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몬드는 영원히 - 두뇌싸움으로 이뤄지는 스파이 소설 요즘 출판된 소설 까기

 현재 국내에 출간된 007 시리즈를 리뷰 하고 있습니다. 아주 초기에 카지노 로얄이 다른 출반사에서 나온 바 있고, 그 덕분에 전 이미 그 책은 넘어간 바 있습니다. 사실 그 이후 작품들이 같은 출판사에서 나올줄 알았는데 결국 카지노 로얄 역시 다른 출판사로 넘어가게 되면서 시리즈의 공 역시 같이 넘어간 바 있습니다. (묘한게 문제의 출판사 역시 휘청거렸다는 겁니다. 이 빠진건 결국 원서로 구해보라는 이야기에 가까워지는듯;;;)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영화의 순서를 아시는 분들이라면 지금 나가고 있는 글의 순서가 대단히 꼬여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으실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사실 시대상을 보면 크게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닙니다. 죽느냐 사느냐는 영화상으로는 이 작품보다 시점이 뒤이지만, 소설에서는 이 작품이 먼저이니 말입니다.) 지금 현재 이 리뷰는 소설의 순서 (책 뒤쪽에 연대표)대로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물론 단편집은 새로 출간이 없는 이상은 맨 마지막에 다룰 예정이기는 합니다. 퀀텀 오브 솔러스 이야기도 그래서 맨 마지막이 될 예정입니다.

 어쨌거나, 다이아몬드는 영원히의 영화판은 상당히 기묘한 작품이었습니다. 상당히 재기발랄한 면이 넘치는 작품이었습니다만, 반대로 좀 과도하다 싶은 면모까지 흘러가 버리는 이야기이기도 했죠. 골드핑거에서 말도 안 된다고 했던 이야기를 오히려 영화에서 적당히 변주해서 써먹었다고 한다면,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영화는 정 반대로 이야기를 굴리게 된 겁니다. 우주 무기가 나오고, 악당과 한 국가간의 전투가 벌어지는 모습까지 나오는 상황이었으니 말입니다.

 이번 이야기의 핵심은 시에라리온 광산에서 다이아몬드가 밀수되면서 시작됩니다. 이 밀수 다이아몬드를 본드가 조사하게 되고, 이 와중에 본드가 다이아몬드 밀수 중간책으로 위장하면서 악당과 만나고,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영화에서는 이 이야기가 중반에서 거의 정리되고, 전혀 다른 음모로 넘어가지만, 영화와는 달리 책에서는 결국에는 악당과의 대규모 추격전으로 연결되고, 상당히 기상천외한 모습을 보여주게 됩니다.

 이번 이야기에서 보여주고 있는 본드의 모습은 전작에서 좀 더 영화에 가까워진 모습입니다. 다만 여전히 좀 더 무뚝뚝한 면이 강조되고 있죠. 이런 기조는 다른 소설에서도 상당히 강하게 보이고 있습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조금 다르기는 합니다만, 그 이야기는 나중에 하도록 하겠습니다.) 작품에서 벌어지는 사건은 아무래도 국제적인 다이아몬드 밀수와 그 뒤에 숨은 조직에 관한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007 시리즈 내에서는 거대 범죄를 중심에서 조작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식으로 이야기 전개를 하는 소설이 꽤 있습니다.

 이 작품에서는 상당히 가벼운 톤으로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본드는 위장에 관해서 상당히 재미있는 모습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죠. 이 작품에서 보여주고 있는 본드의 위장형태는 본드의 매력 자체를 좀 더 천박하게 바꾼 느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를 이용해서 전혀 다른 사람으로 보이게 만들고, 그 힘을 상당히 매력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결국에는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데에 있어서 굉장히 좋은 힘으로 바뀌게 되죠.

