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 재난과 군상극의 결합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영화도 개봉 일정이 잡히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꽤나 기대하고 있었던 작품이죠. 이 글을 쓰는 것이 아직 7월 둘째주인데, 이 주 에는 이 영화 하나만 보려고 마음을 먹은 상태이기도 합니다. 다만 아직까지 다 확정 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또 다른 강렬한 영화가 있다 싶으면 추가가 되는 상황이 되기는 하죠. 하지만 일단은 자기 최면 같은걸로 더 이상 다른 영화를 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려고 하는 상황입니다.

 어쨌거나 리뷰 시작합니다.






 연화 선택에는 참으로 다양한 이유가 있습니다만, 이 영화의 경우에는 우선 감독이 그 대상인데, 이전에 끝까지 간다를 찍은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당시에 극장에서 놓친 영화인데, 상당히 잘 만든 스릴러 영화이기도 했습니다. 이후에 겨우 보게 되고 정말 땅을 치고 후회한 영화라고 할 수 있죠. 끝까지 간다에서도 각본과 연출을 다 맡아서 진행한 바 있고, 이번 영화 역시 마찬가지인 상황입니다. 덕분에 그래서 같은 기대를 하는 상황이 되기도 했죠. 다만 그 이전에 만든 작품은 좀 미묘하기는 합니다. 애정결핍이 두 남자에게 미치는 영향이라는 알 수 없는 영화를 만든 적이 있으니 말입니다.

 사실 그간 거쳐온 길을 생각해보면 끝까지 간다 같은 작품을 만들 수 있으이라고 생각하기 힘든 길을 거쳐 온 것이 사실입니다. 그 놈은 멋있었다 같은 해괴한 작품과, 오! 해피데이 같이 정말 더럽게 재미 없는 작품들도 만든 적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뚜 작품 모두 조연출로 참여한 상황이기 때문에 온전히 자기 색을 드러내는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 하기는 힘들기는 하지만, 그 직후 만든 직접적 연출작이 앞서 소개한 애정결핍 어쩌고 하는 작품이었으니 좀 걱정이 되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이번 영화의 경우에는 그래도 방향을 잘 잡았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 일단 꽤 괜찮은 배우들이 영화에 등장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정우가 이 영화에 주연으로 등장하고 있고, 그 마누라 역할로 배두나가 올라와 있는 상황이며, 오달수 역시 이 영화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배우진만 보면 그래도 상당히 볼만한 작품이라는 생각도 들기도 하는 것이죠. 물론 누누이 말 했듯이 배우가 좋다고 하더라도 영화가 나쁜 경우가 있다는 것을 생각하기는 해야 하지만 말입니다.

 하정우는 지금같은 상황에서 꽤 괜찮은 선택으로 보이기는 합니다. 군도 같은 간간히 삐그덕 거리는 작품들도 있기는 합니다만, 상당히 괜찮은 작품들에 이름을 계속 올린 바 있기 때문이죠. 용서받지 못한 자부터 시작해서 추격자에서 정ㅁ라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멋진 하루에서도 뻔뻔한 모습을 잘 보여줬으니 말입니다. 황해에서도 상다잏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말이죠. 다만 중간중간에 비스티 보이즈 같은 영화들이 발목을 잡는 케이스이기도 합니다.

 배두나 역시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중 하나입니다. 물론 주피터 어센딩 같은 희한하기 짝이 없는 작품들이 중간에 끼어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꽤 괜찮은 작품들이 많은 편이기는 합니다. 도희야 같이 상당히 강렬한 물건들도 있고, 괴물같이 어딘가 묘하게 흘러가는 작품들도 있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영화에 관해서 나름대로의 특성을 잘 표현하고 있는 배우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죠.

