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비지트 - 과도한 심플한, 하지만 만족스러운...... 횡설수설 영화리뷰

 오랜만에 나이트 샤말란 영화입니다. 솔직히 나이트 샤말란 영화를 극장에서 본격적으로 보기 시작한 이후로는 영화들이 다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가 되어서 아무래도 고민이 좀 되기는 했습니다만, 일단 그냥 넘어가고 바로 영화 보기로 했습니다. 북미에서도 평가가 꽤 좋은 덕택에 아무래도 영화를 봐야겠다는 마음이 들어서 말입니다. 아무래도 제대로 맘 잡고 만든 영화라는 평가도 꽤 있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M. 나이트 샤말란은 한때 제게는 저주의 이름이었습니다. 제가 본격적으로 블로그를 시작하고나서 부터의 샤말란 영화들은 도저히 좋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져서 말입니다. 제가 맨 처음에 극장에서 본 작품이 해프닝이었는데, 주이 디샤넬의 연기는 사상 최악의 연기였고, 이야기의 진행은 정말 해괴하기 짝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솔직히 이후 작품이 그다지 좋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그 걱정은 결국 현실이 되고 말았습니다. 라스트 에어벤더는 원작인 애니메이션이 가져갔던 호평을 모두 까먹을 정도로 욕을 처먹는 상황이 되었죠. 나름대로 평가를 하는 분들도 있기는 합니다만, 이 영화에 관해서는 정말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너무나도 재미가 없었던 영화였습니다. 아무래도 이후에 나온 에프터 어스의 경우 역시 비슷한 상황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둘 중에 뭐가 더 싫은가에 관해서는 저도 답을 내리기가 쉽지 않을 듯 합니다.)

 아무튼간에, 이러한 평가는 저만의 특성은 아니었습니다. 심지어는 처음에 나왔던 식스 센스 이후에 계속해서 내리막이라고 말 하시는 분들도 있으니 말이죠. 하지만 그래도 전 언브레이커블이나 싸인은 생각보다 나쁘지 않은 영화로 기억하고 있었기에 어느 정도는 그래도 감독으로서 할 수 있는 지점들이 있었다는 생각을 하는 편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 이후에는 정말 줄줄이 만하는 상황이 벌어졌죠. 특히나 레이디 인 더 워터 이후로 말입니다.

 빌리지에서도 기미가 보였다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 이야기는 지금 하지는 않도록 하겠습니다. 어쨌거나 그동안 정말 줄줄이 망하는 감독중 하나였으며, 이번 영화의 경우에는 솔직히 어떤 면에서는 거의 마지막 기회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과연 그 상황을 잘 헤쳐나갈 수 있는가 하는 점은 결국에는 이 영화가 해답을 내려줄 거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말입니다. 아무래도 이번에는 절치부심 하고 영화를 만드드는 케이스인지 제작비도 정말 적게 잡고 가더군요.

 적은 제작비라고 해서 배우들이 과연 나쁜가 하면 그건 조금 다른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이 영화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리고 있는 캐서린 한의 경우에는 투모로우 랜드나 당신 없는 일주일, 쉬즈 퍼니 댓 웨이 같은 영화에 출연한 경력이 있으니 말입니다. 다만 제가 이 배우를 기억하는 것은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였었습니다. 당시에 미티 가족의 일원으로 잠깐 나오는 것으로 기억 되는 배우였죠.

 피터 맥로비의 경우에는 제가 할 말이 많지는 않습니다. 보드워크 엠파이어에 나온다고 되어 있는데, 이 배우를 누구라고 특정 하기가 쉽지 않아서 말이죠. 다만 앞으로 개봉할 스파이 브릿지에서는 소련 스파이로 나오는 것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주로 드라마에서 활약하는 배우입니다만, 영화에서도 간간히 나오는 사람이기도 하죠. 다만 역시나 배역 평가를 하기에는 제가 정보가 부족하다는 점이 아무래도 문제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이 영화의 중심에 서는 배우들은 오히려 어린 배우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에드 옥슨볼드와 올리비아 데종이죠. 이 둘 중에서 그나마 에드 옥슨볼드는 제가 아는 영화이자 그럭저럭 재미있는 영화라고 할 수 있었던 나는 지구 반대편 나라로 가버릴테야에 나온 것으로 기억합니다. 당시에 알렉산더로 나왔었는데, 그럭저럭 괜찮게 볼만한 연기를 했었됴. 다만 올리비아 데종의 경우에는 제가 할 말이 없는 상황입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에는 주로 TV 시리즈나 아니면 영화의 조연들이 중심으로 등장하고, 아이들의 공포를 다루는 식으로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상황입니다. 상당히 제한된 공간 내에서 진행되는 이야기이기도 하죠. 소위 말 하는 본격 공포물의 구도를 가져가려고 노력하는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샤말란이 이번에 과연 북미에서의 평가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지가 결국에는 이 영화로 판가름이 나는 겁니다.

