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 전쟁의 불온함 사이를 감도는 불온한 이야기 횡설수설 영화리뷰

 사실 그렇습니다. 래빗 홀은 예매를 먼저 잡았는데, 이상하게 마이웨이를 먼저 보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이 영화도 그렇고 퍼펙트 게임도 그렇고 볼 생각이 전혀 없었습니다만, 이런 저런 이유로 인해서 보게 되었죠. 사실 이 영화와 퍼펙트 게임 중에서 뭘 볼까 고민을 좀 했습니다만, 솔직히 땡기는 영화가 하나도 없어서 말이죠. (땡기는 영화는 이미 다 봤고 말입니다.) 어쨌든간에, 한 편 더 볼 수 있다는건 좋은 일이죠 뭐.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기 전에 역시나 감독인 강제규 감독 이야기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 국내에서 강제규만큼 블록버스터 감독이라는 말이 잘 어울리는 감독도 없다는점에서 이 사람의 이름은 특색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 관해서 일단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역시나 아무래도 은행나무 침대까지 돌아가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대부분이 기억하는 것은 쉬리겠지만, 은행나무 침대 역시 대단히 잘 만든 작품인 것은 분명하거든요.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준 능력은 사실 굉장히 특이한 것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작품성이라는 점에 관해서 크게 문제가 없는 그런 작품에다가, 관객을 사로잡는 큰 힘을 동시에 발휘하는 그런 스타일의 작품을 만들어 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작품은 무협의 스타일을 꽤 많이 가져 온 관계로 이 점에서 좀 더 특화가 되어 있다는 점에서 보자면, 아무래도 동양식 블록버스터의 전형을 그대로 가져 왔다는 이야기가 더 맞는 상황이기는 했습니다.

 
하지만, 이후에 쉬리라는 작품으로 판도가 달라집니다. 이 작품에서 그가 보여준 것은 헐리우드 스타일을 한국에 어떻게 이식을 하는가 하는 점이었죠. 지금 보면 여기저기 문제가 곳곳에 보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작품에 관해서 말 그대로 극장에 관객을 잡아 두는 이야기를 한다고 한다면, 이 영화 만한 영화가 없다고 할 정도였죠. 물론 이후에 친구 라는 작품이 엎기는 합니다만, 블록버스터 시스템이라는 점에 관해서 이 영화는 꽤 괜찮은 성과를 낸 작품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후에 한동안 충무로가 얼어붙는 상황이 오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 이후에 그는 단적비연수의 제작에 참여 했었고, 결국에는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전쟁 블록버스터로 돌아왔습니다. 이 영화는 당시에 천만 관객 시대라는 말을 만들어 낸 한 작품이죠. (당시에 비슷한 시기에 실미도 역시 천만 관객을 달성한 바 있습니다.) 태극기 휘날리며 역시 영화적으로 뭔가 아주 새롭다거나 하지는 않지만, 한국사의 단면을 이용을 해서 영화의 메지시와 재미의 균형을 잡는 데에는 귀신이었다는 이야기를 들은 바 있습니다. 게다가 전쟁 블록버스터 특유의 화면 역시 만들어 내는 데에 성공을 거뒀고 말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가 또 다시 블록버스터를 할 것이라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기는 했습니다. 지금까지 해 온게 그거니까요. 하지만, 설마 바로 다시 전쟁 블록버스터로 돌아오는 상황이 벌어지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습니다. 보통 전쟁 블록버스터는 감독의 진을 완전히 빼 버리는 것으로 유명해서, 감독들이 한 편 하면 그 다음에는 잘 안 하려고 한다는 이야기를 얼핏 들은 적이 있는데, 이 이야기가 전혀 통하지 않은 것이죠.