 이 상황에서 무엇이라고 표현하기 힘든 배우는 역시나 오달수입니다. 여러 영화들에 나오면서 꽤 괜찮은 연기를 보여준 바 있기는 하지만, 제대로 된 원탑으로 선 경우는 거의 없는 상황입니다. 대배우 라는 원탑 영화가 있기는 하지만, 영화가 별로라는 평가를 받았고 말이죠. 하지만 영화에 나오면 자신이 무엇을 더 강하게 끄집어낼 수 있는지에 관해서 매우 잘 알고 있는 배우이고, 그 덕분에 여러 영화에서 매우 좋은 모습을 보게 만들어주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배우도 그렇고, 영화의 소재도 그렇고, 그 소재를 다룰 감독도 그렇고 모두 꽤 기대를 할 만한 면들을 가지고 있다는 겁니다. 이 영화가 영화인 만큼, 아무래도 사회적인 면 역시 잘 나올 거라는 기대를 하게 만들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 영화에 관해셔는 이래저래 기대를 하게 만드는 면이 생긴 상황이죠. 다만, 이 상황에서도 영화가 망가질 수 있을 거라는 생각도 약간은 하고 있기 때문에 아주 큰 기대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야기는 자동차 영업 대리점의 과장으로 있는 주인공을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큰 계약을 앞두고 집에 가던 도중에 터덜이 무너지는 사고를 당하게 되고, 그 터널 안에 갖히게 됩니다. 이 상황에서 구조대가 안으로 들어오려고 하지만 결국에는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되고, 점점더 시간은 흘러가게 됩니다. 이 상황에서 더 기가 막힌 것은 근방의 제 2 터널의 완공에 차질이 벌어지게 되면서 주인공의 생존 관련해서 여론이 분열되기 시작한다는 것이죠. 이 영화는 이 기가 막힌 상황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한 사람이 무너진 터널에 고립되고, 그 고립된 상황에서 구해지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사실 한 사람이 고립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영화가 2시간을 끌어갈 수 있는가 하는 지점에 관해서 상당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 영화의 구조상 등장할 수 있는 사람이 그다지 많지 않은 상황이고, 이에 관해서 영웅이 그를 구하러 간다는 식의 이야기로 영화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 전혀 아니기 때문입니다. 해당 영화는 데이라잇 이라는 작품이 이미 나온 적이 있죠.

 이 영화는 고립된 한 사람이 그 고립된 상황에서 어떤 일들을 당하게 되는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밖에서 무슨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지에 관해서 역시 같이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 됩니다. 이 영화에서 결국에는 두 이야기 축을 가지고 진행을 하며, 한 사람의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서 두 이야기 축을 하나로 견고히 엮어야 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영화의 강점은 두 이야기가 겹치는 지점에 관해서 나름대로 고민한 흔적이 엿보이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영화의 전반부는 오롯이 구조 이야기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구조 작업 초기 시점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그 상황에 관해서 정부가 겉으로나마 노력 하는 모습을 더 강하게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 되었죠. 그리고 말 그대로 재난 영화 자체의 긴박감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되고 있습니다. 주인공이 살아돌아오기 위해서 어떤 일들을 하고, 그 안에서 어떻게 버티는가가 영화의 초반 이야기를 구성하고 있는 상황이 된 것이죠. 이 영화의 중반까지의 재미는 주인공의 구조가 어떻게 이뤄질까 한느 것과도 상당한 연관을 가지고 있죠.

 이 영화 중반까지의 이야기 구조는 꽤 간결한 편입니다. 기본적으로 한 사람이 고립된 상황이고, 그 사람을 구조하기 위해서 여러 가지 이야기를 같이 하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이 속에서는 터널 안에 같이 고립된 사람도 등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영화에서는 터널 내부에서 벌어지는 두려움의 감정을 주인공이 같이 고립된 상황을 보며 느끼게 만들고 있는 상황이고, 바깥 상황은 주인공의 상황 자체가 얼마나 긴박한지에 관해서 역시 같이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영화가 하나의 이야기를 온전하게 가져가고 있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중반까지의 두 이야기는 감정적으로 매우 강한 연결점을 가지고 가기 때문에 영화의 강렬함을 하나로 만드는 데에 성공하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합니다. 덕분에 영화를 바라보는 맛이 생기기도 하고 있는 상황이죠. 영화가 매우 단일한 이야기 구조를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을 이 지점까지는 알 수 있습니다. 물론 여기에는 우리가 이 일이 벌어진 이유에 관하여 생각을 하는 것 보다는 주인공에게 오롯이 집중하는 상황이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다만 문제는 여기서부터입니다. 이 영화는 중반까지는 구조 이야기를 오롯이 가져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구조 초반에 우리가 아는 스테레오 타입의 정치인과 기자들을 등장시키고 있는 상황이죠. 이는 후반부에 주로 작용하게 됩니다. 중반에 일이 꼬이는 것을 기점으로 해서 슬슬 사회의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식입니다. 이야기의 구조는 여기서부터 변경되기 시작합니다. 사실 좀 미묘한 선택이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사람들의 가치판단이라는 지점을 직접적으로 이용하기 시작하니 말이죠.

 일단 장점은 역시나 불편함을 매우 효과적으로 다루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불편함은 상상을 초월하는 것이어서 영화 내내 진행되고 있는 문제들에 관하여 반드시 지켜보게 만드는 상황을 만드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기본적으로 사람의 목숨값과 경제 손실이라는 것을 저울질하는 냉혹한 면을 드러내기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는 점점 더 난감한 상황을 이야기 하기 시작합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인간이 가진 가장 으스스한 면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죠.

