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 - 반지 원정대 확장판 : 탄탄한 작품에 좀 더 많은 설명을 붙이다 횡설수설 영화리뷰

 솔직히 전 이 리뷰 이전에 리뷰가 다 끝났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앉아 있다가, 생각해 보니 이 리뷰가 남아 있는 상황이더군요. 솔직히 그냥 지나갈까 했습니다만 (사실 그래도 무방하니 말입니다.) 제가 상황이 이런 저런 이유로 좀 꼬인 것도 있고, 동시에 과거에 반지의 제왕을 다룬 적도 없으며, 확장판과 극장판의 차이 역시 한 번은 다뤄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엇 말입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솔직히 반지의 제왕에 관해서는 거의 이야기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실제로 이 작품은 대단히 잘 만든 작품인 동시에, 이제는 거의 고전이 되어 가는 작품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실제로 이 영화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왕의 귀환의 경우, 엄청난 길이를 자랑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3D 영화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수익을 자랑하는 힘이 잇었죠. 이런 시리즈에 관해서 다룰 때는 솔직히 이번에 다루게 된 경위에 관해서 설명을 먼저 하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라 생각이 됩니다.

 반지의 제왕 DVD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북미에서는 DVD가 세 가지로 나오고, 국내에서는 두 가질 나와 있는 것을 잘 아실 거라고 생각이 됩니다. 하나는 극장판이라고 불리는 존재이고, 나머지 하나는 확장판이라고 부르는 물건이죠. 기본적으로 많은 분들은 극장판만 보는 것으로도 괜찮다고 생각을 하시겠지만, 반지의 제왕이라는 작품의 골수팬이 된 분들에게는 이 확장판의 존재가 대단히 중요한 것으로 등장을 했습니다. 이런 것들에 관해서 이 영화는 분명히 다른 가치를 지니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극장판은 우리가 흔히 극장에서 보는 그런 작품입니다. 반지의 제왕은 극장판만 해도 시간이 3시간 길이를 자랑하고 있죠. 상당히 긴 작품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원작의 내용을 다 담을 수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이렇기 때문에 결국에는 작품을 극장에 맞게 각색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죠. 이렇게 각색을 해야만 극장에 맞는 상영 작품을 찍을 수 있는 기본 시나리오를 만들 수 있게 되니 말입니다. 문제는 이 시나리오 조차도 다 영화에 반영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기본적으로 이런 이야기를 쓰는 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결국에는 영화를 보는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줘서, 다른 사람들에게도 이야기를 하고, 이런 것들에 관해서 계속 연속이 되어서 결국에는 이익을 거두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에 가장 문제가 되는 것 중 하나는 결국에는 작품의 길이가 너무 길면 안 된다는 것도 한 가지입니다. 반지의 제왕의 경우는 겨룩ㄱ에는 이 문제에 완전히 걸리는 시나리오를 가질 수 밖에 없는 운명이었습니다.

 이럴 수 밖에 없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아무리 잘 압축을 한다고 하더라도, 결국에는 굉장히 방대하고, 게다가 압축성까지도 엄청난 거의 역사서에 가까운 작품이라는 점입니다. 이런 것을 영화화 하는 것은 결국에는 이런 것들을 압축을 해야만 하는 상화잉 되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결국에는 이런 문제는 솔직히 원작을 일단 될 수 있는 한 압축을 해야 한다는 점이 된 것이죠. 게다가 이런 상황이 계속 되는데다, 이 와중에 이 작품은 시작하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보니, 결국에는 인물들 소개 역시 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 버린 것이죠.

 결국에는 이렇게 해서 등장하게 딘 것이 바로 극장에서 보여진 3시간짜리 버전이었습니다. 이는 결국에는 영화적인 스펙터클에 치중을 하는 그런 상황이 된 겁니다. 이 문제는 뒤로 갈 수록 점점 더 강해지는데 이미 1편에서 이런 면이 등장을 하게 된 것이죠. 결국에는 극장에서는 극장에서 영화를 즐긴다는 쾌감을 이용하는 그런 상황이 된 것이죠. 다만, 이렇게 하면, 스토리적으로는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는 부분이 결국에는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일은 감독의 입장에서는 솔직히 좀 아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자신이 이야기 하고 싶은 그런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결국에는 흥행을 위해서 타협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죠. 물론 남아 있는 이야기 역시 대단히 화려하고, 또한 이 것을 가지고 탄탄하게 만들 수 있다는 점이 이 작품을 극장에서 성공하게 만든 그런 상황이 된 겁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이야기가 여전히 몇몇 부분에서 약점이 발생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이죠.

