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변호사 - 상당한 캐릭터성으로 눈에 띄는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새로운 주간입니다. 지난주는 좀 편하게 간다 싶었더니, 이번주는 다시 기대작이 늘어나는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궁금했던 작품이 하나 개봉을 하고, 이 영화의 경우에는 말 그대로 사건에 관한 조사라는 지점에서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이죠. 다만 나머지 한 편의 경우에는 솔직히 개봉 할 거라는 기대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영화가 작년 공개된 작품인지라, 개봉일자 잡힌게 소위 말 하는 허수 개봉일 가능성도 있어서 말이죠. 물론 이 영화는 그 문제의 영화는 아닙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솔직히 저는 허종호 감독에 관해서는 거의 할 말이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아무래도 제가 눈부신 날에 같은 작품의 경우에는 조감독이었던 작품이고, 이후에 나온 카운트다운의 경우에는 제가 극장에서 보지 않은 상황이었으니 말입니다. 솔직히 크게 당기지 않는 작품이어서 그냥 넘어간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평가가 그렇게 나쁜 작품은 아니었습니다만, 제 입장에서는 현재 뭐라고 하기가 좀 미묘한 작품이기도 한 것이었죠.

 아무래도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자연히 배우들에게 시선이 더 가는 것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최근에 주로 선과 악의 중간에서 줄타기를 하는 역으로 더 자주 나오고 있는, 말 그대로 영화에서 이기는 편 우리편이라고 하거나, 아니면 영화에서 소위 말 하는 선과 악의 경계를 떠나 폭력 그 자체에 휘말리는 계통의 이야기를 주로 하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는 배우인 이선균이 가장 기대되는 존재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이번에는 아무래도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한다는 느낌도 들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제가 이미지의 복제라고 하는 이유는, 영화의 시놉시스를 봐서는 어느 정도 끝까지 간다에서 보여줬던 이미지가 반복되고 있다는 느낌이 약간 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과연 이번에 얼마나 다른 것들을 더 보여줄 것인지가 약간 걱정이 되기도 하는 것이죠. 하지만 지금까지의 연기 궤적을 봐서는 그래도 영화가 망하는 꼴을 두고 볼 사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기는 해서 말입니다. 아무래도 이 지점에 관해서 적어도 이선균이라는 배우가 어느 정도 할 것이라는 기대를 한 것이죠.

 다만 이 영화에 나오는 다른 배우들의 경우에는 상황이 좀 묘하게 다가오기는 합니다. 특히나 김고은의 문제가 좀 눈에 띄는데, 솔직히 이 아가씨가 그럭저럭 연기를 한다고 생각을 했었지만 차이나타운의 결과물도 그렇고, 그 이후에 나왔던 협녀의 경우에도 그렇고 결과물이 너무 좋지 않은 경우여서 말이죠. 아무래도 현장 분위기나 각본에 따라 휩쓸리는 연기 스타일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라고나 할까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아주 연기를 못 하는 배우라고는 절대 말 할 수 없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 이전에 두 영화, 몬스터라는 영화와 은교 라는 영화에서 꽤 괜찮은 연기를 보여줬었기 때문입니다. 네버다이 버터플라이에서 잠시 보여줬던 연기 역시 절대로 나쁘다고 말 할 수 없었기도 하고 말입니다. 솔직히 디렉션 따라 바뀌는 연기이기에 감독이 잘 통제 하기만 한다면 정말 괜찮은 연기를 얼마든지 뽑아낼 수 있는 배우이기도 한 겁니다.

 다만 얼굴이 알려진 또 다른 두 배우, 임원희와 장현성에 관해서는 저 역시 미묘하게 다가오는 것이 사실입니다. 둘 다 절대로 나쁜 배우는 아닌데, 영화에 따라 심각하게 갈리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해서 마리죠. 얼마 전 개봉한 쓰리 썸머 나잇의 연기는 정말 눈 뜨고 보기 힘든 연기를 보여준 적도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괜찮은 영화자 날 할 수 있는 영화에선느 정말 좋은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죠. 장현상 역시 어셈블리나 풍문으로 들었소의 연기는 정말 좋았으나, 뱀파이어 검사의 연기는 미묘했던 것이 사실이고 말입니다.

 그 외의 배우들에 관해서는 제가 할 말이 거의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제가 김윤혜라는 배우에 관해서 잘 모르는 상황이기도 하고, 홍성덕이라는 배우에 관해서는 몇몇 영화에서 조연으로 나왔다는 것 외에는 거의 아무것도 기억을 못 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다 보니 지금 당장 다른 배우들에 관해서 뭔가 이야기를 더 해보려고 해도 솔직히 제 입장에서는 더 이상 할 말이 없는 것이죠.

 결국에는 이 영화의 소재라는 것에 관해서 어느 정도 기대를 하고 있는 부분이 있는 동시에, 이 영하에서 중심에 서 있는 한 배우가 정말 기대가 된다는 점 덕분에 영화를 보게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선균의 전작인 끝까지 간다를 극장에서 놓친 경험이 아무래도 크기 때문에 이번 영화도 잘만 나오면 그래도 나쁘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제 예상을 모두 깨버린 영화가 될 수도 있지만 말이죠.

