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 시크릿 아이덴티티 - 한 인간, 슈퍼 영웅, 인생 요즘 출판된 소설 까기

 대체 얼마만의 슈퍼맨 이야기인지 감도 안 잡힙니다. 솔직히 그 동안 워낙에 많은 책을 사들이는 바람에 글이 순서가 기억이 안 나는 경우도 허다해서 말이죠. 심지어는 이 리뷰의 경우, 아예 글이 없어지는 수모를 겪기도 했고 말입니다. (원본이라고 할 수 있는 내용이 분명히 있는데, 폴더 어디로 들어가 있는지아 거의 감이 안 잡혀서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결국에는 처음부터 다시 손을 대기 시작했죠 뭐.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솔직히 이 작품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상당히 미묘한 일입니다. 최근에 그린 랜턴 시리즈가 점점 더 오리지널 이야기에 가까운 부분들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국내에 출간이 되어 간다고 한다면, 이 작품의 경우는 이런 점에 관해서 전혀 다른 방향으로, 말 그대로 이 작품 혼자서 서 있는 그런 작품이 되어 있는 것ㅂ니다. 그리고 이런 점에 관해서 이 작품은 굉장히 다른 방향으로 해석이 되어 있는 것들 역시 같이 내포를 하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번 작품은 누군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면서, 그 것이 사회적인 문제라거나, 엄청난 메시지와 연결이 되어 있는 작품은 아닙니다. 지금까지 읽어 본 꽤 많은 작품에서 그런 부분들이 주로 밝혀지기는 했지만, 결국에는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작품이 구성이 되어 가는 것은 그렇게 간단한 방식으로 해석을 하는 것이 되는 것은 니라는 점입니다. 사실 이 문제는 결국에는 작품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면서, 결국에는 이런 사회적인 이야기를 할 수 없다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런 점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굉장히 쉬운 부분이 되는 것이 이 작품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의 이야기를 만드는 것에 관해서 좀 더 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을 터이니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를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것은 상당히 재미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죠. 게다가 이 문제는 상당히 재미있는 부분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리고 이야기에서 강렬한 메시지를 직접적으로 가져오는 것도 가능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이 이야기는 그 자리를 이런 식으로 채워가는 것은 아닙니다. 정확히는 이 영화에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죠. 오히려 이 작품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이런 이야기를 완전히 배제를 하고 가는 이야기죠. 그리고 그만큼 한 사람의 직접적인 인생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면으로 인해서 의외로 이 작품은 굉장히 독특한 작품이 되기도 했습니다. 결국에는 그 면에 관해서 이 책을 설명을 해야 하는 것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작품은 굉장히 재미있는 이야기로 시작을 합니다. 우리가 아는 슈퍼맨의 이야기가 아니죠. 슈퍼맨이 다른 인생으로서 살아가는 나머지 한 면의 인물, 클라크 켄트라는 사람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동명 이인의 이야기이기도 한 것이죠. 이 것이 이 작품의 시작점이자, 동시에 이 작품이 얼마나 강한 부분이 같이 있는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는 겁니다.

 이는 그렇게 간단한 부분이 아닙니다. 결국에는 우리는 이름에 관해서 이런 사람을 놀리는 사람들이 있게 마련이니 말입니다. 문제는 그 사람이 그 이름에 관해서 감당을 할 수 있는 것인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해야 하는 부분이기도 한 것이죠. 이 작품에서는 이름을 가질 자격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닙니다. 말 그대로, 이름의 자격 증명이 아닌 그 이름을 우연히 가진 자의 마음가짐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바로 이 작품에 관해서 이 작품의 이야기를 집중을 해야 하는 것이니 말입니다.

 그리고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작품은 여러 가지 면을 동시에 가지고 만들었으니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작품은 대단히 묘하게 흘러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런 부분에 관해서 이 작품은 일부러 무겁게 가는 부분들도 전혀 없고, 동시에 이 영화에 관해서 영화를 만드는 것이 되는 것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는 사실 굉장히 복잡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솔직히, 이야기가 이 정도로 단순하게 가는 것도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니 말입니다.

 실제로 이 작품의 이야기는 그 한 사람의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 문제의 이름을 가지고 있는 그 사람의 고뇌가 바로 이 작품의 시작점이죠. 문제는, 그가 가져가기 시작한 것이 그렇게 간단한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의외의 상황은 바로 여기서 시작이 되죠. 그가 가진 것은 슈퍼맨의 인간 이름만이 아니라, 그의 실체까지 가지는 상황으로 가게 되는 겁니다. 결국에는 이 상황에 관해서 이야기를 만드는 결국에는 상황을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작품의 핵심은 이런 상황에 관해서 확대를 하는 것이 그렇게 간단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니 말입니다. 지금 상항이 그렇게 웃기는 일은 아니니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솔직히 그렇게 웃기는 일이 아니니 말입니다. 기본적으로 한 사람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면서, 그 사람이 얼마나 이것에 관해서 벗어나고 싶었는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면서도, 결국에는 그 사람이자신의 원래 정체성이 아닌 것에 관해서 어떻게 받아들이는가가 이 작품의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 문제는 상당히 재미있는 부분으로 작품이 연결이 되고 있습니다. 결국에는 그가 그 상징을 어떻게 받아들이는 것인지에 관해서 작품을 이야기를 하는 것이 이 작품의 핵심이 되고 말았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이 핵심은 결국에는 그가 얼마나 순수한 영혼인지에 관해서까지 내려가고 있습니다. 덕분에, 이 것에 관해서 자격이 증명이 되는 것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리고 이 이야기의 아이디어는 또 다른 면으로 내려가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는 결국에는 결정적으로 또 다른 부분과 연결이 되어 있습니다. 이 영화는 상당히 재미있는 부분으로 연결이 되어 있기도 합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작품은 우리가 흔히 아는 이야기와는 다르게, 결국에는 누군가의 가족까지도 이야기가 연결이 되어 가는 것이죠. 이 문제는 상당히 재미있는 것들에 관해서 작품에 관해서 영화를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작품에 관해서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이 되기도 하니 말입니다.

 이 이야기의 또 다른 축은 인간이 질접적으로 다른 부분들과 연결이 되는 부분들로 이야기가 되어 있습니다. 바로 우리가 아는 단 한 사람의 이야기가 아닌, 그의 가족에 관한 이야기가 되었으니 말입니다. 이게 재미있는 이유는 결국에는 이 작품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부분이, 결국에는 이 작품에 관해서 이야기를 구성을 하는 것이 이 부분이니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가 상당히 재미있게 되어 있으니 말입니다. 작품의 핵심이다 보니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하기는 그렇지만, 이 부분은 결국에는 누군가에 관한 크나큰 믿음이 같이 깔려 있는 부분이기도 한 것이죠.

 뭐, 그렇습니다. 이 정도로 굉장히 편하게 구성이 되어 있는 그런 작품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것에 관해서 굉장히 많은 것들이 함축이 되어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비록 이야기가 몽땅 스포일러로 연결이 되기 때문에 깊게 이야기를 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일이어서 변죽만 울리고 말기는 했습니다만, 일단 이 작품은 굉장히 독특한 작품이 동시에, 이런 에너지에 관해서 굉장히 잘 아는 작품이기도 한 것은 분명합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