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나벨 : 인형의 주인 - 깜놀 장인이 만든 지독한 공포 횡설수설 영화리뷰

 새로운 주간입니다. 그리고 이번주에 가장 매력적이어 보이는 영화이기도 하죠. 사실 다른 영화도 몇가지 더 매력적이어 보이는 것들이 잇기는 했습니다만, 그냥 넘어가기로 했습니다. 일단 제 경제 사정이 점점 더 끝이 나고 있어서 말이죠. 물론 다른 상황이 좀 더 발생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습니다만, 벗어나기 쉬운 상황도 아니다 보니 일단은 한 편 정도 보겠다고 마음을 먹은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안 볼 수는 없는 노릇이니 말이죠.

 그럼 리뷰 시작합니다.






 개인적으로 컨저링 시리즈는 그래도 두고두고 볼만한 시리즈라고 생각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1편이 워낙에 강렬하게 다가오는 편이었으니 말입니다. 솔직히 저는 별 기대를 하지 않고 봤다가 결국에는 컨저링을 계기로 공포영화를 정말 본격적으로 보게 된 상황이었으니 말입니다. 물론 일부 영화에 관해서는 정말 호구가 되었다는 생각도 했습니다만, 어쩔 수 없는 지점이기는 하더군요. 아무튼간에, 공포영화는 나름대로 볼만한 면들이 있었던 것들이 사실입니다.

 그리고 이후에 인시디어스 시리즈도 거치면서 공포에 관해서 나름대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어갔습니다. 이 영화에 관해서 역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어쨌거나, 제임스 완이 만들어낸 세계에 관해서 나름대로 기대를 하게 된 상황이 되었습니다. 결국에는 그 이후에 애나벨을 보게 되기도 했고 말입니다. 다만 애나벨에 관해서는 일단 블루레이로 가지고 있기는 한데, 상황 자체는 약간 미묘하게 받아들이고 있기도 합니다.

 애나벨은 솔직히 아주 잘 만든 공포영화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많은 작품이기는 합니다. 아무래도 재미가 있어 보이기는 하는데, 나름대로 볼 때는 재미가 있기는 했지만, 컨저링히 앴던 이야기를 그냥 그대로 반복하고 있다는 느낌이 더 강하기는 했습니다. 게다가 그 상황에서 그냥 고전 공포 영화의 분위기를 그대로 답습하는 동시에, 이를 너무 느릿하게 진행하고 있다는 점이 아무래도 한계가 되었던 것이죠. 제임스 완이 제작으로 물러나면서 상황이 약간 미묘하게 다가오는 부분들이 있기도 했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후에 나온 컨저링 2의 경우에는 절대로 무시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작품이 가져가야 하는 이야기의 에너지에 관해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다시금 도래한 것이죠. 영화가 보여주고 있던 공포스러운 모습은 1편의 전통적인 모습과 훌륭한 대비를 이뤘으며, 현대의 하우스 공포물이 가져가야 하는 것이 무엇인가에 관하여 확실히 보여준 영화라고 생각했습니다. 덕분에 매우 재미있게 즐긴 공포영화가 되었고 말입니다.

 이번 영화의 감독은 일단 데이비드 F. 샌드버그입니다. 인터넷에서 이 사람의 단편인 라이트 아웃을 검색 해보시면 정말 제대로 공포를 즐기실 수 있는 상황이죠. 이후에 라이트 아웃 단편을 기반으로 해서 극장용 장편을 본인이 감독하게 되었습니다. 제작자로 제임스 완이 붙었기에 가능한 일이기는 했지만, 그래도 꽤 볼만한 공포영화가 나왔다는 점에서 앞으로가 기대되는 감독중 하나라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만큼 라이트 아웃 역시 매력적인 영화였다는 이야기죠.

 약간 놀란게, 이 영화에 주연으로 이름을 올린 배우중 하나가 미란다 오토라는 점이었습니다. 물론 미란다 오토가 반지의 제왕 이후로는 아주 확연하게 관객들에게 다가오는 작품이 많지 않았다는 것은 좀 아쉽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꾸준히 다양한 작품들에서 정말 좋은 연기를 보여줬었죠. 최근에는 웨스트월드 드라마에 나와서 의외로 상당한 연기를 보여주는 상황이 되었고 말입니다. 그 이전에 눈에 듸는 또 다른 영화는 역시나 반지의 제왕입니다. 에오윈 역할로 나와서 매우 괜찮은 연기를 보여줬기 때문에 솔직히 이후 행보가 좀 아쉽게 다가오는 면이 있었던 배우이기도 하죠. 아무래도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번 영화에 나오는 상황이 되기는 했겠지만 말입니다.

 또 한명의 눈에 띄는 배우는 안소니 라파글리아 라는 배우입니다. 이 배우의 경우에는 사실 제가 위드아웃 어 트레이스 라는 드라마로 기억하게 된 케이스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의외로 그 이전에도 정말 다양한 작품에 나온 바 있는 배우이기도 합니다. 의뢰인 같은 영화에도 나왔기도 했고, 그 외에도 정말 다양한 영화에 이름을 올렸던 상황입니다. 최근에 아이히만 쇼에서도 꽤 괜찮은 연기력을 보여주면서 여전히 강렬한 배우라는 사실을 보여주기도 했고 말입니다.

