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스피커가 풍년입니다. 줏어온거에요

 확실히 블루투스가 음악 전송을 해서 듣는 용도로는 최적인가 봅니다. 워낙에 땡기는 물건들이 많아서 말이죠. 아무튼간에, 제 입장에서는 이 기계가 그렇게 땡기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무엇보다도, 제가 아이패드를 드디어 벗어났거든요. 지금 현재 제 손에 태블릿이 전혀 없는데다가, 제가 원하는 특성상 킨들 파이어 내지는 누크가 대단히 마음에 들어서 있던 것도 없애고, 구매 역시 자제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약간 재미있는게, 이 물건은 홈씨어터 전문 업체에서 내 놓은 거라는 겁니다. Definitive Technology에서 나왔는데, 이름이 Sound Cylinder 더군요. 뭐, 생긴건 좋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