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그것이 알고 싶네......(2부) 살 부데끼며 사는 이야기

 그렇습니다. 하루만에 2부로 돌아 왔습니다. 빨리 빨리 밀어붙여야 할 듯 해서 말이죠. 개인적으로는 이제는 이 문제로 발목 잡히고 싶지 않다는 생각까지 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쓰고 있는 상황에서는 또 즐거워 지는 괴상한 상황이기도 하죠;;; 아무튼간에, 2부 바로 시작합니다.

1부는 여기서 보실 수 있습니다.

1부

2. 화상, 영상을 3D로 만들기 (2)

 사실 적청방식이나 적녹방식이 안 좋은 점은, 컬러 작품에서는 다른 컬러들이 전부 죽어 버린 다는 데에 있었습니다. 점점 더 고화질로 가는 마당에, 이런 식으로 화면이 나온다는 것은 결국에는 그 고화질을 제대로 사용을 못 한다는 이야기밖에 안 되니 말입니다. 이 문제도 그렇고, 사실상 영화를 본다는 의미와는 거리가 멀게 되기 때문에 결국에는 3D 방식은 좀 더 다른 방식을 가져 와야 했습니다. 그래서 생긴 것이 편광 방식입니다.







 색이 적청으로 표기가 되어 있기는 하지만, 일단 가장 쉽게 설명할만한 그림입니다. 사실 이건 렌티큘러 방식이라는 것인데, 이 방식은 안경이 없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이야기 할 대상은 아닙니다. (한마디로, 이 그림이 등장한 이유는 그냥 쉽게 설명하기 위해서 입니다;;;) 어쨌든, 가장 쉽게 이야기 해서, 말 그대로 한 화면에 두 각의 빛이 나온다고 생각을 하면 됩니다. 이 두 각의 빛을 각각의 안경의 렌즈가 이 파장을 통과시키고 말고를 양 쪽의 렌즈가 다르게 결정을 하기 때문에 두 눈에 다른 영상이 들어 오게 되는 것이죠. 하지만, 편광도 다 같은 편광이 아닙니다. 다 차이가 있어요;;;


3. 편광 안경이 다 다른 이유

 지금부터는 일단 극장에서 쓰는 방식에 관해, 그리고 일단은 기술 중심으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하지만 이 기술중 몇 가지는 가정에서도 구현이 되고 있죠. 그리고 그 문제가 바로 삼성 TV와 LG TV와의 전쟁이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설명을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안경의 방식중에는 패시브 글라스 방식과 액티브 글라스 방식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두 방식은 차이가 굉장히 큰 편이죠.

(1)패시브 글라스 방식

 우리가 아는 안경중에 더럽게 가벼운 안경이 있습니다. 얇은 판막 하나만 붙어 있는 그런 안경들이죠. 기본적으로 그냥 플라스틱 테에 이 편광 필름만 붙어 있는 안경을 사용을 하는 것이 바로 패시브 글라스 방식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롯데 같은데에 가면 굉장히 가벼운 안경 주죠? 그게 바로 패시브 글라스라고 생각을 하시면 됩니다.







 패시브 글라스 방식의 가장 좋은 점이라면, 화면의 깜빡임이 확실히 적다는 점 입니다. 사실 이 방식은, 이론적으로 한 화면 안에 두 화면을 쏘는 방식이기 때문에, 적당히 공간을 나눠 먹는 방식으로 화면이 구성이 되어 있다는 점이죠. 화면을 거의 생으로 볼 수 있다는 겁니다. 다만 이제 장비가 짜증나게 돈이 든다는 점이 결국에는 문제라고 할 수 있죠. 이 화면을 구성을 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세팅이 구현이 되어야 하기도 하고 말입니다.

