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의 연금술사 : 미로스의 성스러운 별 - 올해 첫 의외라고 할 만한 애니메이션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번주는 진짜 이 작품 하나 입니다;;; 원피스는 솔직히 너무 본전 생각 안 나는 물건이라 선택을 안 하고 말았습니다. 그 외에는 그다지 눈에 띄는 영화도 없고 말입니다. (이 주에는 굉장히 특이한 작품들이 많은데, 제가 지금 심신 상태로는 그런 특이한 작품들을 즐길만한 여력이 별로 없어서 말이죠.) 아무래도 제가 애니메이션은 워낙에 많이 보던 경력도 있다 보니, 이 영화가 금방 눈에 들어 온 측면도 있고 말입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한가지 확실히 해야 할 것 하나가 있는데
, 전 새 강철의 연금술사는 본 적이 없습니다. 사실 과거 작품에서 머물러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해석은 그런 면에 머물러 있는 점을 어느 정도는 이해를 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쉽게 말 해서, 전 이 작품을 오직 과거 작품의 어느 정도 이해와 최근에 들은 풍문을 조합을 해서 이 작품을 해석을 하는 부분이 있다는 이야기 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이런 점은 좀 아쉽기는 해서 말이죠.

 
아무튼간에, 이 작품은 대단히 묘한 작품입니다. 앞서 이야기 했듯, 이 작품은 이미 한 번 TV 애니메이션에서 한 번 완결이 된 적이 있었던 작품입니다. 이 문제는 상당히 미묘한 문제입니다. 사실 당시에는 애니메이션의 원작이라고 할 수 있는 만화가 완결이 안 된 상황에서 애니메이션을 완결로 가져 가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나름대로의 오리지널 앤딩으로 향해 가는 부분이 분명히 있었고, 결국에는 그 마지막에 관해서 극장판으로 마무리를 하는 것 까지 가는 그런 작품이었습니다.

 
물론 이 작품 역시 굉장히 성공적이었습니다. 강철의 연금술사라는 작품을 굉장히 잘 알린 작품인 동시에, 원작이 있는 부분에서부터 시작해서 자신만의 앤딩으로까지 나름대로 굉장히 잘 연결을 하는 작품으로 인정이 되었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 앤당에 관해서 결국에는 극장판까지 내려오는 상황이 벌어지기는 했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괜찮은 앤딩으로 마무리를 했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실 제게 이 극장판의 기억은 꽤 괜찮은 기억으로 남아 있기도 하거든요. 관람 환경이 굉장히 좋았던 몇 안되는 애니메이션 작품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문제는, 이제 완결이 나름대로 나 나오고 있는 이 작품에 관해서 다시 한 번 애니메이션을 만들 필요가 있었는가 하는 점입니다. 사실상, 한 작품에 관해서 두 번 우려먹겠다는 상상을 한 경우는 리메이크에 관해서는 어느 정도 있을 수는 있지만, 이 경우에는 일정 부분에 있어서는 똑같은 이야기를 똑같이 또 한 번 우려내야 한다는 상황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일본의 작품은 이런 상황에 관해서 묘하게 철저한 부분이 있느지라, 헐리우드처럼 또 다른 해석이 존재할 리도 만무하고 말입니다.

 
다행히, 일본도 그렇고, 애니메이션의 팬들은 이 부분에 관해서 어느 정도 너그럽게 인정을 하고 넘어간 분위기입니다. 물론 돈을 두 번 써야 한다는 것에 관해서 그렇게 인색한 팬도 아니다 보니, 이런 문제에 관해서 크게 뭐라고 할 만한 사람들도 아니기는 하지만 말이죠. (저도 반지의 제왕 같은 작품에는 돈을 두 번 이상 쓴 경력이 있습니다.) 아무튼간에, 이 상황이 진행이 되고, 어느 정도 이야기적으로 차이를 보이다가, 결국에는 원작의 결대로 거의 밀고 가는 그런 작품이 되었죠.

