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 - 재미 없음 횡설수설 영화리뷰

 솔직히 이번주는 어찌 보면 밀린 영화들의 주간입니다. 원래 지난주에 보기로 한 영화가 한 편이 이 주간으로 밀려 들어왔고, 이 영화의 경우에는 더 일찍 개봉해서 소리소문 없이 갈 줄 알았는데, 결국에는 개봉일정을 잡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이런 저런 문제로 인해서 영화를 굳이 봐야 하는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만, 일단은 그냥 보기로 했습니다. 다른 것 보다도 소설이 정말 말초적인 면으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그쪽으로 재미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제가 처음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는 역시나 원작을 읽었기 때문입니다. 원작은 상당히 묘한 작품이었는데, 오만과 편견을 비틀어서 좀비물을 만든 케이스이기 때문입니다. 큰 테두리에서는 비슷하게 흘러가는 면이 있지만, 내용을 들어가게 되면 직접적으로 이야기가 바뀌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사실 그래서 이 작품을 패러디라고 보기에는 좀 애매한 구석도 있기는 했습니다. 작가 본인은 나름 일부러 신나긴 하지만, 오만과 편견을 패러디 하겠다는 식으로 접근한 상황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물론 약간 불순한 면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편치 않게 받아들일 수 있는 면도 있는 것도 사실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어쨌거나, 나름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국내 출간과 비슷한 시기에 결국에는 영화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고 말입니다. 영화화 발표 이후에 많은 시일이 지나서 겨우 영화가 나오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그 사이에 정말 다양한 일들이 지나갔고, 그 문제만 해도 상당한 이야깃거리가 되는 정도입니다.

 이 작품은 초반에는 영화화 이야기가 나왔다가, 드라마 이야기로 다시 변경이 되었던 적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영화화 하기에는 이야기가 생각 이상으로 길다는 점 때문이었죠. 하지만 이래저래 투자자를 모으기 쉽지 않은 이야기이기도 했습니다. 결국에는 모든 내용이 증발해버린 상황이고, 그 문제로 인하여 영상화가 안 될 거라고 생각을 하고 있었던 상황입니다. 하지만 결국에는누군가가 영상화의 꿈을 접지 않고 있던 터라 결국 영화로 나오게 되었죠.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감독이 좋은 사람이 붙었다고 말 하기에는 약간 미묘하기는 합니다. 이 작품 이전에 여러 작품의 각본가를 한 적이 있는데, 그나마 재미있었던 작품을 대라고 한다면 디스 민즈 워 정도입니다. 감독으로는 17 어게인으로 꽤 괜찮은 결과를 낸 적이 있기는 하지만 영화가 재미있다고 말 하기에는 문제가 많은 것도 사실이기는 합니다. 다른 것 보다도 솔직히 과하게 달달한 영화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입니다. 이 외에 세인트 클라우드는 제 취향이 아니었고, 10일 안에 남자 친구에게 차이는 법 역시 그닥 제 취향이 아니어서 영화를 보지 않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배우는 좋은 쪽으로도, 아닌 쪽으로도 굉장히 묘합니다. 일단 엘리자베스 베넷 역할로 올라온 사람이 릴리 제임스입니다. 이 영화 전 개봉한 영화가 더 셰프가 있는데, 이 영화는 망했죠. 하지만 신데렐라 실사판에서 신데렐라로 나오면서 꽤 괜찮은 연기를 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그 이상의 ㅍ여가를 하기에는 영화가 유명한 내용이 별로 없거나, 제가 본 작품이 없어서 미묘한 상황이기는 합니다. 이 문제 때문에 딱히 기대한다고 말 하기에도 미묘한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다아시 역은 샘 라일리입니다. 말레피센트에서 이미 나온 적이 있는데, 솔직히 당시에는 영화가 그냥 그랬던 기억이 있죠. 스윗 프랑세즈는 제가 보지 못했고, 온 더 로드는 그냥 그렇다는 평가가 지배적인 작품입니다. 이미지 보고 뽑았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죠. 아무래도 그 동안 영화들이 미묘하게 들어가는 면들이 있기도 했었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배우 역시 기대를 하기 힘든 상황이라는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에서 가장 눈에 띄는 배우는 맷 스미스, 찰스 댄스, 레나 헤디 정도입니다. 맷 스미스는 닥터 후 이후에 영화들은 약간 미묘한 상황이고, 찰스 댄스의 경우에는 배우 자체는 잘 나오기는 하는데, 정작 영화가 별로인 경우가 꽤 있었죠. 레나 헤디의 경우에는 워낙에 필모가 다양한 상황이다 보니 아무래도 좋은 영화와 아닌 영화가 마구 섞여 있는 상황입니다. 결국에는 배우도 믿을 구석이 없다는 이야기죠.

