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은 없다 - 재미가 없다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는 소개만 하고 솔직히 좀 걱정을 하고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아무래도 국내에서 스리럴 영화에 관해 나오는 면모들이 그렇게 좋다고는 할 수 없는 상황이었으니 말이죠. 결국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를 안 보고 넘어갈까 하는 생가곧 좀 있기는 했는데, 결국에는 그냥 넘어가고 말았습니다. 일단 이런 스타일의 영화에 관해서 아무래도 상당히 기대가 되는 면들도 있기도 해서 말입니다. 결국에는 이런 스타일에 넘어가는 면이 생겨버린 것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처음 접하게 된 것은 역시나 촬영장 사진이었습니다. 이 영화의 홍보가 아직 초기였던 시절이죠. 솔직히 당시에는 이런 저런 이야기가 있었기는 합니다만, 그렇게 땡기는 면이 많았던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그냥 넘어가도 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가고, 이런 저런 이야기가 공개되고 나서 이 영화에 관해서 기대를 하게 되는 면이 생기기 시작한 겁니다. 일종의 음모론에 대한 느낌이 있었달까요.

 아무튼간에, 이 영화의 감독은 이경미 라는 분입니다. 경력이 좀 재미있는 분인데, 부당거래에서는 부검의로 단역 출연을 했고, 친절한 금자씨에서는 스크립터를 한 분이기도 합니다. 타임리스 라는 작품에서는 조연으로 출연한 경력도 있는 분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장편 감독 데뷔는 미쓰 홍당무 라는 작품으로 했던 분인데, 작품의 평가는 좀 박한 편이기는 하지만 영화가 그렇게 나쁘다고는 말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전형적인 저평가 받는 작품이라는 이야기죠.

 하지만 감독의 경력이 그렇게 길지 않은 만큼, 아무래도 좀 걱정이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게다가 이번 영화는 스릴러 영화입니다. 그만큼 아귀를 어떻게 맞추는가가 중요한 영화이고, 아무래도 감정보다는 두뇌싸움이 먼저 들어가야 하는 영화가 된 겁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이번 영화를 좀 걱정하기기도 한 것이 사실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보통은 예고편이 잘 해결 해줄거라는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만, 예고편이 무조건 좋다고 말 하기에는 약간 미묘한 면도 있기는 해서 말입니다. 그래도 느낌이 살기는 했죠. 적어도 저를 영화관에 이끌 정도로 말입니다.

 아무튼간에, 이 영화의 주인공은 손예진입니다. 약간 재미있는(?) 필모그래피를 가지고 있는데, 최근에 그녀 작품을 극장에서 한 편도 제대로 보지 않았다는 것이 상당히 제게는 재미있게 다가오는 상황이었습니다. 나쁜놈은 죽는다는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를 듣자 마자 포기를 했고,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은 체 취향이 아니어서 뺐으며, 공펌과 타워는 다른 영화에 휩쓸려간 케이스입니다. 그나마 제가 극장에서 본 작품이 백야행 정도이니 정말 말 다한 상황이죠. 솔직히 영화 상황이 그렇게 좋은 여배우는 아니기는 합니다. 출연 작품 분량에 비해서 좋은 작품의 비율이 좀 많이 떨어지는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상황에 관해서 김주혁 역시 비슷한 상황입니다. 그나마 제가 좋게 받아들인 영화는 방자전 정도일 정도이죠. 첯연도 좋아하기는 했는데 이상하게 미묘하게 받아들이게 되는 면이 있었고, 드라마는 그닥 좋아하지 않는 상황이기도 했습니다. 뷰티 인사이드는 그래도 나쁘지 않게 나오기도 했다고는 하는데, 영화를 보지 못하고 넘어간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좋아해줘 역시 영화는 그럭저럭 나쁘지 않다고 하는데, 제 취향은 아니라서 넘어간 케이스이고 말입니다. 제가 이 사람 나온 것 중에 뭔가 하나의 에피소드를 제대로 본 케이스는 1박 2일이 다 일 정도이니 정말 할 말 다 한 상황입니다.

 이쯤 되면 솔직히 그냥 넘어가도 되는 상황이기는 한데, 아무래도 이 영화가 스릴러라는 점에서 그냥 보기로 마음을 먹은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적어도 영화에서 무엇을 끌어들여야 하는가에 관해 적어도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약간의 기대를 하게 된 이유는 역시나 장르적인 면 덕분이고 그리고 그 스토리 덕분이기도 합니다. 영화의 시놉시스가 이 영화를 보게 만든 케이스라고 할 수 있는 것이죠.

