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전국바사라 - 재미와 한계가 모두 뚜렷한 애니 횡설수설 영화리뷰

 오랜만에 예매 전쟁을 치뤘습니다. 솔직히 이 작품은 아는 친구가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해서 전쟁을 치뤄야 했죠. (물론 이 예매를 하고 나서 확인한 좌석은 솔직히 그렇게 좋은 자리는 아닙니다;;; 좀 아쉼기는 합니다.) 일단은 적당히 마무리를 해 가고는 있는데, 이번주는 솔직히 좀 아쉬운 일이어서 말입니다. 뭐, 그런거죠. 이번에는 가장 마음에 드는 가장 재미있는 부분들이 있었으니 다행이죠 뭐.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그동안 꽤 많은 만화 원작 내지는 라이트노벨 위주로 만들어진 애니메이션의 극장판이 여럿 등장해 왔습니다
. 이를 가지고 이제는 상상력이 떨어지는 것 때문에 이런 저런 다른 작품들에서 자꾸 가져오는 것 아니냐 하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죠. 이런 이야기는 최근에 헐리우드와 더불어 계속해서 이야기가 나오는 부분이었습니다.

 어쨌든간에, 대략 이런 기조와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그렇고 미국에서도 게임을 베이스로 하는 영상 작품들을 굉장히 많이 만들었습니다.물론 이런 기조의 반향은 좀 다릅니다. 일단 북미에서는 툼 레이더 이후에 흥행적으로 아주 재미를 본 작품이 드물다는 겁니다. 대부분 중박 정도는 해 낸 듯 합니다만, 그 이상은 거의 다들 못 해냈죠. 결국에는 이런 중박 모드로 인해서 일단은 만들고 보자는 헐리우드의 기조가 지금까지 있어 왔습니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이야기가 다르죠. 겉껍데기인 애니메이션과 영화의 차이 말고 말고도 흥행이라는 부분 말입니다.

 일본에서는 게임 원작 애니메이션이 굉장히 재미를 많이 본 케이스가 많습니다. 게임이 먼저 나오고, 그 다음에 동영상이 나오는데, 일단은 게임의 원래 팬들도 그렇고, 게임을 잘 안 하는 애니메이션 팬들 역시 끌어들이는 것에 성공을 거뒀습니다. 결국에는 팬층을 넓히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도 되죠. 물론 그 속에 도식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 도식에 관해서는 다음에 기회가 되면 이야기를 하도록 하고 지금은 넘어가겠습니다.

 이 작품 역시 게임이 원작입니다. 게임의 일러스트가 유명해지고, 동시에 이 게임에 메인 스토리를 적당히 주물러서 이야기를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이죠. 이 작품은 바로 그런 식으로 접근을 해서 작품을 만들게 된 것이죠. 실제로 이 작품의 기본 이야기는 이런 점에 관해서 중심을 잡아주고, 동시에 이 이야기를 좀 더 애니메이션에 맞게 이런 저런 코미디 같은 것들도 집어 넣는 것으로 해서 조정을 한 것이죠. 문제는 과연 이 이야기가 어떤 이야가 될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이 작품에 관해서 국내에서 문제가 되는 점이 하나 있는데, 바로 이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들에 실제 사람들 이름이 붙어 있다는 것이죠. 게다가 이 사람들은 국내에서 임진왜란 당시에 이런 저런 이유로 국사책에 등장을 하는 이름들이 줄줄이 등장을 한다는 겁니다. 국내에서는 이런 문제가 달갑지 않죠. 게다가 이런 상황에서 반향되는 것이, 우리가 악마라고 알고 있는 그 사람들이 주로 이상하게 미화가 되고 있다는 점이 문제가 되는 부분들도 있었습니다.

 이에 관해서 물론 거품 물고 반대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것에 관해서 분명히 문제가 되는 부분들이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지금 이 작품을 그것 하나만 가지고 완전한 평가를 내리기에는 이런 저런 부분들이 있으니 이 부분들에 관해서는 그냥 흔히 말하는 느슨한 역사 관계를 기반으로 하는 팩션 스타일의 작품이라고 하는 것이 속이 더 편할 듯 싶습니다. 물론 이 문제에 관해서 아니라고 하실 분들이 있겠지만, 지금 당장 다루고 싶은 이야기는 이 이야기도 아니니 이 이야기도 그냥 넘어가겠습니다.

 어쨌거나, 이 작품은 역사와는 굉장히 느슨한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당시 일본의 혼란한 전란기를 가지고, 그 속에 역사책에 나오는 이름들을 적당히 차용을 해서, 사람들의 피 끓는 투지에 관한 이야기를 만든 것이죠. 이런 이야기는 사실 그렇게 놀라울 것이 없습니다. 그동안 이런 이야기가 계속 등장을 해 왔으니 말입니다. 이는 굉장히 성공적이어서 TV에서도 한동안 흥행몰이를 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3기까지 나왔고 말입니다.

