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녀 - 액션에 한참 못 미치는 스토리 때문에....... 횡설수설 영화리뷰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매우 피곤한 상태입니다. 사실 이 영화에 관해서 미묘하게 받아들이고 있기 시작한 시간이기도 하죠. 아무래도 제가 직장에 관해서 약간 미묘한 상황에 처한 타이밍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적당히 넘어가기로 마음을 먹은 상황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제게는 이 영화가 재미있어 보이면서도 피해가야 하는가 하는 생각을 하는 면도 있는 상황이기도 한 것이죠. 일단 그래도 리스트에 올려놓는 상황이 되기는 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솔직히 저는 정병길이라는 감독에 고나해서 약간 묘하게 생각하는 것이 사실이기는 합니다. 내가 살인범이다는 평가가 그렇게 나쁘지 않은 영화이기는 한데, 저는 이상하게 취향에 안 맞는다는 생각을 더 강하게 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해서 말입니다. 스릴러로 풀어가야 할 이야기를 억지로 액션을 가미해서 풀어낸 영화라고나 할까요. 다만 이 상황으로 인해서 흥행은 그럭저럭 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기는 합니다.

 그래도 그 이전에 나왔던 우린 액션배우다의 경우에는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작품은 사실 다큐멘터리성이 매우 짙은 작품이기는 한데, 액션 스턴트의 삶이 어떤 것인지, 그리고 그렇게 해서 거치는 배우의 삶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에 고나해서 이야기 하는 상당히 묘한 영화였기 때문입니다. 해당 특성으로 인해서 나름대로 영화의 이면을 나름 재미있게 끄집어 내는 면모를 보여줬기에 아무래도 이번 작품을 기대하게 되는 것들도 있기는 했죠.

 배우진도 그렇게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일단 이 영화에서 주인공으로 낙점된 배우는 바로 김옥빈입니다. 역시나 약간 필모가 요동치는 배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만, 그래도 영화 선택에 있어서 나름대로 머리를 쓰는 배우중 하나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특히나 눈에 띄는 영화는 박쥐로, 아무래도 영화가 상당히 묘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 묘한 영화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후에 고지전 이라는 영화에서도 상당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말입니다.

 제가 약간 미묘하게 생각하는 배우는 신하균입니다. 사실 연기를 못 하는 배우는 아닙니다. 잘 해내는 면이 있는 배우이기도 하며, 영화에서 뭘 끄집어내야 하는가에 따라 매우 달라지는 배우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죠. 다만 역시나 영화 자체가 기목이 있는 편이고, 이로 인해서 좋은 영화와 그렇지 않은 영화가 마구 뒤섞여 있는 배우이기도 합니다. 예의없는 것들 같은 작품이 있는가 하면, 순수의 시대같이 정말 홀랑 망해버린 영화가 공존하는 배우 묘한 배우라고나 할까요.

 눈에 띄는 또 다른 배우는 김서형입니다. 사실 이 배우의 경우에는 영화보다는 드라마쪽에 더 많이 등장한 배우이기는 합니다. 베를린에 등장하기는 했는데, 북한 대사관에서 여비서 역할로 등장하는 것이 다인 상황이기도 했죠. 하지만 드라마로 넘어와서는 주조연을 굉장히 많이 오가면서 정말 다양한 작품들을 소화 해내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이번 영화에서는 어떤 모습을 더 보여주게 될 것인지에 관해서 나름 기대하게 만드는 배우라고 할 수도 있고 말입니다.

 다른 배우중에 눈에 띄는 사람은 박철민 정도입니다. 워낙에 다양한 영화에 등장하는 배우이기는 한데, 묘하게 소비되는 경향이 좀 있는 배우이기도 하죠. 하지만 의외로 영화에서 자신이 내세워야 하는 것이 확실한 경우에는 그 느낌을 살리는 데에도 상당히 좋은 배우이기도 합니다. 이런 특성을 드러낸 것이 바로 또 하나의 약속이었죠. 물론 영화판에서 주로 이미지가 굳은 면이 있는 배우이다 보니 아무래도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기에는 미묘한 상황이 너무 많았던 것은 사실입니다.

 이쯤 되면 그럭저럭 기대를 하게 만드는 영화라고 할 수 있지만, 이 영화를 리스트에 올린 데에는 또 하나의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예고편이죠. 솔직히 별반 기대를 하지 않고 봤다가 상당히 놀란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상당히 강렬한 면을 가지고 있는 에고편이기도 했고, 영화가 뭘 내세워야 하는지에 관해서 역시 나름대로 고민한 흔적을 볼 수 있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이로 인해서 관람 예정작에 올리게 되었죠.

