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 - 평범한 재미로 일관하는 영화 횡설수설 영화리뷰

 결국 이번에 개봉하는 카3 덕분에 이번 작품도 다루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매우 미묘한 상황이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영화가 미묘하다 보니, 그리고 2편이 워낙에 엉망이다 보니 손 대지 않는 상황이기는 했습니다만, 결국에는 이번 영화를 이야기 하는 상황이 되었죠.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 관해서 역시 굳이 다룰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을 했지만, 결국에는 상황상 안 다룰 수 없게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덕분에 이번 작품 시리즈를 전부 다루게 되었네요. 다행히 2편은 이미 리뷰를 쓴 적이 있는 상황이기는 해서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픽사가 초반에 나왔을 때, 정말 화려한 모습으로 다가온 것은 모두들 기억하실 겁니다. 디즈니가 계속해서 애니메이션계에서 죽을 쑤고 있는 상황이었고, 픽사를 파트너로 맞이해 재기를 꿈꾸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디즈니는 아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를 폐쇄하는 일까지 벌인 적도 있는 상황입니다. 주토피아 이후로 정말 미친 듯이 승승장구 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상황을 생각 해보면 정말 상상도 할 수 없는 일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무튼간에, 당시에 픽사는 정말 잘 나가는 상황이었습니다.

 이 성공이 어디까지 갈 것인가 라는 이야기가 계속 되고 있을 때 존 라세터 주도로 이 영화가 나오게 됩니다. 당시에 최대 기대작중 하나로 평가를 받기도 했었죠. 그도 그럴 것이 이 직전까지만 해도 픽사는 정말 걸출한 영화들을 줄줄이 뽑아내는 상황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토이스토리 1편을 매우 성공적으로 이끈 존 라세터가 돌아온다는 이야기는 매우 좋은 이야기가 될 수 밖에 없었스니다. 해당 문제로 인해서 결국에는 엄청난 기대를 가져가게 되기도 했죠.

 물론 이 직전에 픽사는 한 번의 구도 변경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기는 합니다. 감독에 자사 스튜디오의 다른 사람들을 올리고, 이런 저런 실험을 하고 있었던 것이죠. 몬스터 주식회사도 그랬고, 니모를 찾아서도 그랬죠. 다만 이후에 인크레더블을 하면서 외부 인사를 영입하는 모습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해당 특성으로 인해서 픽사가 자사의 성공에 안주 않고 계속해서 다변화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그나마 안전한 투자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 이 작품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죠.

 실제로 라세터는 이 작품의 원안을 준비 하면서 실제로 미국의 국도를 여행하기도 했었습니다. (물론 휴가로 다녀왔다는 인터뮤를 하긴 했습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가 나오게 되었고, 결국에는 쇠락해가는 마을에 매우 신세대인 자동차가 들어오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와 함께, 레이싱 이야기를 결합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과정을 통해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끄집어 내려고 했었던 것이죠. 다만 결과는 이미 아시는 대로입니다.

 솔직히 이후에 픽사에서 카 시리즈의 위치는 장난감으로 돈 벌어다 주는 쪽에 더 가까운 상황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는 했습니다. 2편이 나오기 전 까지는 말입니다. 2편은 평가가 정말 망한 상황이었고, 덕분에 픽사도 헛발질이 좀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실제로 이후에 메리다와 마법의 숲은 평가가 그냥 그랬고, 몬스터 대학교도 돈은 벌었지만 역시나 평가가 약간 애매했으며, 비행기 시리즈는 나란히 엉망이라는 이야기를 들어야만 했습니다. 굿 다이노에서는 아예 흥행 실패를 겪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런 상황을 보자면 사실 카는 어떤 전조를 보여준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픽사 내에서도 문제가 있는 이야기가 나올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지점이기도 했죠. 해당 문제에 관해서 아무래도 걱정이 되는 상황이 되었다고도 말 할 수 있습니다. 약간 웃기게도, 픽사에서 워낙에 엉망인 이야기가 몇 가지 나온 덕분에 이 작품은 그래도 그럭저럭 볼만한 작품으로 이야기가 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번 리뷰에서는 그 이야기를 할 예정입니다. 아무튼간에, 그 이야기를 하기 전에 배우진을 보고 있노라면, 꽤 화려한 편입니다.

 라이트닝 맥퀸 목소리를 하는 사람은 오웬 윌슨이었고, 닥 허드슨 목소리는 자그마치 폴 뉴먼이었습니다. 그리고 영화에서 밉상으로 나오는 클릭 힉스라는 캐릭터는 마이클 키튼이 연기하는 상황이었고 마입니다. 이 상황에서 래리 더 케이블가이는 메이터 목소리로 나왔고 조지 칼린 역시 이 작품에 이름을 올리는 상황이었습니다. 약간 재미있게도 토니 샬호브 역시 이 옇와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상황이기도 했죠. 이쯤 되면 드림팀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정도이고 말입니다.

