개발자들이기도 하죠. 그 챕터마다 해당 파트를 쓴 개발자가 소개되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은 부분입니다. 예제용 코드가 정말 친절하게 설명이 되어 있더군요. 설명도 자세하고 말이죠.




  게다가 이렇게 전부 사진도 설명이 나와 있습니다.

  일단 각 쪽에 관해 가벼운 설명을 했는데, 전반적인 책에 관한 이야기도 해야 할 것 같군요.

 일단 이 책은 기본적으로 OpenGL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이야기를 합니다. 사실, 이 책은 아주 기본서라고 하기에는 문제가 좀 많죠. 일단 기본적으로 코드에 관해서 뭔가 설명을 기본적인 것을 하는게 아니라, 말 그대로 어떻게 동작을 시키는가가 이 책의 가장 중요한 부분들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사실, 이 책에서 제가 기대한 부분은 바로 이런 것들이기 때문에, 전 별 불만이 없기는 하지만, 이 책을 일종의 아이폰에 처음 뛰어드는, 오직 몇몇 언어만 가지고 이 프로그램을 하시려는 분들에게는 다른 책이 한 권 더 필요할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만약 그런 부분들에 관해서 이미 조금이라도 알고 계신다면, 이 책은 말 그대로 날개를 달아주는 격이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에서는 각 챕터 별로, 프로그램의 기반, 연결, 작동, 버그리포트까지 모든 것을 잡아내는 가이드 라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가이드 라인은 이 책을 이루는 가장 중요한 기본 구성 요소이며, 이 책을 이해하는데에 가장 필요한 부분들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책이 오직 가이드라인만 나와 있는 것인가, 그것도 아닙니다. 이 책은 이미 앞서 사진과 함께 설명을 드렸다시피, 여러 개발자들이 자신의 노하우를 설명을 한 책입니다. 이 책은 분명히 그렇게 큰 편도 아니고, 두꺼운 편도 아닙니다만, 그래도 이 책에서는 흔히 말하는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이 어떻게 발전해 나갈 수 있는가에까지 그 이정표가 되어 줄 수 있는 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약간은 뭐한 이야기 이지만, 아이폰 프로그램이 워낙에 다양한 마당에, 한 부분에 관한 심화가 나오는 것은 사실, 굉장히 무의미한 일이라고 할 수 있죠.

 게다가 이 책에서 다루는 과정은 그 만큼 섬세합니다. 자세하다고까지는 말 못 하겠습니다만, 이 책에서는 해당 과정에 가장 빨리 파고드는 핵심을 간파하면서, 각 단계에 이르는 문제를 어떻게 해결을 해야 하는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보통 흔히 말하는 컴퓨터 잭에서 볼 수 있는 내용 방식이기는 하지만, 그것보다는 그래도 좀 더 친절하다고나 할까요. 이렇게 이렇게 하면 되고, 그 이상 뭘 더 바래? 라고 책이 말 하지 않는 것이 전 가장 마음에 듭니다. 컴퓨터 서적들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할 수 있는 부분들이기도 하죠.

 게다가 이 책은, 바로 그 섬세함에 전문성까지 더해가고 있습니다. 앞서 이미 말씀드렸다시피, 이 책은 여러 개발자들이 모여 쓰여진 책입니다. 각 챕처는 짧기는 하지만, 그래도 해당 개발자들이 스스로 가장 잘 하는 부분들을 설명을 하고 있고, 바로 그 부분들이 이 책을 이해하는 데에 정말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개인적으로 아이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관해 이미 알아보고 있던 차였고, 이 책은 그 가이드 라인 정도로 해석을 하고 있으니, 이런 평이 나오는 것 아닌가, 하는 것이 사람들 마음일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렇습니다. 전 그렇게 시작을 했고, 이 책이 상당히 필요 했습니다. 어쩌면 프로그램 창작에 있어서 상상력에 대한 어떤 장벽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이런거라도 없으면 솔직히 거의 맨땅에 해딩하는 느낌이라고 할 수 있어서 말이죠.

 그렇다고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이 책은 분명히 두께가 그렇게 두꺼운 편이 아닙니다. 이 책이 시리즈라는 이야기도 얼핏 들었고 말입니다. 사실, 좀 불안하기는 합니다;;; 뭔가 다른 부분에서 에러가 나면, 이 책에도 설명이 없고, 말 그대로 탐구 정신을 발휘해야 하는 것이 생기지 않을까 해서 말이죠. 아무래도 현대인에다, 아직 학생이고, 이런 저런 일도 같이 하고 있다 보니, 쉬운 길을 찾으려는 게으름을 피우고 싶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솔직히, 이 두께는 뭔가 애매한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아무튼간에, 아이폰 개발에 처음 도전을 하게 되는 사람이라면, 이 책도  첫 시작으로서 괜찮은 방식일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정말 쌩판 아무것도 모르고 뛰어드는 분들이라면......아무래도 프로그램 만드는 것에 관한 어느 정도 기본적인 지식을 쌓는게 먼저겠지만 말이죠.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