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 매우 독특하다 못해 이해 안 되는 매력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 역시 결국에는 기대작 반열입니다. 한 해의 시작을 이런 영화로 한다는 것이 미묘하기는 하지만, 보통 영화를 보는 데에 있어서 한 해의 척도가 되는 주간이기도 해서 말이죠. 이 정도로 세게 밀고가는 주간이 그렇게 많지는 않지만, 시작부터 이렇게 나온다는게 상당히 놀라운 면도 있기는 하니 말입니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솔직히 크게 안 걸릴줄 알았는데, 의외로 특정 배우의 힘 때문에 나름 걸린 편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솔직히 말 해서, 전 이 영화에 관해서 이미 어느 정도는 알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흔히 생각하는 많은 유명한 배우들이 나오는 걸출한 감독이 만드는 영화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보기 쉬운 영화가 될 거라는 것은 절대 아니라는 생각은 이미 하고 있었던 것이죠. 사실 이 영화에 관해서 ‘작품성’ 이라는 단어에 관해 생각을 해볼 때 절대로 간단하게 답을 내릴 수 없게 만드는 감독이 이름을 올리고 있었다는 점이 가장 미묘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제 실수가 또 하나 나오는 상황이죠.

 이 영화의 감독은 바로 짐 자무쉬입니다. 전 짐 자무쉬의 영화를 몇편 보기는 했습니다. 극장에서 정말 제대로 본 영화는 바로 리미츠 오브 컨트롤입니다. 이 영화의 경우에는 제가 블로그를 운영하는 초기에 처음으로 이야기를 한 영화이기도 하고, 동시에 이 영화 이후에 제가 점점 영화를 가리지 않게 되기도 했죠. 물론 그 이전에 커피와 담배라는 작품 역시 접한 바 있습니다. 사실 두 작품이 매우 비슷하면서도 다르다는 것을 기억을 해야 했었죠. 사실, 지금 이야기한 두 작품 때문에 이 작품에 쉽게 적응할 수 있을거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고 말입니다. 결론부터 말 하자면, 절대로 그렇게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영화가 아니었습니다.

 물론 이 영화에 관해서 낚을만한 이름들이 줄줄이 올라가 있기는 합니다. 다른 사람보다도 최근에 토르 시리즈와 어벤져스로 국내에서 꽤 많은 팬을 가지고 있는 배우인 톰 히들스턴이 주연으로 나온다는 점기 가장 중요한 부분이죠. 국내에서는 토르에서 로키역으로 나오면서 유명해지기는 했죠. 하지만, 그 이전에 나온 작품을 생각해보면 큰 영화가 그다지 많지 않다는 사실이 미묘하기는 했습니다. 실제로 큰 영화에 출연한 경우가 몇 번 있기는 한데 그쳐지나가는 상황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작품에 관해서 잘 아는 사람이 별로 없다는 것이기도 하죠.

 게다가 이 영화에는 또 다른 배우가 둘 있습니다. 국내에서 설국열차로 이름을 정말 제대로 알린 두 배우가 나오죠. 물론 그 이전에 영화를 자주 보신 분들에게는 매우 익숙한 두 사람이기도 하죠. 그중 하나는 아예 닥터후 50주년 기념 에피소드에서 닥터로 출연하기도 했고 말입니다. 틸다 스윈튼은 제가 기억하는 최초의 영화가 나니아 연대기였고 그 이후에 여러 영화에 출연하면서 상당히 독특한 매력을 보여준 바 있습니다. 사실 매력이 잘 살아나는 영화는 큰 영화보다는 주로 아이 엠 러브같은 작품들이었지만 말입니다.

 이런 상황을 생각해보면 좀 미묘한 사람은 역시나 존 허트였습니다. 존 허트는 에일리언 1편에서 가슴에서 에일리언 새끼가 튀어나오는 그 사람으로 기억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전 처음 기억하게 된 영화가 브이 포 벤데타였죠. 이 영화 외에도 정말 많은 영화에서 성격파와 연기에 관해서 모두 잘 보여주는 대배우중 하나입니다. 결국 아는 분들은 이 영화가 절대로 쉽게 다가올 영화가 아니라는 것이 보이는 캐스팅이라고 할 수 있지만, 가볍게 아는 사람들로서는 이런 저런 배우들이 꽤 나오는 강렬한 영화가 될 거라는 생각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죠.

