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림 모리스 - 웃긴다. 그냥 웃긴다. 횡설수설 영화리뷰

 최근 제가 무지하게 바빴던 관계로, 아무래도 하얀 리본은 도저히 볼 시간이 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 약 4주간은 계속 이런 상황이 지속되지 않을까 싶네요. 심지어는 그 기간이 끝난다고 해도, 과연 정말 시간이 자유로울지는 정말 알 수가 없군요. 아무래도 이런 상황이 그다지 달갑지 않은게, 제가 영화를 워낙에 좋아하는 것도 있고, 방학은 좀 쉬워야 하는데 방학이 방학이 아닌 거 같은 상황이 점점 지속되는 것도 그렇고 말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항상 그런거지만, 이 영화에서 기대가 되는 것은 역시나 짐 캐리의 파괴력 이었습니다. 사실상, 제가 기대하는 것은 모두 짐 캐리에게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만큼, 전 이 영화에서 짐 캐리에게 기대를 걸고 있었고, 짐 캐이 이외에는 거의 신경을 쓰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  사실상, 이 영화에 관해서 사전 정보가 하나도 없이, 말 그대로 짐 캐리 하나만 믿고 이 영화를 보러 갔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그럴 수 밖에 없었던게, 이 영화에서 가장 중심이 될 것은 역시나 짐 캐리라는 사실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영화는 코미디 베이스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포스터가 이미 증명을 해 주고 있죠. 심지어는 예고편도 짐 캐리 답게 나오는 것으로 연출이 되었습니다. 결국 머릿 속에 들어오는 것은 역시나 이 영화가 코미디이며, 이 것을 해 줄 사람은 역시나 짐 캐리이고, 이 영화는 결국에는 짐 캐리의 원맨쇼로 끝날 것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사실, 그런 것들이 어떤 배우에게는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딸랑 한 배우에게는 영화를 맡겨 놓기에는 가끔 위험 부담이 크게 작용하는 영화들이 분명히 존재를 하는 것이죠. 그런 영화는 적은 것이 아니며, 게다가 이런 영화들이 홀랑 망하는 것도 아닙니다. 분명히 한 배우에게는 맡길 수 없기 때문에, 여러 배우들을 포진을 시켜서, 배우간의 밸런스를 적절하게 조정을 한 후, 영화를 만드는 경우도 많습니다. 실제로 많은 영화가 이런 스타일로 제작이 됩니다. 하지만, 짐 캐리는 이 영화에서 얼마든지 원톱으로 나올 수 있는 파괴력을 지닌 배우입니다. 실제로 원톱으로 올라서서 꽤 많은 영화들을 성공을 시켰죠. 코미디 영화도 그렇고, 정극도 그렇고 말입니다.

 실제로, 이 영화는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성공입니다. 이 영화에서 짐 캐리는 참으로 다양한 코미디를 하는데, 상황에 따른 코미디,말장난, 몸개그, 대사로 하는 코미디, 그리고 상대화 호흡을 맞춰서 하는 코미디 모두 잘 해 냅니다. 사실, 이 리뷰는 여기서 끝내도 됩니다. 이 영화에서 기대를 할 것은 웃음이고, 이 영화에서 이런 면들은 충분히 웃음을 이끌어 내고 있는 데에 성공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 영화가 오직 그것만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는 게 문제입니다.

 그리고 이 문제의 가장 복잡한 면은, 이 영화가 그래서 웃음 코드가 좀 많이 약하다는 점입니다. 웃음이 나오기는 나오는데, 짐 캐리가 그간 보여줬던 포복절도형 코미디와는 조금 방향이 다르다는 것이죠. 분명히 웃기기는 웃기지만, 짐 캐리 특유의 스타일을 완전히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그래서 아쉬운 면이 좀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영화에서 기대할 면은 사실 그게 최대인데 말이죠.

 그 와중에 가장 놀란 것은, 역시나 이 영화가 실화가 바탕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탈옥은 사실 그렇게 희귀한 장르는 아닙니다. 사기도 마찬가지죠. 두가지가 같이 들어가 있는 작품들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심지어는 그 유명한 프리즌 브레이크도, 그리고 쇼생크 탈출도 결국에는 탈옥에 관한 영하죠. 그리고 사기를 치는 것에 관한 영화 역시, 기본적으로 국내 영화중에 범죄의 재구성이라는 것이 있고, 그 외에도 몇몇 영화들이 있습니다. 이 영화들중 꽤 많은 영화들이 실화를 바탕으로 하고 있죠.