 재미있는 사실중 하나는 필름으로 구현되는 아이맥스 3D의 경우, 말 그대로 필름 두개가 화면을 쏘게 되는 거라는 겁니다. 두 개의 파장이 다른 필름이 있어서, 같이 돌면서 화면을 쏘게 된다는 겁니다. 이런 방식이 잘 먹힐 수 있었던 것은 결국에는 디지털 시네마의 덕택이기도 하죠. (최근에 일반 필름으로 3D를 구현을 하면서, 기존 설비를 그대로 이용하는 - 말 그대로 필름 한 줄을 돌리는 방식 - 시스템이 개발되기도 했습니다.)

 문제는 극장과는 달리 디스플레이는 기본적으로 화면이 빛을 내는 방식이기 때문에 (극장은 투사를 해서 반사가 되는 화면을 보는 것이죠.) 그에 따른 문제가 발생을 한다는 겁니다. 바로 해상도 저하죠. 사실상, 두 영상이 한 화면을 반반씩 나눠 먹는 방식이기 때문에 화질 저하가 어쩔 수 없다는 겁니다. 대신 안경값은 정말 싸지죠. 또 하나의 문제라면 시야가 일정 이상 벗어나거나, 각도가 틀어지거나 하면 당장에 3D효과가 사라진다는 점 입니다. 게다가 화면의 밝기도 떨어지고 말입니다.



(2) 액티브 글라스 방식

 액티브 글라스 방식을 정말 잘 설명하는 방법이 하나 있습니다. 이 영상을 보면 되는 것이죠.





 이 웃기는 동영상으 기술은 결국에는 양 눈이 깜빡임이 화면에 나오는 영상과 교대로 속도를 맞춤으로 해서 3D를 느끼게 할 수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액티브 글라스는 바로 이 눈 깜빡임을 안경이 대신 하는 것이라고 보면 이해가 편합니다.

 대략 이렇게 되면 안경의 단가가 비싸 지는 것은 이미 기정 사실입니다. 그리고 실제로 안경이 비싼 것도 사실이고 말입니다. 하지만 풀 HD 세계에 와서 그 해상도를 다 쓸 수도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참고로 극장에서도 이 기술을 사용을 하는데, 아무래도 패시브 글라스의 단점들을 일일이 잡아 낼 수 있는 힘이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역시나 기술이 무지하게 들어가므로 이 기술을 사용을 하는 TV도, 안경도 비싸지고, 심지어는 문제가 약간만 발생하면 말 그대로 구토 유발 그 자체가 될 수도 있다는 겁니다.



3. 삼성과 LG의 싸움은 바로......

 사실 이 두 기술은 삼성과 LG에서 각기 밀어 주고 있는 방식입니다. LG에서는 패시브 글라스 방식을 밀어 주고 있고, 삼성에서는 액티브 글라스 방식을 더 밀어 주고 있는 추세죠. 이렇게 된 거야 회사 내부에서 뭐가 더 좋다는 것에 관해서 일종의 철학적인 면을 가지고 간 것이기 때문에 그냥 쉽게 넘어갈 수 있습니다.

 한마디로 LG는 이제 거의 완성단계 기술을 쉽게 사용하고, 좀 더 싸게 공급을 하는 방식으로 접근을 한 것이고, 삼성은 좀 더 화려한 기술로 좀 더 좋은 화면을 보여주겠다는 방식으로 접근을 한 것이죠. 문제는 한 쪽은 화질이 떨어지고, 나머지 한 쪽은 안경이 오지게 비싸게 나간다는 점으로 가게 되었다는 겁니다.

