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온 렛지 - 한계는 뚜렷하지만 재미는 보장되고도 남는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솔직히 이번에 좀 걱정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 외에 또 하나 영화가 있어서 말입니다. 바로 토리노의 말 이라는 영화인데, 이 영화까지 보자닌 상황이 그렇게 간단히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니니 말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토리노의 말 이라는 영화를 보러 가고 싶었지만, 저번주의 예매 전쟁이 또 다시 벌어지는 상황이 되어서 말입니다. 사실 그 것이 그렇게 편한 것은 아니라서 말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적당히 잘 마무리를 했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한 번 이 영화에 관해서 가장 중요한 부분에 관해서 가장 묘하게 다가오는 부분은, 이 영화가 의외로 한탕영화의 특성을 거의 그대로 가지고 있는 그런 상황이라는 이야기죠. 하지만, 이 영화를 이야기 하는 것은 오직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를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에 관해서 영화가 진짜 무엇을 이야기 하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부분들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가장 특이한 부분은 결국에는 이런 지점에 관해서 영화가 무엇을 만드는가 중요한 것이죠.

 물론 이런 지점에 관해서 영화가 가장 중요한 부분은 이런 부분들을 풀이를 하는 것 보다는 좀 더 간단한 부분이기는 합니다. 이 영화가 진짜 굉장히 중요한 부분으로서 이 영화에서 이 부분에 관해서 가장 중요하게 등장을 하는 부분입니다. 바로 이 부분에 관해서 이야기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그 지점에 관해서 만드는 부분이 있는 것이죠. 그 것은 바로 이 영화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면서, 이 영화가 얼마나 액션적으로, 그리고 서스펜스적으로 영화가 관객에게 다가갈 수 있는지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이죠.

 이 영화는 재미라는 부분에 관해서 굉장히 많은 부분을 도전하고 있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실제로 앞서서 이야기 하는 거의 모든 부분은 결국에는 굉장히 특이한 부분으로서 연결이 되어 있는 것이죠. 실제로 이 영화는 그 지점에 관해서 총을 쏜다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영화적으로 오직 서스펜스의 힘으로 영화를 만들어 가고 있는 부분 역시 존재하게 됩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고 있으니 영화는 굉장히 특이한 부분으로서 영화에서 굉장히 다양한 것들이 이 지점으로 연결이 되어 있는 것이죠.

 이 영화에서 굉장히 재미있는 점이 또 하나 있다고 한다면, 이 영화에서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는 것은 바로 이 서스펜스라는 부분입니다. 사실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가 무엇을 만들어야 하는지에 관해서 상당히 강렬하게 등장하는 부분 역시 있게 되는 것이죠. 이것은 그렇게 간단한 부분은 아닙니다. 결국에는 영화에서 무엇을 만들어 가는지에 관해서 영화가 진짜 이야기 할 부분을 찾아 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의 가장 특이한 부분이라고 한다면, 이 영화에서 그 한탕영화라는 지점에 관해서 상당히 많은 부분들을 사용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영화가 진짜 무엇을 이야기를 하는 것이 결국에는 액션과 서스펜스이기 때문에 이 부분에 관해서 한탕 영화의 도식을 굉장히 잘 사용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 이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가 굉장히 특이한 부분이 같이 존재한다는 사실 말입니다. 이 영화는 글너 저에서 보자면 나름대로의 에너지가 굉장히 확실한 영화입니다.

 사실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가 굉장히 특이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에 관해서 긴장감을 일으키는 것에 관해서 총으로 뭔가를 마구 날리는 것도 아니고, 뭔가를 폭파시키는 것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 영화는 이 흐름에 관해서 상당히 강렬한 부분들이 다양하게 등장을 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가 굉장히 강렬하게 향상이 되어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 부분에 관해서 영화가 진짜 무엇이 진짜 인지는 조금씩 달라지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이런 저런 서스펜스적인 구석을 가지고 있는 것을 만들고 가면서도 불구하고, 이 지점에 관해서 그렇게 멀리 가지 않는 것이 진짜 부분이기는 합니다. 사실상 한탕 영화의 도식을 거의 그대로 사용하고 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도식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파고들지는 않는 것이죠. 그 와중에 끼어드는 이야기와 어느 정도는 연결을 하면서, 그리고 그 부분에 관해서 완급을 조절을 하는 것이 깅ㅈ아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 겁니다.

