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지름이 끝이 없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습니다. 이 상황이 그렇게 간단한 것은 아니어서 말입니다.




 3권 넘어왔습니다. 뭐 다 그런거죠.





 팡토마스 2권도 넘어갔습니다. 이후가 나와야 하는데, 분위기는 솔직히 나오기가 어려울 수도 잇어 보입니다.





 폭파범 역시 구매 했습니다. 이 시리즈는 정말 많기는 하더군요.

 뭐, 그렇습니다. 어째 책 구매가 시리즈 메꾸기로 가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