 이 작품의 이야기는 오만과 편견의 원래 배경과 비슷한 상황에서 출발합니다. 어머니는 좋은 집안에 결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죠. 하지만 아버지는 생존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이 상황 덕분에 훈련을 게을리 하지 않죠. 이 상황에서 마을을 방문한 재력가인 빙리가 주최한 무도회에서 좀비들의 공격을 당하게 됩니다. 엘리자베스는 다아시와 힘을 합쳐 좀비를 물리치지만 다아시의 태도로 인해서 맘고생을 하게 되죠. 이 상황에서 좀비들의 공격 빈도가 높아지는 상황을 조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이 영화는 기본적인 특성이 패러디입니다. 우리가 아는 오만과 편견에 좀비라는 요소를 덧붙여서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것이죠. 소설은 그 특성을 매우 철저히 따르는 케이스 였습니다. 다른 것 보다도 원작의 줄거리를 거의 그대로 따라가면서 좀비라는 요소를 섞는 방식을 택했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오만과 편견에는 영화화 하는 데에 매우 치명적인 문제가 하나 있습니다. 이는 심지어는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 원작 소설에서도 발생하는 문제이기도 하죠. 바로 길다는 겁니다.

 소설이 길고, 묘사가 적으며, 감정에 고나해서 기나긴 대사로 표현하면서도 그 내용들이 행동과 매우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 경우에는 영화화 하기 쉽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이야기를 축약하는 것 자체가 상당한 일이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죠. 이 문제로 인해서 대부분의 장편 원작을 기반으로 하는 작품들이 영화에서는 오히려 재미가 떨어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경우도 상당히 많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문제는 아무리 영화가 발달한다고 하더라도 결국에는 각색자와 각본가의 역량이 어디까지 가는가 하는 척도와 관계가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원작이 긴 경우에는 영화화 하기 매우 곤란한 요소도 있는 상황이 얼마든지 벌어지게 됩니다. 게다가 이 요소들이 원작의 재미를 상징하는 경우도 꽤 있는 편입니다. 결국에는 이 부분이 영화에 맞지 않기에 덜어내야 하는 경우도 얼마든지 벌어질 수 있는 것이죠. 다만 이 문제에 관해서 약간 다른 각색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원작의 이야기를 기본 요소들만 놔두고 전부 뒤집어버리는 식입니다. 이 경향에 관해서는 제이슨 본 시리즈가 압권인데, 첫 문장 외에는 인물들 이름 몇 개 빼고 원작과 같은 내용이 없을 정도입니다.

 이 영화는 그 중간을 택했다고 말 해야 할 상황인 것 같습니다. 상당히 많은 요소들을 덜어 내버렸고, 남은 이야기들을 가지고 적당히 재각색을 거치는 식이지만, 동시에 원작 패러디 도설이 가지고 있던 요소들을 어느 정도 따라가는 식으로 간 것이죠. 아무래도 남은 부분은 영화에 기존 오만과 편견과 매우 다른 느낌을 줄 부분들인 동시에 영화적인 묘미를 더해줄 특성들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는 그 선택을 해서 관객에게 전달하고 있는 것이죠. 문제는 여기서부터입니다.

 이 영화는 기본적으로두 가지 요소가 같이 있는 영화입니다. 고전 작품의 특성을 어느 정도 가지고 가는 동시에, 한 편으로는 현대 액션 영화의 특성을 가져가야 하는 상황이죠. 이에 관해서 가장 먼저 무시되는 것은 고증이기는 합니다만, 애초에 고증 따지자고 만든 작품이 아니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사랑 이야기와 사람들이 서로 만다는 이야기가 상당한 비중을 가져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 역할 하지 못하는 것은 상당한 한계로 작용하는 상황이기도 한 것이죠.

 이 영화는 액션을 위해서 스토리를 쓰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입니다. 좀비가 나오는 상황에서는 정말 다양한 것들을 불러오고 있는 상황입니다만, 그 상황에 관해서는 그닥 이야기를 길게 할 것들이 없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다른 것 보다도 이 영화에서 이야기를 지탱하고, 관객의 시선을 유지하기 위해서 좀비를 마구 사냥하는 액션을 집어넣는 데에 시간을 쓰고 있다는 겁니다. 결국 영화 제작자 입장에서는 스토리가 조금 약해도 괜찮을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하지만, 이 작품의 이야기는 너무 과도하게 이야기가 정체 되고 있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캐릭터의 발전을 만들어줘야 하는데, 이 영화의 이야기는 발전을 이야기 하는 데에 그닥 매력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 할 수 없습니다. 영화의 진행에서 나름대로 방향을 만들어 가는 상황이 되는 것이 중요한 일인데, 이 영화는 그 매력을 전혀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결국에는 액션이 없는 사이에서는 이야기가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하게 되는 겁니다.