 이야기는 숙희라는 사람을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이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킬러로 키워졌고, 여전히 킬러로 살고 있습니다. 그러다 결국 10년 동안의 계약을 하게 되면서 국가 비밀조직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 상황에서 의문의 두 남자가 등장하게 되고, 이로 인해서 자신을 둘러싸고 있던 비밀을 알게 됩니다. 결국에는 이를 해결하고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가진 능력을 사용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스토리에 관해서 어느 정도 이야기를 했습니다만, 이 작품이 진짜 내세우는 것은 결국에는 액션입니다. 액션이 얼마나 강렬한지가 가장 중요한 상황이고, 이에 관해서 영화가 얼마나 매력적으로 보여줄 것인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죠. 하지만 이 이야기를 하기 전에, 결국에는 스토리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액션 영화에서 스토리가 어떤 위치를 차지하는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죠. 이 영화의 문제는 바로 해당지점에서 시작하는 상황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영화는 액션영화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우리가 아는 웬만한 영화의 액션 영화의 이야기 형태를 거의 그대로 가져가기만 하면 됬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액션의 흐름을 통제하고, 영화가 한 편처럼 보이게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한 지점이기도 한 것이죠.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아무래도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이야기가 하는 일은 액션이 등장하는 이유에 관하여 최대한 매력적으로 등장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이야기를 만드는 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이야기는 바로 이 지점에서 출발합니다. 액션이 왜 들어가야 하는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만들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죠. 이 영화가 설득력있게 다가오는 데에 있어서는 결국 액션에 대한 일정한 심정적 설명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해당 문제를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에 따라 영화를 보여주는 이야기는 설득력을 가질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 영화는 불행히도 해당 문제에 관해서 매우 아쉬운 면들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이야기는 기본적으로 액션이 등장하기 위한 지점은 겨우 억지로 끄집어 낸 수준으로 가져가고 있습니다. 주인공이 왜 액션을 이야기 하는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만들어내기는 했는데, 이 지점에 관해서 영화는 굉장히 억지스러운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 문제는 액션 영화에서 적당히 매력적으로 보여주기만 하면 적당히 넘어갈 수도 있는 지점이기도 합니다. 존 윅 역시 그랬으니 말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등장하는 기본적인 설정은 그냥 나열하는 수준에 가깝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발생하는 또 다른 문제는 이 영화에서 사건의 이야기를 하는 것 역시 비슷한 문제를 가져가고 있다는 겁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기본 설정들은 관객을 설득하기 위해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영화 내내 드러나는 여러 소재들은 나름대로 감정적인 면들을 많이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만, 이에 관해서 뭔가 매력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지점들을 드러내기 위해서는 거의 아무것도 하지 않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문제가 계속해서 반복되고 있는 것이죠.

 이 상황에서 보여주고 있는 스토리들은 해당 지점에서 매우 나열적인 면들만 보여주고 있는 면들이 반복됩니다. 영화 내내 스토리가 가져가는 이야기는 나름대로의 방향이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만, 말 그대로 방향성만 제시하면서 지나가고 있을 뿐, 이야기가 영화의 흐름을 통제하고, 이 속에서 일정한 재미를 만들어주는 데에는 실패하고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영화는 이 속에서 보여주고 있는 이야기는 매우 한계가 심각한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또 다른 문제는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캐릭터들 구성은 더 심각한 면모를 관객들에게 드러내버리고 있는 상황이 된다는 겁니다. 다른 것보다도 주인공 캐릭터 주변에 있는 캐릭터들중 문제가 없는 쪽은 희끄무레한 느낌만 주고 있는 상황이고, 강렬한 캐릭터들은 오히려 관객들에게 전혀 매력적이라고 말 할 수 없는 지점들이 있는 상황입니다. 덕분에 양쪽 모두 전혀 매력이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중심에 서 있는 가장 큰 문제는 이 영화에 나오는 캐릭터들이 대단히 고리타분하다는 점에서 시작합니다. 영화에서 주인공의 마음을 흔들어놓는 두 캐릭터가 있습니다. 두 캐릭터 모두 80년대에 나왔던 착한 남자와 나쁜 남자의 전형을 영화에서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나름대로 꼬아 놓는다고 몇 가지 설정을 더 집어넣고, 이에 관해서 영화가 더 설명하는 지점이기도 한데, 문제는 이 지점들 역시 대단히 고리타분한 면모를 영화에서 드러내버립니다. 이로 인해서 영화 내내 캐릭터들이 대단히 뻔하고, 어딘가 불편하다는 느낌까지 가져가고 있죠.

