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센던트 - 파열의 봉합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번주간은 정말 엄청난 주간입니다. 영화가 여섯편인데, 그 중 세 편은 이미 비평적으로 꽤 괜찮은 평가를 받은 바 있는 그런 작품들로 이뤄져 있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개인적으로 기대가 되는 작품들이 좀 많아서 빼기가 애매하기는 하더군요. 물론 한 편의 경우는 지금 현재도 고민중이기는 합니다. 적당히 상황 봐서 다시 배치가 되는 유일한 한 작품이 될 것 같기는 합니다. 그 한 작품만 재배치가 되면 자동으로 전편이 아웃되는 구조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사실 기본적인 부분에 있어서 이 영화는 대단히 많은 조명을 받았습니다. 아무래도 이 영화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이 부분에 관해서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 있습니다. 이 영화를 보게 된 이유도 아무래도 이런 것들이 좀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이렇게 쉽게 이야기를 하면서, 이 이야기를 기본적으로 이야기의 힘에 있어서 굉장히 특이한 부분이 있습니다. 이 부분의 경우 가장 재미있는 것은 이 영화에서 한 사람의 인생을 구성하는 특이한 부분이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영화에서는 기본적으로 한 남자의 과장 기묘한 인생의 후반부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하는 것은 바로 이 부분부터 시작이 되고 있습니다. 이 인생은 누가 봐도 성공을 한 인생이지만, 그 한 때의 한 부분에 있어서 결국에는 문제가 되어 버린 한 부분 역시 같이 존재를 하는 부분 역시 있는 겁니다. 이 부분은 결국에는 영화를 만들어 가는 데에 있어서 한 재미의 또 다른 축을 담당을 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의 핵심은 바로 이 점에서 가장 특이한 또 다른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 점에 관해서 영화를 만드는 것은 영화의 또 다른 부분이 굉장히 특이한 또 다른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런 점에 관해서 영화는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이 이렇게 발생이 되는 것이죠. 사실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를 굉장히 특이하게 영화를 만드는 그런 부분들이 있게 되기도 하는 것이죠. 이 지점은 또한 이 영화의 핵심은 굉장히 다른 시각에서 영화가 바라보기 시작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사실 이 점에 관해서 이 영화는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으로 연결을 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영화의 시작부분에서 보여주는 것에 관해서 영화를 만드는 것은 영화에서 결국 영화의 또 다른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 지점에서 시작하는 거의 여느 영화의 경우는 아무래도 이 사람과의 인연을 이야기를 하면서, 동시에 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다른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 지점은 다른 영화에서 굉장히 많은 상황이 있습니다.

 이 지점은 나쁜건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이야기는 결국에는 영화에서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또 달느 방식인 동시에, 이야기를 즐접게 연결을 하는 또 다른 방식이 있습니다. 이 영화는 바로 그런 점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어 가고 있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영화는 결국에는 이런 시스템에 관해서 영화를 만드는 것이 또 이런 부분이 결국에는 영화의 또 다른 면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는 그런 재미의 핵심이 같이 있기도 한 것이고 말입니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재미와 다른 연결점을 그대로 보여주는 부분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실제로 이 영화는 굉장히 특이한 연결부분을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이런 점에 관해서 영화를 만드는 것은 결국에는 영화는 결국에는 이 영화의 또 다른 핵심이기도 합니다. 결국에는 이 영화에서 연결이 되는 지점이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지점과는 굉장히 다른 부분으로서 연결이 되는 부분입니다. 사실 이 지점은 이 영화에서 굉장히 특이하게 발생을 하는 동시에, 이 부분이 결국에는 재미가 만들어 가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사실 이 재미는 굉장히 특이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만들어 가는 부분들은 결국에는 이야기가 즐거운 부분이라고 하기에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 이야기의 핵심은 결국에는 누군가의 가족 이야기로 연결이 되기는 하지만, 이 영화는 앞서 말 했듯 우리가 흔히 아는 가족 이야기로 연결이 되는 그런 부분도 아닙니다. 사실 이 점은 이 영화에서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이기도 한 것이죠. 사실 이 점에 관해서 영화는 굉장히 특이한 부분이기도 한 것이죠.

 이 작품에서 이야기를 만들어 방식은 결국에는 영화는 핵심의 또 다른 핵심으로 연결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 지점은 사실 다른 영화에서는 흔히 보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이런 스타일의 영화에서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은 절대 아닙니다. 이 영화에서는 오히려 이 부분에 관해서 굉장히 많은 사랑과 이해, 그리고 받아들임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게 되지만, 이 영화는 그 지점으로 영화를 연결을 하는 것이 아니라, 굉장히 많은 파열에 관해서 이 지점을 사용을 하게 되는 것이죠.