 
약간 이야기가 삼천포로 샜는데, 이 영화는 그로 인한 걱정이 좀 있었습니다. 분명히 강제규라는 감독은 영화를 잘 만드는 감독이고, 작품성에 관해서는 그냥 딱 그런 수준에서 머무르고는 있지만, 말 그대로 관객에게 공감해서 팔리게 되는 그런 영화를 만드는 법을 이미 알고 있는 감독입니다. 문제는 이 감독이 옷만 여러번 갈아 입은 비슷해 보이는 영화를 만들었다는 점입니다. 그나마 그 장르적인 특징이 영화를 말 하는 감독이었다는 것이죠. 이 상황에서, 과연 이번에도 전쟁 영화라는 면에서 새로운 것을 보여줄 것인가 하는 점이 문제가 되는 것이죠.

 
사실 이 점에 관해서 크게 문제가 된다고는 할 수 없을 지도 모릅니다. 이 영화의 목적은 결국 관객들이 얼마나 재미있게 보면서, 이 이야기를 그 타이밍에 받아들이는가 하는 점이니 말입니다. 문제는, 이 점에 관해서 과연 강제규 감독이 얼마나 벗어날 수 있는지 하는 점입니다. 불행히도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그렇게 잘 된 편은 아니죠. 이 영화는 그 문제가 의외로 대단히 복잡한 것임을 보여주는 부분도 역시나 등장을 했고 말입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액션은 대단히 강한 편입니다. 액션의 힘을 그대로 이용을 하면서, 영화에서 그 화력을 그대로 밀어붙이는 것이죠. 이 영화에서 대부분의 액션은 전쟁씬에 집중이 되어 있는데, 이 영화에서 전쟁의 장면은 영화에서 계속해서 등장을 합니다. 흔히 말 하는 광활한 느낌과 전쟁의 참혹함이 같이 존재하는 느낌이죠. 진주만 시절의 엄청난 파괴력을 보여주는 스케일과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중간 어디엔가 존재하는 느낌의 화면이 스크린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이 전쟁의 느낌은 대단히 영화적으로 좋은 편입니다. 이 장면이 뜻하는 바를 생각을 하면 그렇게 좋을 리는 없지만, 말 그대로 관객으로서 보고 느껴지는 그 느낌이 좋다는 이야기입니다. 흔히 말하는 블록버스터의 미덕이라는 것이 두가지로 분류가 됩니다. 사람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세밀하게, 하지만 무기가 나오는 장면에서는 거침없게 라는 것이죠. 전쟁 영화는 그 두가지가 모두 잘 되어야 하는데, 이 영화는 기쁘게도 이런 점에 관해서 대단히 잘 아는 느낌의 화면이 계속됩니다.

 
그리고 각 장면의 마무리는 역시나 굉장히 산뜻 합니다. 다음 이야기로 넘어갈 준비를 하는데,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이야기의 강도도 그렇고, 이야기의 느낌도 그렇고 영화에서 무엇을 중점으로 두고 있는지에 관해서 잘 알고 있는 그런 상황인지라, 이런 점에 관해서 이 영화가 굉장히 잘 되어 있는 편이라는 이야기입니다. 결국에는 이야기의 만듦에 관해서 각 장면이 뜻하는 바 라던가 하는 것들을 잘 담는 블록버스터적인 화면이라는 이야기가 되는 겁니다.

 
문제는. 이 영화의 미덕이 여기서 끝난다는 겁니다. 고증이 어쩌고 하는 이야기는 압니다. (전 고증에 관해서는 거의 아무 것도 모릅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지는 영화의 특징은, 결국에는 영화에서 무엇을 보여줄 것인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 까지만 가는 것이지, 영화 전체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사람들의 관계라거나, 아니면 좀 더 관객에게 크게 보여주려는그림의 전달이라던지 하는 것은 이 영화에서는 그렇게 중요한 부분이 아니라고 판단이 된 겁니다.