 이 와중에 좀 신선한 것은 게이 코드 입니다. 약간 기묘한 노릇인데, 이 영화에서 각각의 소재를 따로 떼 놓고 보면 사실 별거 아닐 수도 있습니다만, 소재를 합쳐 놓고 보면 처음 보는 영화가 되는 것이죠. 이 영화의 가장 큰 특징은, 이 소재들을 연결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런 소재의 연결은 가벼운 영화들에 있어서는 정말 필요한 것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코미디로 한 소재를 깊게 다루기는 조금 애매한 노릇이기는 합니다.

 이 영화의 감독인 글렌 파키라와 존 레쿼는 코미디 영화에 상당히 능통합니다. (약간 놀란게, 캣츠 앤 독스라는 묘한 작품의 각본가 출신이더군요.) 하지만, 중요한건 어디까지나 그들의 각본에서라는 겁니다. 그들이 감독을 한 영화는 이 영화가 처음이더군요. 사실 그렇기에 이 영화가 신선하기도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미흡한 점도 생각보다 많습니다.

 제가 이 사건에 관해서 모르기 때문에, 사건의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베이스인지는 잘 모릅니다. 분명히 인터뷰와 실제 사건을 토대로 만들었겠지만, 영화로 완전히 재현을 하는 방식으로 가지는 않습니다. 아무래도 영화에서는 어느 극적인 요소를 재현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게 마련이죠. 이건 전기 영화도 마찬가지이고, 거의 모든 실화를 다룬 영화들이 마찬가지 입니다. 이런 요소는 가장 다큐멘터리에 가까운 플라이트 93에서도 발견할 수 있는 요소죠. 기본적으로 극 영화로의 전환이 그렇기 때문에, 이 영화는 그런 부분에서 어디까지 간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문제는, 이 소재를 가지고 너무 많은 답을 내리려고 하는 데에 있습니다. 짐 캐리가 맡은 역의 이상한 능력과 짐 캐리와 이완 맥그리거가 맡은 사랑 이야기에 관한 부분, 그리고 둘의 결말과 그리고 탈옥에 관한 이야기까지 다루고 있는데, 이 모든 이야기들의 비중이 차등이 없습니다. 그냥 다 흘러 나옵니다. 참 많은 면을 한 번에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영화가 정신이 없어지죠. 시렞로 짐 캐리식 오두방정 코미디까지 들고 들어가니, 이 면이 좀 더 심화가 되는 것도 있습니다.

 이 와중에 그나마 영화를 살려보려고 노력을 하는 것이 이완 맥그리거 입니다. 이완 맥그리거의 연기는 참으로 다양한 편인데, 액션부터 정극, 코미디까지 다 하죠. 제 기억이 정확하다면, 액션 영화에서도 상당한 육체적인 파워를 자랑을 하기도 했고, 또 몇몇 영화에서는 조용한 스타일의 연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그게 제 기억에 아마 유령 작가라는 영화와 블랙 호크 다운, 그리고 아일랜드를 비교하면 나오는 장면이지 않나 싶군요.

 그가 이 영화에서는 웃기는 역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짐 캐리가 오두방정을 떠는 동안, 그 반대에서 차분히 영화를 잡아주는 역할로 나옵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두 남자가 나오는 코미디라는 점을 빼고 본다면, 이완 맥그리거의 자리는 말 그대로 순수한 여자의 자리라고 해도 될 수준입니다. 약간 다른 이야기인데, 이 영화에서 그의 역할은 일반적인 게이 코미디와는 방향이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완 맥그리거는 이 영화에서 그런 연기를 보여줍니다. 굉장히 여성스러운 면모를 보여주는 우리가 하는 게이의 여자 역할을 하는 계통을 보여줍니다. 여자가 이런 연기를 하면, 뭔가 순수하면서도 그 순수함때문에 다치는 스타일의 여자를 연기를 하는 것이 아닌가싶을 저옫의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데, 이완 맥그리거는 남자이기 때문에 그 연기가 순수하다 보단, 정말 능청스럽기 짝이 없다 라는 것으로 보이는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짐 캐리와 이완 맥그리거의 앙상블을 생각보다 상당히 좋습니다. 진짜 연인 같이 가고, 그렇게 대화를 합니다. 물론 이 와중에 게이 커플에 관한 몇몇 농담을 그대로 존재를 하는데, 게이가 어쩌고 거부반응이 넘친다기 보단, 칼 그대로 어떤 코드의 일환으로 이런 부분을 사용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이완 맥그리거 자리에 여자를 넣었다면, 말 그대로 게이 라는 말이 빠진, 탈옥 사기 코미디가 되었을 거라는 것을 거의 그대로 보여줍니다. 남들이 게이를 바라보는 시각이 아닌, 그냥 그렇고 그런 사랑 이야기를 바라보는 시각이 되는 셈이죠. 이 와중에 이 영화가 심각하게 흘러가고 있다면, 이 영화는 말 그대로 사회적인 문제작으로 갈 수도 있었을 테지만, 그렇게 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는 것을 이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은 알고 있었나 본지, 코미디로 끌고 갑니다.