 아무튼간에, 이 영화는 전반적인 상황에서는 나름대로 기대가 되는 영화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이 영화의 배우들은 매우 괜찮은 모습들을 보여줬던 전적이 있고, 짐 자무쉬라는 감독이 그동안 보여줬던 영화 세계로 봤을 때, 생각보다 이 영화가 제게 더 많은 충격을 줄 거라는 기대가 있었던 겁니다. 물론 여기에는 이미 짐 자무쉬를 한 번 지켜본적이 있으니 굳이 생각할 필요가 없겠다 하는 일종의 거만함이 자리하고 있기도 했습니다.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제가 다시금 한계를 절감했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의 이야기의 전반적 줄거리는 간단합니다. 서로 떨어져 사는 매우 오래산 뱀파이어 부부가 있습니다. 그중 남편이 되는 남편이 우울해하고, 결국 부인이라고 할 수 있는 뱀파이어가 오고 나서 벌어지는 여러 가지 일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뭔가 이야기라고 말 할 수 있는 정도라고 한다면 이정도입니다. 나머지는 전부 에피소드의 파편으로 이뤄져 있는 상황이라 스토리라고 들고 나오기가 미묘한 것들로 영화가 이뤄져 있죠.

 기본적으로 이 작품은 이야기 자체가 어떤 기승전결을 일부러 가져가는 방식은 아닙니다. 말 그대로 극영화의 구조로서 이야기 할 수 있는 부분들이 정말 부족한 상황이죠. 이야기가 큰 줄기라고 할 수 있는 부분도 전혀 없는 상황이고, 동시에 영화에서 다른 것들을 더 보여줘야 하는 상황에선 그 때 필요한 에피소드를 더 공개하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진행하는 상황입니다. 이 작품에서 보여주는 상황은 결국 어떤 상황이 벌어지고, 그 이후에 주인공은 반응을 하고, 그리고 그 뒤에 또 다른 일이 벌어지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흔히 말 하는 그냥 액션 영화였다면 이 이야기는 전 욕을 바가지로 하면서 액션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영화라고 난리를 쳤을 겁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좀 다릅니다. 사실 이 문제에 관해서 이 영화는 의외로 좀 더 쉬운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 입장에서는 이전에 봤던 리미츠 오브 컨트롤보다 훨씬 더 쉬운 작품이라고 할 수 있었죠. 참고로 리미츠 오브 컨트롤은 사건도 없고, 사람들만 줄창 나오면서 현학적인 이야기로 작품을 채우고 있는 상태였거든요. 적어도 이 작품은 그 문제에서만큼은 좀 더 현실적인 대사로 이뤄져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 시작하는 이야기는 결국 어떤 기나긴 스름의 촉발점 정도입니다. 이 흐름의 핵심이라고 한다면, 어떤 중심이 되는 사건이 없는, 말 그대로 사람이 겪을만한 여러 가지 일들이 그대로 벌어지는 것을 보여주는 상황이 된 것이죠. 이 상황에서 가장 독특한 부분이 발생하는데, 바로 소재입니다. 이 사람들이 일반 사람들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피를 먹고 사는 뱀파이어라는 점입니다. 이 영화는 바로 그 지점에서 엄청나게 독특하게 진행이 되고 있죠.

 이 작품에서는 인간에 관한 강한 혐오와 그들에게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그들만의 문제를 동시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문제가 의미하는 바에 관해서 영화 내내 아예 시각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시각적인 부분들은 결국에는 배우들이 움직이는 것과 관계가 있는 부분들이기도 하죠.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매우 자세하게 들어가면서도, 동시에 뱀파이어만이 상상할 수 있는 부분이라는 것을 건드리면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덕분에 매우 독특한 상상력을 자극하는 부분들이 있죠.