 이번 영화는 애나벨 인형의 기원을 다루고 있습니다. 인형 장인과 그 아내에게 있었던 딸로부터 이야기가 시작하는데, 이 딸은 비극적인 사고로 사망하게 됩니다. 12년 후에 그 집에 고아원의 소녀들과 수녀가 살게 됩니다. 그리고 이 상황에서 딸을 다시 볼 수만 있다면 무엇이든 하겠다는 생각을 한 인형 장인의 이야기가 같이 나오게 되면서 겹치는 여러 사건들이 발생하게 됩니다. 결국 자신이 다시 보기 원했던 딸이라고 생각했던 존재가 딸이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되고 말입니다.

 이 작품의 이야기의 기본을 생각 해보면 의외로 상당히 놀라운 기반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일단 컨저링의 오프닝을 장식했던 바로 그 인형에 대한 이야기가 이미 프리퀄로 나온 상황에서, 이번 작품은 그 프리퀄의 더 과거 이야기를 만들어낸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이런 식의 이야기는 정말 애매할 수 밖에 없는 것이, 결국에는 이미 기원을 다룬 상황에서 그 이전에 무슨 이야기를 더 해야 할 것인가 하는 점이죠. 그것도 같은 인형의 과거 이야기를 먼저 해놓고 말입니다.

 이 영화는 해당 문제에 관해서 아에 인형을 처음 만들던 시기로 돌려놓았습니다. 말 그대로 모든 것들이 시작되는 이야기를 만들어 낸 겁니다. 전작에서 어느 정도 피해갈 수 있는 지점을 만들어 낸 것이죠. 결국에는 이 과정에서 어떤 것들이 공포를 일으키는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 전작은 사실 그렇게 매끄럽게 해결하지 못한 상황은 아무래도 걱정이 되는 부분이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그 작품과 관계가 어쨌든 있을 수 밖에 없으니 말이죠.

 영화 진행상 전작의 이전 이야기를 한다는 것은 장단을 모두 가지고 있는 지점입니다. 왜 그랬는가에 관해서 사람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 이야기를 가지고 영화를 만들게 되면 사람들이 손 쉽게 다가갈 수 있다는 장점이 생기는 반면에, 어느 정도는 소재에 관해서 좁은 해석을 가져갈 수 밖에 없다는 겁니다. 전작은 바로 그 좁흔 해석에 갖혀버린 케이스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 이전으로 돌아간 이유는 결국에는 전작이 친 문제들을 피해가겠다는 이야기도 되는 겁니다.

 실질적으로 이번 작품이 가져가는 이야기는 전작에서 보여줬던 것들이 왜 등장했는가에 관해서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와중에 영화가 가져가는 것은 결국에는 공포입니다. 이 작품이 가져가는 것은 그 공포를 관객에게 어떻게 전달해서 그 공포의 강렬함을 이야기 할 수 있는가가 매우 중요한 지점이 되는 겁니다. 이번에는 또 다른 감독을 들여서 해당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 정황이 보입니다. 다만 그 이전에 스토리 이야기를 해야 할 듯 하네요.

 작품이 가져가는 스토리는 인형이 왜 생겼는가와 그 인형이 왜 그렇게 사람들에게 공포를 일으켰는가를 다루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의외로 그 공포를 관객 대신 직접적으로 겪는 사람들에 관해서 많은 시간을 쏟고 있기도 합니다. 결국에는 일을 당하는 캐릭터들에 관해서 역시 매우 다양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이야기를 좀 더 이야기륵 강하게 즐기게 만드는 힘이 생긴 것이죠.

 물론 이야기를 구성하면서 영화 속 캐릭터들이 얼마나 강렬하게 다가오는가는 좀 다른 문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캐릭터의 비중에 따라, 그리고 당하는 상황들에 따라 무슨 일들을 어떻게 가져가야 하는지에 관해서 매우 많은 지점들을 다뤄야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영화 속 캐릭터의 배분은 그래서 중요한 지점이기도 합니다. 영화가 재미있게 다가오는 부분은 이 캐릭터의 배분이 생각 이상으로 매우 세밀하게 이뤄져 있기 때문입니다. 영화가 보여주는 사람들의 비극성을 강조하는 쪽에 더 가깝다는 점에서 특징이 강하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 작품에서 주요 캐릭터들은 매우 비극적인 일들을 당했거나, 작품이 진행 되면서 당하는 사람들입니다. 이 사람들은 각자의 아픔을 안고 살고 있으며, 이에 관해서 벗어나려고 하는 지점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 작품이 가져가는 이야기는 그래서 매우 다양한 지점들을 건드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각자의 캐릭터에 맞는 이야기를 부여하고, 이로 인해서 각자의 비극이라는 것을 더 강하게 가져가는 데에 성공하고 있는 겁니다.