 하지만, 이 작품도 그렇고 그동안 재미를 많이 봤지만, 게임도 여전히 새로 나오고 있는 부분들이 있는 관계로 결국에는 이와 관련하여 게임 이외의 팬들 역시 게임을 사게 만들 이유를 만들어야 하는 겁니다. 이런 상황에서 애니메이션 팬들이 생각이 난 것이죠. 어찌 보면 다른 세계의 팬이기는 하지만, 그들 역시 같은 작품의 팬이니 말이죠. 이런 시스템은 일본에서 굉장히 잘 먹히기도 하고 해서 결국에는 극장에서 뭔가 새로 만들게 한 것이고 말입니다.


 물론 이 작품에 관해서 애니메이션 팬들이 뭔가 더 원하는 점도 있었을 겁니다. 애니메이션 팬들이 한 쪽에 편중되는 분위기가 좀 있기느 하지만, 흔히 말하는 구매력이 고정적인 부분이 있으니 말이죠. 이런 점에 관해서 잘 알고 있는 제작사에서 결국에는 팬들을 위해 (정확히는 팬들의 호주머니를 공략하기 위해서) 이 작품을 만들게 되는 것이고 말입니다. 이는 일본에서 대부분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문제는 이 작품에서 어떤 이야기를 더 끌어낼 것인가 하는 점이 문제가 됩니다. 이 시대에 관해서 역사를 가지고 축약을 한다고 하더라도, 최대한 액션을 뽑아낸다고 하더라도, 결국에는 이야기가 늘어질 수 밖에 없죠. 이런 상황에서는작못하면 본전도 못 찾는 애니메이션을 만들 수도 있고 말입니다. 이는 그동안 극장에 걸린 TV애니메이션 재편집 극장판의 경우들이 굉장히 많이 드러내는 부분들이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전혀 다른 면이 등장을 하는데, 결국에는 항상 이야기를 하는 캐릭터 소개에 관한 부분입니다. 캐릭터는 줄줄이 나오는데, 극장에서는 제대로 소개할 만한 시간이 없다는 겁니다. 게다가 이 작품에서는 이런 저런 연계를 위해서 역사의 일부를 빌려 쓰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 작품이 아무래도 이야기적으로는 분명히 뒷 이야기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이 늘어지는 이야기를 할 수도 없는 기반을 가지고 있고 말입니다.


 이 작품은 바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여러 가지 포지션을 취합니다. 물론 흔히 말 하는 극장판용 포지션이죠. 작품에서 적당히 음모를 만들고, 극장에서 시작해서 극장에서 끝나는 부분으로 만들고, 하나를 따로 떼어서 이해를 하는 방식으로 작품을 구성하는 것 까지 해 내고 있다는 겁니다. 사실상, 흔히 말하는 액션 작품을 만드는 공식과도 비슷한 것이죠. 하지만, 이 작품은 몇몇 부분에 관해서 좀 다른 방식을 취합니다.


 이는 사실 애니메이션에서도 자주 사용하는 부분들이기도 한데, 애니메이션적인 화려한 효과로 작품을 좀 더 화려하게 만든다는 것이죠. 물론 이 작품에 관해서 이 부분들이 조금 아쉽게 되는 부분들이 있기는 합니다만, 그게 다는 아니죠. 게다가 이 작품의 몇몇 부분에서는 이런 액션에 관한 것은 거의 웬만한 작품보다도 화려한 면들을 가지고 작품을 만드는 것이 있다는 겁니다. 덕분에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시간이 굉장히 잘 가는 부분들이 있고 말입니다.