 이 속에서는 아무래도 캐릭터의 특성이 굉장히 강하게 드러나는 편이기도 합니다. 기본적으으로 보여주는 캐릭터들은 사실 주변 상황에 관해서 매우 즐겁게 받아들이는 듯 하면서도 동시에 매우 허무하게 나오는 부분들이 분명히 있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이 두가지 다른 것들이 모두 보여주는 것들이 보여주는 부분들도 있다는 것이죠.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대부분의 매력은 이 기묘한 캐릭터의 언행에서 비롯된다고 할 수 있죠.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이 사람들이 오직 피곤한 문제만 가지고 미주알고주알 늘어놓는 것은 아닙니다. 기본적인 이야기가 어느 정도 그렇기는 하지만, 이들은 오랫동안 세상을 살아온 만큼 이야기의 다양성을 이야기 하는 데도 있다는 것이 이 영화의 재미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결국에는 이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하는 또 다른 지점으로서 작용하는 동시에, 이 영화에서 영화 이야기가 오직 불평 불만으로만 이뤄져있지 않다는 것 역시 이 영화의 특성이라고 할 수 있죠.

 이 상황이 벌어지면서 주변 캐릭터들 역시 상당히 다양한 사람들이 나옵니다. 주인공 외에도 다른 성격을 드러내는 여러 캐릭터들이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다른 성격을 드러내는 또 하나의 주연인 여성 뱀파이어 역시 이 영화에서 등장하고 있죠. 이 영화에 나오는 그녀는 계속해서 외로워하는 주인고을 보듬어주고 있기는 하지만, 비슷한 문제를 안고 살아가기에 역시나 같은 고민을 하게 되는 상황으로 가게 되는 상황이기도 하죠. 이 영화는 그 두 사람이 결국에는 다른 사람이기도 하지만, 그만큼 비슷한 사람이라는 것을 드러내기도 하는 것이죠.

 이 외에 눈에 띄는 캐릭터들이 몇 이는 편입니다. 정신 없이 사는 여주인공의 동생이라던가, 아니면 남자 주인공의 사업 파트너라고 불리우는 사람, 그리고 여자 뱀파이어를 도와주는 굉장히 나이가 많은 또 하나의 뱀파이어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죠. 그러면서도 이 살마들은 또 인간과 얽히는 상황이 상당히 자주 벌어지게 됩니다. 이 영화는 그만큼의 재미를 보여주고 있는 동시에 주인공들이 문제를 겪고 있는 것에 관해서 좀 더 다양한 것들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죠.

 이런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나름대로의 설명을 내놓기는 하지만, 이 것이 하나의 가능섬임을 역시나 같이 이야기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영화 내내 그 가능성에 관해서 계속해서 이야기를 하지만, 동시에 이 문제가 한계가 있다는 것 역시 같이 보여주고 있죠. 게다가 이 속에서 이 문제들은 결국 예술과 얽히는 상당히 독특한 부분들이 있는 편입니다. 사실 어찌 보면 예술가나 뱀파이어 역시 인간과 비슷한 고뇌와 짜증을 안고 살아간다는 것을 거의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죠.

 이 모든 이야기들을 더 강하게 밀어붙이는 겻은 역시나 배경입니다. 이 영화에서 배경은 몇가지 되는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역시나 이 영화의 배경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디트로이트입니다.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디트로이트는 현재 파산상태이며 이 영화에서는 인간이 보이지 않은, 대단히 외롭고 삭막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말 그대로 주인공이 살아가는 곳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죠.

 이는 다른 배경이라고 볼 수 있는 탕헤르라는 배경이나, 아니면 주인공의 방 안쪽이라는 것 역시 비슷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모든 것들은 비록 다른 부분들이 있기는 하지만, 인간미보다는 전반적으로 삭막함과 외룸이 더 강조되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필요한 것 있냐고 물어보는 사람들 마져도 주인공에기 아무것도 제대로 제공해주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죠. 덕분에 주인공들의 쓸쓸함을 더 강화하는 부분들이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솔직히 이런 영화에 관해서는 추천한다는 것이 전혀 의미가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영화의 경우에는 취향에 맞으면 보는 것이고, 아니면 그냥 물러서야 하는 것이죠. 아무리 좋다고 설명을 해도 그건 순전히 제 취향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죠. 물론 영화적으로 매우 독특하고, 아는 얼굴들이 많기 때문에 경험적으로 이런 영화도 있구나 하는 정도로 보는 목적도 괜찮겠지만, 그냥 쉽게 즐기겠다는 생각으로 접근하시기에는 미묘한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뭔가 독특한걸 원하신다면 이 영화가 정말 마음에 드시겠지만요.

덧글

  • reaper 2014/01/12 11:56 #

    저런 조합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ㅇㅂㅇ;;;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