 영화는 계속해서 승소하고 있는 잘 나가는 변호사인 변호성 이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새로운 사건이 들어오게 되는데, 이 사건은 변변한 증거도 없고 시체도 없는 살인사건 유력 용의자를 변호하는 것이죠. 사건을 조사하면서 최대한 증거를 확보하고 승리를 확신하지만 갑자기 용의자가 자신이 사람을 죽였다고 자백하게 됩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증거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기까지 하게 되면서 주인공이 이 상황을 헤쳐 나간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번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한다면, 역시나 이번 영화의 스토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인공이 어려움을 어떻게 빠져나가는가에 관해서 보여주는 것은 결국에는 스토리의 묘미라고 말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 스토리가 어디로 가는가, 그리고 관객에게 어떻게 노출되는가에 따라 영화를 받아들이는 데에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 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금 일단은 캐릭터 이야기를 먼저 해야 할 듯 합니다. 이 영화에서 이야기를 끌어 가는 것은 결국에는 변호사이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에서 이선균이 맡은 변호사는 기본적으로 굉장히 똑똑한 사람입니다. 이 사람은 법원에서 어떻게 이기는가를 매우 잘 알고 있는 사람이죠. 어떤 증거를 어떻게 내밀어야 하는가에 관해서 매우 잘 아아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잘난 것은 또 매우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 면을 매우 강하게 내세우고 있죠. 소위 말 하는 매우 밉기는 하지만 능력이 매우 확실하기 때문에 뭐라고 할 수 없는, 그런 매우 애매한 캐릭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이 캐릭터는 자신만의 방향이 있다는 것을 굉장히 잘 살리고 있습니다. 다만, 이선균이 최근에 자주 잘 맞는 캐릭터의 기본적인 방향이 거의 똑같은 구조를 가지고 가기 때문에 뭔가 크게 다르다고 말 하 수 없는 상황은 아닙니다. 결국에는 이선균이 최근에 잘 하고 있는 캐릭터를 좀 더 강화 해서 영화를 만들어 가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죠. 다행히 이선균은 이러한 캐릭터를 매우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래도 문제가 덜 발생한다고 할 수 있죠.

 다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이 캐릭터의 나쁜 면들을 직접적으로 가져가고 있다고는 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이 작품이 가지고 가고 있는 가장 미묘한 지점이기도 한데, 솔직히 과거에 이선균이 비슷한 캐릭터로 굉장히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끝까지 간다 보다는 훨씬 더 착한 캐릭터의 구조를 가져갔다는 겁니다. 물론 여기에 약간 욱하는 성격으로 인해서 때에 따라 착한 일을 했다고 하는 식이기는 합니다만, 일단 관객들이 받아들이기에는 그래도 인간이라는 것에 관해 아직 잊지 않았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가져갔다는 느낌입니다.

 이 캐릭터가 중요한 이유는 결국에는 영화 전체를 끌고 가는 데에 매우 핵심적인 면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이 영화의 전체적인 구조가 모두 한 캐릭터에게 맡겨진 상황인 겁니다. 다행히 이 영화는 그 구조에 관해서 어느 정도 잘 알고 있는 식이고, 이 캐릭터에게 거의 모든 것들이 맡겨져 있는 식입니다. 매우 극적이고, 매우 뻔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 속에 이선균이 하는, 그리고 아직까지는 영화판에서는 적당히 묘한 느낌을 가미해서 만들어 낸 캐릭터를 가져온 것이죠.

 다만 이에 반해서 다른 캐릭터들은 매우 평면적입니다. 아무래도 영화가 가져가고 있는 대부분의 면들은 주인공의 능력과 관계가 되고 있는데, 이 능력을 살리는 데에 있어서 각각의 달른 캐릭터들이 특정한 부분들을 각각 맡고 있는 식입니다. 이런 식으로 해서 영화를 가져가고 있기 때문에 배우들의 연기가 매우 중요하기는 하지만, 동시에 영화에서는 매우 기능적인 부분이라고 말 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결국에는 주변 캐릭터들에 관해서는 아무래도 약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죠.

 하지만 이렇게 해서 살려낸 주인공의 이야기는 절대로 간단한 부분들이 아닙니다. 이 영화가 가지고 가고 있는 대부분의 이야기는 결국에는 주인공이 자신이 맡게 된 어느 사건에 관한 이야기이고, 동시에 이 사건으로 촉발된 동시 다발적인 위기라는 지점 때문에 영화의 방향을 가져가고 있는 겁니다. 이 영화는 의외로 복합적인 위기를 영화 내내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영화의 스토리를 어떻게 구성하는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죠.