 이 영화는 한 소녀가 남동생과 함께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었던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를 만나러 가면서 시작됩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펜실베니아의 시골 농장에서 사는데, 이 곳에서 주인공 소녀는 상당한 행복을 느낍니다. 그리고 이 추억을 다큐멘터리로 만들어 내려고 하죠. 그런데, 이 집에서 한 한 가지 규칙이 있는데, 절대 밤 9시 30분 이후에는 방 밖으로 나오지 말라는 이야기를 합니다. 이 규칙을 깨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이 영화의 이야기입니다.

 솔직히 한 가지만 말하겠습니다. 샤말란의 영화였기 때문에 기대를 아예접어버리고 갔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아무리 샤말란이 절치부심 하고 만든 영화라고 하더라도 영화가 일정 이상 가기는 쉽지 않을 거라고 생각을 했던 겁니다. 사실 그렇게 되면 정말 영화가 망하고, 그 이후에 샤말란이라는 이름을 영화판에서 보기 힘들어 지는 것이 사실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다만 이 영화의 경우에는 상황이 조금 달랐습니다. 제대로 힘 줘서 만든 영화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샤말란의 영화의 기본적인 특성이라고 한다면, 영화가 공포의 구조를 상당히 많이 가져가면서도 가족에 관해서느 어느 정도 이야기를 하는 것도 가능하다는 사실입니다. 이 특성은 이번 영화도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가 가지고 가고 있는 것들 대부분의 면들은 이 과정에서 드러나고 있다고 할 수 있죠. 이 영화가 보여주고 있는 것들에 관해서 아무래도 남매의 시산으로 모든 것들이 해석되고 있는 상황이니 말입니다. 이 상황을 어떻게 이해하는가가 가장 중요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을 보여주는 것은 사실상 이 영화의 형식과 더 큰 관계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올해 공포 영화의 특성이라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대부분의 영화가 아무래도 현장감을 극대화 하기 위한 방식이자 몇가지 설정을 더 이용할 수 있는 파운드 푸티지 형식을 가져갔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 영화는 저예산이기 때문에 그 특성을 일부러 더 강하게 가져갔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영화에서 분위기를 살리는 데에 있어서는 파운드 푸티지가 가장 싸게 먹힌다고 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다만 파운드 푸티지 형식이라는 것이 더 이상의 특징이라고 말 할 수 없는 시대에 왔기도 합니다. 더 이상 무엇을 보여줄 것인가에 관해서 형식이 분위기를 살릴 지언정, 새로운 느낌을 준다고 말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어버린 겁니다. 게다가 이 영화는 최근 파운드 푸티지 영화들이 가지고 가는, 특히나 공포 영화들이 잘 사용하는 형식을 거의 그대로 쓰고 있습니다. 사실 그래서 공포의 느낌을 강화 하는 데에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는 합니다만 딱 거기까지입니다.

 파운드 푸티지라는 특성 외에 그래도 이 영화의 구조적인 특성이라고 한다면, 적어도 이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의 구조적인 면에 관해서 영화가 일정 이상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겁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고 있는 공포의 구조가 생각 이상으로 잘 이뤄져 있다는 것이 이 영화의 재미라고 할 수 있는 겁니다. 보통 최근 저예산 공포영화들이 공포의 클라이맥스를 위해서 앞부분의 이야기 거의 대부분을 버리고 간다는 것을 생각 해보면 장족의 발전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정도죠.

 이 영화는 불안감에 관해서 상당히 시각적인 것들에 많은 부분들을 의존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착한 조부모님의 느낌을 주고 있지만, 이 조부모님들이 하는 일들은 절대로 평범하지 않다는 것을 영화 곳곳에서 보여주고 있죠. 이 과정에 관해서 영화는 불안감만을 쌓아놓는 것이 아니라, 영화가 이 불안감을 적절한 때에 제대로 터뜨리는 힘을 보여주면서 영화에 시선을 잡아 놓는 데에 성공을 거둔 상황이 된 겁니다.

 다만 이 문제들에 관해서 샤말란의 감정적인 깊이를 이야기 하는 특성은 조금 잦아들어간 것이 사실입니다. 아무래도 공포에 정말 올인하는 느낌을 주고 있기 때문인데, 이 영화에서 감정적인 특성을 어느 정도 더 끌어 내고 있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샤말란의 전매 특허를 온전히 보여준다고 할 수 있는 영화는 아닌 겁니다. 말 그대로 장르적인 파괴력을 위해서 자신이 가지고 있던 특성을 깎아낸 케이스라고 말 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이 문제가 미묘한 이유는 사실 그동안 샤말란이 균형감에 관해서 정말 억지로 맞추는 나머지, 결국에는 이야기가 늘어지는 경향이 상당했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잘 하는 것을 장르와 결합할 때 필요한 것들에 관해서 아무래도 흐름이 너무 늘어지는 경향이 보였던 겁니다. 에프터 어스나 라스트 에어벤더가 전부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자폭한 케이스이기도 했고 말입니다. (물론 두 영화의 경우에는 설정 미스도 상당히 많았다는 점도 한 몫을 합니다.)