 이 파열음은 그렇게 간단한 것이 아닙니다. 기본적으로 한 사람의 인생이 어떻게 망가지는지에 관해서 영화가 전반부를 사용하는 상황에서, 이 영화는 그 파열이 얼마나 급작스럽고, 그 과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에 관해서까지 보여줘야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다행히 이 영화는 바로 그 부분을 굉장히 잘 파악을 하고 있습니다. 결국에는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가 일정 이상의 연결점을 가지고 있다는 점과, 이 지점이 결국에는 영화의 출발점이면서, 한 사람의 인생의 허점이 어떻게 드러나는지에 관해서까지 보여준다고 할 수 있는 셈입니다.

 이 영화는 그 문제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파고 들게 됩니다. 그런데 이 영화는 이 문제를 파고 드는 것에 관해서, 동시에 어떤 감정적인 해결점을 같이 가져가게 됩니다. 물론 이 부분의 초반은 앞선 문제에 합쳐져서 더 많은 파열음과 더 많은 문제를 불러 일으키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그의 인생이 문제가 되는 부분이 같이 존재하며, 동시에 이 문제가 그에게 얼마나 버거운 일이고, 동시에 얼마나 절실하게 해결을 해야 할 문제인지를 보여주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이 이야기는 이런 점에 관해서 굉장히 매력적인 부분으로서 만들어 지는 것이기도 합니다. 결국에는 이 파열음에 관해서 영화를 만드는 것에 관해서 이 부분에 관해서 공포를 만들어 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이 상황에서 관해서 영화가 이 기묘한 가족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면서, 동시에 이 지점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어떤 치유라는 부분으로 작품을 연결해 가는 부분이 있다는 겁니다. 이 영화는 그 부분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죠.

 실제로 이 작품에서 이 파열음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연결을 하고, 이 치유가 되어 가는 과정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것과는 굉장히 다릅니다. 사실 이 부분에 관해서 영화가 안 나온 것은 아닙니다. 사실 이 지점에 관해서 이미 다른 영화들 역시 굉장히 비슷한 부분들을 보여준 적이 있죠. 하지만, 이 영화가 결정적으로 다른 것은, 이런 것들에 관해서 이야기를 연결을 하는 것을 만들어 가면서, 동시에 이 작품에 관해서 만들어 가면서, 이 사람의 인생의 진짜 잘못된 부분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는 부분이 되기도 하는 겁니다.

 이 영화는 그 부분에 관해서 굉장히 집요하게 파헤치는 묘미가 있습니다. 이 영화는 바로 그 지점에 관해서 이 영화는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결국에는 이 지점에 관해서 사람들이 무엇을 보여 가는지에 관해서 적어도 조지 클루니가 맡은 캐릭터가 어떤 부분에 고나해서 고민을 하고, 동시에 이 부분에 관해서 어떻게 그 부분이 발휘가 되는지에 관해서 영화가 관객에게 매우 설득력 있게 영화를 만들어 가는 겁니다.

 실제로 이 부분에 관해서 캐릭터들이 이야기 하는 부분은 굉장히 특이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배경은 보통은 로맨스 영화에서나 자주 사용이 되는 그런 부분들로서 영화가 보여주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것들에 관해서 영화는 오히려 한 사람의 주변에서 들리는 파열음이 들리는 곳으로 이 영화의 배경을 사용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이 더 재미있는 부분은 결국에는 이 부분들이 연결이 되면서 캐릭터들이 보여주는 부분이 바로 이 캐릭터들이 부딪히는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 지점은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입니다. 결국에는 옇와가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영화이고, 캐릭터들이 어떻게 부딪히는가에 따라서 영화가 어떻게 구성이 되는 것인가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는 그 지점을 굉장히 잘 찾아 가는 그런 부분들이 있는 겁니다. 이 영화는 바로 그 지점에 관해서 굉장히 내밀한 부분들에 관해서 다루면서도 그 균형에 관해서 역시 굉장히 잘 찾아가는 그런 부분들 역시 있습니다.

 실제로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캐릭터들의 균형은 영화에서 이야기를 만들어 가면서, 결국에는 영화에서 이 사람드릐 이야기의 균형이 이뤄지는 것 뿐만이 아니라, 말 그대로 이 사람들이 이 상황에 관해서 어떻게 변해 가는가까지 직접적으로 관객에게 드러내고 있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의 핵심은 바로 이 지점에서 드러나는 부분이 있는 동시에, 이 지점에 관해서 좀 더 영화적인 느낌으로서 보여주는 것 역시 굉장히 많은 특징이기도 합니다.

 영화에서는 기본적으로 현실과 이야기의 중간 지점을 보여주고 있는 그런 부분들이 있게 됩니다. 이 영화의 힘은 바로 이 지점의 또 다른 에너지를 만들어 가면서, 영화에서 이야기가 스스로의 설득력과 관객에게 다가가는 힘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동시에 이 영화는 굉장히 현실적인 부분들까지 영화를 만들어 가는 그런 부분들이 영화를 이루고 있는 셈이 되는 겁니다. 이 영화는 그 지점들에 관해서 굉장히 재미있게 등장을 하게 만들어 가는 겁니다.