 이 작품에서 가장 독특한 면모라면 이 톤에 맞게 이야기가 진행 되면서도 기본적으로 사건이 어디로 튈 것인가에 관해서 상당히 궁금하게 만드는 면모가 강하다는 겁니다. 다이아몬드 밀수 조직의 돈의 지불 방식도 그렇고, 상당히 재미있게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는 면모가 많은 상황인 것이죠. 여기에서 이야기를 진행하기 위해서 본드가 방해를 하기도 하고, 결국에는 돈을 받기도 하면서 이야기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물론 작품 내에서의 사랑 역시 상당히 강하게 가져가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야기에서 보여주고 있는 것은 결국에는 수많은 밀당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본드는 결국 악당을 잡아야 하지만, 어느 정도는 악당을 농락하고 있는 면도 있는 것이죠. 쉽게 말 해서 악당을 가지고 노는 면을 이용해서 악당의 진면모를 독자에게 전달하는 방식입니다. 이로 인해서 앞에서는 그냥 바보같았던 악당이 순식간에 무서운 사람으로 돌변하는 모습을 작품 내에서 보여주기도 합니다. 덕분에 소설에서 가벼움과 진중함이 같이 이야기 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한 가지 더 재미있는 점이라면, 이번에는 뭔가 무기를 이용해서 일을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본드의 기지와 작전, 그리고 심리적인 면들을 더 강하게 가져가서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렇게 해서 악당과의 굉장히 팽팽판 줄다리기가 벌어지게 되고, 앞으로 이야기가 어디로 가게 될 것인가에 관해서 상당히 기대를 하게 만들어주고 있기도 합니다. 다만, 이야기 자체가 뭔가 화려하다기 보다는 굉장히 담백하게 진행 되고 있다는 점에서 묘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이 부분은 작품의 시기적인 문제가 걸리니 일단 넘어가겠습니다.

 이 문제는 일단 전반부에서 대부분 이야기 되는 것들입니다. 여자와의 만남 역시 전반부에서 주로 자뤄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죠. 이 작품에서 보여주고 있는 이야기는 결국 대부분이 전반부에서 밝혀지고, 이 상황에서 악당이 이용하고 있는 여자를 또 다시 탈출시키게 됩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서 또 다시 추격전이 벌어지게 되죠. 다만 이번에는 상당히 독특한 곳을 무대로 가져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또 하나의 특성을 이야기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번에 일이 벌어지는 곳은 서부시대를 재연한 곳입니다. 이곳에서 본드는 고문을 당하는 동시에, 추격전을 하기도 하죠. 다만 이번에는 책의 후반부 전체가 쓰이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도 앞서 말 한 면모들이 상당히 재미있게 잘 흘러가고 있었기 때문에 이야기의 클라이맥스와 그 앞부분의 설명이 좀 길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할 정도는 되는 겁니다. 이에 관해서 상당한 집중을 보여주고 있기도 하고, 동시에 매우 힘겨운 여정이라는 것을 작품에서 만들어 내는 데에도 성공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이 와중에 보여주는 여러가지 이야기는 결국 나름대로의 결말은 따로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재미있게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 후반부의 결말은 앞서 벌어진 엄청난(?) 추격전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으며, 악당의 또 다른 발악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식으로 이야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결과는 점점 더 독특하게 흘러가게 되는데, 물론 악당의 최후로 끝나게 되기는 합니다. 이 결말로 가는 과정, 그리고 그 결말의 에너지는 생각보다 재미있는 쪽으로 흘러가게 됩니다.

 이쯤 되면 악당의 이야기를 해야 할 터인데, 기본적으로 작품에서 나오는 악당은 주인공과 거의 대등한 능력을 지니고, 약간 신경질적이면서 가벼운 이미지를 내뿜다가도 상당히 잔혹하게 변모하는 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모습을 상당히 능숙하게 사용하면서 작품 속의 긴장감을 강화 하는 데에 사용하고 있죠. (물론 그렇다고 이 작품의 악당이 유쾌한 스타일로 그려지고 있다는 이야기는 절대로 아닙니다.) 그 악당의 부하들은 아무래도 기능적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말입니다.

 다만 이번에 이야기 되는 본드의 주변 사람들은 굉장히 기능적으로 이용됩니다. 기본적으로 제임스 본드에 관한 소설이기 때문에 본드에 관한 집중도가 상당히 높을 수 밖에 없기는 하지만, 이 작품에서 다른 캐릭터들에게 매력이 있다는 식의 이야기를 하기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죠. 다만 전작에서 그 고생을 한 펠릭스 라이터가 이 작품에서 다시 등장하는 모습은 이미 앞선 책들을 읽은 독자라면 매우 반가우면서도 이 사람이 정말 고생한다고 느낄 정도는 됩니다.

 일단 전작보다는 훨씬 더 즐겁게 읽을만한 책입니다. 이야기가 단조롭게 흘러가기는 하지만 이는 아무래도 최근에 사용되는 트릭이 굉장히 적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죠. 대신 그 자리를 채우고 있는 이야기는 대단히 강렬하게 흘러가고 있으며, 책 속에서 벌어지는 문제들이 앞으로 어떤 일을 낳을 것인가에 관한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야기 자체만의 매력, 그리고 어딘가 독특한 면모를 이야기 하기에는 이 작품이 더 좋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