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프픽션" 타이틀을 질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습니다. 정말 이런 영화는 오래간만에 지르는 상황이네요.




 제가 본 중에 가장 특이한 책자형 케이스 입니다. 그런데, 가장자리가 굉장히 잘 헐더군요;;;





 뒷면입니다. 서플먼트는 나름 괜찮은 편 입니다. 본편은 이미 알고 있어서 서플먼트 먼저 봤죠.





 블루레이 디스크입니다.





 약간 특이하게 DVD 디스크가 같이 들어가 있습니다. 본편만 있나 보더군요. 볼 일이 없어서;;;





 케이스 안쪽입니다.





 이 타이틀의 가장 묘한점은, 케이스 모서리가 금방 문제 생기는 것으로 인해 디스크 케이스를 하나 더 준 다는 겁니다. 덕분에 자주 보는 블루레이 타이틀은 이 케이스에 들어가 있죠. 참고로 이미지는 모두 똑같아서 안 찍었습니다.

 솔직히, 이 타이틀 외에도 살 게 많은데, 아직 손을 못 대고 있다죠;;;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