 예고편 이야기로 다시 돌아가자면, 솔직히 예고편에서 뭔가 독특하다고 말 하기에는 약간 묘한 상황이기는 했습니다. 일단 매력이 없는 것은 아니기는 한데, 뭔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너무 일부만 보여주려고 노력하는 상황이라고 하는 정도가 되어버린 겁니다. 이 문제는 아무래도 그렇게 간단하게 이야기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니 일단 예고편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를 직접 눈으로 보려고 영화를 선택했다고도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영화는 국회의원이 되려고 하는 신인 정치가인 종찬과 그의 아내를 중심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이 둘의 딸이 선거 보름 전에 실종되는 상황이 벌어지죠.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서 아내는 정말 온갖 애를 쓰게 되지만, 정작 종찬은 선거에만 집중하는 것처럼 보이게 됩니다. 이 문제에 분노한 아내는 결국 혼자 딸의 흔적을 쫒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단서들을 쫒던 아내는 점점 희한한 상황을 맞이하게 됩니다. 이 영화는 그 과정과 결과를 다루고 있죠.

 이 영화의 스토리를 간결하게 설명하기는 했습니다만, 영화는 엄청나게 많은 이야기가 서로 꼬여 있는 상태입니다.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이야기는 사건 수사만이 아니라, 한 사람이 미쳐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동시에, 이런 저런 사람들의 치부를 드러내고, 이에 관해서 매우 감정적으로 움직일 수 밖에 없었던 사람들의 특성을 드러내며 이야기의 파국으로 다가가는 상황입니다. 영화에서는 사건의 단서와 감정들이 서로 얽혀 들어가면서 이야기를 구성하고 있는 상황이 되고 있는 것이죠.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이야기의 소재 파트를 먼저 이야기를 해야 할 듯 한데, 이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소재는 너무 다양하기 때문입니다. 기본적으로 정치인으로서의 특성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며, 어머니와 딸의 관계, 학교 생활에 대한 부분, 불륜, 살인, 우정, 학교 내 문제에 대한 부분까지 정말 다양하게 다루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이 모든 것들이 서로 얽혀 있다고 말 하가 어려운데, 이 영화는 모든 것들을 하나로 묶어서 영화로 만들어 낸 상황입니다.

 이렇게 다양한 소재를 가지고 영화를 만들게 되면 매우 정교하게 이야기를 구성하지 않을 시 영화가 제 자리를 찾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습니다. 잘 해 내면 한국 사회 전반을 다루는 사회파 영화가 되겠지만, 이도저도 아닌 케이스도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이 영화는 불행히도 후자입니다. 이도 저도 아니면서, 영화가 온전하게 집중하지 못하며넛도, 정신없이 흘러간다기 보다는 그냥 영화가 자리를 아예 못 잡고 있다고 해야 할 정도로 아무것도 못 하고 있는 영화이기도 한 것이죠.

 이 영화에서 다루고 있는 소재들은 정말 다양합니다. 기본적으로 이 영화에서 정치라는 파트는 주인공의 남편이 딸이 없어졌음에도 불구하고 감정을 강하게 드러내지 못하는가에 관한 설졍처럼 보이게 만들어주고, 이에 관해서 이용하고 있다는 식까지 보여주게 됩니다. 하지만 이 영화의 후반으로 갈수록 그게 아니라는 인상을 주기 시작하죠. 정치를 위해서 가족까지 이용하는 냉혹한 사람이 아니라는 식의 이야기를 슬슬 드러내고 있는 부분들도 생기기 시작하고 있는 겁니다.

 영화는 전반부에서 또 하나의 특성을 드러내게 되는데, 바로 학교 폭력이라는 부분입니다. 이 지점은 주인공의 딸이 대체 학교에서 어떤 생활을 하고, 누구를 만나고 다녔는지에 관해서 설명하는 부분이라고도 말 할 수 있습니다. 이에 관해서 정말 희한한 상황들이 벌어지게 되기도 하고, 동시에 영화에서 매우 다양한 면들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는 주인공 딸내미가 어떤 생활을 했는지에 관해서 설명하는 부분으로 쓰게 됩니다.

 불륜은 스포일러가 되니 설명을 할 수는 없는 부분이고, 그리고 재산 문제에 관해서는 희한하게 꼬여있는 면들을 드러내고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여기에서 협박 문제가 같이 들어가게 되면 더 이상한 특성을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위에 설명한 것들은 영화의 전부한을 아우르며 영화에서 서로 얽혀 들어가게 됩니다. 그리고 주인공 여자를 점점 더 한계로 밀어붙이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하죠. 이 영화는 그래서 더 큰 문제를 안고 가고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소재를 엮는데에는 스토리의 정교함이 정말 필수적입니다. 스토리가 어디로 가고, 그리고 최종적으로 어떤 특성을 드러내는가에 관해서 영화의 재미까지 얽혀 들어가게 되는 것이죠. 문제는 이 영화의 스토리는 앞서 말 했듯이 제대로 엮이지 않는 상황입니다. 다른 것 보다도 이 영화에서 각각의 상황은 영화에서 주인공 여성이 분노를 일으키는 데에 더 강하게 작용하고 있고, 그 외의 면들에 관해서는 거의 아무것도 진행하지 않습니다.

