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시그널 - 사상 초유의 납치극 횡설수설 영화리뷰

 신작 주간입니다. 여름 휴가 기간이 슬슬 돌아오기는 합니다만, 아무래도 블록버스터 사이사이가 비어 있는 동안에 중소규모 영화들이 난립하고 있는 만큼 영화 보는 편수가 줄어들이 않고 있습니다. 솔직히 힘들더군요. 물론 이 영화의 경우에는 작은 영화라고 하기에는 약간 미묘한 부분이 있긴 합니다만, 아무래도 트랜스포머가 휩쓸고 지나가고 이제는 마블의 신작 폭풍이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니 말입니다. 결국에는 그냥 보기로 했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영화에 관련되어서 기대작이 전혀 아니다가 갑자기 기대작의 위치로 뛰는 경우가 간간히 있는 편입니다. 다만 이 영화처럼 고작 2주 전에 발견이 되어서 갑자기 기대작의 반열에 오르는 경우는 그다지 많지 않죠. 보통은 어느 정도 사전에 정보를 모르다가 갑자기 아는 감독의 영화라는 것이 밝혀지거나, 아니면 이야기가 매우 매력적일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영화가 상당히 많은 편이죠. 이 영화의 경우에는 상황이 약간 다르지만 말입니다.

 보통 전 배우에 관련된 기대를 가지를 것에 관해서 위험성을 말 하곤 하는 편입니다. 실제로 상당히 많이 당하기도 했고 말입니다. 그렇게 해서 지금까지도 보고 있는 미국 드라마가 있으니 말 다 한 상황이죠. 아무튼간에, 이 영화를 기대하게 만든 사람은 다른 사람도 아니고 이 영화에 출연분량이 얼마나 될이지 알 수 없는 로렌스 피시번 때문이었습니다. 쉽게 말 해서 문제의 배우에 관해서 일종의 맹목적인 믿음이 발휘된 셈이죠.

 물론 이 배우에 관해서 제가 그래도 적당히 좋게 받아들인 이유는 몇가지가 있습니다. 최근에 한니발에서 그래도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준 배우이기도 하고, 맨 오브 스틸이나 컨테이전에서 상당한 에너지를 발휘한 모습이 있기도 하기 때문이죠. 그 외에도 상당히 다양한 영화에 나오기는 했습니다만, 제가 아무래도 그 외 영화들이라는 것을 거의 보지 못했기 때문에 나름 좋은 모습으로 기억하고 있는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가 본중에 유일하게 걸리는 작품이라고 한다면 콜로니 라는 작품 정도죠.

 아무튼간에, 이 배우 외에는 그다지 크게 다가오는 사람은 없는 편입니다. 최근에 이 영화 저 영화에 자주 나오는 주인공인 브랜든 스웨이츠의 경우에는 오큘러스와 말레피센트에서 얼굴을 보긴 했지만 그렇게 확 눈에 띈다고 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한 편은 카렌 길런 덕분에, 나머지 하나는 출연 분량에서 밀린데다 안젤리나 졸리가 워낙에 강하게 밀고 간 덕분에 이런 상황이 벌어졌죠.) 외에도 상당히 다양한 배우들이 등장하고 있기는 하지만 그나마 알아볼 수 있는 배우가 인시디어스로 기억하고 있는 린 샤에라니 말 다 한 겁니다.

 감독도 기대한다고 하기에는 애매할 수 밖에 없는게, 네이버에 나온 전작이라고는 딸랑 두 편이며, 심지어는 두 편 모두 제가 본 기억이 전혀 없는 작품이기 때문에 아무런 기대도 걸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결국에는 정말 사전정보라고는 스토리라는 것과 그 스토리라는 것 덕분에 선댄스에서 상당한 극찬을 받고 결국엔느 국내까지 들어온 것이라는 것 정도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경우에는 그 선댄스 영화제의 평이라는 것 역시 나름대로 중요하게 다가왔다는 것이죠.

 사실 이런 스타일의 영화의 경우에는 실제로도 꽤 볼만하다는 생각이 드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보통은 배우와 감독 모두가 유명하지 않더라도 이야기가 좋은 경우에 영화가 상당히 괜찮다는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경우도 많았죠. 그런 영화들 덕분에 블록버스터같이 매우 크게 개봉하는 영화들의 감독으로 등극하고, 결국에는 영화판에서 계속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감독들도 많은 상황입니다. 어찌 보면 이런 영화는 영화에 걸맞는 새싹인지 아닌지를 가늠하는 시험대라고 볼 수 있는 부분이 있기도 합니다. 물론 흥행은 별개문제이긴 하지만 말입니다.

