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와의 대결? "The Mortal Instruments: City of Bones" 트레일러입니다. 영화정보들

 솔직히, 이 영화는 최근의 틴에이지 크리처 로맨스물과는 약간 거리가 있는 듯 합니다. 굳이 방향성을 따지자면 스몰빌과 아이 엠 넘버 포를 거친 계통의 영화에 가깝다고나 할까요. 무슨 영화가 우생종 계보학을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그냥 그렇게 넘어가자면 넘어갈 수는 있을 것 같기는 합니다만, 어쨌거나 영화의 특성을 이야기 하자면 그렇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쪽에서 성공한 영화는 아직까지 제가 기억하는건 퍼시 잭슨 시리즈 하나밖에 없기는 하더군요. (해리포터는 약간 상황이 달라서......)







 제가 이 영화를 보는 이유는 단 하나, 여주인공이 이쁘더군요.



 그럼 예고편 갑니다.









 어째 영화의 형태에서 또 다시 망조의 기운이 느껴지는 것은 착각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