 이 작품에서 하는 이야기는 라이트닝 매퀸이 매우 촉망받는 인재로 이야기 되던 시절 이야기입니다. 경주에서 매우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는 하지만, 인간성이 엉망이라고 할 수 있었죠. 이런 상황에서 피스톤컵 챔피언쉽에 참가하기 위해 길을 달리다, 이런 저런 사고로 인해서 레디에이터 스프링스라는 매우 한적한 동네에 짱박히게 됩니다. 이 상황에서 맥퀸은 매우 다양한 일들을 겪게 되고, 이 과정을 겪으며 변한 인생을 보여주고, 이 덕분에 어떤 결과를 낳게 되는가 하는 것이 이 작품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이 기본적으로 가져가고 있는 이야기는 매우 간단합니다. 능력은 있지만 매우 재수 없는 캐릭터가 이런 저런 어려움을 겪고 나서 결국에는 어떤 깨달음을 얻는다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죠. 이 구조는 최근에도 많이 사용된 부분이기도 합니다. 심지어는 닥터 스트레인지에 관해서 생각을 해 봤을 때도 이 이야기가 기본적으로 가져가는 지점들이 있을 정도였으니 말입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솔직히 그렇게 새로운 이야기라고 말 할 수는 없는 상황이기는 하죠.

 이 문제에 관해서 물론 영화가 고리타분하다고 바로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기는 합니다. 해당 기본 이야기는 매우 잘 아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이며, 이에 관해서 영화가 어떻게 표현을 하는지, 그리고 다른 소재가 어떻게 달라붙는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해야만 변화가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이 작품은 해당 문제에 관해서 레이싱이라는 소재를 써먹었고, 다른 한 편으로는 그 레이싱을 끄집어내는 데에 있어서 아예 자동차를 의인화 해서 써먹는 상황이 된 겁니다.

 이 작품의 특성은 사실상 아이들을 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는 몇 가지 것들이 있기는 합니다. 가장 우선적으로 이 작품에서 핵심으로 들어가는 것은 역시나 세계관이 아예 자동차와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입니다. 이 캐릭터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타량의 모습을 하고 있으며, 영화에서는 차량들이 매우 다양하게 나오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결국에는 이 작품이 가져가는 것들에 관해서 결국에는 주인공을 아이들이 계속해서 지켜보게 만드는 지점을 만들어간 상황이 된 겁니다.

 다만 이 상황에서 보여주는 것들에 관한 것중 가장 기묘한 상황은 역시나 이 작품의 캐릭터들입니다. 이 작품에서 보여주는 캐릭터는 대단히 확실합니다. 사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캐릭터는 관객으로서 이해하기 너무 쉬운 구조를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며, 심지어는 영화에서 극도로 단순하게 표현되고 있다는 점에서 이해하기 쉬운 상황이 되어버린 겁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결국에는 이야기의 기본을 가져가즞 데에 있어서 매우 기본적이니 지점을 가져가고 있다는 것이죠.

 이 문제는 스토리에서도 강하게 등장하게 됩니다. 이 영화의 스토리는 꽤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경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주인공이 아무 생각 없이, 말 그대로 더 많은 부를 원하는 상황인 가운데, 정말 아무것도 없어 보이는 동네로 떨어져서 벌어지는 일이니 말이죠. 이 상황에서 참된 인생에 대한 생각을 슬슬 하게 되는 것이죠. 그리고 이에 관해서 결국에는 일정한 배움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 문제가 복잡해 지는 것은 해당 상황에서 이야기는 기본적으로 에피소드 기반이라는 사실입니다.