 스토리는 상당히 묘합니다. 주인공과 주인공의 일행은 여행 도중에 MIT를 해킹한 천재 해커와 교신에 성공하게 되고 그 해커가 보낸 신호를 따라가게 됩니다. 하지만 매우 낮선 장소에 도착하게 되어서 벌어지는 일들은 상상과는 전혀 다른 일들이라고 할 수 있었죠. 그리고 이 덕분에 벌어지는 것들이 이 영화의 내용을 채우고 있는 상황입니다. 또한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그 외 사람들의 이야기 역시 여기에 얽혀 들어가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죠.

 어떤 면에서 이 영화는 굉장히 간단한 아이디어에서 시작하는 영화입니다. 어떤 아이디어를 가지고 작품을 진행한다는 점에서 말이죠. 이 영화에서 처음 아이디어는 일종의 똑똑한 사람들의 자존심 내지는 호기심을 건드려서 사람들을 모으는 데에서 시작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디 영화의 초반 아이디어는 바로 그 지점에서 시작하죠. 그리고 이 속에서 미스테리의 인물을 찾아나선다는 시작을 관객에게 보여줍니다. 그리고 이 존재가 과연 무엇인가에 관해서 탐사를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물론 이 영화는 그 탐사가 중심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이 영화에서 탐사는 기본적으로 초반에, 그것도 매우 허술하게 이루어지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으며, 심지어는 어떤 면에서는 그냥 젊은 사람들의 치기에 가까운 모습으로 영화게 그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 일이 영화의 초반에 주로 보여주는 세사람에게는 전혀 다른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가 가져가는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이 사람들이 당한 일과, 그 다음에 벌어지는 일들과 관계가 있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세 사람이 어떤 일을 당하고 나서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며, 이 일의 근원인 노매드는 대체 무엇이며, 그리고 이 작품 속의 사람들은 왜 그런 일들을 벌이는가 하는 점이 이 영화의 질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질문들은 영화 전체를 이루는 질문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의 추진력을 주고, 관객들에게 호기심을 줌으로 해서 영화에 관한 관객들의 의심을 키워가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는 그 과정을 매우 절절하게 보여주는 스타일의 영화입니다.

 물론 아무래도 이 영화는 절박함에 비해서 주인공들이 겪는 일에 관해서 긴박감으로 영화를 채운다기 보다는 끊임없는, 그리고 어떤 면에서는 매우 기묘한 대사로서 관객들의 느낌을 흐리고 있습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가장 기묘한 부분은 그 느낌을 흐리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가 진행되면서 관객들은 매우 미묘한 대사들과 이상한 배경을 영화에서 보게 되는 상황입니다. 영화 내내 보여주고 있는 대부분의 기묘한 느낌은 과연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질문들이 대체 어떤 것인가 라는 생각을 하게 만들죠.

 보통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일준들은 소재가 일으키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질문들은 기본적으로 대체 여기가 어딘가 라는 질문으로 시작합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 질문으로 영화 전체를 메꾸지는 않습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질문의 일부일 뿐이죠. 주인공이 겪는 일들에 관해서 매우 단편적인 부분들만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관객으로서는 그 단편적인 부분들로 인해서 대체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이 무엇인가에 관해서 끊임없이 물음을 가지게 됩니다.

 여기서 영화가 갈린다고 할 수 있는데, 시덥잖은 영화의 경우에는 이 질문들에 관해서 서서히 풀어가면서 매우 시시껍질한 이야기를 하고, 동시에 매우 뻔한 방식의 스토리 진행을 취햐게 됩니다. 이것은 나쁜 것은 아닙니다만, 대부분은 아이디어만 좋은 뻔한 영화로서 인식되고, 결국 그냥 그런 영화로 평가받고 끝나버리게 됩니다. 다행이라면 이 영화는 그렇게 뻔한 이야기를 하기 보다는 그저 질문을 계속해서 던지는 방식을 취했죠.

