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 타이거 앤 버니 더 라이징 - 작품 자체로만 보면 합격인데...... 횡설수설 영화리뷰

 솔직히 이번주는 리뷰를 좀 편하게 가려고 했습니다만, 결국 미쳐 돌아가는 주간을 맞게 되는 비극이 나오고 말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주에 그렇게 많은 영화가 눈에 들어오지 않았던 주간이었습니다만, 한 주 앞두고서 갑자기 영화가 늘어나는 상황이 발생하고 말았죠. 그것도 둘 다 매니악한 기질이 있는, 그리고 이미 전편을 봤기 때문에 속편을 극장에서 안 볼 수도 없는 상황이 같이 겹쳐버리기도 했고 말입니다. 결국 보기로 했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보통 사전 정보 없이 영화를 보는 짓은 잘 하지 않는 편입니다. 하다 못해 예고편이라도 하나 공개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고, 만약 속편인 경우에는 과거 작품을 한번이라도 봐야 뭐라도 이야기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게 해서 이번 작품의 전작의 경우에는 보는 데 굉장히 고민이 많았던 상황입니다. 솔직히 극장판 1편의 경우에도 입문자용이라고 하기에는 이야기 압축쪽으로 더 많은 고민이 있어 보이는 작품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1편에 관한 기억은 이제는 거의 남아있지 않은 편입니다 다만 이야기 자체가 하나의 줄거리로 잘 만들어진 편이기는 했습니다. 솔직히 이후에 TV 시리즈를 딱 1편 극장판까지만 본 상태까지 가기는 했습니다. 이후 이야기는 말 그대로 들어서 알고 있는 수준이다 보니 그냥 1편 극장판이 그동안의 TV 시리즈와 구성이 어떻게 다른지만 이야기를 하고 있는 정도로 알고 있는 수준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죠. 솔직히 그 덕분에 어느 정도 관심이 가기는 했는데, 이상하게 잘 안 보게 되더군요.

 1편은 솔직히 일종의 팬서비스라고 할 수 있엇던 작품이었습니다. 아무래도 본편을 적당하게 편집해서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었던 작품인 만큼 이야기 자체가 한계가 있다고 느껴지는 것은 당연할 수 밖에 없었던 부분들이기는 했습니다. 그만큼 이야기 자체가 이어놓은 티가 많이 났기 때문에 이야기가 아주 매력이 있다고 하기에는 미묘한 구석이 너무 많았던 것이죠. 덕분에 영화를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지금 보고 있는 작품이 아주 매력이 있다고 말 하기는 또 어려웠던 작품이기는 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아주 못 볼 작품이었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나름대로 원래 원형의 이야기에 관심을 가지게 만드는 힘이 있었던 작품인지라 그 문제에 관해서 영화가 얼마나 잘 이끌어 갈 수 있는가가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죠. 결국에는 극장에 일반 관객으로서 원래 이야기에 관해 관심을 가지게 되는 부분들이 있었다는 점에서 결국에는 이야기의 매력을 어느 정도 파악을 하는 것이 가능했다는 점이 그나마 다행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겁니다.

 이런 특성의 또 다른점이라고 한다면, 국내 한정으로 TV 방영이 되기도 하고, 결국 블루레이까지 출시되는 쾌거를 올렸다는 사실입니다. 이 지점에서 보자면 나름대로의 성공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어떤 면에서는 이야기의 시작부분이기 때문에 전편이라는 존재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캐릭터를 이해하는 데에 있어서는 크게 나쁘지 않았다는 것도 있었고 말입니다. 물론 이야기를 잇는 과정에서 몇몇 캐릭터는 에너지를 잃는 부분들이 있었기는 하지만 말입니다.

 하지만, 이 문제들은 이제 과거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에는 과연 무엇을 가져갈 수 있는가가 중요한 부분이 될 수 밖에 없고, 기존에 있었던 시리즈의 어떤 부분을 이어갈 것인가가 상당히 중요하게 된 것이죠. 게다가 듣기로는 TV판에서 떡밥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끝난 부분도 있다는 몇몇 분들의 이야기도 들은 바 있고 말입니다. (물론 이 문제에 관해서는 저는 아는 내용이 없습니다. 애초에 그 뒷 이야기를 모르는 상황이니 말이죠.)

