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책을 좀 질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오랜만에 새 책을 질렀습니다. 물론 아무래도 빈칸 채우기의 일환인 경우가 더 강하죠.




 "리틀 드러머 걸" 입니다. 존 르 카레 작품인데 이제야 지르게 되었죠.




 "센강의 춤집에서"도 질렀습니다. 이제 이걸로 거의 마무리 되었네요.





 "센강의 춤집에서"에 들어있던 책갈피 입니다. 아직까지 초판에 머물러 있다는게 좀 슬퍼지는 부분이죠.

 어쨌거나, 거의 다 모아가고 있습니다. 이제 둘 남았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