 이것은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닙니다. 영화에서 진짜 이야기에 관해서 접근을 할 수도 없다는 이야기이니 말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그렇게 간단한 것으로 그냥 연결을 하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어느 정도 영화가 분명히 자극을 하는 스타일의 영화인 만큼, 그 지점에 관해서 반드시 다뤄야 하는 것들이 있다는 것이죠. 실제로 이 영화에서 이야기를 구성하는 나머지 요소들 역시 이런 부분에 굉장히 공을 많이 들이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또 다른 요소는 이 사건을 일으키는 진짜 이유와, 그 부분에 관해서 과연 어떻게 풀어 갈 것인지에 관해서 보여지는 미스테리적인 요소입니다. 사실 이 부분이 결국에는 영화에서 한탕으로 풀어가는 부분과 연결이 되어 영화적으로 구성이 되는 부분으로서 영화에 등장을 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 표면적인 이야기 역시 굉장히 많은 부분들을 등장을 시키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는 분명히 강렬히 등장을 하는 부분들도 많습니다.

 이 영화에서 직접적으로 가장 보여지는 부분은 바로 이 부분입니다. 표면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면서, 이 표면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이야기를 하고, 이 부분에 관해서 과연 어떤 또 다른 긴장을 관객에게 전달할 수 있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부분으로서 영화에서 등장을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는 바로 그 지점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어 가면서, 영화에서 진짜 무엇을 가지고 이야기를 할 수 있는지에 관해서 굉장히 중요한 부분으로서 등장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 부분이 일으키는 긴장이라는 요소 역시 굉장히 강렬하게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 것은 결국에는 영화에서 빈칸이라고 부를 만한 공백인, 나머지 부분에 관해서 역시 무엇을 보여줘야 하는지에 관해서 영화가 채워 넣는다고 할 수 있는 겁니다. 이 영화는 그 문제에 관해서 상당히 많은 에너지를 들이고 있고, 그 문제에 관해서 영화적으로 무엇을 만들어야 하는지에 관해서 영화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부분으로 영화를 만들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문제는 이 영화에서 이 두 부분에 관해서 영화가 과연 그 두 가지를 제대로 결합을 할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이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는 굉장히 잘 해 내고 있는 그런 부분들이 있습니다. 사실 이 문제는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닙니다. 진짜 영화가 이야기를 해야 하는 부분이 결국에는 액션과 연결이 된 그런 부분들인 만큼, 이 부분들을 얼마나 유기적으로 연결을 하는지가 영화에서 진짜 중요한 부분으로서 영화에서 등장을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부분은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닙니다만, 이 영화는 스스로 무엇을 보여줘야 하는지에 관해서 굉장히 잘 알고 있는 그런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는 그 지점에 관해서 굉장히 다양하게 등장을 하는 부분이 있고,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에서 굉장히 재미를 위해 열심히 노력을 하는 점 역시 눈에 띕니다. 그리고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는 진짜 무엇이 연결점인지에 관해서 영화에서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하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 지점이 크게 영화적으로 무슨 일가를 이룬다고는 절대 말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그 부분에 관해서 영화가 진짜 무엇을 보여주는지에 관해서 굉자잏 많은 도전을 한번에 할 수 있다고 하는 겁니다. 그리고 이 문제에 관해서는 이 영화가 대단히 성공적인 부분으로서 영화를 만들어 가고 있고 말입니다. 그리고 이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는 의외로 다양한 부분들을 한 번에 다루고 있는 그런 힘 역시 존재 하고 말입니다.