 이 과정에서 보여주고 있는 여러 사건들은 캐릭터들이 겪으면서, 각자의 문제들을 직접적으로 입 밖으로 내게 만듭니다. 그리고 이 속에서 슬픔을 느끼게 만들고 있죠. 공포가 본격적으로 동작하게 되는 지점 이전에는 주로 슬픔을 이야기 하는 지점이 되며, 이 작품에서 의외로 비극성을 가져가는 지점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영화는 그 비극을 이야기의 구성으로 차곡차곡 쌓아가면서 한 편의 이야기를 구성하고 있는 겁니다. 영화의 이야기는 그래도 나름대로의 재미를 가져가고 있는 것이죠.

 캐릭터성 역시 이런 지점을 매우 독특하게 만들어주는 지점들이기도 합니다. 영화에서 캐릭터성은 기본적으로 일반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아픔을 안고 있는 사람들이며, 동시에 나름대로 자신이 지켜야 하는 것들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이러한 캐릭터성을 영화에서 관객에게 반복해서 보여주면서 결국에는 영화의 이야기가 보여주고 있는 악의 잔인성을 부각하는 동시에 영화의 비극성을 더 강하게 가져가고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하지만 이 모든 것들이 다 드러났다고 하더라도 영화가 가져가는 핵심은 공포입니다. 공포를 어떻게 불러 일으키는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며, 이에 관해서 얼마나 매력적으로 보여주는가가 매우 중요한 지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포의 흐름을 어떻게 통제하고, 결국에는영화가 가져가는 공포를 얼마나 관객에게 강하게 드러내는가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 되는 겁니다. 영화의 재미는 결구에는 공포의 흐름과 강도를 어떻게 통제하는가와도 관계가 되는 겁니다.

 작품에서 보여주고 있는 공포의 기본 특성은 소위 말 하는 깜놀입니다. 사람을 놀래키게 만드는 쪽으로 영화를 구성하는 데에 더 많은 시간들을 쓰고 있는 것이죠. 이 영화가 가져가는 공포는 약간 다른 방식으로 동작하는 것들도 몇 가지 있습니다만, 이 영화는 깜놀을 가져가는 데에 매우 좋은 모습을 가져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영화가 사람을 놀라게 만드는 것은 거의 신이 내렸다고 말 해야 할 정도로 매우 강렬한 지점들을 많이 가져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영화가 공포 영화로서의 본분을 전혀 잊지 않았다는 것은 영화의 초반부부터 휘몰아치는 공포에서 비롯됩니다. 최근 공포 영화들은 아무래도 초반에는 영화의 공포를 만들어내기 위한 장치들을 쌓는 데에 치중하느라 영화가 망해버리는 상황이 되어버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공포를 초반부터 제대로 보여주고 있고, 이를 감정적인 흐름과 연결하는 데에도 매우 능숙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영화가 초반부터 휘몰아친다고 말 할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그렇다고 후반에는 힘이 빠져서 전혀 역할을 못 하는 상황이 벌어지지도 않습니다. 초반에서 공포의 강렬함을 보여주기는 하지만 어느 정도 타이밍 계산으로 공포와 이야기의 구성이 서로 교차 한다고 한다면, 마지막에는 정말 아낌 없이 쏟아붓는다고 말 해야 하는 상황이 되는 것이죠. 그 덕분에 영화는 초반에 어느 정도 영화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영화의 후반부는 지독한 공포 그 차레를 발생시키는 데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겁니다.

 게다가 이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는 촬영 역시 이런 지점에 관해서 매우 좋은 모습들을 많이 보여주고 있기도 합니다. 기본적으로 깜짝 놀라게 하는 데에 많은 시간을 쓰는 영화인 만큼 이 지점을 최대한 재미있게 보여주기 위해서 카메라 트릭을 꽤 쓰는 편입니다. 덕분에 영화의 재미를 이야기 하는 상황이 되고 있기도 하고 말입니다. 영화 내내 깜놀이 유지 되기는 하지만, 이를 굉장히 다양하게 보여주고 있다는 점 역시 이야기 할 만한 지점이기도 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배우들의 연기는 좀 아쉽습니다. 물론 중견 배우들은 매우 강렬한 연기를 잘 보여주고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영화가 필요한 지점들을 매우 강렬하게 끌고 가고 있는 상황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아역들의 경우에는 그럭저럭 순수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그 중간에 낀 나이를 하고 있는 연기자의 경우에는 정말 뻣뻣하기 그지 없는 연기를 영화에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서 영화를 흔들어 놓는 경우도 꽤 있는 편입니다. 편집으로 이를 메꾼 것이죠.

 결론적으로, 정말 잘 만든 공포영화입니다. 본격 공포물로서는 정말 오랜만에 공포의 쾌감을 극대화 하는 데에 성공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대 영화의 이야기가 가져가고 있는 캐릭터성을 공포 영화에 맞게 제대로 재단한 케이스이기도 하고, 동시에 본격 공포물로서 뭘 가져가야 하는지에 관해서 역시 매우 확실하게 아는 케이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배우들이 제대로 해냈다면 이 영화는 정말 최고의 영화가 될 뻔 했네요.