 이런 연장선에서 보자면, 약간 다른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결국에는 속편에서도 영향을 일정 부분 미칠 수 있는 상황도 되었습니다. 반지의 제왕은 촬영 자체가 상당히 재미있게 되었는데, 작품을 촬영을 하면서 영화 세 편을 모두 같이 촬영을 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촬영에 관해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라고 한다면, 결국에는 이야기상에서 시나리오는 나뉘어 있기는 하지만, 일단은 전부 있다는 상황 하에 영화가 진행이 되고 있기 때문에 이런 것에 관해서 뒷이야기에 문제가 발생을 할 수도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물론 이런 것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영화 촬영중에서 열심히 시나리오를 고치고, 시나리오를 손 봐서 이야기를 다시그 방향을 잡아내고, 동시에 대사를 바꾸는 일을 굉장히 많이 진행을 했습니다. (영화 촬영이 되는 경우에는, 거의 이런 상황이 계속해서 발생을 하게 됩니다. 영화가 완전히 완성되기 전에는 시나리오가 계속해서 바뀔 수 있는 것이죠.) 하지만, 이렇게 시나리오를 바꾼다고 해도 일정 히아에서만 가능할 뿐, 한계가 분명히 등장을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

 이런 상황에서 등장을 하게 된 것이 바로 확장판의 존재입니다. 물론 이 확장판의 경우는 흔히 생각하는 감독판과는 좀 다른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상황에 관해서 전혀 역수로 반응했던 감독이 하나 있는데, 바로 리들리 스콧입니다. (킹덤 오브 헤븐의 감독판과 글래디에이터 확장판의 완성도를 생각을 해 보면 대략 답이 나온다고 할 수 있죠.) 이런 상황으로 보자면, 이 작품을 그냥 감독판이라고 해도 되지 않냐 하는 이야기가 있을 수는 있지만, 이 경우에는 좀 다른 이야기가 적용이 되는 것이죠.

 기본적으로 헐리우드에서 감독판이 등장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감독이 편집 전권을 쥐고 있는 경우가 거의 없기 때문이죠. 헐리우드 특유의 분업 문제가 걸리는 경우이기 때문에 이렇게 되는 것으로, 결국에는 감독이 자신의 의도로 편집을 다시 하는 것이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는 좀 다른데, 애초에 감독이 거의 다 편집에 관여하고 있는 경우인지라, 웬만한 작품이 감독판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피터 잭슨이 만든 반지의 제왕 역시 감독인 피터 잭슨이 편집의 전권을 거의 쥐고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딱히 감독판이라고 달 이유가 없었던 것이죠. 결국에는 극장판도 감독 의도가 들어간 것이니 말입니다.

 확장판은 이런 상황에서 감독의 의도가 반영이 되기는 했지만 상영 시간 한계 때문에 (이미 3시간을 자랑하는 영화인지라) 그 이상을 차지하는 장면들을 모두 드러낼 수 밖에 없었던 그런 것들에 관해서 이번에는 뭔가 좀 다르게 해 보자 라는 느낌으로 접근을 하기 시작한 작품이 바로 이 작품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죠. 이 것이 바로 이 확장판의 존재의 이유이고 말입니다. 그리고 이 확장판의 경우는 작품을 탄탄하게 하는 힘이 더 있죠.

 물론 이렇게 함으로 해서 영화가 사정없이 길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기는 했습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35분 내지 40분이 길어지는 그런 상황이 되어 간 것이죠. 이런 것을 극장에 내걸기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물론 스스로 예외를 만들었죠. 왕의 귀환은 애초에 3시간 30분이라는 엄청난 러닝타임을 자랑을 해 버렸으니 말입니다.) 결국에 이 것이 DVD로 나오게 된 것이죠. 최근에는 블루레이로 다시 나왔고 말입니다.