 
이 상황에서 가장 먼저 드러나는 문제는, 영화가 연결이 안 된다는 겁니다. 액션 장면은 그냥 영화를 절단을 내는 그런 상황에 불과합니다. 이 액션 장면이 영화의 흐름을 이상하게 꼬아 놓는 것이죠. 현실적으로 보자면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이건 다큐멘터리 필름을 만드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결국에는 관객에게 일정한 전달점을 영화에서 지속적으으로 보여줘야 한다는 겁니다. 이 영화는 그 점에 관해서 제대로 해 내지 못했다는 겁니다.

 
사실 이 점에 관해서 이 영화는 대단히 애매한 입장입니다. 사실 이 액션 장면이 영화를 띄우기 위해서는 영화에서 필수적으로 존재를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안 그렇다면 이 영화는 본질을 잃어 버릴 테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역으로 이 장면이 있는 한은 영화의 흐름이 매끄러울 수 있는 상황이 아닙니다. 결국에는 이런 점에서 보자면 그 문제의 남은 이야기들을 액션 영화에 맞춰 줘야 하는 상황인데, 그렇게 하자면, 이 영화에서 내보이고자 하는 인간성은 제대로 보여주기 힘들 수도 있다는 겁니다.

 
상황이 이렇게 꼬이는 이유는 생각보다 간단합니다. 이 영화가 고민을 안 한 것은 아닙니다. 그래도 어떻게 하던 짜 맞추려는 모습이 곳곳에 보이기는 하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전쟁은, 결국에는 굉장한 비극이면서, 각각의 인간성을 파괴를 하는 모습과, 그 속에서 또 다른 인간애를 보여주는 것으로 만들어 지게 되는 것이 거의 다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 또 다른 인간애가 오직 우정으로 파고든다는 상황으로, 그것도 단 두 사람으로 한정을 하는 마당인지라 영화가 그렇게 재미를 못 보고 있는 겁니다.

 
이는 대단히 골치아픈 부분까지 파고들어가게 됩니다. 특히나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전쟁의 악몽이 친구들이 죽어가고, 그리고 그 친구들을 잃지 않기 위해서 싸우거나, 아니면 도망가야 한다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여기까지는 그냥 그렇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이 이야기에서 본격적으로 연결이 되어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결국에는 이 영화에서 의도적으로 잘라 내 버렸다는 겁니다. 결국에는 이야기의 한정성이 오히려 영화를 공격한 셈이 된 것이죠.

 
게다가 이런 식으로 이야기가 절단이 된다는 것은 영화가 기본적으로 관계 발전에 관해서 제대로 이야기를 구성을 못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되기도 합니다. 이야기의 발전에 관해서 이 경우에는 사람들이 이끌어 가야 하는데, 이 영화에서는 주인공이라고 하는 사람이 너무 하는 것이 없습니다. 주어진 상황에 관해서 화면에서 계속해서 보여주기는 하는데, 그 빈 칸에 관해서 영화가 제대로 답변을 못하는 것이죠. 게다가 이 영화에서는 이런 점에 관해서 갑자기 변하는 사람들에 관해서는 오히려 너무 심판적으로 밀고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는 대단히 애매한 케이스입니다. 사실 액션 영화에서 이런 액션이 연결이 제대로 안 되는 케이스는 종종 있어 왔습니다. 흔히 말하는 이야기가 구멍이 난 케이스죠. 사실 이 점에 관해서 전 그렇게 크게 문제를 삼는 경우는 없습니다. 하지만, 전쟁 블록버스터의 경우는 다른 블록버스터와 달리 한정을 짓기 어려운 부분이 굉장히 많다는 점입니다. 결국에는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가 제대로 해결을 못 했다는 이야기인 것이죠.

