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또 질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습니다. 읽는 속도보다 사는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죠.




 우선 미스터 메르세데스 입니다. 스티븐 킹 신작이죠. 솔직히 조이랜드는 제 취향이 아니라서 넘어갔는데, 이 책은 하드보일드 추리소설을 표방해서 넘어가고 말았습니다.




 더블 퍼지 브라우니 살인사건 입니다. 오랜만에 조앤 플루크 신작이죠.

 뭐,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전부 새 책이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