 그렇게 해서 이 작품은 좀 더 다른 에너지를 가지게 됩니다. 상당히 재미있는 부분인데, 이야기에서 액션성이 조금 떨어지는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더 보강이 된 이야기로 인해서 영화의 스토리적인 완성도가 올라가는 상황이 된 것이죠. 결국에는 영화적인 부분에 있어서 작품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챙기는 것에 관해서 이 작품이 좀 더 멋지게 완성이 되었다고 할 수 있는 것이죠. 물론 이런 부분에 관해서 반지 원정대의 경우는 조금 약하다고 할 수 있지만, 뒤로 갈수록 이런 부분들이 좀 더 강해지는 것들이 있었죠.

 이는 굉장한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당히 재미있는 일인데, 보통 이렇게 달리는 장면의 경우는 그냥 영화에서 감독들이 보여주고 싶엇던 좀 더 독한 부분들이라거나, 아니면 캐릭터의 설명에 관해서 좀 더 보여주는 방향의 편집이 더 있죠. 물론 반지의 제왕 확장판 역시 이런 면들이 상당히 많이 들어가는 편 입니다만, 이 외에도 이 작품에서는 말 그대로 스토리 자체를 보강하는 장면도 꽤 많이 들어가게 됩니다.

 게다가 이런 연장선에서 등장하는 또 하나의 부분이 바로 후편에 관해서 일정 이상의 설명이 오히려 이번 반지 원정대에 보충설명이 들어가게 되었다는 점입니다. 사실 반지 원정대와 두 개의 탑 사이에는 그렇게 크게 문제가 될 만한 부분들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그래도 어느 정도 이상은 보충 설명을 좀 더 해야 할 부분들이 있었기는 했었죠. 이런 것들에 관해서 확장판이 바로 이런 설명서의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기도 했습니다.

 결국에는 이 모든 것들이 담긴 확장판이 바로 이런 매력을 좀 더 강렬하게 만들어 가는 것이죠. 반지 원정대는 이런 면을 굉장히 잘 보여주는 그런 영상들을 굉장히 많이 집어 넣었고, 작품의 완성도는 기본적으로도 이미 굉장한 완성도를 지니고 있었습니다만, 이렇게 확장판을 만들게 됨으로서 이런 작품성을 좀 더 올리게 되는, 그리고 모든 화면에 대해서 굉장히 철저하게 여러 가지 이유를 집어 넣은 그런 영화를 만들게 된 것이죠.

 이렇게 함으로서 작품의 중심에 담겨있던 의미 역시 대단히 강해지게 됩니다. 이것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인데, 권력의 힘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에 관해서 작품에서 이야기 하는 부분들에 관해서 좀 더 관객들에게 더 많은 것을 보여주고, 동시에 이런 것들에 관해서 관객들이 좀 더 재미있고, 좀 더 부드럽게 받아들이게 할 수 있는 그런 면들을 등장시키는 그런 힘을 지니게 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바로 이런 것들을 대단히 매력적으로 만들어 낸 것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 작품이 이번에 극장에서 상영을 하게 된 것은 굉장히 특별한 케이스입니다. 솔직히 엄청난 기회이고, 실제로 큰 극장에 걸려야 하는 영화가 이렇게 확장이 되어서 결국에는 극장에 다시 돌아왔다는 것은 굉장히 대단한 일입니다. 꼭 보시라고 하고 싶은데, 이제 극장에서 다시 보는 것은 기약이 없다는 슬픈 일이 있죠. (물론 2편인 두 개의 탑과 3편인 왕의 귀환은 아직 상영 계획이 안 잡혀 있는 경우이기 때문에 언젠가 볼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은 있습니다. 국내에도 블루레이와 DVD로 확장판이 이미 정식 출시가 되어 있기 때문에 이런 느낌으 극장에서는 힘들더라도, 가정에서는 느끼실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이 엄청난 길이와, 디스크를 갈아끼워야 하는 번거로움이 싫으신 분들에게는 솔직히 이 작품이 괜히 길어져서 날 쥐어짜는 것 아니냐 하는 투덜거림이 있을 거라는 것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기는 하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