 사실 이 지점에 관해서 이 영화의 에너지는 결국에는 배경과 캐릭터들이 결합이 된 부분들도 있습니다. 앟서 말 했듯, 이 영화의 배경은 이런 스타일의 영화가 주로 보여주는 배경과는 굉장히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배경을 훌륭하고 독특하게 사용을 하면서, 이 부분에 관해서 배경 이상의 힘이자, 또 한 사람이 어떻게 변했는가에 관해서까지 보여주는 그런 지점으로서 사용이 됩니다. 이 영화에서는 배경에 관해서 이렇게 다양한 부분들을 사용을 하면서도, 굉장히 자연스럽게 꿰어가는 것이 이 영화의 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는 이런 지점에서 결구게는 배우들의 연기에 관해서 굉장히 많은 의존을 보이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물론 이 영화의 특성상 영화의 이야기에 관해서 역시 굉장히 힘을 많이 쏟고, 또한 배경에 관해서 역시 굉장히 많은 부분을 연결을 하는 그런 부분으로서 사용이 되는 그런 시스템으로서 보이는 부분들이 있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에서 캐릭터들의 힘 역시 절대로 무시할 수 없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재미있는 점은 조지 클루니가 보여주는 연기입니다.

 조지 클루니의 연기는 정말 특이한 부분입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주는 연기는 과거와는 전혀 다른 연기죠.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그이 연기는 기본적으로 너무나도 평범하고, 문제가 많은 인생을 살고 있는 그런 남자를 연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그는 이 부분을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연기를 하고 있죠. 우리가 흔히 아는 그런 조지 클루니의 느낌과는 너무나도 다른데도 불구하고, 그 부분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게 하는 그런 연기가 영화 내내 존재하는 것이죠.

 그의 딸로 나오는 쉐인 우드리의 경우는 이 영화에서 굉장히 특이한 존재입니다. 사실 한 남자의 딸이자, 그의 골칫거리이면서, 또 자신이 가지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있어서 또 다른 한 부분으로서 작동을 하는 것으로 이 영화에 등장을 하고 있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에서 그녀가 보여주는 연기는 그렇게 한 부분으로서 받아들이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말 그대로 하나의 가장 큰 또 다른 부분으로서 영화에서 스스로의 힘을 잘 보여주는 그런 연기를 영화에서 펼치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닉 크로즈라는 배우는 이 영화에서 또 다른 활력소로 등장을 합니다. 이 영화에서 그 부분은 굉장히 특이한 부분입니다. 전반적으로 영화가 굉장히 특이하게 연결이 되는 동시에, 이 영화에서 또 다른 에너지로서 영화에서 등장을 하고, 동시에 이 영화에서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하는 힘 역시 보여주는 동시에, 이 영화에서 이야기가 극도로 어두워지는 그런 부분으로 영화를 만드는 그런 것으로 영화를 만드는 것이죠.

 이 영화에서 진정으로 도구로서 등장하는 배우는 매튜 릴라드입니다.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주는 연기는 사실 그렇게 별다를 것이 있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심지어는 이 영화에서 등장분 역시 그렇게 많지 않은 상황이기도 하죠.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주는 연기는 결국에는 이런 도구적인 부분으로서 해석이 되는 부분이지만, 그래도 이 영화에서 그 부분에 관해서는 굉장히 충실하게 보여주는 그런 연기를 하고 있기는 합니다.

 이런 연기에 관해서는 보 브리지스 역시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가 보여주는 연기 역시 사실 그가 출연하고, 그동안 얼굴을 알린 영화만큼 잘 보여주는 그런 연기는 아닙니다. 그냥 영화에서 딱 어떤 연결 부분에 관한 도구이자, 한 사람의 인생이 어떻게 바뀌었는지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드러나게 만드는 그런 부분으로서의 연기를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주는 연기는 이 점에서 합격점이죠. 불행이라면, 이 이상으로는 가고 있지 못한다는 점이고 말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굉장히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기본적으로 우리가 아는 영화와는 굉장히 다른 길을 가고 있으면서도, 이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는 굉장히 능수능란하게 이런 부분을 다루고 있으며, 동시에 이 영화에서 이 부분의 결말까지 가는 길 역시 굉장히 잘 다루고 있고, 마지막의 힘 역시 굉장히 재미있게 잘 다루는 그런 영화가 되었습니다. 전반적으로 굉장히 특이한 영화이면서도, 익숙한 울림 역시 같이 가지고 있는 굉장히 훌륭한 영화입니다.

덧글

  • 쁘띠뜨 2012/02/18 20:26 #

    전 조지 클루니 팬이라 한 번 볼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글을 보니 꼭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ㅎ
  • 미도리 2012/02/20 15:27 #

    5개의 상들이 이미 영화의 감동을 미리 말해주고 있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