 이 영화에서 또 하나 문제가 되는 것은 영화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특성이 매우 희미하다는 사실입니다. 영화에서 주인공은 무술에 매우 뛰어난 여성이며, 자기 주장이 강하다는 것 외에는 거의 아무것도 이야기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 이 영화의 최대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나마 주인공 캐릭터는 워낙에 오래 시각적으로 등장하고 있기 때문에 그나마 구분이 가능합니다만,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주변 캐릭터들은 거의 구분이 안 될 정도입니다. 영화 내내 발생하는 문제의 시작은 그렇게 시작하는 것이죠.

 이 문제가 나중으로 가게 되면 될수록 한계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새 캐릭터가 나오면 주로 뭔가 있어 보이거나, 아니면 이상한 캐릭터가 다인데, 이 영화는 그 문제가 상당히 심각한 편입니다. 결국에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주인공 캐릭터 외에는 정말 아무 주변 사람들에게 신경을 안 쓰게 되거나 아니면 집중을 할 필요가 없게 되는 상황을 만들어버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조연 캐릭터들의 대다수는 아예 구분도 안 되는 상황이 되어버리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런 상황이 계속해서 반복되면서 눈에 띄는 것은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주인공도 그닥 관객에게 친숙하게 다가오는 존재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영화가 진행이 되면 될수록 관객에게 더 많은 감정을 전달하고, 관객이 이해하는 존재가 되어야 하는데,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주인공은 그냥 액션 하는 기계에 가까운 상황입니다. 심지어는 주인공이 사랑하는 사람 역시 별반 다르게 보이지 않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영화 내내 이 상황이 반복되고 있고 후반으로 갈수록 상황이 더 심각해지고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이 와중에 다른 사람들을 만나게 되고, 그 사람들과의 고나계 역시 뭔가 감정적인 교감이 있어야 하는데, 영화는 그 교감을 도저히 매력적으로 그리지 못한다는 것이 이 영화의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가 진행되는 내내 보여주고 있는 부분들은 사람들의 관계를 나름대로 돈독하게 만들어줘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그 매력을 만드는 데에 도저히 매력이 있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의 편집 역시 도움을 전혀 주고 있지 않습니다. 영화의 흐름을 전반적으로 다시 잡아주는 것이 결국에느 편집의 힘인데, 이 영화는 편집에서 전혀 재미를 보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 이 영화의 문제가 되는 것이죠. 영화가 진행되면 진행 될수록 영화가 점점 더 평평한 늒미을 주게 되는 상황이며, 이에 관해서 액의 흐름 역시 제대로 편집으로 만들어가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 또 다른 문제가 되고 말았습니다.

 이 영화의 액션은 그냥 그런 편입니다. 적어도 이 영화의 이야익 상태에 비하면 저겅도 액션 영화 답다고 말 할 수 있는 지점이 있기는 합니다만, 평범한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화려한 액션을 보여주는 영화라고 말 하기에는 아무래도 미묘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죠.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는 그닥 발전이 없는 상황이며, 영화가 후반으로 가도 재미가 있는 상황을 만들어주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 문제가 되어버렸습니다.

 촬영 역시 도저히 할 말이 없는 편입니다. 고풍스러운 시대를 보여줘야 하는 것들에 관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은 매력이 없는 상황이고, 솔직히 이 영화가 보여줘야 하는 액션 역시 영상이 전혀 받쳐주고 있지 못하죠. 이 문제에 관해서 배우들도 그닥 대책이 없는 듯 보이는 연기를 해주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찰스 댄스 마저도 이 영화에서 뭔가 편하려고 한다는 느낌이 드는 모습을 너무나도 가감 없이 보여주고 있죠.

 결론적으로, 그냥 안 보고 넘어가셔도 될 영화입니다. 도저히 재미있다고 쉴드를 칠 수 없는 화이고, 소재에서 오는 또라이같은 재미도 전혀 발생하지 않는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와중에 스토리는 늘어지고, 액션은 감흥이 없으며, 인물들은 이해를 원치 않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매력이 없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이 영화를 굳이 봐야겠다는 생각이 없으시면 그냥 피해가시는 것이 방법일 듯 합니다.

덧글

  • 엘샤드 2016/05/29 09:36 #

    B급 스러운 맛을 기대하고 갔는데, 영 부실했죠. ㅡㅜ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