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더 샀습니다. 지름신 강림 시리즈

 의외로 근 시일 내에 시리즈물 채우기가 완료 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파인만에게 길을 묻다 라는 책 입니다. 리뷰를 써야 하는데, 상황이 약간 애매하게 돌아가는 책이기도 하죠.





 메피스토 클럽 입니다. 리졸리 앤 아일스 시리즈도 이걸로 다 모았네요.

 뭐, 그렇습니다. 시리즈물을 이걸로 다 마무리 했네요.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