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 블루레이를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사실 그렇습니다. 산지는 꽤 됐죠. 단지 얼마 전에 받았고, 밀린 포스팅으로 인해서 이제야 올라오게 된 것 뿐입니다. (거의 모든 지름 보고 포스팅이 똑같은 문제를 안고 있기는 합니다;;;)




 오랜만에 한정판 아웃케이스 표지입니다.




 뒷면입니다. 그림이 멋지더군요.




 디스크 케이스 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케이스 스타일 정말 좋아하는데 너무 오랜만이네요.




 뒷면입니다. 역시나 포스터 이미지의 연속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한 번 열었을 때 입니다.




 디스크만 찍어 봤습니다.




 내부 이미지입니다.




 이 타이틀의 유일하게 아쉬운 부분입니다. 정말 멋진 포스터인데 차곡차곡 접혀있어서 말이죠. 다만 영화 분위기를 생각해보면 주름도 어울리기는 합니다.




 카드 비슷한건데, 솔직히 쓸모는;;;




 북클릿입니다. 참고로 아웃케이스에 같이 들어가 있는 방식입니다.




내부는 대략 이런 식입니다.



 북클릿 뒷면입니다. 영화 전체에서 사용되는 이미지 반복이 여기도 나오네요.

 그렇습니다. 이 타이틀도 결국 샀네요. 제 입장에서는 가장 좋아하는 영화중 하나였던지라 결국 구매를 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죠.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