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 창대한 해리포터의 동화같은 시작 횡설수설 영화리뷰

 뭐, 그렇습니다. 리뷰 순서가 마우 엉킨 이 영화 시리즈를 어떻게 할 까 해서 결국에 혼혈 왕자때는 포기를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그냥 엉키는 한이 있더라도, 그냥 밀고 가려고 합니다. 물론 이번에도 순서때문에 고민이 많았습니다. 나니아 연대기 리뷰는 길어져서 2부로 나눠지는 바람에, 결국에는 이 리뷰가 한 번 밀렸고, 이번에는 존 레넌 비긴즈 - 노웨어 보이 덕분에 또 한 번 밀리는 덕에, 결국에 7편 리뷰가 올라가고 나서야 불사조 기사단 리뷰가 올라가게 될 듯 하네요.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해리포터가 영화화 되는 것은 그렇게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해리포터가 새로 만들어 놓은 영화적인 지형도는 정말 여러가지를 생각할 수 있는 그런 것들이기도 하죠. 실제로 이 이후로 책이 상당히 잘 팔린다 싶으면 바로 영화화 이야기가 들리는 상황이 되었으니 말입니다.

 해리포터는 영화화 된 책 중에서도 정말 빨리 영화화 된 케이스 입니다. 물론 몇몇 그보다 더 빠른 경우도 있지만, 주로 영화를 찍으면서, 그 영화의 대본으로 책을 만드는 경우에 그렇게 빨리 나오는 스타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후에 다빈치 코드도 결국에는 엄청나게 빠른 영화화 속도를 지닐 수 있었죠. 실제로 해리포터 소설의 판매 기록은 엄청나니 말입니다. 해리포터 뒷면에 보면 책 홍보용으로 줄줄이 써 놓을 정도로 말입니다.

 하지만, 이런 장편의 경우, 영화화 하는 데에 있어서 일반적인 소설의 영화화와는 전혀 다른 경우를 거치게 됩니다. 기본적인 부분에서 영화화 하는 것에 관해서 장애물이 굉장히 많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인데, 이러한 이유는 이 책이 결국에는 장편이라는 사실에서 기인하는 부분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이런 부분 덕분에 책의 영화화에 있어서 매번 도마에 오르는 이유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실제로 해리포터도 원작 소설 팬들을 어느 정도 끌어들이면서도, 그들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하는 그 무언가가 바로 이런 이유때문이었습니다.

 보통 영화화를 하기 좋은 작품은 단편 소설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마이너리티 리포트 같은 작품이나 오즈의 마법사 같은 동화들이 영화화 되는 이유는 결국에는 내용이 굉장히 적기 때문입니다.

 이런 내용이 적다는 것이 좋은 것은 아무래도 영화관에서의 한계라는 점 때문입니다. 반지의 제왕을 감독했던 피터 잭슨이 우스갯소리로 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영화관에서는 방광 압박의 원칙이라는 것이 있다고 합니다. 영화가 3시간이 넘으면, 관객들의 방광이 압박을 하면서, 결국에는 화장실에 다녀오게 되고, 영화 흐름을 놓치게 된다는 것이죠. (물론 그는 왕의 귀환을 개봉하면서 그 숫자를 3시간 30분으로 바꾸었습니다.)

 실제로, 3시간이 넘어가는 영화는 관객들도, 극장들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극장으로서는 한 번이라도 더 상영을 해서 돈을 벌어야 하는데 영화가 너무 길면 하루에 한 너댓번 상영하면 영화가 끝나버린다는 것이죠. 관객들로서는 영화 한 편 덕에 하루가 다 날아가는 셈이 되고 말입니다. 영화는 예술이기도 하지만, 관객들에게는 분명히 유희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시간적인 압박을 너무 거세게 가하면 안 된다는 것이죠.