 
이 문제에 관해서는 이 리뷰에서만큼은 여기까지만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이 이야기를 하면 이 리뷰 보다 더 길게 쓸 수도 있지만, 일단 리뷰는 그런 이야기 보다는 이번에 공개된 작품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부분으로 집중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어쨌든간, 이 상황에서 나름대로 성공을 거뒀고, 나름대로 방영도 죽 되어 가고 있으니, 결국에는 극장판이 나오는 것이 당연한 수순입니다. 그래서 나온 것이 이번 극장판, 미로스의 성스러운 별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과거 극장판과 가장 결정적으로 다른 점이라고 한다면, 이번 작품에서는 본래 이야기가 직접적으로 다뤄지는 시점으로 작품이 진행이 되고 있지는 않다는 점입니다. 사실 이 점이 과거 강철의 연금술사와 가장 직접적으로 다른 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마무리를 짓는 상황으로 가야 했지만, 이번에는 그렇게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죠. 그렇게 하는 것이 용납이 안 되기도 하는 부분도 있고 말입니다.

 
사실 극장판이라는 것은 일본에서는 일종의 팬 서비스라는 개념으로서 등장을 하는 부분입니다. 어떤 TV 애니메이션 팬이 TV 애니메이션의 팬으로서 남아준 데에 보답하는 의미 내지는 그 주머니를 또 한 번 털어야 겠다는 의미로서 등장을 하는 것의 웬만한 일본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의 등장 이유입니다. (물론 이 것은 TV 애니메이션 시리즈가 존재할 때의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이 것에 관해서 사람들은 어느 정도 홀려서 보게 되는 부분이 있고 말입니다.

 
이 것이 좋다 나쁘다 할 수는 없습니다. 분명히 어느 정도는 상업성으로 뭉쳐진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그 이야기가 좋다면, 그 의도가 어떻던 간에 결국에는 극장에서 작품을 보는 팬의 입장으로는 나름대로 이 작품이 좋게 받아 들여 질 만한 이유가 존재하는 셈이니 말입니다. 문제는, 이 상황은 일본에서는 그렇게 받아들여 질 수 있는데, 일본 외의 부분에서는 어느 정도는 위험을 감수를 해야 하는 부분이 필연적으로 생긴다는 겁니다. 일본에서는 팬 문화가 굉장히 잘 정착이 되어 있지만, 그 외 시장은 영화 시장은 또 영화 시장 나름대로의 논리가 있는 상황이라서 말입니다.

 
국내 시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헐리우드도 나름대로의 고민을 굉장히 많이 하는 그런 상황으로 영화를 끌고 가고 있습니다. 원작이 아무리 재미가 있다고 하더라도, 결국에는 극장에 걸리려고 할 때 어느 정도는 이야기에 손을 대야 한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움직이는 겁니다. 영화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려면 팬 이외에도 그냥 극장 나들이 온 사람도 잡아야 한다는 그런 제약이 걸려 있으니 말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일본 애니메이션은 어느 정도 리스크를 안고 가는 상황이라는 것이죠.

 
이 작품은 이 부분에 관해서 의외로 영리하게 대처를 합니다. 이 부분에 관해서 작품이 설명을 하는 부분도 있는 동시에 이야기적으로 완전히 분리가 되어 있는 부분으로서 작품을 노출을 시키는 방법으로 말입니다. 물론 이 것은 기존의 일본 애니메이션이 하는 극장판에 맞는, 극장판 오리지널이라고 할 수 있는 이야기로서 작품을 이해를 하는 것도 가능하기는 하지만, 이 작품은 이 외의 다른 부분들을 직접적으로 채워 넣는 상황으로 리스크를 줄이는 것이죠.

 
실제로 이 작품에서 보여지는 거의 모든 부분에는 원래 작품에서 주로 보이는 캐릭터들의 특성을 굉장히 많이 줄여 놓은 상황입니다. 원래 주인공인 애드워드라는 친구와 알폰스라느 그 두 캐릭터의 특성 역시 굉장히 묘하게 축약이 되어 있죠. 이 부분에 관해서 오직 팬들만 알 수 있는 시그널이라는 부분들을 굉장히 많이 축약을 해 놓은 겁니다. 주인공들이 이 정도면 다른 캐릭터들 역시 이런 문제에 관해서 역시나 비슷한 상황으로 갔다는 것을 대략 감을 잡으실 겁니다.

 
문제는 이럴 경우에 과연 팬들이 가만히 있을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사실 팬들은 자신들만이 아는 시그널이 이 작품에서 굉장히 많기를 희망을 하는 이율 배반적인 면모를 지니고 있기도 합니다. 팬들은 자신들의 강철의 연금술사를 보기를 원하지, 말 그대로 자신들이 다 아는 이야기 또 설명하고 앉아 있는 것을 그렇게 달가워 하지 않는 상황입니다. 결국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오히려 팬들에게 외면당하는 묘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 것이죠. 이 영화는 그 문제 역시 굉장히 잘 해결을 해 냈습니다.