 사실 이 두 기술에 관해서 뭐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결국 장단이 있고, 발전이 있는 것이니 말이죠. 하지만 아바타3D가 나오면서 3D는 일종의 시장을 형성을 하는 데에 성공을 거두었고, 제임스 카메론이 초기에는 액티브 글라스 방식을 밀어 주면서 액티브 글라스가 조금 더 앞서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된 건지 내려갈 기미를 보이지 않는 단가와, 여전히 보이는 깜빡임 문제로 인해서 확실히 뭔가 극도의 해결점이 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깜빡임과 가격, 그리고 안경 무게와 크기 제한에서 자유로운 패시브 방식을 갑작스럽게 카메론이 좋다고 말 해 버리기도 한 겁니다. 결국에는 둘 다 기술 싸움으로 흘러가 버린 것이죠. 물론 선택은 뭘 희생을 하게 되는가에 따라 달라지지만 말입니다. (사실 저같은 경우는 안경을 쓰는 사람이라, 안경이 작은 액티브 글라스 방식을 별로 선호하지 않으면서도 좀 더 고화질을 선호하는 딜레마로 고심을 하고 있습니다.

 이 문제는 결국에는 TV라는 점에서 기인하는 부분도 있습니다. TV라는 물건 특성상, 화면 두 개를 동시에 쏘는 것은 사실상 거의 불가능 합니다. 패시브 방식은 그래서 화면의 면적을 두 영상이 나눠 쓰는 방식으로 해결을 한 것이고, 액티브는 순차적으로 화면을 받아 들이게 해 버린 것이죠. 뭐 현재 기술로는 그렇다는 겁니다.



 하지만 아무리 3D가 날고 기고 해도, 컨텐츠가 없는 한은 소용이 없는 법이죠.

3부 바로 가기

P.S 안경 없는 3D 기술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만, 아직까지 다 그저 그래서 그냥 다 건너 뛰었습니다. 제가 볼 때는 이 기술의 발전 보다는 뭔가 새로운게 나올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죠.



P.S 참고로 롯데 시네마에서 쓰는 옆구리에 RealD라고 써 있는 3D 안경은 절대로 재활용하는 물건이 아닙니다. 관객이 가져가도 되는 거에요;;; 액티브 글라스 방식이야 워낙에 비싸니 반드시 재활용 하고, 아이맥스 안경 역시 마찬가지이며, 그 외 다수의 안경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참고로 이 안경들은 모두 세척 시스템이 있습니다. RealD 안경은 세척 시스템이 없어요.(한마디로, 롯데 시네마 쓰는 안경은 뭘로 세척하는지 밝혀지지 않았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핑백

  • 오늘 난 뭐했나...... : 3D, 그것이 알고 싶네......(3부) 2011-06-15 22:09:32 #

    ... 적당히 다시 편집이 된 상태인지라 3부에서 마무리를 지으려고 합니다. 사실 이런 것들은 결론을 낼 필요가 없어서 편하죠.1부와 2부는 아래 링크로 보실 수 있습니다.1부2부 그럼 시작 합니다.4. 3D 촬영도 다 같은게 아니다! 기본적으로 3D촬영을 하는 데에 있어서 크게 두 가지 방식으로 분류가 됩니다. 그 중에서 ... more

  • 오늘 난 뭐했나...... : 3D, 그것이 알고 싶네......(1부) 2011-06-15 22:12:30 #

    ... 나아 졌을 뿐 색이 완전히 죽어 버린다는 문제는 여전했죠. 그래서 발전해서 나오기 사작한 것이 최근의 방식입니다. 이 이야기는 다음 번에 하기로 하겠습니다.2부 바로 가기3부 바로 가기P.S 원래 1부로는 역사가 나오기로 되어 있었습니다만, 이야기가 너무 재미 없어서 다 짤라 내 버렸습니다. 1960년대까지 내려가는데, 쓸데 ... more

덧글

  • LeMinette 2011/06/14 23:31 #

    몰래 저 안경 가져왔다고 자랑하는 녀석한테 말해줘야겠네요.
  • 칼슈레이 2011/06/15 01:02 #

    오오...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 에스j 2011/06/15 13:04 #

    사실 LG가 먹혀드는 이유는 일반인의 시선에선 화질 차이가 뭔지는 모르지만 안경의 불편함 차이는 체감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일반 가정용 FHDTV를 거실 시청거리에서 720p와 1080p 구별이 회의적이기 때문에 패시브 방식이 여러모로 먹히기 좋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