 결국에 이런 면에서 보자면, 영화화를 하면서 영화를 제작하는 데에 필요한 상상력을 아낌없이 들이면서, 영화 스토리를 만들어 가는 것은 결국에는 단편이 더 훌륭하게 작용할 수 있는 구석이 많습니다. 작품을 구성을 하면서, 작품을 축약을 하거나 하는 과정을 걷어내고, 말 그대로 작품을 화면에서 어떻게 보여줘야 할 것인가 하는 점에서 결국에는 좀 더 간단해 지는 것이죠. (물론 앞에 소개한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경우, 상황이 좀 많이 틀립니다.)

 하지만, 장편 소설인 경우에는 우선 작품에서 무엇을 영화화 할 수 있고, 무엇을 영화화 할 수 없는지에 관해서 먼저 분류를 해야 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아무래도 영화를 만드는 것에 있어서, 결국에는 영화는 2시간 30분 길이 이상이 되면 곤란해지고 (아동 영화의 경우는 사실 2시간도 벅차게 나오기는 합니다만, 아무래도 더 이상의 축약이 힘든 상황이니 말이죠.) 결국에는 이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것은, 결국에는 가장 본류의 스토리를 가져 오는 것이죠.

 물론 이 방법에 있어서 좀 더 쉬운 방법이 하나 있기는 합니다. 그 방법이란 가장 기본이 되는 기반만 가지고, 완전히 다른 이야기를 영화에서 풀어가는 것이죠. 이 방법은 쥬라기 공원에서도 써먹었고, 본 시리즈도 이 방법을 매우 잘 써 먹은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해리포터의 경우 그렇게 할 수는 없죠. 아무래도 사람들이 극장에서 보려고 하는 것은 결국에는 영화에서 과연 이 해리 포터가 어떻게 나오는가 하는 점이니 말입니다.

 물론 해리포터는 이런 면에서 보자면 굉장히 성공적입니다. 게다가 동화적인 첫 풀이를 위해서 선택한 감독도 대단히 좋은 선택이었고 말입니다. 처음에 나온 감독은 역시나 크리스 콜럼버스라는 점이죠.

 크리스 콜럼버스는 굉장히 재미있는 감독입니다. 매년 크리스마다 돌아오는 영화 명단의 맨 위를 차지하고 있는 나홀로집에 1과 2의 감독이니 말이죠. 주로 가족 영화와 아동 영화를 만드는 해리포터는 사실, 해리포터 시리즈가 최조로 지향했던 지향점이었을 겁니다. 바로 이 면을 표현을 하는 데에 있어서 크리스 콜럼버스의 힘이 발휘가 되는 것이죠. 물론 당시의 분위기로 봐서는 아무래도 가장 정석적인 선택이라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영화 역시 이런 예상을 벗어나지 않는 그런 작품입니다. 영화에서 해리가 겪는 일은 우리가 최근에 생각하는 그런 스타일의 이야기가 아닌, 한 아동의 모험이라고 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이 남아 있죠. 실제로 원작 역시 이런 부분이 좀 더 부각이 되는데, 이 영화는 바로 이런 면을 굉장히 잘 포착을 할 수 있습니다.

 이런 덕분에 영화가 또 하나 덕을 볼 수 있었다면, 역시나 영화가 굉장히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다는 점일 겁니다. 사실 이런 면은 굉장히 재미있는 면이고, 해리포터 시리즈가 가면 갈 수록 잃어버리는 면모이기도 합니다. (사실, 그만큼 해리포터의 스케일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는 이야기 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는 과거의 해리포터에서 생각할 수 있느 가장 주요한 부분의 가장 세세한 부분들이 줄줄이 보여지고 있습니다.