 하지만, 이 영화의 기본적인 베이스는 게이 코미디라고 하기는 애매합니다. 분명히 게이가 나오긴 나옵니다. 이 영화 내내 말이죠. 하지만 이 영화는 오히려 로맨틱 코미디에 가깝습니다. 이 영화에서 두 인물의 구도는 말 그대로 극적인 로맨틱 코미디에서 보여주는 것이지, 게이 코미디에서 보여주는 것과는 전혀 다른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런 것들이 상당히 능청스럽게 보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있기는 합니다.

 물론 앞서 이야기 했듯, 이 영화가 오직 로맨틱 코미디 요소만 가진 것은 아닙니다. 이 영화세서는 탈옥게 관한 주제도 상당히 많이 사용을 하는데,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준비 기간이 오래 걸리는 탈옥이 아닙니다. 말 그대로 짐 캐리가 이 영화에서 보여줄 수 있는 그런 연기와, 영화적인 특징을 거의 그대로 사용을 하는 탈곡 방식을 사용합니다. 그래서 이것이 또 하나의 웃음 코드로 작용을 하기도 합니다. 상당히 재미있으며, 의외로 반전의 파워를 자랑하는 면도 있습니다.

 물론 이 영화는 상당한 수위를 자랑하는 면모도 보여줍니다. 제가 이 영화의 등급을 상관을 안 해서 잘 모르겠는데, 이 영화에서는 상당한 수위를 자랑하는 장면이 몇 개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게이들의 관계에 관한 부분을 보여주기도 하고, 그리고 남녀간의 관계를 보여주는 장면도 존재를 합니다. 상당히 농밀하게 말이죠. 물론 그게 웃음 코드로 연결되는 경우가 거의 다 이기는 하기 때문에, 강도에 있어서 어느 정도 조절을 하고는 잇습니다.

 결론적으로 나름 볼만한 영화입니다. 코미디 수위도 적정하고, 영화적으로 그렇게 재미 없는 영화도 아닙니다. 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렸듯이, 게이에 관해 꽤나 자연스럽고 능청스럽게 이야기 하는 영화이기 때문에 이런 면이 힘드신 관객은 필히 피해야 할 영화라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게다가 짐 캐리의 작품 치고 코미디 수위가 좀 아래이기 때문에, 짐 캐리가 빵빵 터트리는 것을 기대하 고 가기는 영화가 좀 무리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덧글

  • 시드군 2010/07/04 15:49 #

    게이가 나온다는 사전 정보를 모르고 가신 분들이 많은거 같아요.
    사실 광고만으로도 낚시성이 짙구나 하고 생각했지만.
    그것도 다 짐 캐리라는 배우 때문이었겠지요^^
    여튼 그 정보 없이 오신 분들이 키스신 나올 때마다 괴로워 해주셔서 그게 더 재밌었네요.
  • Dream Rand 2010/07/04 16:18 #

    게이 영화라곤 들었지만 키스신도 있근여.........헐퀴 보러 가려고 했는데

    고민을 좀 ㅠㅠㅠ
  • 트뤼프 2010/07/04 21:06 #

    약간의 태클. 쇼생크에서 쇼생크가 교도소 소장에게 사기를 쳤죠.. 이것도 보자면 사기+탈옥..
  • 못짱 2010/07/04 21:47 # 삭제

    아악 당했다. OTL
  • 우유 2010/07/04 23:31 # 삭제

    어? 이거 실화라는 것도 스티브 러셀의 뻥 아닌가요. 전 그렇게 받아들였는데. 영화 어디에도 이게 진짜 실화라고 말해주는데가 없잖아요.
  • 라피니 2010/07/04 23:36 #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맞습니다. 이 영화 제작에 필립 모리스씨가 실제로 도움을 많이 줬다고 하네요.
  • 주희 2010/07/05 00:30 #

    마지막에 진짜 필립 모리스 씨가 카메오로 나옵니다. 네이버에 돌아다니는 제작 과정을 담은 동영상에서도 두 배우가 실제 인물을 만나봤다는 내용도 있구요.
  • klopstock 2010/07/05 00:27 #

    전 짐 캐리의 섹스신이 상당히 맘에 들었는데. 굉장한 해방감을 느끼는 듯한 몸동작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