 이번 이야기는 상당히 기묘한 시작을 가집니다. 주인공 캐릭터가 대부분의 능력을 잃고 고전하는 상황에서, 슈퍼 히어로를 전반적으로 통제하는 스폰서가 이제 새 팀을 짜야 하는 상황이라고 이야기 하며 주인공을 내치려고 하는 상황이 됩니다. 그리고 이런 상황에서 새로운 사건이 터지면서 새로운 능력자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상황에서 미스터리를 해결하려는 히어로들에게 새로운 문제가 생기게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솔직히 이게 무슨 이야기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가장 중요한 점이라고 한다면, 역시나 전편을 봐야 하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지금 이야기 하는 작품은 매우 기묘한 선택을 했기 때문인데, TV판 전체를 다 본 사람들 한정으로 이야기를 이해하기가 쉽다는 사실입니다. 그 반대로 말하면, TV판을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일부 이야기가 매우 다가오지 않는다는 것이죠. 이는 이번 작품이 재편집본이 아니라는 사실에서 기인합니다.

 이야기가 재편집본이 아닌 경우라는 것은 상당히 기묘한 동작하는 부분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기본적으로 이야기 자체를 재구성한다는 것은 아무래도 기존에 있는 작품을 재구성한다는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심지어는 이야기 자체를 뒤엎고 원래 캐릭터들이 전혀 다른 행동을 한다는 식의 이야기를 할 수도 있는 부분들이 있는 겁니다. 이렇게 움직이는 이야기에 관해서 일본 애니메이션 관련되어서는 전 아직까지는 본 기억이 없는 상황입니다. (마법소녀 마도카 마기카가 이야기 자체가 좀 달라진다는 설은 들은 적 있는데, 물론 전 관심이 없어서 말이죠;;;)

 아무튼간에, 이번 이야기는 말 그대로 앞선 이야기를 다 보지 않으면 일부 캐릭터들은 왜 나오는지, 그리고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 상황이라는 겁니다. 결국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왜 이 사람이 끼어들어서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지에 관해 아무것도 모르고 있는 상황이 벌어진다는 겁니다. 이를 채우기 위해서는 결국 TV판을 봐야 한다는 이야기가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결정은 분명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저같이 말 그대로 전작 극장판만 본 상황인 사람들에게는 대체 그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가에 관해 알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죠. 이 영화는 그 한계가 명확한 상황이고, 덕분에 어느 정도는 점수가 깎일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다만 이 작품 내로만 이야기를 한정한다고 하면 상황이 전혀 달라지게 됩니다. 재편집본은 절대 가질 수 없는 완전한 단일 이야기 구조를 가질 수 있다는 이야기이니 말입니다.

 영화관에서 영화를 본다는 것에 관해서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한다면, 결국에는 작품의 흐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 보여주고 있는 흐름은 단일한 구조를 가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론 주인공과 그 주변 캐릭터들에 관해서 벌어진 일들에 관하여 관객들은 어느 정도 궁금할 수 밖에 없는 특성이 있기는 합니다만, 주요 줄거리에 관해서 완전히 떼어놓고 생각해 봤을 때는 그래도 어느 정도 상황이 정리되고 있는 것이죠.

 이런 구조적인 특성은 결국 작품을 지루하게 받아들이는가 아닌가와 직접적으로 관계가 되는 부분이라고 말 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이야기가 재미있는가 아닌가가 직접적으로 관계가 되는 부분이라고 말 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그리고 이 문제를 얼마나 매력적으로 해결하는가 역시 나름대로의 키라고 할 수도 있고 말입니다. 드디어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작품이 탄생한 상황인 겁니다. 재편집본에서는 이야기 자체의 단일구조만 유지하는 데에도 힘이 드는 상황이 비일비재하게 벌어지니 말입니다.

