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 인 블랙 2 - 블록버스터로서의 합격점, 속편으로서의 낙제 횡설수설 영화리뷰

 뭐, 그렇습니다. 마구 내달리고 있죠. 지금 분량으로 봐서는 손을 봐야 할 수준은 아니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이제 제가 슬슬 그렝 관해서 한계가 오는 상황이 오기는 해서 말입니다. 다행히 나름대로 적당히 잘 마무리를 할 수 있는 방법도 어느 정도는 찾기도 했고, 그 면에 관해서 나름대로 개선점도 또 찾기도 했고 말입니다. 덕분에 지금 마무리가 잘 되어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맨 인 블랙의 첫 번째 영화는 꽤 성공적이었습니다. 사실 이 영화는 블록버스터적으로 성공을 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을 만들어 가는 그런 사람이 있어서 말입니다. 문제는 이 영화가 생각 이상으로 복잡한 부분을 안고 가고 있다는 점인데, 그 점은 바로 전편의 너무 강렬한 성공이라는 점이었습니다. 이 성공은 생각보다 쉬운건 아니었기 때문에 때려 부어 넣을 수 있는 것은 다 부어넣은 전편의 아성을 넘어야만 한다는 문제가 이 영화의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는 바로 이 지점에서 시작이 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사실 이 영화는 굉장히 복잡한 느낌을 동시에 가지고 가는 그런 부분들이 있습니다. 결국에는 스스로 무언가를 보여줘야 하는 부분에 있어서 너무 성공적인 전편을 넘어야 하는 상황으로 밀고 가는 그런 부분들이 있는 것이죠. 결국에는 이 영화가 그 문제에서 비교가 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이 있는 것이죠. 영화의 핵심은 결국에는 전편의 핵심을 그대로 점어가는 그런 부분들이 있게 되는 겁니다.

 사실 이런 영화의 문제는 거의 그런 부분들이 총체적으로 연결이 되는 그런 부분이 있습니다. 이 영화는 사실 이런 지점에서 보자면, 굉장히 희한한 연결이라는 부분들이 있다는 것이죠. 사실 이 영화는 이런 지점에 관해서 이야기 할 거리가 별로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는 전편보다 더 말입니다. 이 영화는 이런 것들에 관해서 상당히 묘한 부분들로 연결이 되어 있는 것이죠. 사실 이 영화는 좀 복잡할 밖에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기본적으로 이 영화에서 가장 묘하게 다가오는 것은 이 영화는 의외로 상당히 괴기영화라는 부분이 의외로 상당히 묘한 부분들이기는 합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상당히 재미잇는 부분들이 있기는 합니다. 사실상, 이 영화는 흔히 말 하는 분장이라는 것에 관해서 영화를 만들어 가는 부분들이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이 영화에서 가장 믿는 부분은 이런 부분이라기 보다는 기본적으로 블록버스터라는 지점입니다. 이 영화는 그런 것을 영호아ㅔ서 만드렁 가는 것이죠.

 기본적으로 이 영화는 이런 블록버스터라는 지점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그런 것들이 있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이 영화는 생각보다 이 영화를 굉장히 복잡하게 흘려보내는 그런 것들이 있다는 것이죠. 사실 이런 부분에 관해서 이 영화를 굉장히 끌고 가기보다는 말 그대로 그냥 질접적으로 이끌어가는 그런 것들이 있기는 했습니다. 이 영호아ㅔ서 가장 큰 문제라고 한다면, 이 영화는 엄청나게 애매한 것들이 많이 연결이 되어 있는 것들이 있죠.

 사실 이 영화는 이런 지점에 관해서 너무 쉬운 길을 택한 부분이 있는 그런 것이 있기는 합니다. 이 영화는 분명히 스스로 가야 하는 길이 있는 마당에, 이 영화에서 보자면, 사실 이 영화는 결국에는 안전한 방향이 이 가는 글너 부분들이 있기는 하다는 것잊. 사실 이 영화는 그런 것들이 있기는 하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아무래도 이런 맛이 아무래도 전작에서도 강조가 되었던 것들이 있기는 했습니다. 사실 이런 것은 좀 애매한 것이기는 하죠.

 아무래도 이 영화에서 보여지는 거의 모든 것들은 결국에는 흔히 말하는 블록버스터의 방식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가장 묘한 부분들을 연결을 하는데,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도 한가지의 면은 이 영화엣 보여주는 가자 어려운 것들을 가지고 가는 그런 맛이 있기는 하다는 것이죠. 사실 이 영화는 그 면 덕에 극장가에서 성공을 거두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는 결국에느 는 영화의 느낌을 가져오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이 영화는 굉장히 어려운 것드롤 연결이 되어 있는 부분들이 있기는 합니다. 사실 이 영화는 시스템적으로 잘 계산이 된 블록버스터라는 점이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기는 했습니다. 실제로 이 재미는 상당히 묘한 것이었죠. 이 영화의 특징은 결국에는 영화의 가장 중요한 부분들이 영화를 만들어 가는 그런 것들이 있기는 하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결국에는 영화에서 보자면, 영화에서 그 가장 중요한 특징이 이 부분 위에서 나오게 된 것이죠.