 스토리가 복합적이라는 점에 관해서 영화가 가장 먼저 한 피드백은 맨 처음에 설명한 한 명의 주인공에게 모든 일들이 벌어지는 식으로 영화를 구성하는 데에 매우 주력했다는 사실입니다. 영화가 진행 되는 내내 특정한 음모가 있고, 이 음모를 이해하는 데에 있어서는 주인공의 시선이 매우 중요한 것이죠. 영화는 그 시선을 매우 착실하게 따라가고 있습니다. 이 속에서 스토리의 진행이 같이 들어가고 있기 때문에 영화의 재미를 강화하는 데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죠.

 이 시점을 따라가는 데에 스토리는 서로 매우 많은 교차점을 가져가게 됩니다. 그리고 그 스토리의 초반 교차점에서는 전혀 새로운 캐릭터들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 캐릭터들은 앞서 말 했듯이 각자의 특성을 드러내는 데에 매우 중요한 모습을 가져가고 있죠. 그리고 주인공이 해결해야 하는 것들에 관해서 상징하기도 합니다. 이 지점들에 관해서 영화는 결국에 나름대로 매우 다른 시작점들을 영화에서 잘 보여주고 있는 것이죠.

 이런 특성으로 인해서 서로 분리된 이야기는 구조적으로 서로 교차하면서 연관성을 드러냅니다. 사건이 이면의 악마에 관한 면이 될 수도 있고, 순전히 사람들이 결합하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가 가져가고 있는 이러한 교차점들은 영화에서 서로 분리되고 있는 이야기들을 하나의 영화로 엮는 데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의 최대 강점이라고 한다면 이 각자의 이야기들을 각자의 에너지로 놔두면서도 영화를 하나로 엮는 데에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영화가 진행되면서 보여주고 있는 이 교차되고 있는 이야기들은 점점 더 하나의 악당과 연관되면서 점점 더 하나의 이야기로 귀결됩니다. 이 영화는 그 귀결되는 타이밍에 관해서 굉장히 세밀하게 계산해낸 부분이 눈에 띕니다. 이는 영화의 편집 흐름과 연관해서 설명할 수 있을 듯 한데, 영화가 기본적으로 가는 스토리들에 관해서 정확한 맺고 끊음을 가져가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을 편집자가 알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영화는 그래서 더더욱 단단한 이야기가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흐름의 미학은 비단 영화에서 분절되었던 이야기가 서로 결합되는 부분에서만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이 영화에서 또 하나의 중요한 부분인, 서로의 관계를 설명하는 데에도 매우 정확한 타이밍과 이야기 흐름, 그리고 길이를 자랑하고 있죠. 솔직히 영화가 아주 통상적인 방향이라고 말 하기 힘든 상황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이상은 반드시 계산을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 영화는 영화의 진행에 관해서 꽤 정확히 짚어내고 있는 상황이고, 그 덕분에 영화의 재미가 좀 더 강해지는 느낌이 있는 것이죠.

 이 흐름의 관게는 결국에는 영화의 전반적인 긴장에 관해서 설명을 하고, 주인공과 그 주변 사람들의 관계나 성격을 완전히 정립하면서, 전체적인 방향을 설계 함으로 해서 영화의 강렬함을 이야기 하는 데에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주게 됩니다. 영화 속의 인물 관계는 주인공의 상황에 따라 상당히 가변적으로 변하는 부분들이 있는 상황인데, 이 영화는 이를 흐름을 명확하게 함으로 해서 영화의 관계를 확대 하는 데에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겁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보여주는 화면들을 그렇게 매력적이라고 말 하기는 조금 어렵습니다. 이 영화가 가지고 가는 화면들은 기본적으로 굉장히 시각적으로 잘 들어오는 느낌이기는 합니다만, 그렇다고 해서 영화가 정말 대단한 매력을 가졌다고는 말 하기 어려운 느낌을 주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다른 것 보다도 솔직히 몇몇 장면에서는 너무 화면을 작게 사용했다는 느낌이 좀 들기도 해서 말이죠. 영화에 맞는 큰 화면을 지향하지 못하고 있다는 느낌이랄까요.

 대신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좋은 편입니다. 영화에 등장하고 있는 이선균의 연기는 이미 익숙한 캐릭터를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그 이상을 보여주고 있다고 정말 자신 있게 말 할 수 있는 정도입니다. 영화가 보여줘야 하는 것들에 관해서 매우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느낌이죠. 다른 배우들 역시 마찬가지여서 김고은이나 장현성의 연기는 영화 내내 꽤 매력이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주변 배우들의 경우에는 온전한 매력이 있다고 하기에는 영화에서 너무 기능적인 면을 내세우는 편집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조금 아쉬운 편입니다.

 결론적으로, 상당히 톡톡 튀는 느낌의 잘 만든 영화입니다. 소위 말 하는 착하기만 한 주인공이 영화를 지배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영화가 낡은 느낌으로 가는 것도 아니다 보니 상당히 신선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배우들의 연기 역시 영화에 잘 맞는 것들을 캐치하는 데에 성공 하고 있다 보니 영화를 살리는 데에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한 번쯤 일부러 볼만한 영화라고 자신있게 말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덧글

  • 제트 리 2015/10/10 09:04 #

    개인 적으로, 이번 영화는 이선균의 원맨쇼 같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