 하지만 이번 영화는 그래도 그 균형을 찾은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감독 자신이 잘 하는 것들을 영화관에 끌어들이면서 영화의 공포감을 극대화 하는 데에 그 잘 하는 면들을 기능적으로 사용하는 면을 보여주게 된 겁니다. 이 영화는 그 방향성을 굉장히 잘 설정한 편입니다. 이런 과정으로 인해서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하는 것 역시 가능해 진 상황이기도 한 겁니다. 이 영화의 재미는 그 속에서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이 된 것이죠.

 그렇게 해서 구성된 영화의 가장 재미있는 면이라고 한다면, 앞어 설명한 대로 공포의 타이밍을 꽤 잘 설정했다는 사실입니다. 이런 구조적인 특성으로 인해서 영화가 보여줘야 하는 것들이 관객에게 상당히 잘 전달되고 있는 것이죠. 다만, 이 영화에서 몇가지 묘하게 튄다는 느낌을 주는 것도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이 영화의 이야기의 가장 기본이 되는 것들과, 문제의 조부모님에 대한 것들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할 수 있죠.

 영화가 보여줘야 하는 것들에 관해서 상당히 다양한 것들이 있기는 하지만, 이 영화는 소위 말 하는 미친 살인마를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뭔가 악마에 씌였다거나 하는 이야기는 전부 집어치우고 정신이 산산조각 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겁니다. 이 사람들은 나름대로 착한 느낌을 주고 있기는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이상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특성에 관해서 상당히 다양한 단서를 뿌려놓고 있는데, 영화에서 이 단서들 대다수는 상당히 쓸모가 없는 상황입니다.

 이 영화의 가장 큰 문제는 일부 단서들이 심각한 가짜로 밝혀진다는 점입니다. 무엇이라고 말 할 수는 없겠지만, 이 영화가 매우 얕은 느낌을 주는 이유가 바로 그 단서들을 그냥 폐기처분하고, 가장 스트레이트한 답안을 보여주고 있다는 겁니다. 그래서 영화가 훨씬 더 신선하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렇게 단순한 답안을 가지고 가는 경우가 영화에서 많지 않다는 것이 이 영화의 이야기의 핵심을 이야기 하는 데에 더 중요한 부분이라고 말 할 수 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단순함은 김을 빼는 데에도 상당히 많이 사용되기도 하죠.

 다른 한 편으로 이 영화에서 조부모 캐릭터들은 나름대로의 단서를 가져가면서 캐릭터를 구축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 영화에서 일부 캐릭터의 문제가 드러나면서 결국에 가장 크게 눈에 띄는 부분은 결국 모든 것들이 심각하게 무너져 내리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에서 주인공 남매의 대척점에 서 있는 사람들이 너무나도 기능적으로 단순한 사람이 되어버린다는 겁니다. 복합적인 인물을 구성할 것처럼 가져가면서 다 무너트린 것이죠.

 이 문제에 관해서 역시 영화가 나름대로 이용하고 있는 면이 있다고 생각한다면, 의외로 괜찮다고 말 할 수도 있기는 합니다. 다른 것 보다도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것들에 관하여 굉장히 단순화 하고 스트레이트 하게 관객에게 전달하는 점을 주력했다고 생각한다면 나쁘지 않다고 말 할 수 있는 정도는 되는 것이죠. 이런 과정으로 인해서 영화가 무섭지만 심플하게 다가온다는 느낌을 주기도 하는 겁니다. 다만 이게 너무 심하다는 것이죠.

 연기에 관해서는 솔직히 그닥 할 말이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솔직히 이 영화에서 주인공 남매의 연기는 좋다고나 나쁘다고 구분할 수 있는 면이 많지는 않습니다. 영화에서 공포를 적당히 잘 끄집어내는 힘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죠. 이 영화가 보여주고 있는 대부분의 이야기는 연기에 관해서 크게 의존적이라고 말 할 수는 없으니 말이죠. 그래도 감정적으로 깊어야 하는 부분들에 관해서 적당히 잘 보여주고 있기는 합니다.

 결론적으로, 아주 나쁜 영화는 아닙니다. 살짝 묘하게 튀고 처지는 부분들이 있기는 하지만 영화가 그래도 작정하고 덤볐다는 느낌이 강하게 오는 편입니다. 영화가 보여줘야 하는 것들에 관해서, 그리고 자신이 잘 하는 것들에 관해서 매우 잘 정리를 한 영화인 동시에, 이를 매우 심플하게 정리하는 데에도 탁월한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과도한 단순화가 영화를 아쉽게 만들었다는 양면이 있기는 하지만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