 이 영화의 또 다른 재미있는 지점이라고 한다면, 이 영화는 이 지점에 관해서 굉장히 다양한 부분들을 보려고 하는 그런 부분들이 영화에서 등장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는 굉장히 중요한 부분으로서 결국에는 영화가 진짜 무엇을 보여줘야 하는지에 관해서 영화가 진짜 보여줘야 하는 부분으로서 영화에 등장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 부분이 이 영화가 지루하지 않게 하는 또 하나의 장치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부분은 이 영화에서 엄청나게 다양하게 등장을 합니다. 이 영화의 앞부분에서는 액션 영화로서 영화를 만들어 가는 부분 역시 존재를 하고 있고, 이 부분에 관해서 강렬한 추격전 역시 존재하게 하는 그런 부분이 간이 존재하게 됩니다. 게다가 이런 부분에 관해서 영화를 무엇으로 만들어 가는지가 굉장히 중요한 부분으로서, 이런 부분으로 영화를 구성해 가면서, 영화가 지루해질 타이밍마다 무엇을 집어 넣는지에 관해서 다양하게 등장을 시키고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이 지점에 관해서 이 영화는 굉장히 다양하게 등장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다양한 부분들이 굉장히 다양하게 쓰이면서, 영화 자체에서 굉장히 다양한 재미를 보여주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이 부분에 관해서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닙니다. 사실 이 영화의 이야기들은 결국에는 이 영화에서 그 부분들을 굉장히 잘 밝히는 힘이 있기는 합니다만, 오직 그 지점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점에서 그 한계를 극명하게 드러내고 있기도 합니다.

 이 것은 결국에는 영화에서 무엇을 진짜 이야기 해야 하는지에 관해서 굉장히 집중했다는 이야기이기는 합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스스로 무엇을 이야기 할 수 있는지에 관해서 한계를 미리 정했다는 이야기 이기도 한 것이죠.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그 어떤 영화 보다도 그 부분에 관해서 너무나도 충실하게 움직이고 있다느 점이 플러스이기는 하지만, 그 한발 더가 없다는 점이 저같이 꼬투리를 일일이 잡는 사람들에게는 좀 아쉬운 부분으로 작용이 되기도 합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는 보고 즐기는 것에 관해서는 가장 출중한 힘을 가지고 있는 영화중 하나입니다. 말 그대로 극장에서 영화가 이끄는 대로 관객이 가기만 한다면, 이 영화는 너무나도 강렬한 재미를 선사하는 그런 영화라는 겁니다. 그리고 이 부분에 관해서 영화는 분명히 무엇을 가지고 가야 하는지에 관해서 영화가 이야기를 하고 있기도 한 것이죠. 그리고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처럼 다양한 부분을 영화에서 구성을 하고 있는 부분들 역시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 와중에 의외로 놀라웠던 사람은 역시나 샘 워싱턴입니다. 샘 워싱턴이 이 영화 저 영화에서 굉장히 다양한 영화에서 잘 하기는 하지만, 다양한 색을 발휘하지는 못하는 연기를 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주는 연기는 과거와는 색이 꽤 많이 다른 연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는 모호함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인데, 이 영화에스 그 극명함과 모호함이 같이 존재하는 부분으로서 영화를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이 두 부분을 표현하는 데에 있어서 이 영화는 의외로 잘 해 내는 부분이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영화에서 엘리자베스 뱅크스가 하고 있는 역할은 이런 지점에 관해서 전혀 다른 부분으로서 등장을 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실제로 이 영화는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이기는 한데, 사실 이 영화에서 그녀가 보여주는 연기는 사실 남자가 보여주는 그런 부분들이 있어야 하는 그런 부분들이 있는데, 이 부분에 관해서 영화가 진짜 가지고 가야 하는 부분이 있기는 하다는 것이죠. 사실 이 지점에 관해서 이 영화는 굉장히 특이한 부분 역시 있음에도 불구하고, 엘리자베스 뱅크스는 그냥 그 정도인 것이죠.