 물론 단서가 약간씩 있다는 점은 어느 정도 영화에서 신경을 쓰려 했다는 점으로 보이고 있기는 합니다만, 그 단서의 분량이 너무 적으며, 관객으로서 알아차리기 절대 쉽지 않게 구성을 해버리고 있다는 것이 영화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는 겁니다. 의도된 모호함이라고 말 하기에는 영화가 스토리상 허점을 너무 많이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의도라고 쉴드를 칠 수도 없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이 상황으로 인해서 관객이 말이 되는 스토리를 요구한다는 것 자체를 바보같이 만들어버리고 있습니다.

 이 상황에서 캐릭터들의 특성이라고 좋으면 영화가 어느 정도 감정적인 부분에 있어서 성립되는 면이 생길 수 있겠습니다만, 이 영화는 그 특성 역시 완벽하게 무시되고 있습니다.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감정을 불러 일으키러 만든 이야기는 관객에게 아무런 영향도 주고 있지 않습니다. 관객으로 하여금 지금 당장 벌어지고 있는 일들에 고나해서 어느 정도 생각하게 만들지도 않고 있죠. 그냥 상황에서 여자 하나가 돌아버리고 있다고만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겁니다.

 그리고 이 상황에서 여주인공의 감정에 대한 단서가 전혀 없기 때문에 여자가 슬퍼서 정신이 나가고 있다기 보다는 그냥 기존에 가지고 있던 정신 이상이 슬슬 끓어오르고 있다고 느껴질 정도입니다. 심지어는 영화의 상황에서 주인공을 그렇게 보게 만드는 듯 하기 때문에 오히려 더 매력을 잃어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절박함 보다는 이상함이 더 강하게 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영화가 의도하는 것과는 상당히 다르게 느끼고 있는 겁니다.

 그리고 이 문제에 관해서 주변 캐릭터들 역시 뭔가를 확실하게 만들어 간다고 하기에는 너무 뜨뜻미지근한 느김을 주고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영화에서 나름대로의 아이디어를 만들어가기 위해서 집어넣은 것들이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에 관해서 관객들이 받아들여야 하는 지점 역시 같이 있습니다만, 이 영화는 그 받아들이는 지점 역시 거의 없는 상태입니다. 영화를 보는 동안 도저히 이 감정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 버젓이 벌어지고 있는 겁니다.

 이 상황에서 영화의 문제를 가중시키는 것은 영화의 편집과 흐름입니다. 영화가 스토리를 기반으로 해서 움직여야 하는 상황인 만큼 그 스토리의 강약을 조절하고, 관객들이 받아들이게 만들어야 하는데 이 영화는 그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너무 미온적인 태도를 취합니다. 영화에서 주인공의 감정만을 강조해서 보여주는 방식의 편집을 선택한 상태인데, 이 감정에 관해서 이미 이해를 못하는 문제가 벌어졌기 때문에 오히려 역효과가 나고 있는 겁니다. 심지어는 영화가 온전하게 한 편의 이야기를 구성하지 못하고 있다느 느낌까지 오고 있는 편집점도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쐐기를 박아버리는 것은 배우들의 연기입니다. 김주혁 연기는 제가 영화에서 본중에 가장 뻣뻣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고, 손예진의 연기는 딸을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렴움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미친 여자에 가까운 상태입니다. 연기에서 일관된 특성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그냥 감정의 기복에 따른 연기를 하고 있는 느낌이죠. 보고 있는 사람은 정말 종잡을 수 없는 상황을 보게 되는 겁니다. 이 문제는 조역들에게는 더 단순화되어 보이고 있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그렇다고 이 영화의 촬영과 음악이 영화를 살려주고 있는가 하면 그것도 아닙니다. 이 영화의 촬영은 초반부에는 아예 이 영화의 장르적인 특성을 잊버버린 듯한 느낌을 주고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가 음악이 나오기 시작하면 아예 영화인지 잊어버리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도 하죠. 영화에서 정말 절묘하게 엇나가는 상황이 계속해서 벌어지고 이씩 때문에 도저히 재미있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죠.

 결론적으로, 정말 못 만든 영화입니다. 이 정도면 올해 한국 메이저 영화중 바닥급이라고 말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입니다. 영화가 노리는 바 자체가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 1번 마이너스이며, 이를 스토리나 편집으로 해서 살리려고 해서 노력하지 않는 것이 2번이며, 배우의 연기를 제대로 잡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3번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세 가지가 합쳐치면서 안 그래도 망가진 영화에 엉뚱한 면을 끼얹어 버리면서 재기 불능이 되어버렸죠. 그냥 안 보고 넘어가는 쪽을 추천드릴만한 영화입니다.

덧글

  • 리퍼 2016/06/27 13:41 #

    글제목 라임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