 문제는 이번 영화에서 보여준 부분은 이런 것들을 뭔가 발전을 시키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이 영화는 과거의 미묘함을 여전히 그대로 재활용을 할 수 있는 그런 부분이 있다는 것이죠. 사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그런 부분들이 굉장히 묘한 부분들이 있는 그런 영화인데,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것들은 그런 것들이 아니라, 말 그대로 스스로의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그런 맛들이 있기는 하다는 것이죠. 결국에는 그냥 재활용을 그대로 하려고 한다는 점에서 말입니다.

 사실 이 와중에 이 영화가 과연 왜 이런 선택을 해야 했는가 하는 이유는 굉장히 쉽게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정말 간단하게 말해서, 이 영화는 그 자체로서 풀어가는 맛이 있기는 하지만, 딱 그 선 이상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블록버스터적인 덩치를 더 키우는 그런 방식으로 작품을 구성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을 했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이 영화는 그 지점에서 이야기가 시작이 되고 있고, 실제로 굉장히 성공적인 편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액션이라는 지점은 굉장히 다양한 것들이 있기는 합니다. 이 영화에서 무슨 다른 것들을 직접적으로 끌로 가는 것을 뭔가 재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영호에서 정말 대단한 그런 부분들이 있기는 하다는 점이죠. 사실 이 영화는 굉장히 복잡한 부분인데, 사실 이 영화는 굉장히 복잡한 부분들을 좀 더 끌어들여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분명히 슬슬 직접적으로 끌고 가야 하는 그런 부분들을 직접적으로 만들어 가야 했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 선택을 한 것은 그런 것이 아니라, 기본적으로 가장 폭력적인 부분들이 등장하는 것은 그냥 그렇다고 해서 이 작품이 말 그대로 영화가 다 그런 것들이 있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아무래도 이런 지점에 관해서 좀 아쉬운 것들이 있기는 해서 말이죠. 사실 이 영화의 핵심은 이런 것들이 가장 직접적인 핵심은 결국에는 이 영화가 생각보다 상당히 단단한 그런 부분이 있어야만 한다는 것이죠. 하지만, 이것은 의외로 복잡한 부분이 되기도 합니다. 스스로의 특징이 전혀 없다는 부분 말입니다.

 사실 이 영화의 중요한 부분들을 생각을 해 보자면, 이런 부분들이 줄줄이 등장하는 것은 그렇게 기쁜 일은 아닙니다. 아무래도 이야기를 만든다는 것에 관해서 영화는 분명히 일정 이하의 부분들이 있기는 마합니다. 하지만 그렇게 이 영화가 간단한 것은 아니죠. 하지만 분명히 이 옇와는 아무래도 영화를 만드는 것이 사실 굉장히 중요한 부분들이 기는 합니다. 이 영화는 분명히 스스로 해결을 해야 할 부분을 제대로 해결을 못 한 상황이죠. 덕분에 엄청나게 평번한 영화가 되어버린 겁니다. 영화에서 이런 부분들은 결국에느 한계가 될 수 밖에 없는 것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사실 이 영화는 이런 지점에 관해서 좀 애매한 것들이 있기는 합니다. 분명히 이 영화는 그 자체로서 대단히 어려운 것들이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영화는 아무래도 이런 지점에 관해서 극명한 한계를 직접적으로 드러내 버린 작품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사실 이 영화는 좀 더 매력이 있을맘ㄴ한 그런 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이 영화는 가장 핵심적인 부분으로서 영화를 연결하는 그런 지점이 있기는 하는 것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아무래도 이런 지점은 그렇게 간단한 것도 아니고 말입니다. 영화는 아무래도 영화를 만들어 가는 그런 것들도 아니고 말입니다. 문제는 이 영화가 스스로 무언가를 끌고 나가기에는 분명히 그 한계를 직접적으로 다 드러내 버리고, 심지어는 액션 하나만으로 끌고 하는 무제로 인해서 영화를 만들기는 했다는 겁니다. 사실 이 영화는 분명히 이런 지점에 관해서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니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이 덕분에 이 영화는 특징이 그렇게 많지 않은 부분이 있다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이 영화는 분명히 이런 것들에 관해서 나름대로 영화가 가장 복잡한 것들이 스스로 발휘가 되는 그런 부분들이 있다는 것이죠. 사실 이 영화는 굉장히 복잡한 그런 것들이 있기는 합니다. 사실 이 영화는 아무래도 영화가 가장 묘한 부분들이 역시 있었던 것들이 있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사실 이 영화는 이런 맛에 관해서 영화가 가장 복잡한 그런 것들이 한번에 존재하는 그런 것들이 있기는 해서, 영화는 분명히 이런 지점에 관해서 좀 아쉬운 것들이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영화는 아무래도 볼만은 합니다. 다만, 이 영화는 그 부분은 분명히 블록버스터적인 매력에서 진행이 되는 것이지, 이 영화의 전편에서 발전된 매력이라고는 하나도 없다는 점입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블록버스터적인 매력은 정말 출중하고도 남기 때문에 그 부분으로서 이 영화는 분명히 잘 할 수 있는 것들을 잘 하기는 했다는 것이죠. 다만 전편에서 보여줬던 특별함이 어디론가 사라지는 사태는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는 점이 이 옇와의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상황에서 굉장히 묘한 부분들은 결국에는 이 영화에서 스스로 뭔가를 증명하기 위해서는 그냥 직접적으로 연결이 하는 그런 부분들이 있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결국에는 그 자체로 만들어 가는 그런 부분들이 있어 가는 그런 상황이라는 것이죠. 문제는 이 상황에서 배우들의 연기는 생각보다 괜찮다는 것이 그런 것들이 있기는 해서 말이죠. 이 영화는 아무래도 이런 지점에 고나해서 대단히 복잡하게 흘러가는 그런 부분이 있기는 하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연기는 꽤 괜찬은 사람들이 많은 편이죠.

