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또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계속해서 책을 구매하고 있습니다. 이래저래 줄여가고 있는 상황이죠.




 캔디케인 살인사건을 구매했습니다. 이 작품에 관해서는 고민이 많았는데, 조앤 플루크의 작품이 실리긴 했지만, 나머지 두 작품도 읽어본 상태에서는 굳이 사야 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하지만 사고 말았죠.




 무덤으로 향하다 역시 사고 말았습니다. 영화 나오기 전이니 읽어야죠.




 야수는 죽어야 한다 역시 구했습니다.

 솔직히 그렇습니다. 계속해서 사들이느라 이제 책꽃이가 부족하긴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