 다만 여기에 관해서 정부의 움직임 자체는 우리가 영화에서 흔히 보는 식입니다. 그리고 언론의 움직임이나, 여론에 관해 진행되고 있는 면들 역시 비슷한 면에서 해석할 수 있는 상황이 되어가고 있죠. 결국에는 이 영화에서는 매우 스테레오 타입의 면들을 드러내고, 이에 관해서 감정적으로 매우 깊이 들어가는 식으로 영화를 진행하고 있다는 겁니다. 여기에서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바깥의 시점으로 진행되면서 자연스럽게 터널 안에 갖힌 사람의 이야기는 비중이 줄어들기 시작합니다.

 영화에서 이 문제들을 어떻게 해석하는가는 결국에는 영화의 구성 방식을 어떻게 이해하는가에 따라 달려있습니다. 심지어는 이 지점으로 인해서 호불호가 갈리는 지점까지 드러내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하죠. 기본적으로 터널 안에 있는 사람에게 어떤 감정을 가져야 하는가에 관해서, 그리고 생사를 알 수 없는 사람에 관해서 어떤 감정을 가져가야 하는가에 관해서 영화가 고민하게 만드는 겁니다. 영화는 이미 결정한 상태이지만, 관객들은 그 고민을 하게 되는 것이죠. 그리고 안타까운 심정을 가져가게 되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제가 앞서 말 한 영화의 길이보다 다룰 수 있는 소재의 지속 시간이 짧다는 것은 해당 방식으로 해결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상황에서 구조작업을 해야 하는 사람들 마저도 경제논리와 목숨을 저울질 하는 매우 무시무시한 자리에 끌려나가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하죠. 다만 이 영화에서 해당 부분은 무시무시하긴 하지만 우리가 아는 이야기의 구조와 별반 차이가 없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이 영화가 가져가야 하는 감정적인 강렬함은 해당 파트에서 더 키우는 힘은 생기게 되죠. 하지만 다른 문제를 안고 가게 되죠.

 영화에서 정치권과 경제권의 이야기를 그대로 전달하면서 이에 관해 국민의 의견으로 치환하는 방식의 이야기를 하는 영화는 꽤 있는 편입니다. 해당 지점을 훌륭하게 다룸으로 해서 영화적인 가치를 드높인 경우도 꽤 있는 편이죠. 하지만, 이게 매우 성공적인 나머지 이야기가 패턴이 전해져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의 문제는 해당 부분에서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터널이 무너져 사람이 갖혔다는 점에 관한 참신한 소재가 후반으로 가게 되면 결국에는 경제논리 싸움이라는 익숙한 소재로 치환되는 겁니다.

 이 영화의 다행인 점이라면, 그래도 사람들의 구조 이야기라는 것에 관해서 어느 정도의 긴박감을 만들어내는 데에는 여전히 기본 골자를 버리지 않고 가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게다가 앞에서 안과 바깥의 이야기를 결합하는 데에 성공했던 만큼, 내부에 있는 사람들의 감정에 관한 부분과 일을 가장 가까이서 겪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데에 미디어를 한 번 통과해서 보여주는 쪽에서 보여주는 이야기가 이야기의 흐름에 맞게 제대로 결합되어 이있다는 것이죠.

 이 영화의 비쥬얼은 상당한 편입니다. 다만 여기에서는 제가 가지고 있는 좁은 공간에 대한 극도의 공포로 인해서 영화가 좋게 보이지 않는 편이기는 했습니다. 역으로 말 하면, 관객이 극장이라는 넓은 공간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인공이 처한 상황에 관해 시청각적으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꽤 괜찮은 사운드 디자인과 시각적인 매력을 가지는 데에 성공하고 있다는 겁니다. 바깥 상황 역시 비슷한 지점으로 이야기 할 수 있고 말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좋은 편입니다. 약간 놀란 것은 배두나인데, 솔직히 이런 스타일의 영화를 이렇게 쉽게 소화 해내리라고는 생각을 못 하고 있어서 말이죠. 하정우는 얼마 전 아저씨와는 너무 다른 매력을 잘 소화하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다만 캐릭터가 약간 스테레오 타입이다 보니 약간 아쉬운 면이 있기는 하죠. 재미있는 것은 오달수와 김해숙의 연기인데, 오달수는 과거 자신의 스타일을 유지하는 듯 하면서도 오히려 상당히 심각한 면을 잘 연기했고, 김해숙은 우리가 익히 잘 하는 정치권의 누군가를 모티브로 한 듯한 연기를 자연스럽게 구사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생각보다는 약간 평범하지만 그래도 상당히 잘 만든 영화입니다. 우리 생활과 그다지 떨어져 있지 않은 재난에 대한 면을 다뤘다는 점에서 상당히 다가오는 영화이기도 하고, 이를 배우들의 연기로 더 매력적으로 살렸다는 점 덕분에 영화의 매력이 더 커진 케이스라고 말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아주 본격적인 재난 영화라고 말 하기에는 국내식 신파가 좀 많기는 합니다만, 이 정도만 감안하시면 그래도 즐겁게 보실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