 물론 이 와중에 이야기를 단순화 시키는 방향으로 인해서 이야기를 다듬는 와중에 중심 플롯이 전반적으로 약하다는 것이 있습니다. 분명히 옛날 시대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캐릭터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 나가니 말입니다. 재미있는 점이라고 한다면, 이 작품의 캐릭터적인 면은 우리가 흔히 보는 영화의 캐릭터를 보는 그런 느낌이 아니라 좀 더 화려한 면면을 보여줄 수 있는 부분들로 연결을 하게 작품을 구성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 부분에는 장단이 분명히 존재합니다. 작품에서 보자면 분명히 캐릭터의 매력으로 진행이 되는 부분들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기는 합니다만, 이야기로서 이런 것들이 좀 적어야 한다는 것이죠. 아무래도 캐릭터가 중심으로 등장을 한다고 해도 이야기의 매력이 죽으면 이야기가 전반적으로 늘어지는 문제와 이야기가 툭툭 끊어지는 부분들에 관해서 제대로 해결을 못 하는 부분들이 발생을 할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불행히도 이 작품은 그 부분을 해결을 못 합니다. 사실 이렇게 되면 매력이 없다고도 할 수 있는 상황까지 가죠. 작품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야기가 전반적으로 매끄럽지 않은 것도 사실이고 말입니다. 게다가 팬들을 위한 캐릭터의 매력으로 밀어붙였다고 해도, 이 작품은 그런 캐릭터의 힘으로 가릴 수 없는 이야기의 문제를 제대로 해결을 못 하고 있는 것도 지적을 할 수 있고 말입니다. 결국에는 이야기가 전반적으로 재미가 없는 것이 될 수도 있고 말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의 캐릭터들이 전혀 아무것도 안 하는가에 관해서는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은 이야기 자체가 최대한 캐릭터들에 관해서 치중을 하게 하는데에 관해서 재미를 보고자 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그 면에 관해서는 이 작품이 굉장히 충실하죠. 워낙에 만화 그 자체인 캐릭터들이기 때문에 (게다가 성격은 거의 소년 만화용 캐릭터에 가깝습니다.) 이런 면들이 좀 더 강하게 두드러지기도 합니다. 결국에는 이런 점에 관해서 작품이 좀 더 시간을 쏟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쯤에서 지적해야 할 부분은 이 영화에서 나오는 이들이 펼치는 액션입니다. 영화에서 이야기를 연결을 하는 것이 결국에는 액션이라는 면과도 상당히 연결이 되는 만큼, 이 부분에 관해서 신경을 좀 더 써야 했다는 겁니다. 아무래도 이 작품에서 나오는 캐릭터의 성격에 대해서 액션이 제대로 연결이 안 되는 느낌이라는 것이죠. 이 면에 관해서 워낙에 레퍼런스급인 작품이 많은 상황이기도 해서 이런 단점이 더 부각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정말 액션의 순수함 하나로 비교를 하자면, 이 작품은 분명히 매력이 있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가 조금이라도 늘어지는 타이밍이 되면 이 작품에서는 화려한 액션을 뿜어내죠. 물론 이 작품에서 보여주는 대부분의 액션이 아무래도 만화 특유의 과장됨으로 웃기는 부분들도 있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보는 데에 있어서 시간이 아깝다고 할 만큼 그런 지독한 것과는 거리가 먼 굉장히 재미있는 액션을 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선보이는 코미디는 덤입니다. 의외로 이 작품에서는 코믹함의 위치를 굉장히 잘 잡아주고 있는 편이라 말이죠. 작품에서 조금이라도 늘어질 만한 그런 느낌이 있다 치면, 액션이 두드려주고, 액션이 나올 타이밍이 아니면 확 터지는 개그를 예상치 못한 순간에 작품에서 뽑아내고 있는 것이죠. 덕분에 적어도 작품이 지루하다고 느낄만한 틈을 거의 잘 주지 않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아주 재미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죠.


 제 입장에서는 일단은 그냥 볼만한 정도의 애니메이션입니다. 워낙에 화려한 작품인데다, 고정팬의 위치가 확고한 작품이기에 크게 요동칠만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지만, 그래도 일단은 딱 생각 없이, 그냥 극장 좌석에 앉아서 화면과 소리에 집중을 하고 있다면, 시간 자체는 굉장히 잘 갈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아주 재미있는 작품은 아니기 때문에 이 작품에 관해서 기대를 많이 하는 것은 좋지 않겠지만 말입니다.


덧글

  • Hineo 2011/11/10 01:11 #

    언제나 좋은 리뷰 잘 보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엔 오히려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더 밀어붙이기 때문에' 이야기의 구조가 매끄럽지 않은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건 사실 왠만한 '일본 애니메이션 신작 극장판'에서 발생하는 문제입니다만, 이 애니도 결국 타겟으로 잡은 것은 (본문에서도 지적하셨습니다만) '일단은' 원작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최소 '원작 애니메이션'을 감상한 사람이란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대다수 관객들에게는 이야기의 구조보단 캐릭터성이 더 중요하게 보여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대다수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보면서 마구 '웃을 일'은 없을테니까요.(라피니님은 토요일 또는 일요일 중 어느쪽을 보셨는지 모릅니다만 제가 봤던 일요일에선 꽤 '많은 장면'에서 관객들이 웃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의 구조'에서 생각해봐야 할 부분이 하나 있는데... 이 애니의 '이야기'는 완전 신작(물론 '게임 원작'이란 전제가 붙습니다만)이라지만 생각보다 이전 TV 시리즈(1기, 2기)의 영향이 강하며, 특히 '1기'의 흔적이 잔뜩 들어 있습니다(단, 이시다 미츠나리란 '캐릭터'에 있어선 2기의 영향이 강합니다). 물론 TV 시리즈의 '후속작'이란 성격때문에 영향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이 애니의 경우에는 그게 TV 시리즈 1기, 2기가 없으면 이야기로서 제대로 '기능'이 어려울 정도로 큽니다. 영화 시작하면서 전국 바사라 다이제스트(...)라면서 1, 2기의 이야기를 단 '몇 분'에 압축시킨 것도 이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하기 위한 일환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미 이전 TV 시리즈를 봤기 때문에 다이제스트 자체는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객관적으로 본다면 이 다이제스트는 그다지 쓸모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기실, 마지막 결전에서 이에야스가 이시다를 설득하는 부분은 다이제스트나 영화의 스토리만 봐선 제대로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거든요(어떻게 '논리적으로' 이해할 수는 있다곤 쳐도 완벽하게 이해하기엔 어렵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