 그렇다고 이 영화가 오직 떡밥만 일어붙이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적어도 밝혀야 된다 싶은 타이밍에 들어와서는 그래도 영화가 움직이는 부분도 가지고 있죠. 다만 이 질문에 대한 대담은 매우 단편적인 것들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이 답들은 어딘가 의심스러운 부분들을 가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심지어는 이 대답과 일종의 악역이라고 할 수 있는 캐릭터들의 행동이 결합됨으로 해서 더더욱 의심스러운 느낌을 영화에서 더 강조하고 있는 상황도 굉장히 자주 벌어지게 되죠.

 이 단편적인 단서는 사실 관객에게 일종의 헛갈림과 다른 아이디어에 대한 갈망을 낳는 부분이 되기도 합니다. 영화가 진행되는 동안 기본적으로 드러나야 하는 부분들에 관해서 아무래도 한계가 있어 보인다는 느낌이 들면서도 관객들로서는 지금 벌어지는 일들에 관해서 일종의 단서 아닌 단서가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영화가 일정한 부분에 있어서는 풀려간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부분들이 있는 것이죠. 이 영화의 재미는 아무래도 이런 단편적인 정보를 관객들이 추론해 가는 부분도 포함이 되는 편입니다.

 다만 SF가 곧 액션 영화가 될 거라는 공식은 이 영화에서는 전혀 통하는 부분이 아닙니다. 이 영화는 액션이라고는 전부 시각적인 슬로우모션 내지는 일정한 움직임이 잠시 등장하는 부분에서만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영화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적은편입니다. 그리고 작품에서 대부분의 이야기가 관객에게 아주 친절하다고는 할 수 없는 상황인 상태에서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액션들 역시 비슷한 느낌으로 관객에게 전달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문제는 캐릭터들이 겪는 일들에서도 느껴지는 부분들이 있는 상황입니다. 영화가 진행되는 동안 캐릭터들이 겪는 일들은 기본적으로 매우 미스테리한 느낌이 강하기 때문에 그 강렬함은 결국 캐릭터로 전달 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재미는 그 강렬함을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에 결국 관객들이 캐릭터와 얼마나 교감하는가가 중요한 부분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 영화는 그 방식을 매우 재미있게 해 낸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주인공과 보고 있는 관객들은 비슷한 상황에 처해있는 상황입니다. 이 영화가 진행되는 동안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의 의미를 모르기는 주인공이나 관객들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죠. 물론 이 와중에 벌어지는 일들에 관해서 오히려 의심이 생기는 것은 주인공보다는 관객들이라고 할 수는 있지만, 이 영화에서 주인공이 느끼는 느낌은 기본적으로 굉장히 기묘한 부분들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그 느낌을 기본적으로 공유하고 가게 됩니다.

 다만 이 모든 것들이 정리되는 과정에서 영화의 속도가 좀 많이 늦다는 느낌이 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영화가 과연 무엇을 더 가져가야 하는가에 관해서 영화는 굉장히 천천히 보여주지만, 보여주고 있는 것들이 단편적이기 때문에 오히려 미묘한 느낌이라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다만 이는 느끼기에 따라 지나치게 늘어진다는 느낌으로 다가오는 부분들이 분명히 있습니다. 사실 이보다 템포가 더 빨라도 크게 문제가 없는 상황이니 말입닞다.

 물론 이 모든 것들이 보이는 화면은 굉장히 매력적입니다. 이 영화의 특성상 아무래도 화면의 가진 특성을 강하게 가져가는 것들이 분명히 있는데, 그 특성을 살리는 데에 굉장히 좋은 느낌을 가진 화면입니다. 아무래도 대자연이 표현되면서도 어딘가 매우 인위적인 특성을 가진 풍광을 영화 내내 가지고 가는데, 그 매력을 상당히 잘 표현하는 힘이 영화에 살아 있는 편이죠. 덕분에 영화를 보는 매력이 있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솔직히 이 영화가 보면서 즐거운 영화라는 말은 도저히 못 하겠습니다.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특성은 매우 강렬한 편이며, 영화가 표현하고자 하는 부분이 매우 잘 다가오며, 그 부분들로 인해서 나름대로의 특성이 잘 살아 있기는 한데, 미묘하게 늘어지는 느낌이 있는 작품이랄까요. 하지만 저같이 이제는 터지는 영화가 너무나도 지겨운 분들이라면, 상업적인 데에서 한 발 떨어져 있는 영화를 바라는 분들이라면 이 영화가 꽤 마음에 들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덧글

  • 이젤론 2014/07/23 03:37 #

    다른 포스터에 등장하는
    Are you agitated? 가 정말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