 이 영화에서 가장 눈에 띄는 사람은 역시나 윌 스미스입니다. 이미 그가 직접적으로 이 영화는 직접적으로 만들어지는 글너 부분들이 있기는 해서 이 영화는 아무래도 가장 중요한 부분들이 있기는 하다는 것이죠. 하지만, 이 영화는 직접적으로 가장 애매한 것들이 되어간다는 것이죠. 하지만, 이 영화는 아무래도 이 힘이 가장 복잡한 곳으로 연결이 되어간다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그가 보여준 그 면은 윌 스미스가 만들어 가는 것이 거의 다였습니다.

 이런 지점에서 보자면, 토미 리 존스 역시 상당히 흥미로운 편입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토미 리 존스의 에너지는 확실히 대단한 맛이 있었죠.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그런 지점에 관해서 사실은 아무래도 직접적으로 가장 묘한 부분들이 있게 되는 겁니다. 사실 이 영화는 이런 부분들에 관해서 좀 더 매력적이어야 할 필요는 있었다는 겁니다. 이 영화에서 결국에는 그 맛으로서 영화를 구성을 하는 데에 이 사람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는 겁니다.

 라라 플린보일의 경우는 뭐라고 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그가 보여주는 그런 것들에 관해서 영화가 그 스타일로 뭔가 핵심적으로 연결이 되어 있는 그런 부분들이 있었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분명히 그 영화는 가장 강렬한 그런 부분들이 있어보인다는 겁니다. 하지만, 영화는 이 매력을 제대로 활영을 못하기는 하다는 겁니다. 이 영화는 직접적으로 이런 지점이 거의 제대로 이용이 되지 못한다는 것들이 있어서 말이죠.

 로자리오 도슨은 굉장히 매력적입니다. 그게 다입니다. 그리고 조니 녹스빌은 제 역할을 다 합니다. 제가 이 두 사람을 한 번에 묶어서 설명을 하는 부분은 결국에는 이 두 사람이 제대로 핵심이 연결이 되어가는 그런 지점을 만들어 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실 이 면에 관해서 이 영화는 분명히 스스로 어느 정도는 만들어 가 줘야 하는 그런 부분들이 있어서 말이죠. 영화는 분명히 그런 지점에 관해서 잘 알고 있기는 하지만, 매력이 있다고는 하기 어려운 것들이 있습니다.

 뭐, 그렇습니다. 일단은 볼만한 영화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가 그 자체로서 확실한 매력이 있다고 하기에는 아무래도 문제가 좀 있어 보이는 면이 많습니다. 솔직히 이 영화는 아무래도 영화가 너무 평범한 면이 있어서 말입니다. 사실 이 영화는 아무래도 좀 어려운 부분들이 있어서 말이죠. 영화는 아무래도 이런 것들이 분명히 스스로 영화를 만들어 가는 그런 것들이 있어서 말이죠. 솔직히 그래서 속편이 더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덧글

  • 요왓썹대니 2012/05/23 10:48 #

    맨인블랙 시리즈에서 정말 빛을 발하는 것 중 하난 대니 엘프맨의 음악이죠.
    엘프맨이 팀버튼과 키워왔던 자신의 병맛 개성을 폭발적으로 활용할 수 있었던 영화이기두 하구요..
    3탄에서 그의 음악도 너무너무 기대가 되는군요 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