 
영화에서 휘몰아쳐서 밀고 간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영화가 진행이 되는 것에 관해서, 관객들이 뭔가 새로운 것을 요구 하기 전에, 이야기에서 그 만큼 쏟아 붓고, 그 만큼에 관해서 영화가 액션을 그대로 보여주면서, 그 힘을 그대로 밀고 하는 방식으로 작품을 구성을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렇게 되면, 관개들이 영화를 보면서 이 것이 어떤 작품인지에 관해서 생각할 타이밍 자체가 짧아지는 동시에, 영화에서 그 만큼 이상의 무언가를 요구하는 타이밍도 사라지는 부분이 생기는 겁니다.

 
이 작품은 애니메이션중에서도 상당히 드물게 이런 방식을 굉장히 적극적으로 사용을 했습니다. 뭐가 조금이라도 늘어 질 성 싶으면 이야기에서 새로운 부분들을 마구 드러내는 동시에, 이 이야기가 떨어질 찰나가 되면 굉장히 강렬한 액션으로 작품을 밀고 가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 해서 관객이 영화를 뭔가 깊게 생각을 하기 전에 직접적으로 주는 것을 거의 그대로 가공을 하지 않고 받아들이게 하는 방식으로 작품을 만들어 가는 것이죠.

 
그리고 이 부분들에 관해서 이 작품은 그 것이 관객들에게 잘 받아들이게 가공을 미리 해 놓는 것 역시 잊지 않습니다. 영화 역시 생 날것으로 그대로 가게 되면 아무래도 관객들이 이야기 속에서 노는 느김이라고 하기에는 문제가 있는 부분이 반드시 발생을 할 수 밖에 없는데, 이 작품은 그 부분을 미리 알아채고서 바로 그 부분에 관해서 바로 바로 밀어 버린 것이죠. 결국에는 의외로 블록버스터 스타일로 확 밀어 버리는 그런 방식으로 작품을 구성을 한 셈입니다. 그리고 이 부분은 굉장히 성공적이기도 한 것이죠.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야기를 만드는 것은 좀 미묘할 수 있습니다. 특히나 일본의 애니메이션 작품의 경우는 아무래도 이런 부분들에 관해서 개똥철학을 늘어 놓는 부분으로 직접적으로 연계가 되는 부분 역시 같이 있기 때문에 이 문제 역시 같이 해결을 해야만 하는 것이죠. 이 작품은 이 부분에 관해서도 일정 부분 면제가 되는 부분이, 이미 이야기의 핵심에 있어서 이 문제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던질 수 있는 화두 역시 연결이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에는 이 문제에 관해서 애초에 직접적으로 등장할 수 있는 부분 조차 이미 마련이 되어 있어서 전부 해결이 가능하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죠.

 
물론 이런 마당에 이 작품이 한 발 더 나가는 힘을 발휘를 했으면 더 좋았겠지만, 이 작품은 그 모든 것을 이용만 하고, 그냥 보고 즐기는 것으로 마무리가 되는 것으로 작품이 마무리가되고 있습니다. 덕분에 아주 볼만은 하지만, 그 이상은 못 하는 작품이 된 것이죠.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작품이 이렇게 한 것 까지는 이해가 되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더 밀고 갈 수 있는 상황에서 해결을 하지 못한다는 것은 솔직히 아쉬울 수 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 그렇습니다. 일단 굉장히 볼만한, 그리고 즐거운 작품인 것은 사실입니다. 이야기를 만들어 가면서 이 정도로 즐겁게 가면서조 작품의 본질과 일반적인 관객 모두를 잡을 만한 에너지를 가진 작품은 흔치 않습니다. 이야기적으로도 딱 보고 즐기는 데에 특화가 되어 있는 그런 작품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물론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작품이 아동이 보기 좋은 작품이라고 할 수는 없을 것 같기는 합니다. 솔직히, 이 작품에서 다루는 부분 특성상, 죽고 죽이고, 잔인한 장면이 등장을 하는 부분이 있어서 말입니다.



P.S 제 리뷰에서는 직접적으로 작화가 어쩌고 하는 이야기는 다루지 않았습니다. 전 그런 쪽은 오히려 잼병인지라 뭐라고 하기가 좀 그렇더군요. 전 오직 이야기의 측면에서만 봤기 때문에 그쪽에 관해서 리뷰를 썼습니다. 너른 양해 부탁 드립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