 
이런 상황이다 보니, 영화에서 액션이 나오는 장면은 신납니다만, 나머지는 그냥 언제 흘러가나 싶은 장면들만 있습니다. 심지어는 감정적으로 좀 더 파괴적으로 밀고 가야 하는 장면의 경우 역시, 보는 사람들에게 액션 만큼의 감흥을 거의 불러 일으키지 못하는 그런 상황이 되어 버리기도 한지라, 결국에는 영화가 액션 빼고는 늘어지는 거 아니냐 하는 이야기가 나오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와중에 그나마 편집이 타이트하다는 점이 더 묘한 상황입니다. 보통 이런 영화에서 사전 정보가 너무 적거나, 아니면 너무 친절하다거나 하는 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런 것이 아니라, 일단 필요한 부분은 다 나오되, 딱 필요한 만큼은 또 잡아 냈다는 점입니다. 문제는 이 점에 관해서 너무 동의어 반복으로, 그리고 너무 폼을 재서, 그리고 나머지 부분들과 달리 너무 튀게 구성을 해 버렸다는 점 역시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배우들 연기 이야기를 하자니 좀 묘합니다. 사실 장동건은 이 영화에서도 그렇고, 그 외 영화에서도 그렇고, 아주 연기를 잘 한다고 하기에는 뭔가 문제가 있어 보이죠. 특히나 이 영화에서 그의 표정에서는 그렇게 감정이 확 살아나지는 않습니다. 액션 블록버스터에서 그가 나와서 이런 연기를 보여줬다면 딱 필요한 만큼 잘 해결을 하고 있다고 하겠지만, 이 영화에서는 그 이상을 보여줘야 했었던 겁니다. 이 점에서 아쉬운 것이죠.

 
이 점에 관해서는 오다기리 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사실 이 배우만큼 묘한 케이스도 많지 않은데, 분명히 연기는 잘 하는데, 기복이 심하다는 겁니다. 이 영화에서는 그 기복 중엣서 계곡 아래라고 할 수 있는 그런 연기를 보여주고 있죠. 역시나 그냥 액션 블록버스터였다면 먹히는 수준의 연기이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에서는 그렇게 하면 안 된다는 것이 문제인 것입니다. 사실 좀 더 매력적으로 갈 수도 있었을 거라고 생각이 되어서 굉장히 아쉬웠죠.

 
의외인건 김인권입니다. 사실 이 영화 이전에 그를 봤던 모습은 사실 그렇게 새롭지는 않았습니다. 미남이시네요 시절에는 그래도 좀 괜찮았는데, 그 이후에는 같은 모습을 재생산하는 모습으로 나왔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영화에서는 의외로 이런 점과 대비가 되는 굉장히 잔혹한 한 사람의 모습으로 해서, 오히려 이 영화에서 가장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는 대단한 배우입니다. 사실 이런 모습을 자연스럽게 소화 해 내는 배우는 최근의 유해진 정도인데 상당히 놀랍죠.

 
판빙빙과 니콜 이야기는 그냥 빼기로 하겠습니다. 몇 분 안 나오거든요.

 
, 그렇습니다. 솔직히 좀 많이 실망스러운 영화입니다. 분명히 전쟁 블록버스터의 매력은 굉장히 많은 편입니다만, 말 그대로 한 편의 영화로서의 매력은 그렇게 잘 나오지 않는 편입니다. 전반적으로 너무 지리멸렬하고, 이야기적으로 제대로 균형을 못 잡는 부분이 있는 영화이죠. 물론 정말 기본적인 부분으로 봐서, 그냥 딱 머리 비우고, 볼 영화도 없는데 적당한 거 없나 싶을 때 고려 해 볼 만한 영화이기는 합니다. 물론 시기상 그렇게 생각하기도 힘들지만 말이죠.

핑백

  • 오늘 난 뭐했나...... : 2011년 내 이글루 결산 2011-12-26 22:03:57 #

    ... 뎁이 백설공주에? 5위: 미개봉(1659회) | "호빗"에 레골라스도 돌아온다고 합니다. 1위: 영화(844회) | 마이웨이 - 전쟁의 불온함 사이를 감도는 불... 2위: IT(108회) | 배터리의 신기원? 3위: 음악(36회) | 펠라스(FEllAS) - Sequela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