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이테리온 제품이 또 눈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줏어온거에요

 크라이테리온 타이틀에서는 웬만하면 눈을 떼려고 노력중입니다. 마음에 드는게 많은데, 살 돈은 한정 되어 있으니 말이죠.




 우선 리포맨입니다. 최근작 리포맨과는 다른 작품이죠. 그래도 땡기기는 매 한가지 입니다.





 데이빗 크로넨버그의 네이키드 런치 입니다. 크로넨버그에 관해서는 제가 최근작의 현실성 높은 쪽을 더 선호하는지라, 이쪽은 뭐랄까요;;; 그래도 봐야 하는 영화임에는 틀림없죠.

 지금 카드를 일부러 다른 데로 멀리 떼어 놓은 상황입니다. 자칫하면 파산신이 올 지경이라 말이죠.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