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노트"의 헐리우드 실사판 감독 교체? 영화정보들

 현재 데스노트의 영화화 판권에 관련되어 이야기가 그렇게 많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아무래도 작품의 특성을 살린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미묘한 부분들이 있어서 말입니다. 솔직히 이 영화가 과연 무엇을 더 보여줄 것인가가 상당히 궁금해지기는 하는데, 헐리우드판의 경우에는 연출을 할 사람부터 각본까지 모두 뒤바뀌고 있는 상황인 듯 합니다. (헐리우드의 전매특허죠. 영화에 맞게 구성하려면 모든 것을 뜯어고치는 것 말입니다.)







 일단 이번 작품은 원래 아이언맨 3의 감독이었던 셰인 블랙이 연출을 하려 했으나 하차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고, 이번에는 그 자리에 구스 반 산트가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만약 진짜 구스 반 산트가 된다면, 원작보다 더 골때리는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죠. 다만 감독의 괴벽이 발동되면 주인공이 말도 안 되는 양반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은 좀 생각해야죠.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