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멘데스 曰, "더 이상 007 감독 안한다!" 영화정보들

 샘 멘데스는 상당히 좋은 감독입니다. 아메리칸 뷰티때도 그랬지만, 스카이폴이나 자헤드, 그리고 레볼루셔너리 로드 역시 모두 잘 만든 작품이었죠. 개인적으로 그래서 스펙터 역시 기대를 꽤 하고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다만 스펙터의 경우에는 과거 작품과의 연결고리가 정말 많이 들어갔고, 영화 자체가 너무 고전적으로 넘어가버렸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런 저런 악재가 있어서 감독이 그대로 가는가 하는 이야기가 좀 있어 왔는데, 결국에는 하차 이야기가 나옵니다.






표면적으로는 스토리텔러로서 새로운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더군요.






 정말 이 영화도 어디로 갈지 정말 알 수가 없네요.

덧글

  • 리퍼 2016/06/28 14:17 #

    스토리텔러로서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다라... 좋은 정신인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