 그렇다고 캐릭터가 약한 경우에 뭔가 하는가 하는 것은 이야기 할 수 없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캐릭터가 약한 경우에는 정말 그냥 약한 겁니다. 영화에서 해당 캐릭터들은 대단히 도구적으로 사용될 뿐만 아니라 자신의 캐릭터성에 관해서 조금도 고민이 없는 듯한 모습을 영화 내내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 되고 있습니다. 이 영화 내내 같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더욱 영화가 얄팍 해보이즌 상황이 되어버린 겁니다.

 영화의 스토리 편집은 더더욱 심각한 상황입니다. 이 영화에서 스토리는 기본적으로 액션을 띄워주고, 영화가 한 편처럼 보여야 하는 것을 가장 중점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영화는 매우 심각한 한계를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심지어는 이야기의 일부 교차점은 서로 호흡을 끊어놓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영화 내내 이런 식이기 때문에 영화가 점점 더 혼란의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는 상황이 되어버리고 있는 겁니다.

 이 문제 덕분에 액션이 아무리 좋게 구성이 되었더라고 하더라도, 그 사이에 들어가 있는 이야기가 워낙에 한심하기 때문에 영화가 좋다고 말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액션 영화가 뼈대만 가져가면 그래도 평균은 가지만, 이 영화의 경우에는 그 정도가 매우 심하기 때문에 영화를 보는 사람들이 점점 더 영화를 보는 동안 지치는 상황이 되어버린 겁니다. 이 영화가 도저히 좋게 보이지 않는 이유는 이 지점에서 발생하는 것이죠.

 하지만 이 여와의 액션만 따로 떼어 놓고 보면 정말 대단히 좋다고 말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됩니다. 이 영화에서 액션은 사람이 육탄으로 할 수 있는 것을 어떻게 끄집어내야 하는가에 관해서 매우 매력적으로 보일만한 것들을 최대한 많이 보여주고 있는 것들을 내놓은 것이죠. 영화에서 액션은 인간의 처절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이에 관해서 액션적인 쾌감이 어떻게 발휘되어야 하는가를 어떻게 가져가야 하는지에 관하여 제대로 연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이 상황에서 총이 나오는 장면들은 그 나름대로의 방향이 있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촬영은 액션을 띄우는 거셍 관해 최대한 매력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지점이라고 말 할 수 있는 경지에 이르렀습니다. 다만 이 작품에서는 1인칭과 3인칭을 적당히 편집해서 사용하고 있으며, 이를 가지고 매우 희한한 동선을 가져가고 있기도 합니다. 다만 이 지점에 관해서 액션에 어떻게 집중해야 하는가에 관해서는 나름대로의 재미를 이야기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이 영화는 바로 이 지점을 제대로 해냈습니다. 그것도 꽤 많은 분량을 가져가고 있기 때문에 영화가 그래도 아예 못 볼 물건이 아니라는 이야기도 되는 것이죠.

 배우들의 연기는 그렇게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김옥빈흔 이 영화에서 그르렁 거림만 하고 있다고 생각이 되고 있고, 일부 연기는 정말 놨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만, 적어도 자신이 어떤 액션을 연기하는가에 관해서는 나르맫로의 좋은 결론을 내렸다고 말 할 수 있습니다. 신하균 역시 이런 상황에서 자신이 어떤 매력을 끄집어내야 하는지에 관해서 악전고투를 하고 있는 상황이고 말입니다. 하지만, 다른 배우들의 경우에는 정말 아쉬운 면들을 많이 드러내고 있죠.

 결론적으로, 정말 아쉬운 영화입니다. 액션이 1급 이상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점에서 이야기의 빈 공간이 너무 크고, 캐릭터 운용 방식이 무시무시할 정도로 낡았다는 점에서 영화의 문제를 이야기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영화에서 액션만 즐기겠다고 말 하기에는 영화 내내 보이는 문제가 너무 많기 때문에 아무래도 좀 걸러서 봐야 한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작품입니다. 쉽게 말 해서, 정말 볼 영화가 없는가에 관한 고민을 하게 만드는 영화라는 이야기입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