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한 감독의 신작, "제3의 사랑" 새 예고편입니다. 영화정보들

 솔직히 이 감독 이야기를 이제서야 찾아봤는데, 감독이 포화 속으로를 찍은 바 있는 사람입니다. 워낙에 미묘한 작품이었던 탓에 평가가 그냥 그랬죠. 그래도 그 전에는 본격 멜로를 굉장히 자주 찍었던 사람이기에, 그리고 내 머릿속의 지우개 역시 연출한 적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래도 기대가 되는 면이 좀 있기는 합니다. 과연 이 영화 역시 그 에너지를 잘 살릴 수 있을 것인지는 아무래도 지켜봐야 할 듯 하지만 말입니다.






 일단 중화권에서는 기대가 큰 듯 합니다.



 그럼 예고편 갑니다.







 예고편 분위기는 적당하게 예쁜걸 잘 살렸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