 이 작품에서의 줄거리는 두가지 줄기를 가지고 구성이 됩니다. 앞서 소개한 이야기에서 등장하는 주인공의 개고생과 그 주인공들이 휘둘리는 운명적인 부분들이 직접적으로 등장하고, 그리고 이 와중에 벌어지는 사건 말입니다. 이 사건의 경우에는 일본 특유의 상당히 거창한 느낌을 주고 있는데, 애니메이션으로 보고 있는 만큼 그 느낌이 아주 튄다고 말 하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기는 합니다. 그리고 이를 잘 버무린다는 점에 관해서 역시 나름대로의 강점이 있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다만 전자의 캐릭터간의 스토리는 약간 상황이 애매할 수 밖에 없습니다. 주인공은 1편에서 겨우 만난 상태인데, 갑자기 능력을 잃었다니 그 사이에 뭔 일이 있었는가에 관해서 관객으로서는 설명이 거의 안 된 상황이라는 것이죠. 그리고 이 상황도 꽤나 지속된 듯 합니다. 회사에서 조치를 취할 정도로 일이 발전되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기도 하고 말입니다. 결국에에는 처음 보는 관객으로서는 이 상황이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뒷 이야기는 그래도 캐릭터의 독특한 특성으로 인해 받아들여지기 시작하죠.

 기본적으로 이런 흐름은 새로운 사건으로 인해 나름대로 특성을 발휘하기 시작합니다. 고민 자체가 해결되는 과정에 새로운 사건으로 어떤 전기를 맡게 되기 때문에 관객으로서는 감정의 시작을 다른 사건의 시작으로 잡아도 되는 상황이니 말입니다. 이 지점부터 관객들은 캐릭터들을 서서히 이해하게 됩니다. 그리고 작품 마지막까지 캐릭터의 구성을 착실히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그 느낌을 살리는 데에 있어서 나름대로 괜찮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또 한 줄기의 사건은 결국 그 자체로서 하나의 스토리르 형성하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하나의 단일 사건이라고 할 수 있는 이야기의 구조를 가지고 있는 상황인데, 이 영화는 사건을 전반에서는 캐릭터들의 관계를 상기시키고 영화의 전반적인 흥미를 유발하는 데에 사용하고 있으며, 후반부는 액션신을 일으키는 데에 사용하고 있습니다. 줄거리는 덕분에 영화에서 유기적으로 캐릭터에 연결되어 있는 특성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죠.

 보통 이런 구조에 관해서 전반부가 가져야 하는 것은 결국에는 미스터리적인 요소라고 핤 있습니다. 이 미스터리가 작품에서 어떻게 적용되는가에 따라 관객들이 계속해서 시선을 고정할 수 있는 상황이 되니 말입니다. 다행히도 이 작품에선느 필사적이 되어야 하는 주인공이 나와 있는 상황이고, 필사적으로 사건을 해결하려는 과정에서 주인공이 할 수 있는 일을 발견해가는 과정으로서 이야기를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야기 자체는 덕분에 굉장히 유기적으로 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작품 자체도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상당히 주력하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덕분에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지금 벌어지는 일에 관하여 캐릭터들이 왜 그렇게 고전해야 하는지에 관해 알게 되고, 동시에 이를 해결하는 방식에 관해서 궁금해지게 되는 것이죠. 이 작품은 그 특성을 굉장히 잘 살려낸 편입니다. 게다가 이 와중에 영웅 역시 하나의 상품 홍보로서 소비되는 문화에 관해서 사용함으로 해서 나름대로의 또 다른 잔재미를 살려내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후반부의 액션 역시 상당히 탄탄한 편입니다. 아무래도 슈퍼 영웅 비슷한 것들이 줄줄이 나오는 애니메이션에서 반드시 나와야 하는 부분들이기는 하죠. 작품이 진행되면서 보여줘야 하는 것들을 정리하는 것은 결국 영화 후반부에서 정리가 되고 있는 상황이고, 감정적인 정리 역시 후반에 몰려 있는 상황입니다. 이 와중에 보이는 액션은 상당한 클라이맥스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 된 겁니다. 그리고 그 이후 등장하는 이야기들 역시 나름대로의 정리가 되고 있고 말입니다. 다만 여전히 풀리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말 할 수도 있는 것들이 있긴 합니다만, 라이트하게 즐기는 분들에게는 눈에 크게 띄는 부분은 아니죠.

 결론적으로, 일부 이해에 관한 문제가 끼어있기는 하지만 작품 자체로서는 볼만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액션과 이야기는 상당히 탄탄한 편이며,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지금 벌어지는 일들에 관해서 가장 잘 받아들이게 만들 수 있는 방식을 취했습니다. 다만, 전작을 필수로 봐야 하는 작품의 구조를 가져가버린 만큼, 이 문제에 관해서는 어떻게 해서도 어느 정도의 한계가 있다는 것은 아무래도 아쉽다고 말 해야 할 것 같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