 영화에서 등장하는 에피소드들은 기본적으로 관객들에게 캐릭터들이 심정적으로 어떤 상황이며, 이야기가 진행 되면서 어떤 변화를 겪게 되는가를 매우 강하게 드러내는 지점들이기도 합니다. 영화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보여주는 에피소드들은 캐릭터들의 심정적인 변화의 변곡점을 보여주는 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해당 지점들 덕분에 영화는 일정한 캐릭터의 변화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던 것이죠. 이 과정으로 인하여 이야기는 결국 변화와 발전을 이야기 할 수 있게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영화의 이야기가 아주 나쁘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에피소드들은 변화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기에 최적화된 지점들을 찾아가고 있고, 이에 관해서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하는 지점들 역시 상당히 매끈하게 잘 다듬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이야기의 진행에 관해서 관객들은 지치는 경우가 거의 없는 상황이 되며, 영화의 진행에서 보여주는 것들은 결국에는 영화를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앞으로 무슨 일들이 더 벌어지게 될 것인가에 관한 생각을 하게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그 시점에 관해서 작품이 직접적으로 다루는 지점이 있다는 점에서 역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결국에는 일정한 충돌을 보여주고, 주인공이 진정한 변화를 가져가는 데에 관해서 영화의 마지막이 제대로 이해를 하고 있는 상황이 되는 겁니다. 이 과정으로 인해서 이야기의 재미를 이야기 할 수 있게 되기도 했고, 결국에는 영화의 결말을 제대로 이끌어내는 힘을 가져가게 되는 것이기도 하는 것이죠.

 문제는 이 과정에 관해서 영화가 이 작품마의 이야기 구성이나 진행, 에너지를 가져가는 데에는 실패하고 말았다는 사실입니다. 기본적으로 가져가는 에피소드들은 나름대로읩 방향성도 있는 동시에, 이야기의 재미를 이야기 하는 부분들도 있습니다. 문제는 이 지점은 매우 익숙한 것들만이 영화에 등장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영화는 에피소드에 크게 의존하기는 하지만 이미지들에 관해서 매력이 있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거의 없는 상황이 되버리고 있는 것이죠. 이 문제는 결국에는 영화의 중반부를 넘어가게 되면 벌어지는 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 하나 문제가 되는 것은 앞서 말 한 대로 캐릭터의 단순함이 직접적으로 관객에게 드러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캐릭터의 단순함이 이야기의 툭성과 결합되면서 보여주는 지점들은 결국에는 영화의 핵심을 이야기 하는 지점이 되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설명을 결합해야 하는 지점들이 되기도 하는데, 이 상황은 결국에는 영화의 방향성 계산하는 지점들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매우 간단하게 가져가야 하는 것들은 결국 영화에서 일정한 특성을 가져가고 있는 것이죠.

 이런 상황에서 보여주는 이야기의 가장 기묘한 지점은 결국에는 영화의 이야기를 하는 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지점이 되기도 합니다. 결국에는 이야기의 매력을 가져가는 데에 있어서 매우 간단하고 뻔한 지점들만을 영화에서 사용하려고 덤비는 느낌입니다. 이야기가 가져가는 것들에 관해서 나름대로의 재미가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만, 극단적인 평범함으로 인해서 한 발 나아가는 것은 전혀 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문제가 반복되면서 결국에는 영화의 한계를 이야기 하는 상황이 되었죠.

 물론 이 상황에서 일부 상황들은 극도로 작위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에서도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실상 이 영화에서 사용하고 있는 거의 모든 것들이 평범한 데다가, 영화에서 사이사이의 또 다른 재미를 불러 일으킨다고 하는 지점 역시 너무 평범하고 작위적이기 때문에 지 작품이 잘 마무리 되었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된 겁니다. 그나마 그래도 짜 맞추는 데에는 매우 잘 해낸 상황이다 보니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는 했지만 말입니다.

물론 기술에 관해서는 픽사의 힘이 작용한 상황이기 때문에 해당 문제는 거의 극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그 이후로도 엄청난 발전이 있었고, 픽사는 그 발전의 선봉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 영화의 화면이 지금 봤을 때는 아주 좋다고 말 하기에는 약간 미묘한 상황입니다만 당시의 에너지는 정말 무서울 정도였습니다. 넓은 미국의 땅을 표현하는 데에 정말 탁월한 모습을 보여주는 데에 성공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죠.

 배우들의 연기는 정말 다양합니다. 이 이야기는 자막판 뿐만이 아니라 더빙판에서도 해당 됩니다. 영화에서 무얼 끄집어내야 하는가에 관해서 상당히 다양한 지점들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고, 이 표현에 관해서 얼마나 매력적으로 가져가는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었던 것이죠. 화면 뿐만이 아니라 대사로도 전달해야 하는 사오항이기 때문에 대사 전달력과 표현력이 상당히 중요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이 영화는 해당 지점에 관해서 상당히 신경을 쓴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에 관해서 나름 표현을 열심히 했고 이 덕분에 그래도 나름대로 즐겁게 볼 수 있는 작품이 되었습니다. 적당히 재미있게 볼만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이에 관해서 재미를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영화가 보여주는 것들이 아누 멋지다고 말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 이 문제로 인해서 그냥 평범한 애니메이션 이상의 에너지를 못 내는 영화라고 말 해야 할 듯 합니다.



예스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