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뭐, 그렇습니다. 이맘때쯤 되면 구매하게 되는 것이죠.




 우선 워터십 다운의 열한 마리 토끼 입니다. 이 책을 정말 오랫동안 찾아다녔는데, 이번에 손에 넣게 되었습니다.




 마이클 피에르 시리즈중 두번째인 믿음의 도둑 입니다. 이 시리즈도 결국 다 사게 되었죠.

 뭐, 그렇습니다. 어쩌다 보니 이래저래 빈칸 때우기 내지는 찾아다니던 작품 처리로 넘어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