 솔직히 제이미 벨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그의 연기는 사실 킹콩에서 보여줬던 그런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이 좀 더 발전한 부분이 있는 것이죠. 하지만, 이 문제에 고나해서 이 영화는 의외로 강렬한 부분과, 동시에 이 영화에서 무엇을 진짜 이야기를 해야 하는지에 관해서 역시 굉장히 잘 다루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주는 연기는 주로 극도의 긴장을 너무 강하게 하는 부분을 풀어주는 역할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좀 놀란 부분은 안소니 마키입니다. 안소니 마키는 이 영화에서 역시나 양면이 있는 굉장히 미묘한 역할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그 부분에 관해서 영화에서 잘 다루고 있는 부분들 역시 있고 말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굉장히 잘 표현을 하는 부분 역시 존재하고 있고 말입니다. 물론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가 이 사람에게 꽤 많은 재미를 가지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연기도 꽤 잘 하고 말이죠.

 에드 해리스의 경우는 이 영화에서 존재감과 특유의 느낌으로 악당이라는 부분을 만들어 가면서, 그 부분에 관해서 무지하게 강렬하게 등장하는 그런 부분들이 있는 역할입니다. 그리고 이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에서 대단히 잘 표현을 하는 부분들 역시 같이 존재하고 말입니다. 이 영화에서는 그 문제에 관해서 굉장히 재미있는 부분들 역시 같이 가지고 가고 있는데, 사실 그의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이미지임에도 불구하고, 그 지점에 관해서 의외로 잘 풀어가는 부분도 있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이런 부분들에 관해서 또 풀어주는 사람이 하나 있는데, 바로 제네시스 로드리게스입니다. 이 영화에서 그녀가 보여주는 힘은 굉장히 강렬해서, 영화가 너무 긴장감이 올라갈 타이밍이 되면, 그 부분에 관해서 적당히 풀어주는 맛이 같이 존재하는 그런 연기를 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굉장히 다양한 부분들이 존재하기도 하고 말입니다. 실제로 이 여성은 하는건 별로 없는데, 등장 할 때마다 타이밍은 진짜 좋더군요.

 사실 절 가장 놀라게 만든 사람은 카이라 세드윅이었습니다. 이 여배우를 극장에서 직접적으로 보면서, 이 여배우가 뭔가 한다는 생각이 든 경우는 오질 한 번입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그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죠.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에서 그녀가 나오는 것은 더 있을 법 한데도, 영화의 긴장감을 위해서 어느 정도 희생이 된 분위기가 있는 듯 합니다. 시실 연기력이라는 지점에 관해서 굉장히 잘 하는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좀 아쉬운 부분이 있는 배우죠.

 이 외에 또 눈에 띄는 사람이라면 타이터스 웰리버입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그는 의외로 명료한 역할입니다. 말 그대로 걸림돌이라는 부분으로 굉장히 자주 등장하는 그런 양반이죠.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야기 속에서는 이런 저런 베일에 싸인 부분이 있기는 합니다만, 이 부분에 관해서 오직 굉장히 잘 계산 된 그런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리고 그 무엇보다 이미지 하나만으로도 이런 부분이 먹히는 배우이기도 하죠.

 에드워드 번즈는 이런 부분에 관해서 정 반대에 있는 인물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배우가 오히려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했었는데, 이 영화에서는 그 지점에 관해서 굉장히 다양한 부분과, 동시에 이 영화에서 뭔가 일이 필요할 때, 그 지점에 관해서 윤활유 역할을 하는 배우로서, 의외로 굉장히 잘 움직이고 있습니다. 솔직히 아주 새로운 배역은 아닙니다만, 영화에서 도구로서 굉장히 훌륭한 역할을 하고 있고, 동시에 그 부분에 관해서 굉장히 재미있게 해 주는 그런 역할을 하는 배우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이 영화는 분명히 스스로의 매력을 굉장히 잘 알고 있는 그런 영화입니다. 한계 역시 뚜렷하지만,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것에 관해서 진짜 한정된 분위기와 서스펜스, 그리고 미스터리라는 부분 역시 굉장히 능숙하고 즐거운 분위기로 잘 활용을 하는 그런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영화를 보면서 이런 부분에 관해서 관객이 굳이 머리를 쓸 필요가 없다는 점 역시 이 영화의 중요한 부분중 하나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