 덕분에 이 영화는 아주 신나는 편은 아닙니다. 사실, 해리포터에서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과거의 미덕이라고 한다면, 소소한 재미가 영화를 구성을 하면서, 영화가 앞으로 어떻게 나아가는가가 결국에는 가장 최고의 매력이 되는 것이죠. 이런 것에 관해서 크리스 콜럼버스는 잘 알고 있었고, 덕분에 당시에는 두 갈래의 판타지 영화가 양립할 수 있었던 시기이기도 합니다. (당시에 반지의 제왕의 위대한, 그리고 다른 영화를 초토화 시킬 거대한 행보를 내딛고 있었습니다.)

 물론 문제가 없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영화 길이가 상당히 긴 만큼, 영화의 스토리를 극장으로 거의 다 가져오는 것이 가능했습니다만, 그렇게 해서 마무리가 되는 것은 아니었죠. 아무래도 영화의 만듦새에 있어서 좀 신경이 쓰이는 부분들이 있었고, 아무래도 영화가 전반적으로 나열적으로 흘러 가는 만큼, 영화가 자칫 지루하게 느낄 수도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물론 이 영화는 액션으로 점철된 그런 영화가 아니기 때문에 어느 정도 감안이 되는 작품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신경이 쓰이는 부분들이죠.

 실제로 이 부분들 덕분에, 영화가 지루해 보인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였습니다. 물론 당시에 이야기가 있었던 반지의 제왕의 대서사시적인 힘이 슬슬 발휘가 되기 시작하고, 두 영화의 대결을 다루기 시작한 시점에서, 아무래도 당시에 이 분위기는 결국에는 두 대결에서 발휘된 것도 있었죠. (당시에 발생했던 재미있는 이야기는, 둘 중 뭐가 더 낫냐 하는 점이었습니다. 흥행 성적으로 봐서는 국내에서는 그게 그거였지만, 해외 수익은 또 이야기가 좀 다르죠.)

 이런 상황에서 제가 하는 이야기는 하나입니다. 영화가 다르고, 영화 방향이 다르니까, 그냥 인정할 건 인정하고 넘어가라는 것이죠. 실제로 이런 것들에 관해서 많은 분들이 생각을 안 하고 가시기 때문에 영화가 재미 없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단지 기대와는 다르기 때문에 영화가 무지하게 재미가 없다고 하는 분들이죠. 많은 분들이 거기에 동조하시기는 하지만, 글쎄요........다르다는거 인정 못하는 건 한국 사람들 생리니까요.

 물론 당시에 아이들의 연기는 솔직히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었습니다. 특히 해리 포터의 연기는 솔직히 그냥 아동의 그것이었죠. 그 당시에 무슨 연기적인 특성을 기대하기는 힘든 나이였는데, 아무래도 그 나이대에 보여줄 수 있는 그런 밝은 면모를 영화에서 오히려 잘 써먹었다고 할 수 있죠. 영화는 바로 그렇게 해서 영화가 만들어 지기 시작을 했습니다. 물론 다른 배우들의 연기는 대단했죠. 지금은 고인이 되신 알버스 덤블도어 역의 리처드 해리스의 매치는 최강이었죠. 로비 콜트레인은 이전에는 007 시리즈에 나왔던 그 모습이 너무 많이 떠오르는 그런 배우였는데, 이번에는 루베우스 해그리드역으로 다시금 자리를 잡았고 말입니다. 스네이프 역으로 나온 앨런 릭맨의 경우는 제 머릿속에 있던 다이하드의 악당 이미지를 끄집어 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어쨌거나, 지금 보면 솔직히 너무나도 다른 영화입니다. 하지만, 당시의 해리포터의 미덕이 무엇이었는지, 그리고 그 당시에는 해리의 원형이 어땠는지에 관해서 생각을 하기에는 가장 좋은 영화입니다. 실제로 이 모습은 지금은 거의 남아 있지 않죠. 그 터인 포인트는 의외로 바로 다음 편에서 발생을 했고 말입니다. 하지만, 그 다른 스타일의 시리즈를 생각나지 않게 할 만큼, 대단히 아기자기한 영화임에는 분명합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